피자매연대

우리의 몸, 우리가 관리한다
피/자/매/연/대
Bloodsisters Solidarity 血姉妹連帶
(121-823) 서울시 마포구 망원동 422-9번지 3층
전화: 02-6406-0040  찾아오는길 |

bloodsisters@jinbo.net http://bloodsisters.net
피자매연대는 하루 네시간 노동합니다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정보공유라이선스:영리불허 개작허용

진보블로그8당은 에코토피아핫핑크돌핀스생명평화 강정마을





View Article     
Name
  문화생각사람 2011-08-15 02:45:27, Hit : 665
Homepage   http://www.artizen.or.kr
Subject   [8/26 저녁7:30](강연)최재훈, 한수진 <괜찮아, 여긴 쿠바야>[레드북스(지하철5호선 서대문역 3번출구)]



width="620" height="1014" border="1" alt="최재훈, 한수진 : 괜찮아, 여긴 쿠바야"
style="vertical-align:middle; border-width:1px; border-style:solid;" editor_component="image_link">


문화를생각하는사람들 제48차 문화나눔마당

“괜찮아, 여긴 쿠바야”    



일시     : 2011년 8월 26일(금) 오후 7시30분

이야기손님 : 최재훈, 한수진(경계를 넘어 활동가, “괜찮아, 여긴 쿠바야” 저자)

장소     : 레드북스(지하철 5호선 서대문역 3번 출구 영천시장(독립문)
방향 750미터, 대로변 피쉬앤그릴 2층)

참가비   : 무료(* 레드북스 커피 한잔값 3,000원을 준비해 주시면 고맙습니다)

문의     : 문화를생각하는사람들 (02-336-5642,
www.artizen.or.kr)


국제연대단체인 “경계를 넘어”를 통해 인권과 평화운동을 하는 활동가인 최재훈(필명
까밀로)과 한수진이 쿠바를 다녀왔습니다. 그런데 그들은 쿠바를 여행한 것이 아니라
쿠바사람들을 여행한 것이었습니다.



젊은 청춘, 음악가들, 도시의 잘사는 사람들과, 시골의 가난하고 순박한 농사꾼들,
젊은날 뜨거운 피로 혁명에 참여했던 그러나 지금은 노인이 된 사람들, 거기다 자본주의
국가 사람들은 모두 부자라고 철썩 같이 믿고 있는 퇴역 장교, 그리고 복잡한 도시
길거리에서 빈둥거리며 외국 관광객들에게 어설픈 사기를 치는 젊은 히네떼로들까지
그야말로 다양한 쿠바 사람들의 이야기가 “괜찮아 여긴 쿠바야 - 우리와 다른 오늘을
사는 곳(최재훈·한수진 공저, 책으로여는세상)”에 펼쳐져 있습니다.


문화를생각하는사람의 48차 문화나눔마당은 평화활동가인 최재훈, 한수진의 눈을
통해 멋진 시보레 차나 근사한 시가 향기로 포장된 쿠바가 아닌, 쿠바 사람들의 맨얼굴을
맨 얼굴을 보는 시간으로 준비했습니다.


우리의 오늘과 그들의 오늘을 견주어보며 우리의 내일을 생각하는 시간이 될 것입니다.


참가비는 없습니다.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Prev    [강정마을 성명서] 반대주민 토벌대인가! 도외 경찰은 당장 제주에서 철수하라!
피자매연대
  2011/08/15 
 Next    [르디플로] 지현 - 슬럿워크가 잡년과 여러분께
피자매연대
  2011/08/13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lifesay




* 행사&알림
*
활동연혁
*
피자매연대 소개
* 찾아오는 길
* 피자매 활동가들
* 하루 네 시간 노동합니다
*
언론에 소개된 피자매연대

- 대안월경용품의 종류
- 재료 구하는 법
-
달거리대 만들기
- 사용법
- 세탁하는 법
- 월경컵과 해면
-
자주 묻는 질문들 FAQ

* 주문하기
* 후원하기
*
자유게시판
* 파일공유 자료실
* 사진모음
* 작업팀 게시판
* 시스터즈(활동가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