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자매연대

우리의 몸, 우리가 관리한다
피/자/매/연/대
Bloodsisters Solidarity 血姉妹連帶
(121-823) 서울시 마포구 망원동 422-9번지 3층
전화: 02-6406-0040  찾아오는길 |

bloodsisters@jinbo.net http://bloodsisters.net
피자매연대는 하루 네시간 노동합니다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정보공유라이선스:영리불허 개작허용

진보블로그8당은 에코토피아핫핑크돌핀스생명평화 강정마을





View Article     
Name
  피자매연대 2011-08-31 23:05:57, Hit : 1016
Homepage   http://bloodsisters.or.kr
Subject   [호소문] 강정을 제발 살려 줍서
“강정을 제발 살려 줍서” 호소문

도민여러분!

저희 강정마을이 해군기지건설에 둘러싼 갈등문제로 4년 4개월동안 고통을 받아온 것을 누구보다도 도민여러분께서 잘 알고 계실 것이라 믿습니다. 하지만 오해하시는 부분도 더러는 있을 수도 있기에 이렇게 다시금 호소하려 합니다.

어떤 분은 이미 보상절차가 끝났는데 어쩔 수 없는 것이 아니냐고 묻는 분도 계십니다. 그렇지만 실상은 해군기지 사업부지내 반대측 주민 소유 지분은 전체가 강제수용절차를 거쳐 공탁금형태로 보상이 된 부분이며 강정 해군기지 사업부지는 전체가 강정천 유원지 보호구역으로 20년간 재산권 행사를 할 수없는 지역으로 20년 전 공시지가를 기준으로 공탁금이 책정 된 부분입니다. 결코 보상의 수준이 아닌 강탈당했다고 주장을 해도 좋을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희 강정 주민들은 돈을 더 받아내기 위해 반대해온 적이 없습니다. 억만금을 준다해도 이 아름다운 강정바다와 구럼비 바위를 소중하게 지켜서 후손에게 물려주겠다는 일념 하나로 버텨온 것입니다. 잘 알다시피 강정의 구럼비바위 지역은 절대보전지역으로 제주도 전체면적의 단 3%미만의 해안선 절대보전지역입니다. 과연 이런 천혜의 자연경관을 콘크리트로 메꾸면서까지 해군기지를 지어야만 하는가에 대해 저희 강정주민들은 호소해 왔고 관광사업이 제주도의 생명사업임을 감안하면 강정 구럼비 바위는 절대적으로 보호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왔습니다.

그러나 해군과 행정은 저희의 목소리를 단 한 번도 진심으로 들어주기는커녕 밀어붙이기와 이간질로 갈등을 부추키어 왔습니다. 그 뿐만 아니라 현재까지 50여명이 사법처리를 당했고 지금도 200여명이 사법처리과정을 겪고 있으며 경찰이나 해군과 대치가 이루어지는 과정에서 직접적인 폭력에 의해 상해를 입은 사람만도 부지기수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오히려 우리들이 폭력을 휘둘러 경찰들이 상해를 입은 것처럼 적반하장으로 호도하며 공안 정국을 선포하며 4년4개월을 비폭력, 평화적 저항을 해온 강정 주민들의 가슴을 또 한 번 찢어 놓고 있습니다.

강동균 마을회장님은 4년 전 집안형편이 좋지 않아 자신의 토지를 소유하여 농사를 짓는 것이 아닌 땅을 빌려 농사를 짓는 소작농이어서 빚이 8천만 원이 넘는 상황에서도 마을의 공동체가 파괴되는 것을 도저히 내버려 둘 수 없어서 기꺼이 마을회장직을 수임하였고 4년간 경제활동을 제대로 하지를 못해 빚이 눈덩이처럼 두 배로 늘어 현재 1억5천만 원이 넘는 상황입니다. 그런 힘든 상황에서도 강동균 마을회장님은 언제나 웃음을 잃지 않으셨고 언제나 의연하게 오히려 마을 분들이 힘들지 않게 하시려 노력하여왔습니다. 그런 분을 경찰은 이유도 없이 불법적인 연행을 하였고 결국 구속 수감하였습니다.

이제 공안정국이 선포되고 강정주민들과 강정을 지켜주려 들어있는 활동가들을 종북좌파세력으로 몰아대며 육지병력이 대거 투입되고 현장지휘마저도 제주도 출신은 못 믿겠다며 육지에서 파견되 온 T/F팀이 관리하는 상황으로 악화되고 있습니다. 4.3의 아픔이 치유되지도 않은 제주에 중앙권력에 의해 또다시 피바람이 일고 있습니다. 이렇게 안하무인격으로 제주도민을 무시하는 중앙권력이라면 해군이 제주에 들어온 후 어떻게 행동 할지 뻔히 알 수가 있습니다. 들어오는 순간 제주도는 해군공화국이 되고 말거라는 지적이 딱 맞는 상황이 되고야 말 것입니다. 이것은 아예 강정주민들은 모두 죽으라는 소리나 다름없습니다. 죽기 싫으면 강정을 떠나라고 하는 것이지요.

한 핏줄이나 다름없는 제주도민 여러분!

제주에 사는 토박이들은 모두가 서너다리 건너면 성가쪽이든 외가쪽이든 아니면 친분관계가 되었든 성님 아우이고 친구이며 삼춘, 조케로 불려지는 사이 아닙니까? 제발 우리를 살려 줍서. 강정주민들이 죄를 지었다면 마을을 사랑한 죄 입니다. 또 하나 바당을 사랑하고 구럼비바위를 너무나 사랑한 죄 목이 추가 되었습니다. 마지막으로 마을 공동체를 아끼고 지키고 싶었던 욕심이 저들에게는 가장 큰 죄로 여겨지었나 봅니다. 4년이 넘도록 해체되지 않고 끝까지 버티며 공동체적인 삶을 유지하니까 저들은 우리가 두려운 나머지 강정주민을 빨갱이 취급까지 하나 봅니다.

마을공동체가 파괴되고 결국 구럼비 바위에 콘크리트가 덮인다면 결국 강정주민들은 스스로 목숨을 끊겠다는 사람들이 부지기수입니다. 제발 강정주민들을 죽음의 낭떠러지로 밀려나지 않도록 도와줍서. 더구나 많은 전문가들이 해군기지가 들어서면 중국과의 사이가 나빠져 황금알을 낳는 거위인 중국인 관광객이 끊길 염려가 있다고 합니다. 강정을 위해서도 제주도를 위해서도 해군기지 문제는 재고되어야 합니다.

만약 해군기지를 찬성하시더라도 직접 강정에 오셔서 구럼비바위에 한 번 걸어도 보고 앉아보고 누워본 후 그 곳에서 보이는 풍광을 느껴보시고 난 후에 구럼비 바위에 콘크리트를 붓는 것을 찬성을 하십서. 만약 오셔서 강정주민 아무라도 두 세분 말씀을 들어보실 수 있다면 그 분들의 가슴에 흐르는 피눈물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 장담 합니다. 강정주민들의 아픔을 느끼시고도 찬성을 하신다면 아무 반론도 하지 않겠습니다. 부디 강정에서 제주의 미래를 한 번 쯤 생각해 볼 기회를 가지시고 이 문제가 단순히 강정마을만의 문제가 아님을 느끼실 기회를 가져주시기를 거듭 거듭 머리 숙여 부탁드립니다.

2011년 8월 31일
강정마을 주민 일동

 Prev    여이연 지독강좌 <페미니즘이 뒤흔든 20년 - 3부> 개강안내
여성문화이론연구소
  2011/09/02 
 Next    "이제 아무도 다치지 않는 방식으로 싸우고 싶다." 인권을 말하다 - 릴레이 인터뷰 ② 쌍용자동차 노동조합 기획실장 이창근씨
피자매연대
  2011/08/31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lifesay




* 행사&알림
*
활동연혁
*
피자매연대 소개
* 찾아오는 길
* 피자매 활동가들
* 하루 네 시간 노동합니다
*
언론에 소개된 피자매연대

- 대안월경용품의 종류
- 재료 구하는 법
-
달거리대 만들기
- 사용법
- 세탁하는 법
- 월경컵과 해면
-
자주 묻는 질문들 FAQ

* 주문하기
* 후원하기
*
자유게시판
* 파일공유 자료실
* 사진모음
* 작업팀 게시판
* 시스터즈(활동가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