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자매연대

우리의 몸, 우리가 관리한다
피/자/매/연/대
Bloodsisters Solidarity 血姉妹連帶
(121-823) 서울시 마포구 망원동 422-9번지 3층
전화: 02-6406-0040  찾아오는길 |

bloodsisters@jinbo.net http://bloodsisters.net
피자매연대는 하루 네시간 노동합니다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정보공유라이선스:영리불허 개작허용

진보블로그8당은 에코토피아홍대앞 '작은 용산' 두리반




달거리대 만들기의 모든 것!

View Article     
Name
  느림 2004-09-16 03:59:09, Hit : 55993
File #1    P1000040.JPG (0 Byte)   Download : 211
File #2    P1000831.JPG (0 Byte)   Download : 127
Subject   집에서 쉽게 구하는 천으로 달거리대를 만들 때~


맨 위 : 기저귀천으로 만들어서 튿어진 것
그 아래 : 수건으로 만든 것

피자매에 들어와보시는 분들께서,
집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천으로 달거리대를 만들고자 하는 경우에 대해
질문이 많으셔서,
대강 내가 지금까지 실험한 내용을 정리해보았어요.
점수가 높을 수록 좋은 것입니다.



                            착용감       흡수력       옆 번짐        빨래        적합성
========================================================================
일반 나염 면(40) :   3(끈덕임)  3(약간 구름)     5             5              X
----------------------------------------------------------------------
테리타올            :  3(끈덕임)        5               5             5              X
----------------------------------------------------------------------
메리야스            :       5               5               3            4               O
-----------------------------------------------------------------------
일반 수건           : 4(양적은날2)     5+             5            5               O
----------------------------------------------------------------------
와이셔츠           :        *                *              *            *               X
-----------------------------------------------------------------------
헹주/기저귀      :      5                  5              3          4(색남음)      O      
----------------------------------------------------------------------


일단, 깔끔하게 흡수되는 것이 가장 중요하므로,
집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천으로 만들 경우에는,
손수건이나 걸레로 써도 좋을 것 같은 천으로 고르는 게 중요하다.
예를 들면, 모직 목도리나, 미끄덩한 면 나염천 등은 별로 좋지 않다.
메리야스나 행주 등은 옆번짐이 좀 심하기 때문에 양 많은 날은 옆으로 샐 수 있다.
와이셔츠는 안 해봐도 감이 잡히는데, 역시 너무 조밀하게 직조되어 있어서
피가 떼구르르 구르는 현상이 생길 것이며 그러면 다 옆으로 샌다고 보면 된다.

따라서 가장 좋은 것은, 역시 융과 수건 종류이다.
흡수력은 수건이 좀더 좋고, 촉감은 융이 좀더 좋다.
양이 많은 날은 수건으로 만든 것이 진가를 발휘하고(그래서 흡수력에 5에다 +를 주었다),
양이 좀 적은 날은 융이 짱이다.
그러나, 양이 많은 날 융을 써도 좋지만,
양이 적은 날 수건을 쓰는 것은 약간 고려할 필요가 있다.
왜냐하면, 괜시리 빨래가 많아질 뿐 아니라(수건이 훨 두껍고 물도 많이 먹으니깐)
바짝 말렸을 때, 까슬거리고 빳빳한 느낌이 나는 일반 수건의 경우는
피가 위에서 살짝 말라 피부가 쏠릴 수도 있기 때문..
물론 좋은 수건의 경우는 늘 부드럽다.

어제는 면 40수 오배자 염색을 한 천으로 만든 달거리대를 하고 잤는데,
잠에서 깬 직후에는 깔끔한 느낌이었으나, 엎어져서 자려고 자세를 바꾸는 순간
갑자기 피가 쏟아져나오자, 그걸 받아내지 못해서 이불까지 버리고 말았다.
화장실에 가서 보니, 뭉텅 하고 나온 피가 흡수가 거의 되지 않고 막 굴러다니면서
2차, 3차의 피해를 주고 있었다. 팬티와 츄리닝이 그 때 더 젖었고,
안감을 빼보니, 테리타올에 거의 피가 안묻는 상태였다. 그러니깐,
면 40수는 아무리 면이라고 해도, 거의 흡수가 안된다는 것.
빨래는 수월했고, 착용감도 깔끔했지만, 팬티라이너 이상으로는 절대 쓰지 말아야겠다.

기저귀 천은, 예전에도 말한 바 있지만, 옆으로 번짐이 많기 때문에 두껍고 넓게 접어 쓰는 것이 좋다. 피자매 달거리대 형태로 만들면 너무 얇고 좁아서 다 번지고
천이 약해 바느질을 잘 이기지 못하고 뜯어지는 경우가 있다.
특히 나처럼 억세게 비벼빨고 나면, 후두둑 터지는 일이 많다.

2째날을 맞이하는 오늘 아침, 면 40수로 만든 달거리대에 약간 배신감(?)을 느끼고는
수건으로 만든 달거리대를 하고 있다.
흡수력 좋고, 안정감있다. 편안한 것은,, 암튼 양 많은 날엔 걱정이 없다.
좀 두껍기는 하지만, 얇은 면바지를 입고 엉덩이 부분을 꽉 죄도록 잡아당겨서 거울에 비춰보아도, 표시는 안난다. 쫄바지나 스타킹이 아닌 이상에야.. 만족스럽다.
다만, 손바느질을 하기에 약간 힘든 점은 있다. 두꺼우니까,
길이가 5센티 이상은 되는 바늘로 꼬매는 게 좋다.


=========================

요기까지, 1차 보고서입니다.
또 실험을 이것 저것 하고 있으니, 나중에 또 보완하도록 하지요~
그럼 도움 되시길.

해로 (2004-09-16 09:49:07)  
느림..짱이예요..
쉽고도 자세한 설명...더구나 표까지...^^
나니 (2004-09-16 11:36:23)  
양이 많은 나로선... 너무 불안한 나머지 엊그제 느림이 준 수건 달거리대 속에
안감 3장을 넣고 잤는데 아침에 보니 수건과 안에 안감 1장만 피가 묻었더라고요~
완전 완벽함!! ㅠ_ㅡ 수건짱이여~ 감동감동!!
매닉 (2004-09-16 11:45:03)
재활용 화팅!
돕헤드 (2004-09-16 13:49:46)  
이 글은 자유게시판 공지사항으로 올리는 것이 좋을 것 같은데요.
그래서 계속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했으면 좋겠고요, 홈페이지 초기 화면에도 링크를 걸어두면 좋을 것 같습니다.
바난 (2004-09-16 15:14:05)
양이 많은 날 융으로 만든 달거리대가 새요. 옆 퍼짐이 심해서 아래 라이너까지 젖기도 전에 팬티까지 번지는 경우가 많거든요. 근데 정말 양 많은 날 수건으로 만든 거 괜찮아요? 사진으로 한번 보여주세요.
해로 (2004-09-16 15:44:22)  
저도 옆퍼짐이 심한 편인데...서너개월지나니까 이상하게 조절이 되더군요...
그리고 안의 라이너를 가로로 한겹 감아서 넣어니까 옆퍼짐이 덜했습니다.
해로 (2004-09-16 15:46:10)  
메인화면 사진모음 2페이지에 있는 라이너아껴쓰기 사진을 참고하세요..^^
옆으로 새는걸 방지할수 있습니다..
바난 (2004-09-24 17:15:37)
수건으로 만들때 올이 풀리지 않나요? 단처리를 해주고 꿰매는 건가요? 테리타올은 단처리를 안하면 올이 계속 풀리잖아요. 수건은 안 그런가요? 추석때 수건을 오려서 만들어볼까 하고요. 날개 분리형이 아니라 윗면은 수건으로 하고 여미는 면은 그냥 융으로 만들어볼까 하는데 머릿속으론 괜찮을 듯 싶은데 실제론 어떨 지 모르겠네요.
느림 (2004-09-27 21:38:48)  
너무 두꺼운 수건으로 하시면 빽빽하고 바느질이 힘드니까, 얇은 수건 쓰세요~
현주 (2004-10-14 11:10:51)
저는 안쪽은 융, 안감은 수건, 겉쪽은 면40수 일케 쓰거든요.. 겉쪽은 면이라 보관이나 손질할때 매끈한게 좋더라구요.. 안쪽 융은 다 좋은데 빨래한후에 보풀처럼 뭉치는게 있어서.. 좀 쓸릴때가 있구요.. 외출할때나 잘때는 시판하는 팬티라이너 위에 달거리대 하고 다닌답니다.. 절때 옷에 안묻더라구요. 좀 찝찝하지만 몸에 직접닿지않으니깐... 맘이 편해요. 셀걱정없어서..
지숙 (2004-11-11 23:23:57)
바난님/ 안감 만들때 당연히 올풀림 처리를 해주셔야 합니다 손으로 휘갑치기나 버튼홀 스티키, 블랭킷 스티치 등을 해주셔도 좋고 잔뜩 인감을 자른 다음에 수선집에가 오버록을 치셔도 되요. 그리고 수건천은 2겹이상은 절대 만들지 마시길;; 빨때 고생합니다. 전 수건천 옆번짐 그렇게 심한 줄 모르겠더군요.
린스 (2004-12-01 00:49:35)
오늘 처음 와보는데...정말 공감하는 글이 많아서 좋아요. 저도 이제부터
달거리대를 만들어서 써봐야겠어요. 단지 여기가 한국이 아니라 외국이라는 것이 좀 문제가 되긴 하지만...모든 물자가 한국가 달라서..다음에 한국 나가서 왕창 만들어서 들고와야겠네요. 특히 윗 글에서 월경을 묘사한 글을 읽으니 뭐랄까요..정말 자매같이 느껴져요...여기 모인 분들 모두요...
초보-_-; (2004-12-07 11:44:08)
흡수는 수건이 좋고 촉감은 융이 좋다구 하셨는데영..
수건을 융으로 싸면 안되나여?ㅡㅡ;;오늘 재료 사러 가려구 하는데 아직도 잘 모르겠어서..
구미호 (2004-12-28 23:34:57)
보세천으로 만드는 것은 어떤가요?

퀼트하려고 사놓은 게 있었어 만들려고 그러는데...

해보신분 조언좀 ...
.... (2004-12-30 21:57:47)
저 똑딱단추는 어떻게 다나요??

저는 몇 번 안해봐서 잘 모르겠어요,,,

아는 분은 가르쳐주세요..
하루 (2005-01-05 11:00:13)
구미호님 퀼트 원단도 면 30수/40수 원단과 같은거랍니다.
배신감 느끼셨다고 글에 되어있네요.
느림 (2005-01-08 02:53:50)
....님, 똑딱단추는 실로 답니다. 사진모음 게시판을 돌아다니시다보면,
똑딱단추 실로 꼬메놓은 것을 찍어놓은 사진 있으니, 참고하세요.
한번 보시면 바로 무릎을 탁 치시면서 감을 잡으실 겁니다.
구미호 (2005-01-20 15:35:44)
크리넥스형으로 안감을 일반수건을 좋겠네요 ?
느림 (2005-01-21 15:43:52)  
구미호님, 교체형 안감은 걍 수건 괜찮습니다. 단, 그냥 오바록 같은 걸로 처리해서는
걷다보면 수건이 가운데로 뭉치거나 하기 때문에,
수건 테두리를 바이어스 처리하시는 것이 좋을 거에요.
마론인형 (2005-02-19 00:15:29)
데리타올은 수건천 하고 다른 건가요??(잘 몰라서;;)
남미희 (2005-02-21 10:37:34)
테리타올은 수건천하고 좀 달라요 테리타올은 올이 좀더 작고 신축성도 좋지만 수건은 좀 다르죠^^;
사람-_-; (2005-04-29 18:25:11)
수건 천을 융 대신 쓰라는 건가요?
그러면 좋은데^_^*
가게가서 융천 달라 그러면 약간 그렇더군요.
"뭐예쓸거예요?"
라고 물어볼때 어떡해 대답해야하는지도 좀..ㅠ_ㅠ
산소녀 (2005-06-07 23:33:46)
전 수건으로 안감을 만들어 사용하고 있어요.달거리대를 쓴지가 벌써 6개월이 넘어버렸네요.. 전 융천이 자꾸만 옆으로 새는바람에 옆단을 한번 더 덧대어 사용하고 있어요. 훨씬 덜새요. 수건이 확실히 흡수력 짱이에요. 그래서 안감으로 사용하면 확 빨아댕기거든요.
정아름 (2005-07-06 01:30:01)
융이 어떤거예요??
직장인 (2005-10-26 13:13:00)
저희 엄마도 예전에는 헌 기저귀를 사용하셨는데 좋다고 하시더라고요.. 집에 계신 분들은 좋지만 직장생활 하는 사람들에게는 다른 대안은 없나요..
루치아 (2005-10-26 20:54:54)
저도 직장다니고요, 생리양 무쟈게 많구요. 난소낭종으로 1달반 동안 하혈해도 면 생리대 정말 자알~~썼어요. 1회옹 한번만 쓰면 (갑자기 준비없이 시작할때)미칠 듯이 괴로워 온통 신경이 쓰여 집에 돌아 올 시간만을 기다리게 되는 약간
과민한 사람입니다, 불편함보다 편안함에 즐겁게 생리를 보낼 수 있게 해주는
게 바로 고 면생리대예요. 그래서 모르는 사람 보면 알려주고 싶어 난리랍니다
바느질왕초보 (2005-10-27 05:02:38)
안감 바이어스 처리가 모에요~~;
어떻게 하는건지 가르쳐주세요ㅜㅜ
green (2005-10-27 13:19:41)
저는 스포츠타올을 사용합니다. 얇고 흡수력 좋고.... 괜찮습니다.
지나가다 (2005-10-30 05:01:21)
융은 플랜널을 말하는 건가요? 저도 생리량 많아서 처음 이삼일은 오버나이트 썼었는데, 면생리대 도전해 보려구요. 예전 가사시간에 배운 스티치 이름이 가물가물 하네요.
느림 (2005-11-01 11:58:13)  
플란넬 맞아요^^
 Prev    루님의 이중날개 교체형 대안달거리대 만들기 [1]
매닉
  2004/04/20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lifesay


* 행사&알림
*
활동연혁
*
피자매연대 소개
* 찾아오는 길
* 피자매 활동가들
* 하루 네 시간 노동합니다
*
언론에 소개된 피자매연대

- 대안월경용품의 종류
- 재료 구하는 법
-
달거리대 만들기
- 사용법
- 세탁하는 법
- 월경컵과 해면
-
자주 묻는 질문들 FAQ

* 주문하기
* 후원하기
*
자유게시판
* 파일공유 자료실
* 사진모음
* 작업팀 게시판
* 시스터즈(활동가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