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Article     
Name
  보스코프스키 2007-01-10 15:20:10, Hit : 1360
Subject   [시민의신문]부시와 후세인, 진짜 학살자는 누구?
부시와 후세인, 진짜 학살자는 누구?
사담 후세인 속전속결 교수형은 미국의 또다른 만행
2007/1/2
이영일 기자 ngo201@hanmail.net
시각에 따라 이라크전을 해석하는 것은 다를 수 있지만 분명한 것은 대량살상 무기를 찾는다며 미국이 시작했던 이 전쟁은 분명 테러와는 상관없는 명분없는 미국 패권전쟁이었다. 전 세계의 시민들이 미국의 침략전쟁을 규탄하고 이라크의 평화를 부르짖었으나 미국은 아랑곳없이 이라크를 유린했고 UN도 무기력하게 이에 끌려다녔다. 이 와중에 전쟁의 짐을 치안유지와 평화수호라는 명분으로 우리에게 떠안기려 하는 미국의 압력에 굴복해 우리 정부도 이라크에 군대를 파견했고 고 김선일씨가 처참하게 살해당하는 등 우리에게도 상처가 많은 부당한 전쟁이 바로 이라크전이었다.

독일 일간지 슈테른의 인터넷판에 소개된 파노라마의 BND와 DIA관계에 대한 보도.
슈테른 
독일 일간지 슈테른의 인터넷판에 소개된 파노라마의 BND와 DIA관계에 대한 보도.

한 때 이라크의 대통령이었던 사담 후세인이 무언가에 쫒기는 듯한 이라크 법원의 번갯불에 콩 구워먹는듯한 재판에 이어 속전속결식으로 교수형에 처해 사망했다. 마치 중요한 진실을 서둘러 없애는 듯한 느낌, 이 느낌은 별반 필자가 느끼는 것만은 아닐 것이기에 이 교수형은 매우 부당한 미국의 어이없는 또 하나의 만행임이 분명하다. 오히려 미국의 손에 죽는 것이 행복이라는 사담 후세인의 마지막 모습이 더 의연했음은 우리에게 진정한 학살자가 누구인지 생각하게 만든다.

국제적 이해관계, 평화를 해석하는 시각이 다르다 하여, 속된 말로 부시 자신에게 눈에 가시같은 존재라 하여 일국의 대통령이었던 자를 공정한 재판도 받지 못할 사실상의 미국이 주도하는 형식적 재판 과정을 거치게 하고 이내 제거해 버리는 부시 대통령의 행위가 과연 국제 사회의 평화를 위한다는 자로서 정당한 결정이자 승전국의 지도자로서 도덕적 행위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그와 미국이 말하는 진정한 정의라는 것이 힘의 논리속에서 교만한 침략의 전진이라는 것이면 그런 정의는 세계 평화의 싹이 될 정의가 아니라 미국이라는 새로운 패권주의적 강대국의 시각에서 일방적으로 재편될 위험한 정의이다.

사담 후세인 전 대통령에 대한 미국의 어이없는 부당한 교수형은 예상했던대로 이라크내의 또다른 반목과 평화를 저해하는 불씨가 되고 있다. 세계의 경찰국가임을 자칭하며 존재하지도 않는 대량살상무기를 언급하며 남의나라를 일방적으로 침공하고선 아무 힘도 쓰지 못하는 사로잡힌 상대국의 대통령을 서둘러 죽이며 이제 뒷수습도 잘 안 될 지경을 만든 미국, 반미주의자가 아닌 필자가 2006년을 보내는 마지막 날 갖게 되는 미국에 대한 인상은 바로 침략국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반미를 오히려 부추기는 미국. 미국이 외치는 평화가 그런 것이라면 필자는 2007년부터 반미주의자가 되어도 좋다. 그러한 미국의 압력때문에 우리의 청년들이 평화와 재건이라는 허울좋은 명분하에 이라크에 존재하는 것이 과연 마땅한가. 부시와 후세인, 과연 진짜 학살자는 누구인가.


이영일
ngo201@hanmail.net, http://wnetwork.hani.co.kr/ngo201

흥사단본부 조직부장, 한국청소년단체협의회 실무위원 역임.
현 흥사단 청소년유해환경감시단 사무국장,  흥사단투명사회운동본부 운영위원.
한겨레신문 필진네트워크 전문필진, 중앙일보 디지털국회 사이버논객 등으로 활동중이다.

2006년 12월 31일 오후 23시 43분에 작성한 기사입니다
* 보스코프스키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7-01-10 15:20)

 Prev    [한겨레21]탱크 대신 학교를 지었다면…
보스코프스키
  2007/02/01 
 Next    [프로메테우스]폭력의 소용돌이 원하는 미국의 계산
보스코프스키
  2007/01/10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