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Article     
Name
  보스코프스키 2005-11-30 16:38:07, Hit : 1099
Subject   [우리모두]미국 “팔루자서 백린탄 사용” 파문 확산 - 쿠키뉴스

이라크엔 반드시 화학무기가 있을것이라고 미국 영국이 우겨대더니...
결국 거짓말 한것을 시인하지 않을수 없는 상황으로 몰리고 있는데..
막상 화학무기가 있을지도 모른다는 이라크는 화학무기를 사용하지 않은데 비해..
미국과 영국은 화학무기를 민간인들에게 사용해서 죽이고 있군요..
갈수록 블랙 코미디로 변하고 있네요..



미국 “팔루자서 백린탄 사용” 파문 확산

[한겨레 2005-11-17 21:39]    

[한겨레] 미군이 1년 전 이라크 팔루자에서 민간인에 대한 사용이 금지된 백린탄을 무기로 사용했다고 뒤늦게 시인하면서 이라크 정부가 16일 현지 조사에 나서는 등 파문이 커지고 있다. 아랍권 등 전세계의 비난 여론도 거세지고 있다.

이번 파문은 지난 주 이탈리아 언론이 불탄 주검 사진과 미군 병사들의 증언을 근거로 미군이 팔루자에서 백린탄을 사용했다고 보도하면서 시작됐다. 이를 부인하던 미 국방부는 15일 대변인이 나서 “민간인이 아니라 적 전투병들에게 화염무기로 백린탄을 사용한 적이 있다”고 인정했다.

백린탄은 강력한 인화성 무기로 공기 중에서 인체에 닿으면 뼈가 드러날 때까지 살을 태운다. 그 자체로는 화학무기가 아니지만, 전문가들은 민간인을 향해 사용했을 경우 화학무기로 볼 수 있다고 지적한다.

지난해 11월 미군은 이라크 중서부 도시인 팔루자가 저항세력 근거지라며 1만2천명의 대규모 병력을 동원해 공격했고, 당시 수많은 민간인들이 학살됐다는 주장이 계속돼 왔다. 미군이 저항세력에게만 백린탄을 사용했다고 강조했지만, 10만여명의 주민들이 남아있던 상황에서 저항세력만을 골라 백린탄을 투하하는 것이 가능하느냐는 의혹은 강하게 남아 있다.

존 리드 영국 국방장관도 16일 하원에서 의원들의 추궁을 받자 “영국군도 아군 보호용으로 연막을 일으키는 데 백린탄을 사용했다”고 밝혀 연합군의 백린탄 사용 파문이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아랍권에서는 이번 파문을 지난해 아부 그라이브 수감자 학대와 같은 충격으로 받아들이면서, 사담 후세인의 화학무기 사용을 비난하며 이라크를 침공한 미군이 화학무기를 사용한 것은 전쟁범죄이며 조지 부시 미 대통령을 전범재판에 회부해야 한다는 격앙된 반응까지 나오고 있다.

한편, 이번주 들어 이라크 내무부가 운영해온 지하감옥에서 시아파 민병대가 수니파 수감자들을 고문해 온 사실이 미군에 의해 폭로되고, 이라크 정부가 미군의 백린탄 사용에 대한 현지 조사에 나선 것은 현 이라크 정부와 미국의 갈등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미국은 시아파 주도의 이라크 정부가 이란과 밀착하는 것을 경계해 왔다. 영국 공영방송 <비비시(BBC)>는 시아파 민병대들의 고문을 미국이 몰랐을 리 없으나 13일 밤 갑자기 감옥을 습격해 고문 사실을 폭로한 것은 이란과 관계가 깊은 현 정부에 타격을 주고 수니파들을 끌어들이기 위한 정치적 포석이라고 지적했다.

박민희 기자, 카이로/연합 minggu@hani.co.kr

ⓒ 한겨레(http://www.hani.co.kr),




영국군도 이라크서 화학무기 사용

[세계일보 2005-11-17 21:42]  

미군과 영국군이 이라크전에서 치명적 화학무기인 ‘백린’(white phosphorous)을 사용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아랍권은 물론 전 세계적으로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고 알 자지라 방송이 17일 보도했다.
존 리드 영국 국방장관은 이날 영국군이 이라크전에서 연막을 일으키기 위해 백린을 사용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15일 미 국방부는 이라크 주둔 미군이 지난해 11월 팔루자를 공격하면서 백린을 사용했다고 시인했다.

강력한 인화성 화학물질인 백린은 반투명 밀랍 같은 물질로 산소와 접촉하는 순간 불이 붙으면서 고열과 고밀도의 흰색 연기를 내뿜는다. 백린이 인체에 닿으면 산소가 없어질 때까지 살과 뼈를 녹인다. 백린은 1980년 유엔재래식무기협약에 따라 사용이 금지됐으며, 미국은 1997년 화학무기금지협약(CWC)에 서명한 바 있어 백린을 사용할 수 없다.

미국과 영국 모두 “야간전투 시 연막을 일으키기 위해 적군을 향해 백린을 사용했다”고 주장했으나, 지난 8일 백린 사용 사실을 처음 보도한 이탈리아 국영방송 RAI에 따르면 미군은 민간인에게도 백린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참전 미군의 증언과 백린 사용 현장 등을 담은 RAI의 다큐멘터리는 미군이 여성과 어린이 등에게도 무차별적으로 백린을 사용해 이들의 살과 뼈가 처참하게 녹아내린 광경을 전했다.

아랍권은 백린 사용은 아부 그라이브 수용소 포로 고문학대 사건보다 큰 범죄라며 백린을 사용한 군인들을 전범재판에 회부해야 한다고 격분하고 있다. 특히 이라크전 개전 명분으로 이라크의 대량살상무기(WMD)를 들었던 미군이 그에 맞먹는 화학무기를 사용한 데 대한 비난이 거세게 일고 있다.

알 자지라 사이트에 글을 올린 이집트인 샤이마는 미국이 사담 후세인 전 이라크 대통령을 쿠르드족에 대한 화학무기 사용 혐의로 재판에 회부한 것을 상기시키며 미국인들도 후세인과 똑같다고 비판했다.

김희균 기자 belle@segye.com


ⓒ 세계일보&세계닷컴(www.segye.com),


 Prev    (펌)아룬다티 로이, 부시의 인도 방문 정면 반박
등대
  2006/03/05 
 Next    [우리모두]"아메리칸 히로시마, 혹은 제2의 9.11?" - 프레시안
보스코프스키
  2005/11/30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lifesay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Disk quota exceeded (12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data/__zbSessionTMP) in Unknown on lin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