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약골 게시판
dopehead zo's message board

 Total 654articles, Now page is 1 / 14pages
View Article     
Name   돕헤드
Homepage   http://blog.jinbo.net/dopehead/
Subject   기타와 자전거

'기타와 자전거' 녹음을 드디어 마쳤다.

다른 곡을 만들 때도 항상 힘이 들긴 마찬가지였지만, 이 곡은 그 중에서도 제일 힘들었던 것 같다.

 

기타 녹음과 보컬 녹음을 과장을 약간 보태면 정말이지 백 번은 반복한 것 같다.

난 원래 반복 녹음은 잘 하지 않으려고 하는데, 그 이유는 그 과정이 지치고 따분하고 지겹고 힘들기 때문이다.

곡의 완성도에 대한 내 기대치도 낮은 편이라 보통 노래를 녹음할 때 다섯 번에서 열 번이면 모두 통과하는데, 왠일인지 이 곡은 아무리 기타를 치고 노래를 불러도 내 맘에 들지 않는 것이었다.

그렇게 일주일 동안을 이 곡만 붙잡고 만지작거렸는데, 결국 이쯤에서 끝내고 손을 놓으려고 한다.

이 곡의 반주와 노래 녹음 웨이브 파일이 들어 있는 폴더의 크기가 무려 2기가가 넘는다.

예전 지킴이들이 모여서 보컬을 각각 녹음했던 '평화가 무엇이냐'도 작업 파일만 합쳐도 700메가가 되지 않았던 것 같다.

그만큼 정성을 들였는데, 이젠 뭐랄까 지쳐서 음악 작업은 당분간 하고 싶지도 않다.

마치 음반 한 장을 다 낸 기분이다.

 

사실 한동안은 음반 작업은 다시 할 생각이 없었는데, 요즘 세상 돌아가는 모습을 보며 분노에 차올라 음악이라도 하지 않으면 정말 화를 참기 어려웠던 것 같아서, 나도 모르게 다시 음반을 만들어서 투쟁을 해야겠다는 다짐을 하게 된 것 같다.

 

난 대나무를 좋아한다.

대나무는 단소도 되지만 죽창도 되기 때문이다.

어쩌면 '악기'와 '무기'는 종이 한 장 차이인지도 모른다.

속이 텅 비어 있으면서도 가장 튼튼한 대나무, 때로는 대금이 되기도 하고, 때로는 죽창이 되기도 하는 대나무 같은 음반을 만들고 싶다.

 

기타와 자전거는 대추리에 살 때 만든 노래다.

이 곡의 주 멜로디는 보미싼원, 홍농계, 황새울, 무슨 휴지조각 같은 이름으로 들릴 수도 있지만 농민들이 목숨을 걸고 지키고자 했던 바로 그곳, 이젠 굉음을 내며 하늘을 날아 사람들을 괴롭히고 중국을 때릴 그 전투기들이 모여 내려앉을지도 모르는 그곳에서 일하던 평택의 사람들이 일하는 모습을 보며 만들었다.

그들에게는 춤추며 부르는 노동요이길, 내 자신에게는 상처를 어루만져주는 위로의 노래이길 바라면서 만들었다.

그래서 루드가 이 곡을 가리켜 '돕 주제곡'이라고 불렀는지도 모른다.

가사는 평범하지만, 음률은 내겐 가장 강렬한 울림으로 남아 있다.

 

그곳, 평택의 너른 들녘에서 춤추며 이 노래를 부를 날이 오길 진심으로 기원한다.

 

인트로의 솔로 기타는 쏭이 쳐주었다.

적당히 끈적하고, 적당히 자유로워서 음색과 선율 모두 아주 맘에 든다.

어쿠스틱 기타 배킹도 쏭이 쳤는데, 이 버전에서는 사용하지 않았다.

나 역시 어쿠스틱 기타로 수십 번 녹음을 해봤는데, 편곡을 하다보니 잘 어울리지 않는 것 같다.

 

자전거가 이 곡의 테마다보니까 아무래도 자전거를 표현할 좋은 방법이 없나 고민을 했는데, 베이스 기타로 드라이브 감을 살리고, 자전거 안장에 올라서 도로를 신나게 달리는 기분으로 노래를 했다.

그리고 직접 내 자전거에 달린 종소리를 녹음해서 삽입해봤는데, 음색이 역시 맘에 들지 않아서 결국 찾다찾다 이 종소리로 가게 되었다.

 

노래 한 곡을 올리면서 이렇게 설명이 길어졌던 것은 실은 내가 음악 실력이 없다는 열등감을 감추기 위해서다.

하지만 실력이 없으면 또 어떠랴.

이 노래가 세상을 살리지 못해도 괜찮다.

그나저나 정말 밤하늘에 쏟아져내리는 별들을 보고싶다.

 

 

http://blog.jinbo.net/files2/138/dopehead/medias/200902/261257048.mp3 에 mp3 파일이 있습니다. 내려 받아서 듣고, 반복해서 듣고, 퍼뜨려주세요.

 

기타와 자전거

- 쏭이 인트로 솔로 기타를 치고 나머지는 조약골이 만들었음. 

 

세상을 살리는 두 가지

기타와 자전거

두 손으로, 두 발로 하늘을 날아요

 

마음이 아플 때 외로울 때

기타를 매고서 노래를 불러요

밤하늘에 빛나는 별이 되어 보세요

 

석유가 없어도 싸우지 마세요

더워지는 지구를 식혀주세요

 

밤하늘에 빛나는 별을 보고싶다면

기타와 자전거


 Prev    나도 잘 모르겠어
돕헤드
  2009/03/05 
 Next    근조 리본
돕헤드
  2009/02/19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lifesay
돌아가기 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