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약골 게시판
dopehead zo's message board

 Total 654articles, Now page is 1 / 14pages
View Article     
Name   돕헤드
Homepage   http://blog.jinbo.net/dopehead/
Subject   전화비가 3만원이나 나왔다
방금전 확인해보니 이번달 전화비가 3만원이나 나왔다.
보통 나는 휴대폰 통화료가 만 원대였다.
좀 쓴다 싶으면 만8천원 정도가 나왔고, 2만원이 넘는 달이 많지 않았다.

세상에, 어떻게 그것밖에 쓰지 않고 살 수 있냐고?
그러니까 통화는 될 수 있는 한 하지 않고, 문자도 잘 보내지 않으면 그럴 수 있다.
그러다보니 사람들로부터 연락을 잘 하지 않는다고, 전화도 잘 안받고, 문자를 보내도 답장이 없다고 찍히기도 했고 관계에 소홀하다는 인상을 주기도 한다.
알긴 아는데, 없는 생활비에, 쪼들리는 살림에 매달 전화비로 2만원(월수입의 10%)을 쓸 수는 없는 노릇이었다.
공동체를 이루고 마을에 모여 살 때는 특히 전화비가 이렇게 많이 나오지 않았다.
대추리에 살 때나 용산에 살 때는 '만 얼마'로도 충분했다.
통화하거나 연락할 사람들이 항상 주변에 있거나 기다리면 왔기 때문에 굳이 수화기를 들지 않아도 됐던 것이다.
자주 만나지 못하는 사람과 어쩌다 통화할 일이 있을 때만 전화를 썼고, 간단한 내용은 문자로 해결하고, 이메일이나 채팅이나 기타 등등 인터넷을 통해 소통과 관계맺기를 했다.

공동체가 부서진 후 사람들이 뿔뿔이 흩어졌을 때, 심한 고립감에 시달렸다.
나는 전화를 붙들고 살았다.
하루에 몇 통씩 전화를 걸었다.
전에는 이런 적이 없었던 모양인지, 내가 전화를 걸면 다들 신기해했다.
농담조로, 내게서 전화를 받다니 영광이라고 한 사람도 있었다.
나는 급한 일이 아니고서는 전화를 걸지 않는 사람이 되어 있었다.

다른 사람들은 휴대폰 통화료가 한 달에 얼마나 나오는지 궁금하다.
공동체가 깨지고, 친하게 지내던 사람들을 직접 만나기가 힘들어지면서 어쩔 수 없이 전화에 의존하게 됐다.
그래서 3만원 나왔는데, 이 수치는 내 활동비의 15%에 이르는 금액이다.
솔직히 버겁다.
100만원 버는 사람이 매달 15만원을 통화료로 지출하는 꼴이다.
이대로 전화비를 지출하면서 살기 힘드니 공동체를 복원하든가, 고립되든가 해야 할 판이다.
막장에 다다른 느낌이다.

다행히 요즘은 망원동과 두리반을 오가면서 사람들을 만나고, 이 덕에 전화비를 줄여나가고 있다.
오늘도 통화할 일들이 몇 군데 있었는데, 밥을 먹고 '민중의 집'에 들렀더니 마침 나영이 그곳에 있었다.
나영에게도 할 말이 있어서 몇 번 전화를 하려다가 못걸었는데, 가까운 동네에 친구가 살아서 참 좋다.
모여 살면 좋겠다.
인터넷 채팅이나 트위터나 이메일이나 문자메시지나 이런 것들도 소통의 방법이지만, 왠지 교류한다는 느낌을 받지 못한다.
나는 최소한 실제 목소리를 듣고 싶고, 또 가능하면 직접 만나서 이야기를 하고 싶다.

 Prev    떼잔차질로 두물머리에 다녀왔어
돕헤드
  2010/05/23 
 Next    잡초처럼 살아남는 운동권
돕헤드
  2010/04/28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lifesay
돌아가기 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