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dope 2001-12-27 02:24:56, Hit : 2724
Homepage   http://www.dopehead.net/
Subject   아나키즘은 어떤 사상인가
아나키즘은 어떠한 사상인가?

아나키스트는 위험하다. 그리고 아나키스트는 무섭다. 그럴지도 모른다. 체제내에서 안락하게 살아가는 사람들에게는 체제에 반대하고 폭탄을 던지는 사람들은 모두 아나키스트로 보일테니까 말이다.
폭탄사건이 터지고 용의자가 체포되면 매스컴은 아나키스트일당이 체포되었다고 보도한다.

그리고 얼마 있다가 경찰총감은 기자회견을 한다.
기자:범인들은 아나키스트인가?
총감:고전적 아나키스트와 연결되어 있는지는 알 수 없다. 범인들은 자신들이 아나키스트라고 생각하는 것 같지는 않다.
아나키스트를 체포했다고 발표한 경찰총감이 하는 기자회견치고는 참으로 기이하기 짝이 없다. 아나키스트의 책을 읽은 적도 없고 아나키즘운동가의 사주를 받은 적도 없으며 스스로도 아나키스라고 생각한 적이 없는 아나키스트가 있다는 말인데...참으로 요상한 일이다.
그렇다면 누굴 경계해야 하는가? 그런데 폭탄사건이 터질라치면 왜들 그러는지 우선 '이건 아나키스트의 소행일지 모른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이것은 권력자의 망상이라고 할 수도 있다. 그러나 이것은 또한 아나키즘의 본질적인 문제이기도 하다.

애당초 아나키즘이라는 말 보다는 아나키스트라는 말이 먼저 있었다고 한다. 건달, 부랑자들과 같은 부류에 아나키스트를 집어 넣은 사람은 로베스피엘이라고 한다. 그는 자기에게 반대하는 모든 사람들을 아나키스트라고 했다. 이에 대해 바부프 등 로베스피엘의 정적들은
"우리와 같은 편에 서 있는 사람들을 권력자들은 아나키스트라고 부른다"며 비꼬아 댔다.

아나키즘이라는 사상을 자신들의 행동원리로 삼은 사람들이 나타난 것은 그로부터 수십년이 지나서다. 바로 프루동일파가 자기들은 아나키스트라고 하고나서부터라고 할 수 있다. 맑시스트와 아나키스트가 근본적으로 다른 것도 이때부터이다. 맑시스트는 맑스이전에는 없었다.
맑시스트는 아나키스트의 분파라고 할 수 있는데 자기들이 진정한 맑
스의 제자라며 정통성을 주장하기도 한다. 이렇게 아나키스트는 자기가 아나키스트라고 생각하지 않는데도 아나키스트가 되기도 하고 또 누군가가 아나키스트라고 부른다고 해도 싫어하지 않는다. 뿐만 아니라 역사적으로 거슬러 올라가 그 사람도 아나키스트라 할 수 있고, 이 사람도 틀림없는 아나키스트라고 할 수 있는 사람도 있으니 아나키스트의 지평은 한없이 넓게 펼쳐진다.

동양에서는 노장사상이 아나키즘과 이어지고, 서양에선 쩨농과 같은 희랍철학자, 그리고 예수그리스도까지도 다름없는 아나키스트라고 생각할 수 있다. 말로우라는 사람은 "아나키스트로 성공한 오직 한 사람은 그리스도이다"라고 말했다. 톨스토이나 간디도 다름 아닌 아나
키스트이다. 이 글을 읽는 당신도 아나키스트일 수 있고 또 그런 말을 들을 수 있다.

아나키스트는 폭탄을 던질 수도 있는 사람들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어느 시대, 어느 곳에서나 아나키스트가 있고 그래서 그들은 공포에 질리고 밤잠을 설치게 된다.

아나키즘은 권력이나 권위같은 것은 인간사회에 필요없는 것이며 그런게 없어도 인간은 평화롭게 살아갈 수 있다는 사상이다. 뒤집어 말하면 국가의 이름으로 저지르는 전쟁이나 억압을 규탄하고 고발하는 사상이다. 물론 인간은 현재상황을 그대로 두고 그러한 이상사회로 나갈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러한 사회를 실현하려면 한 사람 한 사람 자아(自我)를 확립시키지 않으면 안되며 소박한 생활에 만족하는 인간이 되어야 하고 또 자유를 누리기 위해서는 자기억제를 할 수 있어야 하는 금욕주의자가 되지 않으면 안된다고 했다. 루소는 자연으로 돌아가라는 주장을 폈고 간디는 물레로 실을 뽑는 일에 만족한 사람이었다. 현대의 히피록을 그러한 흐름에 합류한 아나키스트라고 할 수 있다.

폭탄을 던지는 아나키스트의 이미지는 19세기말, 바쿠닌을 중심으로 해서 형성된 아나키스트의 흐름을 이어받은 몇몇 사람들에 의해서 형성되었다. 앞에서 고전적 아나키스트와 연결된다고 경찰총감이 지적한 것은 이들을 말한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테러리즘적이고 조직적인 아나키스트운동은 20세기 전반에 와서 완전히 없어졌다고 할 수 있다. 오늘날 그러한 아나키스트를 체포했다고 하면 그것은 웃기는 일이다.
아나키즘은 멸망하지 않았다. 폭탄사건의 용의자들도 자신을 그렇게 생각하지 않지만 그들을 아나키스트라고 해도 상관은 없다. 그렇지만 그들을 아나키스트라고 부른다면 비틀즈나 롤링스톤스도 그보다 더한 아나키스트인 것이다. 그래서 아나키스트는 수를 헤아릴 수 없을 만큼 많다는 얘기다. 그것은 현대의 아나키즘이 이러 저러한 형태를 갖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데이비드 앱터와 제임스 로올이 함께 편찬한 <현대 아나키즘>을 읽으면 그것을 알 수 있다. 또 로올이 저술한 '아나키스트'를 읽어도 아나키즘의 역사적 지평을 알 수 있다.

그리고 아나키스트를 체포했다고 보도한 매스컴이나 경찰도 아나키즘의 진실한 무서움을 마침내 알게 될 것이다.

권력자는 법률로 묶고, 형벌로 협박하고 그리고 자기들이 지도하는 질서 안에 가두어 두지 않으면 국민은 아무것도 못하는 어리석은 사람들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아나키스트들은 국가도, 법률도, 또 지도자가 없어도 인간은 스스로를 통제할 수 있고 그렇게 할 때 비로 인간다운 인간이라고 말한다. 결국 권력자들에게 중앙집권에 반대하는 사상은 몇 사람의 폭탄보다 훨씬 무서운 사상인 것이다.

이글은 1975년 7월 7일 일본 조일(朝日)신문에 발표된 나다이나다씨의 글입니다.




No
Subject
Name
Date
Hit
5612    이제 자질구레한 것들은 모두 안녕 [2] 돕헤드 2001/12/20  2417
5611    some tips about this message board dope 2001/12/20  2234
5610     [1] Ohho 2001/12/20  2627
5609    그리고 통합게시판이란거 Ohho 2001/12/20  2057
5608    information on Abel Paz lecture(final) [5] dope 2001/12/20  2585
5607    잡다하다고만 하지말고 [1] KILLKKK 2001/12/20  2292
5606    오오....중앙집권적통치구조하의게시판화라니.. 꼬뮨 2001/12/20  2233
5605    여고생해방전선 만세 돕헤드 2001/12/21  2350
5604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권 확보를 위한 시민·사회단체 간담회 안내 돕헤드 2001/12/21  2209
5603    인터넷내용등급제는 인터넷에서의 정보접근권과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 정보사회의 국가보안법입니다 돕헤드 2001/12/22  2098
5602    여고생해방전선의 나아갈 길 School Girl Liberation Front 돕헤드 2001/12/22  2214
5601    a photo of Schoolgirl Liberation Front's gig at Myungdong on Dec 20 dope 2001/12/23  2514
5600    하긴 각자 놀기엔 아나키즘이 아까우니까.. 승희 2001/12/23  2196
5599    Hey dopehead 이정상봉 2001/12/23  2254
5598    a small anarchist's dream dope 2001/12/24  2188
5597    길거리에서 여호와의 증인을 만나 여러 이야기를 나눴다 [11] dope 2001/12/24  2537
5596    hey baby lovely dope [2] dope 2001/12/27  2361
5595    탱크에꽃꽂기 [1] 붕어` 2001/12/27  3884
   아나키즘은 어떤 사상인가 dope 2001/12/27  2724
5593    우리의 허기, 여기서 채우자 dope 2001/12/27  2146
5592    one of my slogans [10] dope 2001/12/27  2218
5591    노숙자들에 대해서 생각해봤는데 말야. 승희 2001/12/30  1887
5590    freeschool table at rave? [1] nancy 2001/12/30  2240
5589      [re] freeschool table at rave?[해석]-translation2korean bung어 2001/12/31  2186
5588    new free school [2] 재 이 미 2001/12/30  1816
5587      [re] new free school-[translation] [5] bung어 2001/12/31  2000
5586    새해엔 무국적자가 되고 싶어요 [6] dope 2002/01/02  2132
5585    some kinky things. bung-oh 2002/01/02  2038
5584    여행과파리 [1] 붕어 2002/01/02  1820
5583    No war, nor borders! [6] dope 2002/01/03  1897
5582    우리동네는 아직도 오란-씨를 팔아 [4] 승희 2002/01/03  2197
5581    일본 아나키스트 가메다 히로시가 한겨레21에 나왔군요 dope 2002/01/05  3430
5580    이번 일요일 새벽 아나클랜 접속이 잠시 중단됩니다 [3] dope 2002/01/05  2150
5579    [펌] 자유학교 모임 안내 Freeschool meeting info dope 2002/01/05  2087
5578    MBC에서.. Ohho 2002/01/06  1872
5577    나도 놀자 중독자 2002/01/06  1850
5576    아나키즘 [13] 바보 2002/01/07  1864
5575    [추천도서] 저주받은 아나키즘 - 엠마 골드만 김태희 2002/01/08  1614
5574    자유학교가 새로운 모습으로 다가갑니다 dope 2002/01/08  1718
5573      대자보사무실은 어떻게 가죠?? [1] 바람돌이 2002/01/10  1123
1 [2][3][4][5][6][7][8][9][10][11][12][13][14][15]..[141] Next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