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돕헤드 2003-12-27 18:41:13, Hit : 4527
Subject   푸드 낫 밤(Food Not Bombs), 폭탄 대신 음식을!
푸드 낫 밤(Food Not Bombs), 폭탄 대신 음식을!
조약골(zo@dopehead.net)

* 푸드 낫 밤이란?

'푸드 낫 밤'은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의 관심과 성원 그리고 지지 속에 확산되어 가고 있는 무료 급식운동단체 이름입니다. 무료 급식이란 배가 고파도 음식을 사먹을 수 없는 사람들에게 무료로 음식을 만들어 공유하는 것이죠. 평화란 폭탄이 없는 상황이기도 하지만 보다 넓은 의미로 볼 때 배고픈 사람들도 굶주리지 않고 안정적으로 음식을 먹을 수 있는 상태가 되어야 비로소 진정한 평화라고 말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런 취지에 동감하는 수많은 사람들이 전 세계에서 폭탄 대신 음식을 나누는 운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푸드 낫 밤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단체들도 세계 곳곳에 수 백여개에 이르고 있습니다.
푸드 낫 밤이 벌이는 활동은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습니다. 먼저 채식 식사를 배고픈 사람들과 공유하는 활동입니다. 또한 푸드 낫 밤은 폭탄 즉 전쟁을 거부하는 활동을 벌입니다. 예를 들어 이 단체는 미국의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 점령을 반대하는 활동을 줄기차게 벌여왔습니다.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점령에 대해서도 푸드 낫 밤은 목소리를 높여 점령이 당장 끝나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전쟁을 막고 그 대신 가난한 사람들과 채식 위주의 음식을 공유한다는 이들의 정신은 나아가 세계화된 자본주의에 대한 반대로 이어지며, 이를 위해 (함께 밥을 나누는) 전 세계 민중들이 연대해 지구에 대한 갖가지 파괴행위를 중단할 것을 요구하게 됩니다.
푸드 낫 밤은 제일 처음 1980년 미국 메사추세츠 주의 캠브릿지에서 일군의 반핵활동가들에 의해 만들어졌습니다. 이 단체는 창립 초기부터 참가자들의 자원봉사를 바탕으로 비폭력을 실천하는 활동을 벌여왔습니다. 푸드 낫 밤에는 어떤 지도자도 없으며, 그래서 모든 참가자들이 의사결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입니다. 각 지역에 기반을 두고 활동하고 있는 지역 푸드 낫 밤은 버려지는 음식물을 모두 수거하고 모아서 신선하고 따뜻한 채식 식사를 만들고, 공원 등의 공공장소 또는 각종 시위가 열리는 곳에서 원하는 모든 사람들과 함께 아무런 제한 없이 식사를 합니다. 푸드 낫 밤의 활동은 정부와 권력자들의 미움을 사기 십상이어서 예를 들면 미국 샌 프란시스코의 푸드 낫 밤 같은 경우에는 지금까지 천 번이 넘게 경찰에 연행되었다고 합니다. 이는 샌 프란시스코 시장의 노숙자들을 몰아내려는 정책에 그 지역 푸드 낫 밤의 활동이 정면으로 배치되었기 때문입니다. 암네스티 인터내셔널에서는 감옥에 갖힌 모든 푸드 낫 밤 활동가들이 양심수이며 따라서 즉각 석방되어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습니다.

* 평화를 향한 직접행동!

푸드 낫 밤은 보다 많은 사람들이 평화를 향한 푸드 낫 밤의 직접행동에 동참하기를 소망합니다. 지배와 강압 그리고 폭력없는 세상을 만들기 위한 푸드 낫 밤의 활동은 계속됩니다. 모두가 동참해 전쟁과 가난에 저항하는 활동을 벌이고, 동시에 채식 식사를 만들어 원하는 모든 사람들과 무료로 공유하는 활동이야말로 푸드 낫 밤의 가장 중요한 활동 정신인 것입니다.
그렇다면 푸드 낫 밤은 왜 채식 식사를 고집하는 것일까요? 푸드 낫 밤이 말하는 채식 식사란 고기를 일절 사용하지 않고, 우유나 계란 역시 사용하지 않는 식사를 말합니다. 여기에는 많은 이유들이 있을 것입니다. 간단하게 두 가지 이유만 살펴보도록 합시다. 먼저 푸드 낫 밤은 음식 재료들을 사지 않고 버려지는 재료들을 모아서 음식을 만듭니다. 버려지는 고기를 사용할 경우 음식이 상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육류는 상하기 쉽기 때문에 상한 고기를 사용하면 신선한 음식을 만들 수 없겠죠. 하지만 야채만을 사용해 음식을 만든다면 음식이 상할 가능성은 크게 줄어듭니다. 채소는 약간 오래된 경우라도 조리해서 먹을 경우 문제가 없죠. 푸드 낫 밤은 음식 재료를 오래 보관하지 않고 버려지는 재료들을 모아서 당일에 음식을 만들기 때문에 야채만을 사용해 채식 식사를 만드는 것입니다.
또한 채식은 자신의 건강뿐만 아니라 음식을 먹는 사람들의 건강 나아가 이 지구의 건강까지 생각하도록 만듭니다. 채식을 한다는 것은 현재의 파괴적인 경제제도, 즉 군대와 산업문명이 하나가 되어 지구와 생명을 파괴하는데 열중하고 있는 군산복합체제에 직접적인 문제제기를 하는 의미를 갖습니다. 폭력의 체제를 반대하고 생명존중과 비폭력의 문화를 만들어 가는 조그만 실천이 바로 채식에서 시작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푸드 낫 밤은 그렇다고 성급하게 육류를 섭취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며, 모든 사람들이 채식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지는 않습니다. 푸드 낫 밤은 채식을 한다는 것이 정치적으로 그리고 경제적으로 어떤 의미를 가질 수 있는지에 대해 많은 사람들에게 생각해볼 여지를 제공하기를 바랍니다. 사람들이 채식으로 만든 식사를 하면서 보다 적극적으로 채식의 의미에 대해 생각해볼 기회를 갖기를 바라는 것이죠. 물론 푸드 낫 밤에게 육식 음식이 기부되었을 경우에 푸드 낫 밤은 그것을 거부하지는 않습니다. 푸드 낫 밤은 육식 재료를 조리하지는 않지만 만약 이미 조리가 끝난 육식 음식을 기부받았을 경우에는 그것을 배고픈 사람들에게 나눠주긴 합니다. 왜냐하면 정치적으로 올바른 입장을 취하는 것도 중요하긴 하지만 사람들의 배를 채우는 것 역시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푸드 낫 밤은 잘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비폭력을 지향하는 푸드 낫 밤은 가난이야말로 가장 커다란 폭력이라는 사실을 널리 알리고 있으며, 무기를 만드는데 사용되는 돈을 배고픈 사람들의 기본적인 의식주를 해결하는데 사용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세계 각지에서 계속되고 있는 기아야말로 가난이 폭력이라는 푸드 낫 밤의 주장을 가장 뚜렷하게 보여주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 가난하고 배고픈 사람들 머리 위로 폭탄이 떨어지는 사회가 아니라 채식으로 만든 신선한 음식을 이들과 무료로 나눌 수 있는 세상을 푸드 낫 밤은 직접행동을 통해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평화를 향한 직접행동! 우리들이 살고 있는 곳에서도 푸드 낫 밤의 실천은 계속될 것입니다.




No
Subject
Name
Date
Hit
5612    [펌] 새로운 아나키스트들 [9] 명래 2004/11/27  8812
5611    월드컵 [2] Ohho 2002/01/11  8594
5610    [박래군의 제안서] 새로운 사회운동, 가능합니다 돕헤드 2007/06/14  8218
5609      [re] 군대반대운동 게시판 조약골 2011/05/03  7906
5608    거리를 되찾자(Reclaim The Street) musm 2002/03/06  7192
5607    [펌]이병창/학문적 권력을 해체하자 2 ;학문후속세대의 노예화 [1] 토룡 2003/11/14  6540
5606    후루동과바쿠닌,사유재산과도둑질의비판에관한고찰^^ [4] 가수봉붕어와이중권력 2002/12/26  6256
5605    바진이 죽었네요, [2] 크로폿킨 2005/10/19  5843
5604    아나키즘의 왜곡과 '무늬만' 아나키스트(<텍스트>) -도끼의 죄선일보 비판 [17] 보스코프스키 2004/05/14  5811
5603    [펌]전세계적인 연대의 손길을 폅시다. [1] 보스코프스키 2008/01/31  5692
5602    오늘의 굳 요리 [7] 슈퍼스타 구설수 2004/04/30  5497
5601    쪽팔리지만.. [1] 은국 2003/06/21  5290
5600    한국의 모든 아나키스트들에게 고함! 사랑이랑 2012/01/30  4617
5599    아나키와자본주의의양립 [29] 붕어 2002/06/27  4587
5598    [해외 아나키스트 소식] 영국의 아나키 노동자 네트워크 [1] 돕헤드 2003/10/13  4574
   푸드 낫 밤(Food Not Bombs), 폭탄 대신 음식을! [6] 돕헤드 2003/12/27  4527
5596    왜 자치, 자율의 삶이 필요한가 [3] 돕헤드 2003/08/04  4514
5595    [정보] 전세계 다양한 아나키스트 단체들 웹사이트 총정리 [15] 돕헤드 2003/03/11  4484
5594    아나코펑크의이해-CRASS [6] 붕어 2002/12/22  4395
5593    아틀란티스의 진실 [1] 이슈타르 2007/02/14  4393
5592    폭력론 노트, 오늘의 아나키즘 구입 안내 [1] 돕헤드 2003/04/22  4367
5591    [꿀벌통신]food not bomb for Open`em up 붕어 2002/10/28  4365
5590    '천황제' 폭거한 여성 아나키스트 <가네코 후미코> 돕헤드 2003/03/29  4343
5589    탱크에꽃꽂기 [1] 붕어` 2001/12/27  4253
5588    아나키즘에 대한 웹사이트가 계속 늘어나고 있군요 [3] 돕헤드 2002/07/12  4223
5587    아나키즘의 새로운 뿌리찾기와 정치적 상상 [5] 오마이뉴스 2003/10/27  4185
5586    아나키와 아나키즘의 차이 [2] 가수봉붕어와이중권력 2002/12/23  4064
5585    루시 파슨스(Lucy Parsons)와 헤이마켓 아나키스트들 그리고 메이데이에 대하여 [1] 돕헤드 2008/03/10  4063
5584    엠마골드먼과상황주의자들그리고,계급전쟁에관해 [1] 붕어 2003/01/04  4008
5583    [널린노래방 진행기] 파병반대 널린노래방 82시간의 기록 돕헤드 2004/07/30  4004
5582      [re] [옮김] 질서정연한 열광?/ 노혜경 - 어딘지 중산층 지식인의 역겨움이 느껴지는 글이군요... [10] SmackTheState 2002/06/21  3976
5581    일본 아나키스트 가메다 히로시가 한겨레21에 나왔군요 dope 2002/01/05  3934
5580    아나키즘, 그 오해와 진실 [1] 이길 2003/09/04  3933
5579    대공분실 실적올리기 나서나 - 평화활동가 1년 전 사건 혐의 씌워 연행 [6] 돕헤드 2004/11/26  3893
5578    [시/김지하/야후지식검색]오적 [5] 보스코프스키 2005/11/03  3888
5577    노정권/사민주의우파정권, 사회당/유일좌파정당 [6] 김종화 2003/01/13  3885
5576    지난번 열린 도둑질 토론회에서 오고 간 내용들을 정리했습니다. 읽어보세요! [1] dope 2002/03/21  3877
5575    [아래아한글 파일] 소식지 <흑색> 1호입니다. 전쟁저항자들 2005/06/20  3838
5574    함께 만들어가는 저항의 거점, 인포샵 돕헤드 2003/07/26  3806
5573    말레이시아 아나키스트가 아나클랜에게 보내온 편지 [7] 돕헤드 2003/09/04  3739
1 [2][3][4][5][6][7][8][9][10][11][12][13][14][15]..[141] Nex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