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조각조각 2002-02-27 06:45:10, Hit : 2161
Subject   시애틀 추장의 편지
대자보에서 퍼옴.


[시애틀 추장의 편지]  

워싱턴에 있는 대통령이 우리 땅을 사고 싶다는 말을 전해왔다. 하지만 어떻게 땅과 하늘을 사고 팔 수 있나?
이 생각은 우리에게 생소하다. 신선한 공기와 물방울이 우리 것이 아닌데 어떻게 그것을 사가겠다는 건가?

이 땅의 모든 것은 우리에게 신성한 것이다. 반짝이는 소나무 잎, 바닷가 모래밭, 짙은 숲속의 안개, 수풀과 지저귀는 곤충들 모두가 우리 민족의 기억과 경험속에 신성한 것이다.

우리는 우리의 핏줄속을 흐르는 피처럼 나무속을 흐르는 수액을 잘안다. 우리는 이 땅의 한 부분이며 땅 또한 우리의 일부다. 향기나는 꽃은 우리의 자매다. 곰과 사슴과 큰 독수리는 우리의 형제다. 바위, 수풀의 이슬, 조랑말의 체온, 사람 이 모든 것이 한 가족이다.

시내와 강을 흘러내리는 반짝이는 물은 단순히 물이 아니다. 우리 조상의 피다. 우리가 당신들에게 땅을 팔면, 이 땅이 신성하다는 것은 기억해야 할 것이다. 호숫물에 비치는 모든 것은 우리 민족 삶속의 사건과 기억을 말해준다. 졸졸 흐르는 물소리는 내 아버지의 아버지의 목소리다.

강은 우리의 형제다. 우리의 갈증을 달래주고 우리의 카누를 옮겨주고 우리 아이들을 키운다. 그러니 당신들은 형제를 대하듯 강을 친절히 대해야 한다.

우리가 땅을 당신에게 판다면, 기억하라. 공기가 우리에게 얼마나 소중한지. 공기는 모든 목숨있는 것들에게 정신을 나눠준다.
우리 할아버지에게 첫 숨을 쉬게 해 준 바람은 할아버지의 마지막 한숨을 거둬갔다. 바람은 우리 아이들에게도 생명의 정신을 불어넣어준다.
그러니 우리가 땅을 팔거든, 이 땅을 신성하게 세속에서 분리시켜둬야 한다. 사람들이 찾아가서 꽂향기로 달콤해진 바람을 음미할 수 있는 곳이 되도록 하라.

우리가 아이들에게 가르친 것을 당신도 당신의 아이들에게 가르칠건가? 땅이 우리의 어머니라는 것을? 땅에 일이 생기면 땅의 자녀들에게도 똑같이 생긴다.

우리는 안다. 땅은 사람 것이 아니라는 것을, 사람이 땅에 속한다는 것을.
모든 사물은 우리 몸을 연결하는 피처럼 서로 연결되어 있다. 사람은 인생의 직물을 짜는 것이 아니라, 단지 실 한가닥일 뿐이다. 이 직물에 사람이 무엇을 하든, 그것은 자기 자신에게 하는 것이다.

우리는 안다. 우리의 신은 당신들의 신이기도 하다는 것을. 땅은 신에게 소중한 것이다. 그래서 땅을 해치는 것은 땅의 창조주를 경멸하는 것이다.

우리는 당신들의 운명이 어떨지 모르겠다.
들소가 모두 몰살당하면 무슨 일이 생길까? 야생마가 길들여지면 어떻까?
숲속의 신비한 구석이 사람들 냄새로 가득하고 말하는 데 쓰는 전선(전화줄)으로 언덕의 전망이 얼룩지면 무슨 일이 생길까?
귀뚜라미는 어디에 거할까? 사라져버린다.
독수리는 어디 사나? 가버린다.
잽싼 조랑말에게 인사하고 사냥에 나서는 것은 뭔가? 삶의 종말과 살아남기 경쟁의 시작.

마지막 남은 빨간 사람(인디언)이 이 황야에서 사라지고 그의 기억은 초원을 가로지르는 구름의 그림자가 될 때, 그래도 해안과 숲은 여전히 여기 있을까? 우리 민족의 정신이 조금이라도 남아있게될까?

갓난 아이가 엄마의 심장고동 소리를 사랑하듯 우리는 이 땅을 사랑한다.
그러니 우리가 땅을 팔면, 우리가 했듯이 사랑해주라. 우리가 했듯 돌봐주라. 이 땅을 받았을 때처럼 땅에 대한 기억을 간직하라. 모든 아이들을 위해 땅을 보존하고 사랑해주라. 신이 우리를 사랑하듯.

우리가 땅의 일부이듯 당신들도 이 땅의 일부다. 이 땅은 우리에게 소중하며, 당신들에게도 소중한 것이다.

우리는 안다. 신은 하나란 것을. 빨간 사람이든 흰 사람이든 사람은 나뉠 수 없다.우리는 결국 형제다.
  
* 시애틀 추장의 편지 또는 연설문은 여러 가지 버전으로 전해져 오고 있습니다. 이 글에서 소개한 '시애틀 추장의 편지' 번역문은 한겨레 신문 신기섭 기자의 홈페이지(http://user.chollian.net/~marishine)에서 발췌했습니다. 영어 원문은 (http://www.halcyon.com/arborhts/chiefsea.html)에서 볼 수 있습니다.  




No
Subject
Name
Date
Hit
5250    '요술공주 밍키'에 담겨진 꿈과 희망에 관한 이야기 두개 이슈타르 2007/03/08  2214
5249    [붉은 수염]스쾃하라! 저항하라! 창작하라! 보스코프스키 2008/09/24  2213
5248    [에로백과] 15년간 정액먹는 뉴기니 원주민 [4] jdfskletr3 2003/04/07  2213
5247    [리베르테]'아나키즘'과 '리베르테르'에 대한 오해와 이해 [2] 보스코프스키 2009/03/25  2210
5246    [문화파괴의 리뷰]야만의 주식회사 G8을 말하다 [1] 보스코프스키 2008/09/26  2207
5245    [stupa84]한국 아나키즘 100년 보스코프스키 2008/05/26  2206
5244    한사람 있다 [2] % 2007/02/01  2206
5243    정혜민//사랑이랑님 답변. 팅크왕자 2011/01/30  2203
5242    [소유란 무엇인가 읽기] *1 : 들어가기 크로폿킨 2009/01/27  2198
5241    [이주노조 성명] 법무부의 이주노동자 ‘강제단속 할당제’를 강력히 규탄한다 퍼옴 2008/05/22  2197
5240    파업 조합원을 전원 해임하겠다고? 사장들이 무노동 무임금의 원칙을 지킨다고? dope 2002/03/22  2194
5239    "21세기 인류의 희망은 인디언 아나키 민주주의" 2009/12/06  2188
5238    "우리가 쓰다 버리는 나무젓가락인가?" dope 2002/04/29  2186
5237    이 퍼포먼스할때 들리는 노래 제목좀 알려주세요 촛불하나 2008/03/29  2185
5236    용산국민법정의 모든 것을 알려줘 2009/10/03  2184
5235    [오마이뉴스] 촛불들을 '지도'하지 마세요 [11] 문화파괴 2008/05/29  2184
5234    아나키즘이 방송을 타는 세상? [1] 보스코프스키 2008/05/13  2184
5233    [펌]파금은 아나키스트인가? [2] 보스코프스키 2009/03/23  2180
5232    촛불집회 사회 봤던 청소년 활동가 '또또' <열린 세상>에서 정부 비판 [2] 돕헤드 2008/05/23  2179
5231    질문좀 드릴게요. [2] Rhinov 2009/10/31  2174
5230    [초록정당을 만드는 사람들]표현의 자유와 사상의 자유의 차이 : 감옥의 송두율과 박홍 이사장 보스코프스키 2008/04/02  2171
5229        [re] 대북전단 관련한 논제 zara 2011/05/02  2169
5228    "불법" 사람은 없다.- 단속추방 중단 촉구 결의대회 [1] 2009/10/27  2169
5227    1월 15일, 프루동 탄생 200주년입니다, [2] 크로폿킨 2009/01/01  2166
5226    [이녁의 모순없는 세계]누가 불법시위를 만드는가 보스코프스키 2008/03/16  2166
5225    10월 1일 국군의날 군사퍼레이드 반대 - 대안퍼레이드 함께 만들자! [3] 돕헤드 2008/09/16  2163
5224    [하승우]국가 없는 삶은 어떨까(실천문학) 보스코프스키 2008/08/10  2162
5223    [프로메테우스]정말 군대가 없어지면 전쟁이 날까요? 보스코프스키 2008/06/28  2162
5222    점점 아나키즘에 빠져드는... [10] 셜록 2008/04/30  2162
   시애틀 추장의 편지 [1] 조각조각 2002/02/27  2161
5220    아나키스트적 시각에서 바라본 5.18? [4] 돕헤드 2008/05/24  2159
5219    비정규직을 보호하는 가장 좋은 방법 [6] 雷神의槌 2007/07/17  2158
5218    투밥게시판 보다가 uhhm 2009/06/17  2157
5217    [행동하는 라디오] 쌍용자동차 - 억울하게 일터를 빼앗기지 않겠다는 것뿐인데 언론재개발 2009/07/23  2156
5216    엠마 골드만 티셔츠 만들기 워크샵 [1] 돕헤드 2008/09/26  2156
5215    freeschool listserve C. 2002/01/10  2156
5214    11월 11일 '뭐라도 팀' 이주노동자 단속추방반대 액션합니다 [1] 2009/11/10  2154
5213    cold play uhhm 2009/06/11  2152
5212    허허허....웃음만 나오네요.... [3] punkcock 2002/06/23  2152
5211    [레프트21]하워드 진 ― 민중의 역사가 보스코프스키 2010/02/01  2150
Prev [1][2][3][4][5][6][7][8][9] 10 [11][12][13][14][15]..[141]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