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채호준 2004-05-29 17:01:59, Hit : 947
Subject   에너지의 중심과 공간의 사고에 관하여

..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이 견해는 고 문익환 목사님의 마지막 저서인 파스요법 "더욱 젊게"를 시발점으로 합니다.

에너지의 중심은 삼 대 일 지점에 있습니다. 예를 들어, 다리 길이가 75cm일 경우 발 길이는 25cm가 됩니다. 따라서 에너지의 중심은 발목에 있습니다. 신체부위에서는 눈, 목 , 팔목 ,단전 등에 일치하며 시험삼아, 검지 손가락에 손목시계를 걸고 돌리시면 첫째 마디에서 회전함을 알 수 있습니다. 또한 검지 손가락을 삼각형으로 만들면 피타고라스의 정리에서 이 대 일, 정사각체로 만들면 부피는 세제곱이므로 삼 대 일의 관계입니다.

생태자연에서 에너지의 중심은 삼 대 일 지점에 있습니다. 예를 들어, 식물은 가을에 열매를 맺고, 동물은 대표적으로 연어, 사마귀 등이 삼 대 일 전후에 후손을 탄생시키고 있습니다. 다른 동식물 또한 모두 그러한데 개체 수나 평균수명, 영역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 일치합니다. 야생에서 에너지 중심 이전의 잉태는, 태어난지 일년안의 생존율이 삼할  미만임을 감안합니다. 지구 또한 {저는 모인이라 칭하는데요.} 삼 대 일 지점에 에너지의 중심이 있게 되는데, 대기권을 포함한다면 대기권에서 표면에 해당하고, 모인 자체만으로 본다면 표면에서 바로 아래층까지 입니다. 따라서 바로 이 지점에서 모든 생명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그런데 바로 이 지점에 어려움이 있어서 모인께서 몹시 힘들어 하고 계십니다.

인생에서도 에너지의 중심은 삼 대 일 지점에 있습니다. 예를 들어 평균 수명이 75세일 경우, 에너지의 중심은 50세 전후가 됩니다. 현세의 어린이, 젊은이 중심의 에너지 체계와 이십세 전후의 결혼 풍속은 평균수명이 삼십세 전후인 중.근세시대에 합당하며, 그 당시 우리 조상님들께서는 자연과 조화롭게 사셨다고 봅니다. 따라서 지금의 평균수명으로는 당연히 오십대 전후에서 어린이와 젊은이를 통제, 이끌어야 하며, 혼인 또한 현재 상황에서는 오십대 전후에 하여야 합니다. 또한 여성을 구속하는 법체계나 사회관습이 상당히 완화되어야 하고, 현세 남성중심 사회에서 여성중심의 포용의 사회로 변화될 필요성은 절실합니다.  






..  앞서 에너지의 중심과 관련하여 "공간의 사고"에 대해 생각해 보고자 합니다. 베르나르의 소설 "개미"에서 주인공은 성냥개비 여섯개로 정삼각형 4개를 만들고자 합니다. 지금부터 저와 함께 만들어 주시겠습니까?

선의 에너지는 1차원으로 표현됩니다. 직선이든 곡선이든 모든 선의 에너지는 포물선을 그리며 완성된 선의 에너지는 반원입니다. 예를들어 화살, 총알, 미사일등이 그러합니다. 시험삼아 지우개등을 공중으로 던져보면 알 수 있습니다. 따라서 가기만 하고 오지는 않습니다. 굳이 진법으로 표현하자면 1진법입니다. 따라서 1:1의 관계입니다.

평면 즉, 각의 에너지는 2차원으로 표현됩니다. 삼각형이든 사각형이든 모든 평면 에너지는 각으로 형성 되며 완성된 평면 에너지는 원형입니다. 예를 들어 책의 페이지, 판자의 면, TV의 브라운관 등이 그러합니다. 시험삼아 책의 둘레를 철사로 둘러싸보면 알 수 있습니다. 따라서 가고 오기는 하지만 부피가 없습니다. 진법으로 표현하자면 2진법입니다. 어떠한 슈퍼 컴퓨터라도, 1 X + 1 Y = 2 Z 라는 평면의 수식 안에 있습니다. 앞서 피타고라스 정리에서 보았듯이 1:2 의 관계입니다.

공간 즉, 체의 에너지는 3차원으로 표현됩니다. 삼각뿔이든 사각체이든 모든 공간 에너지는 체로 형성되며 완성된 공간 에너지는 원형체 입니다. 예를 들어 물, 땅, 열,쇠, 공기와 암석, 동식물등의 모든 생명체, 심지어 우리가 살고 있는 모인(지구)께서 그러하십니다. 시험삼아 조금 전에 책을 둘러쌌던 철사를 돌려보면 순환과 동시에 부피를 형성한다는걸 알 수 있습니다. 앞서 부피는 세제곱에서 보았듯이 1:3 의 관계입니다.
선과 평면 에너지는 필요,사용 되기는 하지만, 부피가 없어서, 즉, 사실상, 에너지가 무의미 하므로 공간의 사고와 공간에너지로써, 선과 평면이 십이 되든 천이 되든 담을 수있는 "포용의 진법" 으로 살아갈 필요성은 절실합니다.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안녕히 계세요.

까페 보기는 여권신장 여전사로 해주시고 의견은 전자우편으로 해주시기 바랍니다.
http://cafe.daum.net/girlspacepower ///// ohengsinjon@hanmail.net ///
- 윗글은 필자의 동의 없이 무단 사용.살포하셔도 좋습니다.  





No
Subject
Name
Date
Hit
5250          [re] 리얼한 값을 치르는 삶은 아름답다..... 초폐인 2002/08/09  1215
5249    the accumulation of capital - Rosa Luxemburg( 서평 올리는 데가 없어졌다) 초록정치 2004/07/08  1035
5248    [초록별메시지-2008.5,17] 촛불문화제에서 우리가 얻는 참된 승리란 초록별 2008/05/19  1292
5247    잘난 thesia님아 왜 질문에 답안하셈? [8] 초딩 2004/03/21  957
5246      [re] thesia님 자본주의가 뭐고 사회주의가 뭐셈? [1] 초딩 2004/03/20  950
5245    청년환경센터 회원이 됩시다! 청년환경센터 2003/05/30  980
5244    천성산 살리기, 도롱뇽 소송 100만인 서명운동에 동참하여 주세요~ 천성산 2004/06/22  940
5243      [re] 조금 써 볼께.. [3] 2004/03/21  954
   에너지의 중심과 공간의 사고에 관하여 채호준 2004/05/29  947
5241    아나키스트 자유 지상론자들의 신화 [5] 채호 신 2003/11/09  936
5240    평화캠프 웹자보 채은영 2004/07/25  974
5239    엥 내가 언제 로그인했지-ㅅ-; 채은영 2004/04/21  954
5238    [펌] 전여옥은 아나키스트이다. [3] 채은영 2004/04/11  963
5237    꼭집고 넘어가야할것들... [3] 채은영 2004/02/25  923
5236    조직적 범죄 '무노조 경영' 이마트, 노조결성에 '광분' 채만 2005/01/10  931
5235    파병동의안 국회통과 반대, 자이툰부대 철수 결의대회 채만 2004/12/30  1047
5234     <속보> 이라크 파병연장 반대 서울역 앞 고가도로 시위 채만 2004/12/16  1503
5233    서울역사박물관서 톨스토이전 개최 [1] 채만 2004/12/05  944
5232    [속보]비정규직 4명 국회 크레인 고공농성 돌입 채만 2004/11/27  942
5231    "삼성, 노조 결성 막기 위해 금품제공" 파문 채만 2004/12/08  998
5230    <원숭이도 이해하는 자본론> 저자 강연에 초대합니다 [2] 참세상 2009/02/25  1910
5229    항전과 실존 [4] 찬성 2007/07/13  1774
5228    강철민 씨 관련 [4] 차르코 2004/03/25  941
5227    엠네스티 바탕화면, 스크린 세이버입니다. [1] 차르코 2004/03/13  955
5226    팔레스타인 현지 활동을 위한 정기 워크샵 차르코 2004/01/09  952
5225    <속보>비두/자말 동지 30일 오전 8시30분 강제출국!! 차르코 2003/12/31  1063
5224    한국형 차세대 전투보병차 국방 홍보물 차르코 2003/12/19  1012
5223    다시 thesia님께. 차르코 2003/12/16  967
5222    thesia 님 보세요. [11] 차르코 2003/12/13  949
5221    궁금한 것이....................있어요오.... [2] 차는새 2003/06/25  954
5220    이제는.............느낌이 없다...............ㅡ,,ㅡ;; [3] 차는새 2003/05/28  950
5219    안녕하세요~~~~~~~~!!! [1] 차는새 2003/04/29  930
5218    약골 보세요 [2] 찍사 2003/02/18  959
5217    병신들... [5] 쯧``` 2003/04/07  947
5216    모두들 안녕하신가? [2] 쭈니돌아오다... 2002/07/17  1159
5215    와.. 약골은 여전하네.... [1] 쭈니~~ 2004/11/30  945
5214    이대총학.... 쭈니 2002/09/29  1175
5213    내일 혹시 광화문에들 안 가시나요 [13] 쪼인트 2002/11/29  1494
5212    애국주의의 정체 (흑색신문 제34호, 1934.12.28) [3] 쪼인트 2002/07/05  1212
5211    내가 생각하는 아나클랜 최고 미녀 리스트! [7] 2002/09/29  1827
Prev [1][2][3][4][5][6][7][8][9] 10 [11][12][13][14][15]..[141] Nex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