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채만 2004-12-08 13:19:22, Hit : 997
Subject   "삼성, 노조 결성 막기 위해 금품제공" 파문
"삼성, 노조 결성 막기 위해 금품제공" 파문

삼성그룹이 노조결성을 시도한 노동자들에게 노조설립신고 취하 등을 조건으로 금품을 제공하려 했다는 증거물이 공개됐다. 삼성쪽이 노조설립 움직임에 대해 거액의 금품으로 회유하면서 노조설립을 취하하게 했다는 증거자료가 제출되기는 이번이 처음이어서 파문이 일 전망이다.

삼성일반노조(위원장 김성환) 조합원인 김규태씨는 지난 7일 노조법 위반 및 폭력행위 등에 대한 법률위반 혐의로 이건희 대표이사<사진> 등 6명을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사진=연합뉴스>




특히 김씨가 고소장과 함께 검찰에 제출한 증거자료에는 노조설립신고 취하와 퇴사를 조건으로 2,900만원의 금액을 제공하겠다는 내용의 각서가 포함돼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5월 삼성전자는 수원공장 세탁기와 에어콘 생산부분을 법인이 다른 광주공장으로 이전하면서 해당 노동자들을 대상으로 광주공장으로의 전직이나 명예퇴직을 실시했다. 이에 반발한 오영길씨와 김규태씨는 각각 자신을 위원장, 부위원장으로 하는 노조를 만들고 신고서를 같은달 25일 수원시청에 제출했다.

삼성일반노조와 검찰에 제출된 고소장에 따르면 노조설립신고서가 제출되고 이틀 뒤인 5월27일 김규태씨는 인사과 ㅇ차장과 ㅅ차장에게 인사과 상담실로 강제로 끌려간 뒤 5시간 넘게 감금당했으며 노조설립신고 취하와 사직을 강요당했다는 것. 이 과정에서 김규태씨는 ㅅ차장이 직접 작성한 “2,900만원을 주겠다”는 내용의 각서를 받았다는 주장이다.

노조와 김씨가 문제의 각서라면서 공개한 복사본에는 메모지용 노트에 “지급약속 2,900만 약속함. 인사그룹 000. 5.27”이라고 적혀 있으며 ㅅ차장의 사인이 선명하게 드러나 있다. 노조쪽은 김규태씨가 정해진 희망퇴직금을 받은 뒤 6월말께에 추가 퇴직금 명목으로 해당 금액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노조설립신고서 제출 당일 삼성전자 인사과 ㄱ부장, ㄱ과장, ㄱ대리가 오영길씨의 자택까지 방문해 다시 오씨를 회사로 끌고가 강제적으로 노조설립취하서와 사직서를 쓰게 한 뒤 다음날 새벽에야 풀어줬다고 노조는 주장하고 있다.

그동안 삼성그룹 및 계열사 노조가 설립되고 취하되는 과정에서 회사 쪽이 협박과 함께 거액의 금품을 제공하면서 노조설립 취하 등을 회유했다는 주장이 노동계 등에서 꾸준히 제기돼 왔다. 하지만 이런 주장들에 대해 증거자료가 제출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검찰 수사과정에서 노조가 제출한 증거자료에서 회사 관계자의 서명이 필적 감정 등을 통해 사실로 밝혀질 경우에는 그동안의 의혹이 처음으로 확인되는 것이어서 파장이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당시 삼성전자의 노조설립 방해 의혹은 관련 기사는 경기도 내 모 일간지 초판에 게재됐다가 삭제되는 일이 발생하기도 했다.

노조가 제출한 증거자료에 서명한 것으로 나오는 ㅅ 차장은 "(노조 주장은) 사실무근이며 절대 그런 일 없다"며 "김규태씨는 정상적인 절차에 따라 퇴사했다"고 주장했다. "그렇다면 노조와 김씨가 증거자료를 날조했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대해 그는 "답변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학태 기자 tae@labortoday.co.kr


ⓒ1993-2004 매일노동뉴스 LaborToday.co.kr




No
Subject
Name
Date
Hit
5250          [re] 리얼한 값을 치르는 삶은 아름답다..... 초폐인 2002/08/09  1215
5249    the accumulation of capital - Rosa Luxemburg( 서평 올리는 데가 없어졌다) 초록정치 2004/07/08  1035
5248    [초록별메시지-2008.5,17] 촛불문화제에서 우리가 얻는 참된 승리란 초록별 2008/05/19  1292
5247    잘난 thesia님아 왜 질문에 답안하셈? [8] 초딩 2004/03/21  957
5246      [re] thesia님 자본주의가 뭐고 사회주의가 뭐셈? [1] 초딩 2004/03/20  950
5245    청년환경센터 회원이 됩시다! 청년환경센터 2003/05/30  980
5244    천성산 살리기, 도롱뇽 소송 100만인 서명운동에 동참하여 주세요~ 천성산 2004/06/22  940
5243      [re] 조금 써 볼께.. [3] 2004/03/21  954
5242    에너지의 중심과 공간의 사고에 관하여 채호준 2004/05/29  947
5241    아나키스트 자유 지상론자들의 신화 [5] 채호 신 2003/11/09  936
5240    평화캠프 웹자보 채은영 2004/07/25  974
5239    엥 내가 언제 로그인했지-ㅅ-; 채은영 2004/04/21  954
5238    [펌] 전여옥은 아나키스트이다. [3] 채은영 2004/04/11  963
5237    꼭집고 넘어가야할것들... [3] 채은영 2004/02/25  923
5236    조직적 범죄 '무노조 경영' 이마트, 노조결성에 '광분' 채만 2005/01/10  931
5235    파병동의안 국회통과 반대, 자이툰부대 철수 결의대회 채만 2004/12/30  1047
5234     <속보> 이라크 파병연장 반대 서울역 앞 고가도로 시위 채만 2004/12/16  1502
5233    서울역사박물관서 톨스토이전 개최 [1] 채만 2004/12/05  944
5232    [속보]비정규직 4명 국회 크레인 고공농성 돌입 채만 2004/11/27  942
   "삼성, 노조 결성 막기 위해 금품제공" 파문 채만 2004/12/08  997
5230    <원숭이도 이해하는 자본론> 저자 강연에 초대합니다 [2] 참세상 2009/02/25  1910
5229    항전과 실존 [4] 찬성 2007/07/13  1774
5228    강철민 씨 관련 [4] 차르코 2004/03/25  941
5227    엠네스티 바탕화면, 스크린 세이버입니다. [1] 차르코 2004/03/13  955
5226    팔레스타인 현지 활동을 위한 정기 워크샵 차르코 2004/01/09  952
5225    <속보>비두/자말 동지 30일 오전 8시30분 강제출국!! 차르코 2003/12/31  1063
5224    한국형 차세대 전투보병차 국방 홍보물 차르코 2003/12/19  1012
5223    다시 thesia님께. 차르코 2003/12/16  967
5222    thesia 님 보세요. [11] 차르코 2003/12/13  949
5221    궁금한 것이....................있어요오.... [2] 차는새 2003/06/25  954
5220    이제는.............느낌이 없다...............ㅡ,,ㅡ;; [3] 차는새 2003/05/28  950
5219    안녕하세요~~~~~~~~!!! [1] 차는새 2003/04/29  930
5218    약골 보세요 [2] 찍사 2003/02/18  959
5217    병신들... [5] 쯧``` 2003/04/07  947
5216    모두들 안녕하신가? [2] 쭈니돌아오다... 2002/07/17  1159
5215    와.. 약골은 여전하네.... [1] 쭈니~~ 2004/11/30  945
5214    이대총학.... 쭈니 2002/09/29  1175
5213    내일 혹시 광화문에들 안 가시나요 [13] 쪼인트 2002/11/29  1494
5212    애국주의의 정체 (흑색신문 제34호, 1934.12.28) [3] 쪼인트 2002/07/05  1212
5211    내가 생각하는 아나클랜 최고 미녀 리스트! [7] 2002/09/29  1827
Prev [1][2][3][4][5][6][7][8][9] 10 [11][12][13][14][15]..[141] Nex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