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보스코프스키 2008-09-07 21:50:13, Hit : 932
Link #1    http://hb.jinbo.net/view.php?ho=&cat=culture&pg=1&no=2531
Subject   [사회주의 정치신문 해방][서평] 빼앗긴 자들
[서평] 빼앗긴 자들


25호
2007/07/19
이런 상상을 해본 적이 있는가? 나는 마누라도 없고 심지어는 그 흔한 여자 친구도 없는데, 어느 날 아침 눈을 뜨니 눈부시게 아름다운 여인이 나를 쳐다보며 이렇게 말한다.
“여보, 어서 일어나요. 오늘도 지역인민위원회 회의에 불참하면 우린 이 동네에서 쫓겨날지도 몰라요.”
때로 어제나 오늘이 다르지 않고 내일도 그저 그럴 것 같을 때, 사는 게 사는 것 같지 않고, 뭐 신나는 일이라도 없을까 눈을 부라리고 둘러봐도 전혀 신나는 일이 없을 때, 가끔 나는 이런 말도 안 되는 상상을 한다. 집에서 나올 때, 버스에서 내릴 때, 심지어 잠에서 막 깨어났을 때조차, 아 망할놈의 이 세상과 완전히 다른 세상에 내가 존재한다면 어떨까!

공상과학소설이나 영화가 SF(Science Fiction)이긴 하지만 우리에게 최신의 과학적 지식을 제공해주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과학과 무관한 경우가 더 많다. 어떤 의미에서 SF 장르의 작품은 우리의 사고가 상상력을 통해서 얼마나, 어느 정도까지 그 한계를 확장할 수 있는가를 실험하는 일종의 사유 실험이라고 할 수 있겠다. 왜냐하면 우리의 삶의 조건에 대하여 일정한 반성을 수행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작품의 배경이 미래 사회건, 심지어 외계의 어떤 행성이라 하더라도 인간의 사회적 조건을 완전히 무시하고 진행되는 경우는 거의 없다. 미래는 초월적 관점에서 관조할 수 있는 어떤 미지의 상태가 아니다. 예술적 상상력에 의해서건 이론적 조망에 의해서건 제시된 미래 사회가 의미있는 것은 그것이 현재의 존재 조건에 대한 반성적 투사이기 때문이다.

<빼앗긴 자들>은 우리에게 우리의 가능한 미래에 대한 성찰을 제공해준다. 어느 먼 우주에, 지구에서 11광년 떨어진 서로에게 달(moon)인 ‘아나레스(Anarres)'와 ‘우라스(Urras)'라는 이름을 가진 두 행성이 있다. 우라스가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와 같은 자본주의 체제인 반면, 아나레스에는 개인의 자유와 개인들 간의 진정한 연대가 사회적 삶을 형성하는 곳이다. 우라스의 노동자들은 서로에게 행운을 빌 때 이렇게 인사말을 건넨다고 한다. “아나레스에서 다시 태어나길!”
우라스의 아나키스트들은 “권력의 종언을 위해” 싸웠지만, 혁명은 실패했다. 우라스의 세계정부가 아카키스트들에게 달로 이주할 것을 제안함으로써 혁명투쟁은 막을 내린다. 우라스의 지배자들은 정부의 전복보다는 그들의 달을 혁명가들에게 내어줌으로써 위기를 모면하고자 했던 것이다.
아나키스트들은 아나키즘이 고도의 문명, 복잡하고 다양한 문화, 높은 생산성과 빠른 수송력을 유지할 수 있는 안정된 경제와 고도로 산업화된 기술의 산물임을 알고 있었다. 그러나 그들이 정착한 아네레스는 낙원이 아니었다. 건조하고 춥고 바람부는 곳이었으며, 생물은 물고기와 더 이상 진화하지 못한 꽃이 없는 식물이 전부였다. 아나레스는 황량한 먼지 사막일 뿐이었다. 그러나 새로운 삶을 선택하여 아나레스에 정착한 수백만의 영혼들은 그들만의 공동체를 만들었다. 아나키스트들의 공동체. 그 곳에는 개인과 개인 사이의 상호협력이라는 원칙 외에는 어떤 법률도 없다. 자유로운 연대라는 원칙 외에는 어떤 정부도 없다. 그곳에는 주식시장이나 광고, 비밀경찰도 없고, 성직자도 없으며, 무기제조업자도 없는 곳이지만, 동시에 다른 많은 것도 가지고 있지 않다. 왜냐하면 그들은 소유하는 자들이 아니라 나누는 자들이기 때문이다.

정치적이고 무거운 주제를 다루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주 흥미롭게 읽히는 것은 인간의 존재와 삶의 문제를 관념이 아니라 삶의 실제적인 토대인 사회 구조에서 이끌어내고 있다는 점이다. 이런 점에서 사회적 존재가 의식을 규정한다는 말이 실천적인 의미를 가지는 소설이다. 아나레스의 언어에는 소유격이 없다. 그래서 이건 내 것이고 저것은 너의 것이라는 표현 대신, “난 이것을 쓰고 넌 저 것을 쓴다”는 식이다. 아무도 자신의 집을 소유하지 않으며 아무도 누군가에게 어떤 일을 강요하지 않는다. 개인은 직업에 따라 공동생활을 하며 반려자가 생기면 두 사람이 생활할 수 있는 이인실을 신청하면 된다. 아이들은 강제는 아니지만 일정한 나이가 되면 마을의 교육관에서 공동생활을 한다. 아나레스에는 일과 놀이가 같은 단어다. 그래서 아이들도 수업이 끝나면 어른과 같은 일을 하며, 하기 싫은 일을 하는 것은 비도덕적인 행위로 인식된다. 뭐니 뭐니 해도 아나레스의 매력은 성(性)이나 종교를 빗댄 욕이 없다는 점이다. 그래서 ”지옥에나 꺼져라!“는 식의 욕이 없다. 아이들은 사춘기가 되면 자유로이 성적인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다. 그것이 동성애든 이성애든. 단지 절제의 미덕만이 요구될 뿐이다.

아무리 많은 시간이 지나도 현재 상태가 전혀 나아지지 않을 거라면 우리가 살아가야할 이유가 있을까? 아나레스에 정착한 아나키스트들이 부닥친 가장 큰 문제가 중앙집권화였다는 것은 개인과 전체, 나아가 개인과 개인의 연대가 단지 머릿속의 관념이 아니라는 것을 의미한다. 아나레스라가 이상적인 상상의 공동체가 아니라 현실적 삶의 공동체라는 점에서 이 소설은 변화와 변화를 갈망하는 인간에 관한 이야기이다. 그리고 우리가 나아가야 할 새로운 미래에 대한 이야기이기도 하다. 많은 SF 소설이나 영화가 미래 사회를 다루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현재의 존재 조건에 대한 반성이 전혀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점에서 비추어 볼 때 이 소설이 함축하고 있는 의미는 대단하다고고 할 수 있다. 수백년, 혹은 수천년이 지난 미래에도 여전히 자본가가 지배하는 사회를 우리는 상상할 수 있는가!
유윤영

해방연대(http://hbyd.org )의 아나키즘에 대한 유일한 의견이군요...  




No
Subject
Name
Date
Hit
5212    함께 모여 아나키 티셔츠 만들기 워크샵을 합니다 [4] 돕헤드 2008/09/25  1547
5211    [메이데이]엠마 골드만, 누굴까요? 보스코프스키 2008/09/25  1714
5210    [메이데이/도서]상상력에 권력을? 보스코프스키 2008/09/25  968
5209    [오마이뉴스/Daum도서]정치성이 뜨겁다는 건 그만큼 인간애가 뜨겁다는 얘기 보스코프스키 2008/09/25  1019
5208    [새온]이명박의 거짓 과 착각 보스코프스키 2008/09/24  1404
5207    [붉은 수염]스쾃하라! 저항하라! 창작하라! 보스코프스키 2008/09/24  1236
5206    [새사연]정말 악법도 법인가 [1] 보스코프스키 2008/09/22  1008
5205    제가 만들어보는 아나키즘에 대한 전단 [4] 김승현 2008/09/22  1011
5204    10월 1일 국군의날 군사퍼레이드 반대 - 대안퍼레이드 함께 만들자! [3] 돕헤드 2008/09/16  1115
5203    중앙대학생들: 아나키즘 동아리를 조직합시다 [1] 김승현 2008/09/12  1167
5202    [인권오름][하승우의 인권이야기] 편견과 망각의 정치 보스코프스키 2008/09/10  787
5201    [프레시안]뉴라이트는 아마노 미치오의 뒤를 따르는가? 보스코프스키 2008/09/10  1012
5200    [교보문고 북로그/도서]아래로부터 바라본 혁명사 - 히드라 보스코프스키 2008/09/10  946
5199    [ICC]ICC가 보는 크론슈타트와 아나키즘, 아나키스트... 보스코프스키 2008/09/09  1518
5198    [Daum도서/뉴시스]아 대한민국 저들의 공화국-지승호 인터뷰 보스코프스키 2008/09/08  1049
5197    아편 링크 주소 바꿔 주세요 [3] 최원하 2008/09/08  982
   [사회주의 정치신문 해방][서평] 빼앗긴 자들 보스코프스키 2008/09/07  932
5195    [시계소리/도끼]군대가 없으면 나라가 망할까(뜨인돌) 보스코프스키 2008/09/07  899
5194     "한가위 전에 정든 일터로" - 비정규직 없는 세상 만들기 1차 행동의 날 돕헤드 2008/09/06  1224
5193    SPACEHIJACKERS Anida 2008/08/27  1462
5192    아닐 것 같아 ^^ 2008/08/27  980
5191    시티 에필로그 "아현별곡" _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문화우리 2008/08/26  869
5190    사회과학아카데미 2008년 2학기 수강신청 해요~~ 사회과학아카데미 2008/08/23  678
5189    2008 평화캠프에 같이 가요 돕헤드 2008/08/21  935
5188    보고 싶어.. [2] 김태형 2008/08/16  947
5187    [오마이뉴스]'아! 김형율' 추모 원폭영상제 열린다 보스코프스키 2008/08/12  1127
5186    국민 모금 [1] 송림 2008/08/12  879
5185    고용허가제 4년 규탄! 야만적 이주노동자 단속추방 중단, 노동권 보장 촉구 결의대회 돕헤드 2008/08/11  952
5184    [하승우]비민주적인, 너무나 비민주적인 사법권력(경인일보) 보스코프스키 2008/08/10  854
5183    [하승우]촛불, 다시 민주주의를 밝히다(참여사회) 보스코프스키 2008/08/10  810
5182    [하승우]누가 역사의 발목을 잡는가?(경인일보) 보스코프스키 2008/08/10  838
5181    [하승우]휴식, 일상의 변화시키는 힘(민들레) 보스코프스키 2008/08/10  1002
5180    [하승우]국가 없는 삶은 어떨까(실천문학) 보스코프스키 2008/08/10  1200
5179    [하승우]왜 다시 아나키즘인가?(책세상) 보스코프스키 2008/08/09  976
5178    자전거 행진 [2] 김승현 2008/08/09  1170
5177    No! G8 Actio 투쟁의 기록 돕헤드 2008/08/08  936
5176    3회 이주노동자 영화제 오늘부터 서울 조계사에서 열립니다 돕헤드 2008/08/08  1070
5175    주말엔 기륭전자에서!!! 박래군(퍼옴) 2008/08/08  949
5174    우직한 바보 국가를 거스르다-하승우 [4] 달팽이 2008/08/08  1133
5173    0 a 2008/08/06  950
Prev [1][2][3][4][5][6][7][8][9][10] 11 [12][13][14][15]..[141] Next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