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조각조각 2002-02-27 06:45:10, Hit : 2160
Subject   시애틀 추장의 편지
대자보에서 퍼옴.


[시애틀 추장의 편지]  

워싱턴에 있는 대통령이 우리 땅을 사고 싶다는 말을 전해왔다. 하지만 어떻게 땅과 하늘을 사고 팔 수 있나?
이 생각은 우리에게 생소하다. 신선한 공기와 물방울이 우리 것이 아닌데 어떻게 그것을 사가겠다는 건가?

이 땅의 모든 것은 우리에게 신성한 것이다. 반짝이는 소나무 잎, 바닷가 모래밭, 짙은 숲속의 안개, 수풀과 지저귀는 곤충들 모두가 우리 민족의 기억과 경험속에 신성한 것이다.

우리는 우리의 핏줄속을 흐르는 피처럼 나무속을 흐르는 수액을 잘안다. 우리는 이 땅의 한 부분이며 땅 또한 우리의 일부다. 향기나는 꽃은 우리의 자매다. 곰과 사슴과 큰 독수리는 우리의 형제다. 바위, 수풀의 이슬, 조랑말의 체온, 사람 이 모든 것이 한 가족이다.

시내와 강을 흘러내리는 반짝이는 물은 단순히 물이 아니다. 우리 조상의 피다. 우리가 당신들에게 땅을 팔면, 이 땅이 신성하다는 것은 기억해야 할 것이다. 호숫물에 비치는 모든 것은 우리 민족 삶속의 사건과 기억을 말해준다. 졸졸 흐르는 물소리는 내 아버지의 아버지의 목소리다.

강은 우리의 형제다. 우리의 갈증을 달래주고 우리의 카누를 옮겨주고 우리 아이들을 키운다. 그러니 당신들은 형제를 대하듯 강을 친절히 대해야 한다.

우리가 땅을 당신에게 판다면, 기억하라. 공기가 우리에게 얼마나 소중한지. 공기는 모든 목숨있는 것들에게 정신을 나눠준다.
우리 할아버지에게 첫 숨을 쉬게 해 준 바람은 할아버지의 마지막 한숨을 거둬갔다. 바람은 우리 아이들에게도 생명의 정신을 불어넣어준다.
그러니 우리가 땅을 팔거든, 이 땅을 신성하게 세속에서 분리시켜둬야 한다. 사람들이 찾아가서 꽂향기로 달콤해진 바람을 음미할 수 있는 곳이 되도록 하라.

우리가 아이들에게 가르친 것을 당신도 당신의 아이들에게 가르칠건가? 땅이 우리의 어머니라는 것을? 땅에 일이 생기면 땅의 자녀들에게도 똑같이 생긴다.

우리는 안다. 땅은 사람 것이 아니라는 것을, 사람이 땅에 속한다는 것을.
모든 사물은 우리 몸을 연결하는 피처럼 서로 연결되어 있다. 사람은 인생의 직물을 짜는 것이 아니라, 단지 실 한가닥일 뿐이다. 이 직물에 사람이 무엇을 하든, 그것은 자기 자신에게 하는 것이다.

우리는 안다. 우리의 신은 당신들의 신이기도 하다는 것을. 땅은 신에게 소중한 것이다. 그래서 땅을 해치는 것은 땅의 창조주를 경멸하는 것이다.

우리는 당신들의 운명이 어떨지 모르겠다.
들소가 모두 몰살당하면 무슨 일이 생길까? 야생마가 길들여지면 어떻까?
숲속의 신비한 구석이 사람들 냄새로 가득하고 말하는 데 쓰는 전선(전화줄)으로 언덕의 전망이 얼룩지면 무슨 일이 생길까?
귀뚜라미는 어디에 거할까? 사라져버린다.
독수리는 어디 사나? 가버린다.
잽싼 조랑말에게 인사하고 사냥에 나서는 것은 뭔가? 삶의 종말과 살아남기 경쟁의 시작.

마지막 남은 빨간 사람(인디언)이 이 황야에서 사라지고 그의 기억은 초원을 가로지르는 구름의 그림자가 될 때, 그래도 해안과 숲은 여전히 여기 있을까? 우리 민족의 정신이 조금이라도 남아있게될까?

갓난 아이가 엄마의 심장고동 소리를 사랑하듯 우리는 이 땅을 사랑한다.
그러니 우리가 땅을 팔면, 우리가 했듯이 사랑해주라. 우리가 했듯 돌봐주라. 이 땅을 받았을 때처럼 땅에 대한 기억을 간직하라. 모든 아이들을 위해 땅을 보존하고 사랑해주라. 신이 우리를 사랑하듯.

우리가 땅의 일부이듯 당신들도 이 땅의 일부다. 이 땅은 우리에게 소중하며, 당신들에게도 소중한 것이다.

우리는 안다. 신은 하나란 것을. 빨간 사람이든 흰 사람이든 사람은 나뉠 수 없다.우리는 결국 형제다.
  
* 시애틀 추장의 편지 또는 연설문은 여러 가지 버전으로 전해져 오고 있습니다. 이 글에서 소개한 '시애틀 추장의 편지' 번역문은 한겨레 신문 신기섭 기자의 홈페이지(http://user.chollian.net/~marishine)에서 발췌했습니다. 영어 원문은 (http://www.halcyon.com/arborhts/chiefsea.html)에서 볼 수 있습니다.  




No
Subject
Name
Date
Hit
5210    이번 토요일 미군 반대 범국민대회 안내 - 태극기를 들고 참가하라는 지침이군요*_* [5] dope 2002/07/26  2147
5209    <한통계약직노조 파업 투쟁 400일> "다가오는 두 번째 봄은 따뜻하겠죠?" dope 2002/01/18  2147
5208    [로쟈]민주주의와 아나키적 원리 보스코프스키 2009/11/17  2145
5207    [지행 네트워크]마을과 코뮨을 논하다(녹색평론) 보스코프스키 2008/04/09  2145
5206    '차세대 전투기(F-X) 도입 사업 중단, F-15K 전투기 도입 반대'를 위한 제2차 국방부 앞 집중 투쟁(3월 20일∼29일) dope 2002/03/20  2141
5205    그리스 연대집회 12월 23일 화요일 [2] 그리스연대 2008/12/21  2140
5204    좌익과 여성주의자가 반드시 봐야할 영화 밥꽃양 3월 30일 서울 이화여대에서 상영합니다 [6] dope 2002/03/19  2140
5203    긴급- 예루살램 팔레스타인 거주지역에서 평화활동가들을 필요로 하고 있습니다. 은국 2003/08/09  2139
5202     [도서/알라딘]나는 왜 불온한가 - B급 좌파 김규항, 진보의 거처를 묻다 [1] 보스코프스키 2005/09/28  2133
5201    스쾃 운동 - “목동 예술인회관은 우리가 접수한다!” [16] 돕헤드 2004/07/15  2133
5200    희망시장에 대한 공지입니다. [4] 승희 2002/10/23  2133
5199    아나키즘에 대해 [4] uhhm 2009/08/16  2132
5198    노무현의 자살건 [2] uhhm 2009/05/31  2130
5197    에릭 홉스봄 - 아나키스트들은 "지금 하고 있는 것보다 훨씬 더 진지하게 사유해야 한다" [2] 돕헤드 2008/05/24  2130
5196    영화 '죽어도 좋아' 무료 상영 [1] 돕헤드 2002/08/21  2129
5195    한국의 아나키스트 김준기님!! 범진보진영 경기도지사 후보로 출마. [6] 익산 2002/05/03  2127
5194    2002 아나키의 여름 행사 안내 [7] 조약골 2002/06/28  2126
5193    "총을 버려" 해프닝에 대한 나의 생각... [4] SmackTheState 2002/05/28  2123
5192    인물과 사상 5월호에 돕헤드 님 사진이 실렸군요. [10] 보스코프스키 2008/05/05  2122
5191    5월15일 오후5시 신촌지하철역 맥도날드앞 시위 [1] . 2003/05/15  2121
5190    獨 "면제 많은 의무병역 규정은 불공평" 판결 연합뉴스 2004/01/17  2118
5189    [긴급/정립회관] '비사대기' 혹은 '결합요망'! [1] 무지랭이 2004/07/15  2117
5188    미향마을에 꿈과 희망을 [1] 카라 2008/03/10  2116
5187    1인 시위에 대해서 [20] 황당하네.. 2005/08/01  2115
5186    매일 저녁 신월동 성당에서 이길준 씨를 지지하고 전의경제 폐지를 촉구하는 촛불문화제를 합니다 돕헤드 2008/07/28  2112
5185    짜증 [1] uhhm 2009/05/29  2111
5184    <속보> 도시정비법 위헌제청 아나클랜 2009/05/22  2111
5183    주민등록증 최초발급 십대 청소년을 위한 지문날인 거부 행동지침 발표 조타로 2003/04/03  2107
5182              [re] 대북전단 관련한 논제 박훈인 2011/06/05  2106
5181      [re] 질문 팅크왕자 2011/01/30  2105
5180    68혁명을 매장하려는 시대 돕헤드 2008/05/07  2105
5179    약골, 오랫만입니다. [1] 시니컬 2008/06/12  2100
5178    [초록만사]한국에서 초록정치의 가능성 보스코프스키 2008/05/05  2096
5177    [참세상][고문서]무정부 공산주의 운동의 부활 & 내일의 무정부주의 [1] 보스코프스키 2008/01/24  2093
5176    자전거 행진 [2] 김승현 2008/08/09  2086
5175    어제 팔레스타인 이야기 및 상영회를 다녀왔습니다. [11] 승희 2003/07/27  2085
5174    대선 잠정 평가와 향후 투쟁 전망 [4] 스머프 2007/12/26  2083
5173    헉 건방진콩 님들아 트래픽 초과임... [2] 도도리리 2009/01/21  2082
5172      [re] ㅎ 교환가치에 관한 내 생각 [2] 화두가 머죠 ㅎ? 2004/07/06  2079
5171    [속보] 밴드 스탑크랙다운 보컬 미누 오늘 출입국단속반에 의해 폭력 연행, 내일중 강제출국 위기!! [3] 2009/10/08  2078
Prev [1][2][3][4][5][6][7][8][9][10] 11 [12][13][14][15]..[141]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