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돕헤드 2008-07-28 16:14:41, Hit : 713
Subject   이길준 이경 양심선언문 "나는 저항한다"
"나는 저항한다"  

  [이길준 이경 양심선언문]  

  

  2008-07-28 오전 12:10:21    

  

  저는 지금 현역 의경으로 복무를 하다 특별외박을 나와 부대에 복귀하지 않고 병역거부를 하겠다고 선언하려 합니다. 분명 쉽지 않은 결정이었습니다. 이런 결정이 야기할 수많은 소통과 상처들, 특히 제 부모님이 겪으실 일을 수없이 생각했고, 그것들을 머릿속에 그려보는 과정은 괴로운 시간들이었습니다. 그런데도 저는 저항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꽤나 거창하게 들리죠. 하지만 제가 하려는 일은 엄청난 대의를 가진 일이 아닙니다. 단지 삶에 있어서 제 목소리를 가지고, 저의 삶을 찾아가는 과정이죠.

   그렇습니다. 제게 있어 저항은 주체성을 가지고 제 삶을 만들어나가는 일입니다. 자신의 마음의 소리에 귀 기울이며, 옳다고 생각하는 가치를 지니고 자신의 삶의 색채를 더해가는 것, 그리고 다른 사람의 삶과 조화를 이루며 공존하는 것은 누구에게든 의미있는 일일 것입니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자신의 삶을 억압하는 것을 똑바로 바라보고, 그에 대해 저항하는 것은 열정적으로 삶을 살아가는 자세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지금 저는 지금껏 억압들에 대해 순응하며 살아온 제 삶을 내던지며 저항을 통해 제 삶을 찾아가야 한다고 느낍니다.

   저는 지난 2월, 지원을 통해 의무경찰로 입대했습니다. 이런 결정에 대해 수많은 비난이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지금의 제 결정과 관련해서 말이죠. 저는 기본적으로 징병제에 회의적인 입장이었지만, 제가 속한 공동체를 위해 복무하게 된다면 저나 사회를 위해 의미있는 일에 복무하고 싶었습니다. 고민 끝에 선택한 길은 의무경찰이었죠. 제 생각과는 많이 달랐고, 그에 대해 무책임한 선택이란 비판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부당한 명령을 거부할 권리가 퇴색한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의경으로 있는 동안 제가 느낀 건, 언제고 우리는 권력에 의해 원치않는 상황에 놓일 수 있다는 것입니다. 지난 몇 달 간의 촛불집회를 진압대원의 입장에서 바라보며 전 이런 생각을 했어요. 촛불을 들며 많은 사람들이 이야기하는 것들, 미국과의 쇠고기 재협상 요구, 공기업, 의료보험 민영화 반대, 경쟁으로 내모는 교육 제도에 대한 반대 같은 것들이 이런 목소리로 느껴지더군요. 권력은 언제든지 우리의 삶을 위협할 수 있고, 그것에 대해 살고 싶다고 말하는 것으로 말이에요.

   촛불집회에서 사람들은 하나의 주제로 다양한 목소리를 가지고 모였고, 여러 모습이 있었지만 기본적으로 비장한 투쟁이 아닌 자신과 공동체의 삶을 위한 즐거운 축제였습니다. 하지만 삶을 위협할 수 있는 권력에게는 소통의 의지가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제 또래의 젊은이들과 그들과 같은 시대를 사는 시민들을 적개심을 가지고 맞붙어야 하는 상황으로 내몰았죠. 저와 같은 친구들이 특별히 악랄해서 시민들을 적으로 여기고 진압해야 했을까요? 모두가 저처럼 가족과 공동체의 구성원들을 위해 2년이라는 시간을 복무하기로 한 사람들입니다. 그들 중에 누가 집회를 참여하는 사람들을 공격하겠다는 마음가짐으로 들어갔겠어요. 하지만 권력은 시위대는 적이 아니라고 명심하라는 위선적인 말을 하며 실질적으로는 이미 우리에게 시민들을 적으로 상정하게 하고 언제든 공격할 태세를 갖추도록 만들어 놓습니다.

   이렇게 보이지 않는 힘 앞에서 개인은 무력해집니다. 방패를 들고 시민들 앞에 설 때, 폭력을 가하게 될 때, 폭력을 유지시키는 일을 할 때, 저는 감히 그런 명령을 거부할 생각을 못하고 제게 주어지는 상처를 고스란히 받아들이는 수밖에 없었습니다. 모두가 마찬가지에요. 우리를 사지로 내모는 권력은 어디 숨었는지 보이지도 않고, 암묵적으로는 그저 적으로 상정된 시위대를 향해 분노를 표출하며 상처를 덮고 합리화를 시키는 거죠.

   이런 나날이 반복되고, 저는 제 인간성이 하얗게 타버리는 기분이었습니다. 진압작전에 동원될 때도, 기약 없이 골목길을 지키고 있어야 할 때도, 시민들의 야유와 항의를 받을 때에도 아무 말 못하고 명령에 따라야 하는 스스로를 받아들이는 것은 끔찍한 일이었습니다. 근무시간이 늘어나고 육체적으로 고통이 따르는 건 감수할 수 있었지만, 그렇게 제가 하는 일이 대체 무엇을 지키기 위해서인가를 생각하면 더 괴로워지더군요. 누구도 그런 것에 대해 말하는 사람은 없었지만, 사회의 질서와 안녕을 위해서라면 갓 스물의 젊은이들이 폭력적인 억압의 도구가 되어도 괜찮은가요? 그런 정당성은 누가 보장해주나요?

   힘든 시간 동안 전 일단 어떤 식으로든 도피를 모색했지만 어느 순간 더 이상 도피는 답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어디에 있든 제가 그곳에 남아 있는 한 결국 억압의 구조를 유지시키는데 일조할 것이고 그건 눈 가리고 아웅하는 일일 뿐이다 싶었어요. 무엇보다 제가 남은 삶을 주체적으로 정립해 나가는 데에 있어서 제 마음의 소리에 귀 기울이고 지금 저를 억압하는 것에 대해 분명한 목소리로 저항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느꼈습니다. 이대로 부당하다고 생각하는 명령에 순응하고 가해지는 상처를 외면하면 스스로에게 이율배반적이고 껍데기 뿐인 인간으로 남을 거란 불안도 있었고요.

   가해자로서, 피해자로서의 상처를 극복하는 방법, 고민 속에 흐려져가는 삶을 정립하는 방법은 저항이었습니다. 돌이켜보면 지금까지 제 삶을 억압하는 것들에 대해 늘 타협했을 뿐 자신있게 저항한 적이 한번도 없다고 느껴지더군요. 이번 기회는 제 삶의 중요한 전환점으로 느껴졌습니다. 힘들고 괴로운 일이 많겠지만 제가 원하는 저를 찾아간다는 것은 즐겁게 느껴지기도 했습니다.

   주변에서 흔히 걱정하는 것처럼 전 스스로를 어지러운 정국의 희생양이나 순교자로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렇다고 분위기를 탄 영웅이 되고 싶은 건 생각도 없어요. 정략적인 이해관계에 휘둘리거나 어떤 이득을 취할 생각도 없고요. 전 단지 스스로에게 인정될 수 있고, 타인과 평화롭게 조화를 이루는 평범한 삶을 살고 싶을 뿐이고, 그런 스스로의 욕망에 충실할 뿐이에요.

   비장한 각오의 투쟁을 선언하고 싶진 않군요. 전 저항의 과정은 즐거워야 한다고 생각해요. 억압의 조건은 힘겹지만 그에 대항해 자신을 찾고 목소리를 내는 과정은 무겁게 받아들일 일만은 아니에요. 저도 노력하겠지만 많은 분들이 자신의 삶에 있어서의 억압에 대해 저항해나가는 것도 제 작은 바람입니다.

   제가 한 행동을 통해 저는 제 삶의 주인이 되어간다고 느끼고, 아울러 폭력이 강요되고 반복되는 지금의 구조들도 해결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저처럼 상처를 받을 수많은 젊은이들이 오늘도 고통 속에 밤을 지새우는 일만큼은 이제 그만두어야 하지 않을까요?

   끝으로 제 얘기를 듣고 저를 도와주시며 지금도 함께해주시는 많은 분들게 감사드립니다. 특히 못난 아들을 위해 상처를 감수하고 이해하고 제 편이 되어주시는, 어려운 결정을 내리신 부모님께 다시 한 번 고맙고 사랑한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이길준/.




No
Subject
Name
Date
Hit
5172    사회과학아카데미 전체토론회 개최 사회과학아카데미 2008/08/04  756
5171    [프레시안]폭력 휘두르는 경찰의 말로, 이탈리아를 보라 [2] 보스코프스키 2008/08/02  1109
5170    [민중의소리]인권정책...MB정부 출범후 한순간에 20년 전으로 보스코프스키 2008/08/01  722
5169    고담서울의 병맛 리믹스 고담서울 2008/07/28  1031
5168    매일 저녁 신월동 성당에서 이길준 씨를 지지하고 전의경제 폐지를 촉구하는 촛불문화제를 합니다 돕헤드 2008/07/28  1136
   이길준 이경 양심선언문 "나는 저항한다" 돕헤드 2008/07/28  713
5166    책: 한국 아나키즘 100년, 지은이 구승회 등등 김승현 2008/07/28  1069
5165     "그때 하얗게 타 버렸다. 내 안의 인간성이…" [인터뷰] '촛불집회' 진압 '양심선언' 이길준 이경 [1] 돕헤드 2008/07/25  1310
5164    기륭전자 비정규여성 노동자 ‘생명구함’ 1박 2일 사회공동 행동의 날에 참가하자 돕헤드 2008/07/21  732
5163    [프로메테우스]촛불과 러시아 혁명, 그리고 한국의 지식인 보스코프스키 2008/07/18  952
5162    돕헤드님! 안녕하셨어요! [2] 아리안 2008/07/14  868
5161    G8 반대 음반이 발매되었습니다 --- 판매합니다 [7] 돕헤드 2008/05/21  1236
5160    [네버랜드&동조자]겁쟁이 기회주의자가 되어버렸다. & 폭력과 비폭력 보스코프스키 2008/06/29  1152
5159    [프로메테우스]정말 군대가 없어지면 전쟁이 날까요? 보스코프스키 2008/06/28  1127
5158    [최원][리뷰] 그래도 여전히 나는 윤소영 교수를 존경한다! 보스코프스키 2008/06/27  1787
5157    [하승우]쇠고기를 넘어 삶의 변화로 보스코프스키 2008/06/26  845
5156    철학이 필요한 시대 A 2008/06/22  1206
5155    [하승우]직접행동의 민주주의 보스코프스키 2008/06/18  1385
5154    [우리모두 외]폭력, 같이 있던 사람들에게 묻고 싶다. & 비폭력의 역설 보스코프스키 2008/06/12  1246
5153    약골, 오랫만입니다. [1] 시니컬 2008/06/12  1079
5152    예측 불허 . . 헌법제1조 다시 쓰는 시민혁명 돕헤드 2008/06/09  1493
5151    [동영상] 2007 G8 반대투쟁의 모습들 돕헤드 2008/06/05  971
5150    아무래도 [1] 문화파괴 2008/06/04  1062
5149     세르게이 드라구노프 2008/06/04  912
5148     세르게이 드라구노프 2008/06/04  725
5147     [1] 세르게이 드라구노프 2008/06/04  825
5146     세르게이 드라구노프 2008/06/04  803
5145     세르게이 드라구노프 2008/06/04  2138
5144     세르게이 드라구노프 2008/06/04  814
5143    [시민사회신문 등]5·18은 여전히 사회변화 성찰기준 보스코프스키 2008/06/03  901
5142    약골~ [4] 폿킨 2008/06/03  1109
5141    [참세상]'미친 소' 이후를 준비하자 보스코프스키 2008/06/02  808
5140    [프레시안]21세기 아나키즘 민주주의의 출현 보스코프스키 2008/06/02  896
5139    [질문] 아나키상징이 그려진 반팔 티셔츠 구할 곳 없나요? [4] 학생 2008/06/01  1412
5138      How to make a stencil t-shirt. dumpsterdive 2008/06/02  1235
5137    돕헤드님께 (G8을 반대하는 사람들도...) [1] 문화파괴 2008/05/31  930
5136    보호라는 권력관계 [5] 돕헤드 2008/05/30  1419
5135    [안아키]아나키스트는 기준을 반대한다! [4] 보스코프스키 2008/05/29  1188
5134    [오마이뉴스] 촛불들을 '지도'하지 마세요 [11] 문화파괴 2008/05/29  1125
5133    희망 문화파괴 2008/05/29  1260
Prev [1][2][3][4][5][6][7][8][9][10][11] 12 [13][14][15]..[141] Next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