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dope 2002-07-28 22:42:14, Hit : 2242
Subject   이들이 진짜 한국의 경찰 맞습니까?
디지털 말에서 퍼왔습니다
========================
http://www.digitalmal.com/news/news_read.php?no=4772


미군규탄 종로 범국민대회 경찰 폭력 난무 수십명 부상
평화행진에서 경찰측 시민, 기자 폭행
디지털말 기자    



27일 미군 여중생 살해 규탄 5차 범국민대회를 마치고 이어진 평화행진에서 경찰이 시위자를 날카로운 방패로 공격하고 있다. © 마이너  

27일 서울 종묘 공원에서 열린 미군 여중생 살해 만행 규탄 5차 범국민대회가 끝나고 명동성당까지의 평화행진이 서울 시경 소속 기동대의 폭력으로 얼룩졌다.

이날 집회를 마친 3천여명의 참가자들은 영정과 현수막을 앞세운 행진의 선두를 뒤따라 종묘공원에서 명동성당을 향해 종로 도로를 행진했다.


오후 7시경 종로2가 젊음의 거리 앞에서 행진을 경찰이 막아섰다. 집회 참가자들은 평화로운 행진을 허용할 것을 요구했고, 경찰은 행진구간을 벗어난다며 저지를 했다.

평화행진단과 경찰의 대치가 계속되자, 집회 참가단 중 일부 학생들이 경찰의 사진채증에 대비해 마스크를 낀 채 2~3백여명이 어깨를 걸고, 연좌 농성에 돌입했다.

경찰은 방패와 곤봉 등으로 중무장한 채 이들 학생들의 대열을 포위했고, 대치가 이어지다 돌연 2~3개 중대 병력이 이동해 이들 학생 대열을 진압하기 시작했다.

돌연 진압을 받은 학생들은 몸으로 저항하고, 일부는 만장깃발을 이용해 막아 보기도 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여기 저기서 비명이 터져나오고, 순신각에 많은 부상자가 발생했다. 이름을 알 수 없는 한 학생은 오른쪽 눈 부분을 방패로 찍혀 2~3cm 가량이 찢어져 나갔다.

또 한 시민은 목에서 피가 흐르고 있었고, 도로 곳곳에는 상당수의 시민, 학생들이 넘어지거나 쓰러진 채 있었다.

이같은 경찰의 평화행진단 진압은 특별한 시위도구를 준비하지 않은 채 빈 손으로 연좌농성을 하던 학생과 시민들에게 5~6 차례 정도 연이어 가해졌고, 일부 경찰은 인도에서 이 광경을 지켜보며 항의하던 시민들에게 폭행을 행사했다.

20대 후반의 한 여성은 "어떻게 경찰이 이럴 수가 있느냐. 우리가 미군 사건에 재판관할권을 요구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요구를 무시하고, 한국 경찰이 시민들을 폭행하는 데 너무나 끔찍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경찰은 고 신효순, 심미선 양의 영정을 앞세우고 평화적으로 행진하던 시민과 학생들에게 폭력을 행사했을 뿐만 아니라, 근접거리에서 이를 취재하던 인터넷방송국 민중의 소리 김경환 기자, 오마이뉴스 사진부 권우성 기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겸 디지털말 객원기자인 김태섭 기자, 디지털 말 이준희 팀장 등을 비롯한 취재기자에게도 집단폭행을 가했다.

오마이뉴스 권우성 기자는 "경찰이 연좌중인 시위대를 공격하는 장면을 찍다가 방패로 오른쪽 손목 부분을 찍혔다"고 밝혔다.

또한 김태섭 기자도 "대치중인 행진대열을 취재중인데 느닷없이 경찰이 카메라를 빼앗고, 주먹으로 안경을 쓴 얼굴을 가격하고, 방패로 뒷머리를 쳤다"고 증언했다.


서울시경 1기동대 3중대원들이 디지털말 이준희 기자를 방패로 쓰러뜨리는 등 27일 집회에서 시민, 학생, 기자들에 대한 경찰의 폭력이 이어졌다. © 참세상뉴스  


특히 본 기자는 기자신분증을 내보이고 말지 기자임을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서울시경 1기동대 3중대 소속 기동대원이 안경을 낀 기자의 얼굴을 날카로운 끝을 갈아세운 방패로 내리찍는 폭행을 행사했다.

도로에 잠시 쓰러진 기자가 정신을 차리고 일어나 다시 기자증을 제시하고, 폭행 경찰을 찾아낼 것을 요구했지만 다시 이들 기동대원들은 기자를 에워싸고 허리와 엉덩이 부분을 발로 가격하고, 방패로 밀어냈다.

1기동대 3중대 소속 상관인 듯한 경찰은 기자의 항의에 "시위대와 붙어 있기 때문에 기자임을 확인할 수 없었다"고 변명했지만, 기자가 "기자증을 제시했고 말지 기자임을 밝혔는데도 기자임을 확인할 수 없었다는 게 말이 되는가" 반문하자, 기자를 회피하며 다시 밀쳐내기도 했다.


이날 서울시경 1기동대원들의 시민폭행은 예고된 듯한 폭력이었다. 이들 기동대원들은 아랫쪽 부분을 날카롭게 갈아세운 방패를 소지하고 있었다. 한 두명이 아니라 수백명에 달하는 기동대원들이 방패를 칼처럼 갈아세우고, 평화행진단을 공격해 목이나 등, 머리 등을 가격했다. 계획된 폭력이 아니고서는 한 두명 기동대원들의 우발적인 행동으로 보긴 어려웠다.

27일 저녁 서울 종로 거리에서 발생한 경찰의 시민, 학생, 기자 폭행에 대해 현재 종로경찰서 홈페이지 자유게시판(http://jr.smpa.go.kr/chief/1_fraall_b.htm), 오마이뉴스, 민중의 소리, 참세상뉴스 게시판 등에서는 분노한 네티즌들의 항의가 이어지고 있다.





No
Subject
Name
Date
Hit
5170    [속보] 안암동 사수를 위한 투쟁 전개 dope 2002/07/17  1543
5169    [긴급] 지금 급히 에바다로 달려와주세요 [1] dope 2002/07/17  2017
5168    저기... dhdht 2002/07/18  1515
5167    '2002 인디문학 온라인 전시회 '살해동기유발전' [6] 최원하 2002/07/19  2062
5166    <범추> 결성된다 [3] dope 2002/07/21  1870
5165    소리바다. [9] 멍청이 2002/07/21  1409
5164    질문... [9] dhdht 2002/07/22  1882
5163    한국적 인간관계/ 이명원 [1] 바로 2002/07/23  1715
5162    미군 반대 시위 일정 돕헤드 2002/07/24  1525
5161    동네 피씨방인데 말이지 [1] Ohho 2002/07/24  1424
5160    이번 토요일 미군 반대 범국민대회 안내 - 태극기를 들고 참가하라는 지침이군요*_* [5] dope 2002/07/26  2407
5159    미군장갑차 살인사건 희생자 고 신효순,심미선 49제 추모제 dope 2002/07/26  2242
5158    첨 뵙습니다. [7] sk 2002/07/26  1695
   이들이 진짜 한국의 경찰 맞습니까? [2] dope 2002/07/28  2242
5156      미군에 뺨맞고 한국경찰에 매맞기 [1] 과자 2002/07/31  1519
5155    [아나키의 여름]아나키즘은 왜 서구사상이 아닌가 혹시 2002/07/29  4644
5154    파시스트 대한민국......... [3] vadaro 2002/07/29  1915
5153    게시판 논쟁 중 국보법 위반으로 잡혀간 네티즌 -품 [2] 과자 2002/07/29  1787
5152    여고생해방전선 [2] 기름진 생활 2002/07/29  1404
5151    동의하지 않은 섹스는 '강간'이다 [10] dope 2002/07/30  2275
5150    임치윤의 양심적 병역거부 소견서 dope 2002/08/02  1800
5149      [re] 임치윤의 양심적 병역거부 인터뷰 [1] 이명 2002/08/06  1511
5148    16대국회 전반기 의원별 출석률 [1] 바로 2002/08/02  1589
5147    정보통신부는 헌법재판소 위헌결정을 왜곡말라 [1] dope 2002/08/02  1511
5146    구속 기름진 생활 2002/08/03  1478
5145      [re] 기사 2002/08/04  1586
5144    국경없는 세상 차별없는 세상 dope 2002/08/04  1554
5143    저 밑에 질문 올렸던 사람인데... [8] dhdht 2002/08/04  1651
5142    [긴급] 아나키의 여름 8월 4일 일요일 모임이 다음주로 연기되었습니다 [5] dope 2002/08/04  1780
5141    으에 장상 [3] 사기꾼 2002/08/04  1569
5140      [re] 장상 총리서리의 발탁과 국회동의안 부결 과정을 지켜보면서 [1] 돕헤드 2002/08/04  1440
5139    [인권하루소식] 주제사상을 처벌하지 말라 [4] 돕헤드 2002/08/04  1324
5138    산업연수제도를 철폐하라! 돕헤드 2002/08/06  1568
5137    오는 8월 16일부터 개최되는 '제 4차 서울국제회의 - 군사주의와 여성 인권 돕헤드 2002/08/07  1877
5136    탄압 없는 저항의 지루함 [7] thesia 2002/08/07  3985
5135      너무 공감가는 글이다 고구마깡 2002/08/07  1639
5134        [re] 리얼한 값을 치르는 삶은 아름답다..... vadaro 2002/08/09  1591
5133          [re] 리얼한 값을 치르는 삶은 아름답다..... 초폐인 2002/08/09  1679
5132            아나클랜 의외로 정치적 영향력이 강하네요. [1] thesia 2002/08/09  1685
5131              [re] 다시 생각해보니....... vadaro 2002/08/09  1497
Prev [1][2][3][4][5][6][7][8][9][10][11] 12 [13][14][15]..[141]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