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dope 2002-08-02 23:10:39, Hit : 1501
Subject   정보통신부는 헌법재판소 위헌결정을 왜곡말라


인터넷 국가검열 반대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http://www.nocensor.org

■ 정보통신부, 전기통신사업법 제53조 위헌 판결에 개정안 입법예고
■ 인터넷검열공대위, 강력반발하며 반대성명 발표
■ "헌법재판소의 위헌 결정을 왜곡하지 말라"


[성명]

정보통신부는 헌법재판소의 위헌 결정을 왜곡하는 전기통신사업법 제53조
개정을 즉각 중단하라!
- 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윤리위원회의 인터넷 통제권을 유지하기 위한 법개정,
명분없는 제밥그릇챙기기이고 또다른 헌법 위배이다


지난 26일 정보통신부는 전기통신사업법 제53조(불온통신의 단속)의 개정안을
입법예고하였다. 한달전인 6월 27일에 헌법재판소가 이 조항은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기 때문에 헌법에 위배된다고 결정하였기 때문이다. 정보통신부의 이번
개정안은 '불온통신의 단속'을 '불법통신의 금지'로 바꾸고 불법통신의 내용을
나열하는 한편, 불법통신을 규제하기 위한 수단으로 위헌시비가 있었던
정보통신부장관의 취급거부·정지·제한 명령권을 절차를 보완해 존속시키고
정보통신윤리위원회 또한 존속시킨 것이다.

인터넷국가검열반대를위한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에서도 사기, 성폭력
등의 불법 행위는 원칙적으로 통신에서도 금지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공대위는 통신상의 불법 행위를 규제하는 주체가 정보통신부나
정보통신윤리위원회여서는 안된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이 점은 헌법재판소의
결정 취지에서도 확인된 것이라 생각하기 때문에, 이번 정보통신부의 개정안에
대하여 경악을 금치 못한다.

헌법재판소는 위의 위헌 결정에서 전기통신사업법 제53조가 ▲
정보통신부장관이라는 행정권력에 의해 표현의 자유에 대한 직접적인
내용규제가 이루어지고 ▲ 정보통신부장관―사업자―이용자의 삼각 규제
구도가, 정보통신부장관의 명령과 처벌의 형식적 대상은 전기통신사업자이지만
실질적으로 표현의 자유를 침해받는 자는 이용자라는 모순을 가져오기 때문에,
이용자는 제3자로서 행정절차에 참여하거나 행정소송을 제기하는 등의
권리구제에서 어려움을 겪게 되며 ▲ 형식적으로 표현의 자유에 대한
사후제한이지만, 이용자―사업자―정보통신부장관의 역학관계에 비추어 볼 때,
실질적으로는 정보통신부장관의 명령과 처벌을 의식한 사업자에 의해 이용자가
상시적인, 자체 검열을 받게 된다는 점에서 위헌성을 지적한 바 있다.

그런데 정보통신부의 개정안은 헌법재판소의 이런 결정 취지를 싸그리 무시한
것이다. 아니, 정보통신부는 전기통신사업법 제53조의 몇개 조항만을 손보면
헌법재판소의 결정 내용이 충족되는 것처럼 왜곡하였다.

핵심 문제는 인터넷 내용규제의 권한을 정보통신부나 정보통신윤리위원회에 줄
수 있느냐는 것이다. 위에서 보다시피 헌법재판소에서는 정보통신부 장관이라는
형태의 행정권력이 사업자를 통하거나 통하지 않는 방식으로 인터넷의 내용규제
권한을 가지는 상황 자체에 위헌의 소지가 있음을 인정하고 있다. 공대위 또한
정보통신부에는 통신상의 불법 행위를 규제할 권한도, 능력도 없다고 주장한다.

헌법에 따르면 어떠한 경우에도 행정부는 국민의 표현의 내용을 검열할 수
없다. 여기서 '검열'은 국민의 표현의 자유를 위축시키는 행정부의 사전, 사후
내용규제를 모두 의미한다. 한편 명예훼손 등 통신상의 불법 행위는 이미
현행법률과 사법 주체들에 의해 규제되고 있다. 만일 현행법률로 사이버
성폭력과 같은 신종 불법 행위를 규제하는 데 부족함이 있다면 행정부가 나서는
것이 아니라 관련 법제도의 개선이 우선시되어야 한다. 미국, 일본, 영국 등
인터넷 선진국에서도 행정부가 통신상의 내용에 대한 규제권한을 갖고 있지
않다. 전세계적으로 매우 드물게 인터넷을 방송으로 간주해 규제해온
호주에서도 최근 행정부가 통신상의 내용을 규제하도록 한 법률들이 철회
권고되거나 의회를 통과하는데 난항을 겪고 있다. 또한 우리나라에서도
신문이나 방송 등 다른 매체의 경우 행정부의 규제는 최소한으로 그쳐 왔다.
하물며 일반 국민이 이용하는 인터넷은 행정부의 검열로부터 신문이나 방송보다
더 자유로와야 한다.

정보통신부나 정보통신윤리위원회가 어떻게 무엇이 불법인지를 감히 판단할 수
있다는 것인가? 무엇이 사기이고 무엇이 성폭력인지 정보통신부나
정보통신윤리위원회가 어떻게 판단할 수 있다는 말인가? 불법 행위에 대해
판단할 능력도, 권한도 없는 정보통신부나 정보통신윤리위원회가 불법 통신에
대한 규제 권한을 갖는 것은 사법권 침해이다. 따라서 이번 개정안은
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윤리위원회가 헌법재판소의 위헌 결정으로 위협받은 제
밥그릇을 유지하기 위해 만들어낸 졸작일 뿐이며, 또다른 헌법 위배이다.
전기통신사업법은 '불법정보의 금지'로 이름만 바뀌어 존속되는 것이 아니라
아예 폐지되어야 한다. 그것이 헌법재판소의 결정 취지에 맞는 일이다.

헌법재판소는 위의 결정에서 "전체주의 사회와 달리 국가의 무류성(無謬性)을
믿지 않으며 다원성과 가치상대주의를 이념적 기초로 하는 민주주의 사회에서
... 어떤 표현이나 정보의 가치 유무, 해악성 유무를 국가가 1차적으로
재단하여서는 아니되고 시민사회의 자기교정기능, 사상과 의견의
경쟁메커니즘에 맡겨야 한다고 확인"하였다. 그리고 헌법재판소는 "오늘날 가장
거대하고, 주요한 표현매체의 하나로 자리를 굳힌 인터넷상의 표현에 대하여
질서 위주의 사고만으로 규제하려고 할 겨우 표현의 자유의 발전에 큰 장애를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하였다. 정보통신부에서 똑똑히 새겨들어야 할 말이다.

<우리의 주장>

- 정보통신부는 위헌적인 전기통신사업법 제53조 개정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
- 위헌으로 결정된 전기통신사업법 제53조는 즉각 폐지되어야 한다!
- 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윤리위원회에는 통신상의 불법 행위를 규제할 권한이나
능력이 없다!
- 정보통신부는 장관 명령권이나 정보통신윤리위원회로 인터넷 통제권이라는
제밥그릇을 챙기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
- 헌법재판소의 전기통신사업법 제53조의 위헌 결정 취지는 왜곡되는 일이 없이
모든 인터넷 내용규제 정책에 적극 반영되어야 한다!


2002년 8월 2일

인터넷국가검열반대를위한공동대책위원회
공동대표 김동민·김진균·단병호·문규현·백욱인·임태훈·진관·홍근수

※ 인터넷 국가검열 반대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
고난받는이들과함께하는모임, 광주 NCC 인권위원회, 광주인권운동센터,
국제결혼 한국여성인권 운동본부, 노동문화정책정보센터, 노동자의힘,
다산인권센터, 다함께, 도서관운동연구회, 동성애자인권연대,
문화개혁을위한시민연대, 민주노동당,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민주언론운동시민연합, 민주주의민족통일전국연합,
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 부산정보연대PIN, 불교 인권위원회, 사이버
녹색연합, 사회당 문화위원회, 새사회연대, 서울대 이공대 신문사,
성남청년정보센터, 스크린쿼터문화연대, 시민행동21, 영화인회의,
사)우리만화연대, 인권과 평화를 위한 국제민주연대, 인권실천시민연대,
인권운동사랑방, 인터넷신문 대자보, 장애인의 꿈너머,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빈민연합, 전국시사만화작가회의,
전북대정보통신큰눈, 전북민주언론운동연합, 전북민중연대회의,
전북여성단체연합, 정보통신연대 INP, 진보네트워크센터, 참여연대,
평화와참여로가는인천연대, 평화인권연대, 하자센터 시민운동기획팀,
학생행동연대, 한국기독교네트워크, 한국남성동성애자인권운동모임 '친구사이',
한국노동네트워크협의회, 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 한국독립영화협회,
한국만화가협회, 한국민족예술인총연합, 한국여성성적소수자인권운동모임
'끼리끼리', 함께하는시민행동 (가나다순, 총 55개 단체)







No
Subject
Name
Date
Hit
5170    [속보] 안암동 사수를 위한 투쟁 전개 dope 2002/07/17  1535
5169    [긴급] 지금 급히 에바다로 달려와주세요 [1] dope 2002/07/17  2004
5168    저기... dhdht 2002/07/18  1505
5167    '2002 인디문학 온라인 전시회 '살해동기유발전' [6] 최원하 2002/07/19  2048
5166    <범추> 결성된다 [3] dope 2002/07/21  1860
5165    소리바다. [9] 멍청이 2002/07/21  1397
5164    질문... [9] dhdht 2002/07/22  1873
5163    한국적 인간관계/ 이명원 [1] 바로 2002/07/23  1702
5162    미군 반대 시위 일정 돕헤드 2002/07/24  1512
5161    동네 피씨방인데 말이지 [1] Ohho 2002/07/24  1414
5160    이번 토요일 미군 반대 범국민대회 안내 - 태극기를 들고 참가하라는 지침이군요*_* [5] dope 2002/07/26  2386
5159    미군장갑차 살인사건 희생자 고 신효순,심미선 49제 추모제 dope 2002/07/26  2236
5158    첨 뵙습니다. [7] sk 2002/07/26  1684
5157    이들이 진짜 한국의 경찰 맞습니까? [2] dope 2002/07/28  2229
5156      미군에 뺨맞고 한국경찰에 매맞기 [1] 과자 2002/07/31  1504
5155    [아나키의 여름]아나키즘은 왜 서구사상이 아닌가 혹시 2002/07/29  4619
5154    파시스트 대한민국......... [3] vadaro 2002/07/29  1899
5153    게시판 논쟁 중 국보법 위반으로 잡혀간 네티즌 -품 [2] 과자 2002/07/29  1778
5152    여고생해방전선 [2] 기름진 생활 2002/07/29  1391
5151    동의하지 않은 섹스는 '강간'이다 [10] dope 2002/07/30  2264
5150    임치윤의 양심적 병역거부 소견서 dope 2002/08/02  1790
5149      [re] 임치윤의 양심적 병역거부 인터뷰 [1] 이명 2002/08/06  1502
5148    16대국회 전반기 의원별 출석률 [1] 바로 2002/08/02  1577
   정보통신부는 헌법재판소 위헌결정을 왜곡말라 [1] dope 2002/08/02  1501
5146    구속 기름진 생활 2002/08/03  1464
5145      [re] 기사 2002/08/04  1571
5144    국경없는 세상 차별없는 세상 dope 2002/08/04  1544
5143    저 밑에 질문 올렸던 사람인데... [8] dhdht 2002/08/04  1642
5142    [긴급] 아나키의 여름 8월 4일 일요일 모임이 다음주로 연기되었습니다 [5] dope 2002/08/04  1774
5141    으에 장상 [3] 사기꾼 2002/08/04  1562
5140      [re] 장상 총리서리의 발탁과 국회동의안 부결 과정을 지켜보면서 [1] 돕헤드 2002/08/04  1433
5139    [인권하루소식] 주제사상을 처벌하지 말라 [4] 돕헤드 2002/08/04  1313
5138    산업연수제도를 철폐하라! 돕헤드 2002/08/06  1547
5137    오는 8월 16일부터 개최되는 '제 4차 서울국제회의 - 군사주의와 여성 인권 돕헤드 2002/08/07  1868
5136    탄압 없는 저항의 지루함 [7] thesia 2002/08/07  3967
5135      너무 공감가는 글이다 고구마깡 2002/08/07  1629
5134        [re] 리얼한 값을 치르는 삶은 아름답다..... vadaro 2002/08/09  1584
5133          [re] 리얼한 값을 치르는 삶은 아름답다..... 초폐인 2002/08/09  1671
5132            아나클랜 의외로 정치적 영향력이 강하네요. [1] thesia 2002/08/09  1680
5131              [re] 다시 생각해보니....... vadaro 2002/08/09  1488
Prev [1][2][3][4][5][6][7][8][9][10][11] 12 [13][14][15]..[141]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