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멍청이 2002-11-24 13:25:39, Hit : 1761
Subject   세상을 바꾸는 건.
움움.
무엇일지 정말 알 수 없다.

어제 아침 11시.
서울출입국관리소 앞 이주노동자 집회에 참석했다.
평등이주지부. 직접행동. 원광대 내년 총학.
..이렇게 참석했다.
사람 숫자 10명이던가?
별 일 없이 잘 마무리 했다.
전경은 떼거지로 몰려와 있었다.
혹시라도 이주노동자가 한명이라도 집회에 나타나면 바로 덮칠려고 했었나보다.

오후에는 3시부타 용산 집회에 참석했다.
청소년 행동의 날. 집회가 있었고.
범대위 집회가 있었다.
민족주의는 좌파와 양립할 수 없음을 다시 느낀 자리였다.

목요일을 화려하게 장식했던 1001,1002 부대는.
어제 뒤쪽에 물러나 있었다.

형식적으로 전경부대와 몸싸움을 하고.
바로 마무리 집회 했다.
중간에 나는 돌을 한 번 맞았었다.


우리는 다시 전북으로 내려왔다.

돌아오면서 관성화된 집회에 대해 잠깐 이야기 했었다.

엊그제.
한총련 애들이.미대사관 앞에서 기습시위를 하다 전원 연행되었다.

어제.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전경과 밀고 당기고 놀았다.

정말.
파이와 꽃병이 필요하겠구나 싶다.
그래도 나는 꽃병 던지기 싫다.
그것이 나에게 날아온다고 생각하면. 끔찍하다.

화염병을 실제로 보고.
조금 놀랐었다.
3-4m 높이로 솟는 불길과.
주위로 날아가는 유리 파편들.
내가 생각했던 거 보다 훨씬 위력적인 무기였다.

두서없는 글.
나중에 구체적으로 적어야지.




No
Subject
Name
Date
Hit
5170      [re] 6월 30일 아나키스트 모임을 하는 이유 [10] 문화파괴 2009/06/26  1803
5169    씨발롬들 [9] Ohho 2002/04/27  1802
5168    차베스는 독재를 꿈꾸는가...? [2] AM 2009/02/17  1798
5167    아나키즘에 대해 [4] uhhm 2009/08/16  1796
5166    아나키스트 ㄴㅔㅌ워크 대회 6월 30일에 하자 [11] 기린 2009/06/15  1793
5165    싸구려민족주의 [4] 붕어 2002/12/13  1793
5164    미군장갑차 살인사건 희생자 고 신효순,심미선 49제 추모제 dope 2002/07/26  1792
5163    '두번째달'이 지녔던 이분법적인 사고의 전복을 꾀하는 음악적 아나키스트들?? [6] 돕헤드 2008/01/15  1791
5162    1월 15일, 프루동 탄생 200주년입니다, [2] 크로폿킨 2009/01/01  1790
5161    [펌] 여고생해방전선 총을버려 공연 관련 전학협 자유게시판 논쟁 dope 2002/05/30  1789
5160    [이녁의 모순없는 세계]누가 불법시위를 만드는가 보스코프스키 2008/03/16  1785
5159    세계화. 그 화두. [9] 바카 2003/07/11  1785
5158    [초록정당을 만드는 사람들]표현의 자유와 사상의 자유의 차이 : 감옥의 송두율과 박홍 이사장 보스코프스키 2008/04/02  1783
5157    여수에 갇혀있는 이주노동자 사말의 두번째 편지 [1] 매닉 2004/02/20  1783
5156    포항건설노동자 탄압에 대한 인권단체연석회의 규탄성명 돕헤드 2006/08/18  1782
5155    [이주노조 성명] 법무부의 이주노동자 ‘강제단속 할당제’를 강력히 규탄한다 퍼옴 2008/05/22  1780
5154    일부 몇몇 사이비 자칭-아나키스트들에게 [3] against 2002/06/06  1778
5153    만리동 잔혹사 [1] 인드라 2004/05/23  1777
5152    정혜민//사랑이랑님 답변. 팅크왕자 2011/01/30  1776
5151    [하승우]국가 없는 삶은 어떨까(실천문학) 보스코프스키 2008/08/10  1776
5150    유럽의 아나키즘 투쟁이 되살아나는가. dope 2011/01/04  1774
5149    그리스 연대집회 12월 23일 화요일 [2] 그리스연대 2008/12/21  1774
5148    [한겨레21]자위대 반대! 일본 지자체의 내공 보스코프스키 2006/11/25  1773
5147    [참세상뉴스] 발전노조 이호동 위원장 연행 dope 2002/06/26  1773
5146    인물과 사상 5월호에 돕헤드 님 사진이 실렸군요. [10] 보스코프스키 2008/05/05  1771
5145    [공지] 이번 토요일 아나클랜 모임 할아버지 집 오후 3시 [1] 돕헤드 2002/11/28  1770
5144    언론학교로 오세요^^ 민언련 2002/10/04  1769
5143    메뉴부분의 html파일(사이트 맨 아래 검은 띠 부분) 수정본 입니다. 보스코프스키 2006/10/04  1768
5142    항전과 실존 [4] 찬성 2007/07/13  1765
5141    성찰을 위한 칼럼 하낫~~~!!!! 보스코프스키 2007/01/03  1763
5140    "전쟁이란 두 도둑놈간의 싸움이다" dope 2002/04/30  1763
5139    [지행 네트워크]마을과 코뮨을 논하다(녹색평론) 보스코프스키 2008/04/09  1762
5138    우창수 콘서트에 초대합니다 1월 26일 울산 / 27일 부산 노래나무심기 2008/01/13  1762
5137    아나키스트적 시각에서 바라본 5.18? [4] 돕헤드 2008/05/24  1761
   세상을 바꾸는 건. [6] 멍청이 2002/11/24  1761
5135    용산, 풍동, 철거민 인디포럼 2009/04/19  1759
5134    [초록만사]한국에서 초록정치의 가능성 보스코프스키 2008/05/05  1759
5133    [민중의소리]국민건강 팔아먹고 한미FTA 고집하는 재경부 규탄한다 보스코프스키 2006/12/23  1756
5132    에릭 홉스봄 - 아나키스트들은 "지금 하고 있는 것보다 훨씬 더 진지하게 사유해야 한다" [2] 돕헤드 2008/05/24  1755
5131    非戰 非美 非자본 비폭력...풍동안의 팔루자 팔루자 안의 풍동 퍼포먼스 [2] 노마드 2004/05/13  1755
Prev [1][2][3][4][5][6][7][8][9][10][11] 12 [13][14][15]..[141] Nex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