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보스코프스키 2008-03-16 19:28:36, Hit : 1756
Link #1    http://leenyuk.egloos.com/1523186
Subject   [이녁의 모순없는 세계]누가 불법시위를 만드는가

누가 불법시위를 만드는가

지안님 http://thexian.egloos.com/1797779
시수님 http://nimphet.egloos.com/1726937
남무님 http://studioxga.egloos.com/3662470
이녁님 http://leenyuk.egloos.com/1312984


시위 문제를 다룰 때 진짜 중요한 문제는 체포 전담부대도 전기총도 아니다. 바로 시위대와 정부간의 균형이다. 시위대는 집회와 결사의 권리를 행사하는 국민이고 정부는 시위대의 권리 행사가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지 않도록 억제하는 역할을 한다. 시위 자체를 막는 게 목적이 아니라 시위가 막나가는 걸 막는 게 정부의 목적인 것이다. 이 과정에서 양자간 균형이 중요하다. 시위대의 힘이 지나치게 강해져서 타인의 권리와 자유를 침해해서도 안되고 반대로 정부의 힘이 너무 강해서 집회와 결사의 자유를 억압해서도 안되는 것이다.

이처럼 양자의 균형이 중요한 문제는 결국 양비론으로 흘러가기 마련이다. 하지만 굳이 어느쪽의 책임이 더 큰지를 묻자면 나는 정부측의 책임이 더 크다고 본다. 최소한 현재 대한민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련의 정부 방침 - 전기총을 도입 여부, 폴리스 라인 문제, 즉결심판 방침, 체포전담부대 창설 논의 - 을 놓고 봤을 때는 말이다.

정부와 정부의 입장에 동의하는 사람들의 주장은 간단하다. 불법시위, 폭력시위를 철저하게 법대로 엄단하겠다는 것이다. 불법이나 폭력을 옹호하는 사람은 거의 없으니까 이러한 주장은 상당히 설득력을 지닌다. 문제는 과연 그 불법과 합법의 정의를 누가 내리며 폭력과 비폭력의 경계, 질서와 무질서의 경계는 어디 있느냐 하는 것이다.

불행하게도 정부가 원한다면 왠만한 시위는 모두 '불법시위' 로 만들어 버릴 수 있는 게 현행 집시법이다. 이를테면 '교통 소통을 위하여 필요하다고 인정하면 이를 금지' 할 수 있는 집시법 12조나 '해가 뜨기 전이나 해가 진 후에는 옥외집회 또는 시위를 하여서는 아니 된다' 는 집시법 10조가 대표적인 사례일 것이다. 물론 관할 경찰서장의 재량에 따라 집회를 허가할 수는 있지만 그건 말 그대로 경찰서장 마음에 달린 일이다.

즉 아무리 당신이 평화적인 촛불 시위를 하고자 최대한 법적 절차를 갖추었어도 관련당국이 마음만 먹는다면 교통 소통 방해와 같은 명목으로 당신의 집회를 불법시위로 만들어 버릴 수 있다는 말이다. 아니면 당신이 집회를 하고자 하는 곳에 어떤 유령단체가 집회신고를 미리 해 놓고 당일날 나타나지 않는다고 해도 당신은 그 자리에서 집회를 열 수 없다. 그뿐인가? 만일 당신이 '불법시위' 로 규정된 집회에 참여해서 '평화적인' 시위를 벌이더라도 폴리스라인을 넘으면 즉결 심판에 회부될 수 있다.

엄정한 법 집행도 좋고, 법치질서 확립도 좋다. 폭력시위 추방도 좋다. 하지만 그 전에 정부쪽으로 기울어져 있는 시위대와 정부의 균형추부터 제대로 맞추어야 하지 않겠는가? 역설적이게도 상당수의 '불법시위' 가 정부에 의해 만들어지는 게 현실이다. 그리고 이미 수많은 시민단체는 물론 인권위에서도 집시법 개정의 필요성을 지적했지만 정부에서는 집시법 개정 문제는 뒷전으로 미뤄둔 채 그저 불법시위 엄정 진압에만 목소리를 높히고 있다.

강자와 약자 모두에게 잘못이 있다면(당연히 '불법시위' 를 규정할 능력을 가진 정부가 강자다. 조직력에 있어서도, 무장 수준에 있어서도, 불법 시위에 대한 처리 문제에 있어서도 강자는 정부이다.) 강자가 먼저 양보하는 게 옳지 않을까? 아니 옳고 그름의 판단을 떠나서 강자가 먼저 화해의 손을 내미는 것이 문제를 해결하는 데 더 빠르고 효과적인 길일 것이다. 강자가 자신의 무장은 일방적으로 강화하면서 약자에게 '너 나쁜 짓 한거 사실이니까 무기 버려' 라고 소리치는 건 아무래도 비겁해 보인다.

by 이녁 | 2008/03/16 13:29 | 제법 진지한 이야기 | 트랙백 | 덧글(3)

트랙백 주소 : http://leenyuk.egloos.com/tb/152318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쌍부라 at 2008/03/16 14:02 #
이건 뭐 장애자 올림픽도 아니고..

시위대하고 전의경이 서로 대치하는 걸로도 모자라서 전의경 출신들이 '불법 폭력시위'만 까고 있네요.
그 와중에 자신들을 정말 고생시키는 윗대가리를 까는 사람은 못봤네요. 안타깝습니다.
Commented by lunati at 2008/03/16 14:56 # x
해가 뜨기 전이나

또는 해가 진 이후라...

잘못봐서 해가 지기 전에나 해가 진 이후로 보여서

그럼 일몰의 순간에 하란거냐??? 라고 생각했음 -_-;;



폭력시위도 별 상관도 없는 전경들 다치고 문제가 있긴 하지만

폭력시위라도 하지 않으면 관심도 별로 안가지고 그러는 상황도 문제 -_-;
Commented by 말하는당근 at 2008/03/16 18:30 #
폭력 시위를 하면 언론은 타겠지만, '저 빨갱이들 왜 저래' 소리밖에 못 듣지요. 안타깝습니다.

http://leenyuk.egloos.com/1523186





No
Subject
Name
Date
Hit
5172    싸구려민족주의 [4] 붕어 2002/12/13  1780
5171    10월 1일 국군의날 군사퍼레이드 반대 - 대안퍼레이드 함께 만들자! [3] 돕헤드 2008/09/16  1779
5170    [펌]파금은 아나키스트인가? [2] 보스코프스키 2009/03/23  1778
5169      [re] 6월 30일 아나키스트 모임을 하는 이유 [10] 문화파괴 2009/06/26  1776
5168    엠마 골드만 티셔츠 만들기 워크샵 [1] 돕헤드 2008/09/26  1775
5167    이 퍼포먼스할때 들리는 노래 제목좀 알려주세요 촛불하나 2008/03/29  1775
5166    [소유란 무엇인가 읽기] *1 : 들어가기 크로폿킨 2009/01/27  1774
5165    세계화. 그 화두. [9] 바카 2003/07/11  1774
5164    [펌] 여고생해방전선 총을버려 공연 관련 전학협 자유게시판 논쟁 dope 2002/05/30  1774
5163    여수에 갇혀있는 이주노동자 사말의 두번째 편지 [1] 매닉 2004/02/20  1773
5162    일부 몇몇 사이비 자칭-아나키스트들에게 [3] against 2002/06/06  1772
5161    6.30. 홍보영상 만들어보기.. [1] 준비팀(혹은 개인) 2009/06/23  1768
5160    차베스는 독재를 꿈꾸는가...? [2] AM 2009/02/17  1766
5159    만리동 잔혹사 [1] 인드라 2004/05/23  1764
5158    [한겨레21]자위대 반대! 일본 지자체의 내공 보스코프스키 2006/11/25  1763
5157    [참세상뉴스] 발전노조 이호동 위원장 연행 dope 2002/06/26  1762
5156    메뉴부분의 html파일(사이트 맨 아래 검은 띠 부분) 수정본 입니다. 보스코프스키 2006/10/04  1761
5155    포항건설노동자 탄압에 대한 인권단체연석회의 규탄성명 돕헤드 2006/08/18  1761
5154    1월 15일, 프루동 탄생 200주년입니다, [2] 크로폿킨 2009/01/01  1759
5153    언론학교로 오세요^^ 민언련 2002/10/04  1759
5152    아나키스트 ㄴㅔㅌ워크 대회 6월 30일에 하자 [11] 기린 2009/06/15  1758
5151    성찰을 위한 칼럼 하낫~~~!!!! 보스코프스키 2007/01/03  1757
   [이녁의 모순없는 세계]누가 불법시위를 만드는가 보스코프스키 2008/03/16  1756
5149    우창수 콘서트에 초대합니다 1월 26일 울산 / 27일 부산 노래나무심기 2008/01/13  1755
5148    세상을 바꾸는 건. [6] 멍청이 2002/11/24  1755
5147    "전쟁이란 두 도둑놈간의 싸움이다" dope 2002/04/30  1755
5146    [초록정당을 만드는 사람들]표현의 자유와 사상의 자유의 차이 : 감옥의 송두율과 박홍 이사장 보스코프스키 2008/04/02  1753
5145    [공지] 이번 토요일 아나클랜 모임 할아버지 집 오후 3시 [1] 돕헤드 2002/11/28  1753
5144    유럽의 아나키즘 투쟁이 되살아나는가. dope 2011/01/04  1750
5143    [이주노조 성명] 법무부의 이주노동자 ‘강제단속 할당제’를 강력히 규탄한다 퍼옴 2008/05/22  1750
5142    [민중의소리]국민건강 팔아먹고 한미FTA 고집하는 재경부 규탄한다 보스코프스키 2006/12/23  1749
5141    인물과 사상 5월호에 돕헤드 님 사진이 실렸군요. [10] 보스코프스키 2008/05/05  1748
5140    그리스 연대집회 12월 23일 화요일 [2] 그리스연대 2008/12/21  1747
5139    항전과 실존 [4] 찬성 2007/07/13  1747
5138    정혜민//사랑이랑님 답변. 팅크왕자 2011/01/30  1746
5137    주민증 꺼져! 다이어 2006/02/11  1746
5136    [로쟈]혁명가의 교리문답 보스코프스키 2008/02/23  1743
5135    check thiz out ! bung 2002/02/05  1740
5134    [하승우]국가 없는 삶은 어떨까(실천문학) 보스코프스키 2008/08/10  1738
5133    [초록만사]한국에서 초록정치의 가능성 보스코프스키 2008/05/05  1738
Prev [1][2][3][4][5][6][7][8][9][10][11] 12 [13][14][15]..[141] Nex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