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보스코프스키 2004-06-30 22:59:59, Hit : 1529
Subject   친일재산환수특별법을 제정해야 하는 이유-한겨레 외 본인의 단견
친일재산환수특별법을 제정해야 하는 이유

을사오적 이근택의 친형이자 일제로부터 남작 작위를 받은 친일파인 이근호의 손자가 조부의 땅을 되찾겠다고 지방자치단체들을 상대로 소송을 낸 사실이 최근 밝혀졌다. 친일파 후손들의 ‘조상땅 찾기’ 소송은 이번 일만이 아니다. 이완용 후손의 소송에 이어, 송병준 후손과 이재극의 손자며느리가 조상 땅을 반환해 달라는 소송을 진행하여 땅을 찾아간 사례도 있고, 재판이 진행중인 경우도 있다.
정부수립 뒤 오늘에 이르기까지 민족을 팔고 나라를 판 친일 인물들을 법적으로 처단하지 못하고 친일인물들이 오히려 법의 이름으로 보호받게 되는 결과를 가져오고 말았다.

많은 문제점을 안고 있지만 ‘친일진상규명특별법’의 제정으로 친일 민족반역자를 역사법정에서 심판할 수 있는 인적 청산의 토대는 이제 마련됐다. 그러나 물적 토대를 이루고 있는 친일재산의 문제는 아직 손도 대지 못하고 있다. 따라서 친일진상규명특별법의 개정과 아울러 가칭 ‘친일재산환수특별법’ 의 제정이 시급하다.

친일파 후손들은 헌법상의 재산권과 소급입법 금지원칙 등을 자신들의 방패막이로 악용하고 있다. 친일세력들이 자신들의 보호막으로 내세우는 법리들은 정상적인 사회상태에서 적용되는 법원칙으로 친일반민족행위 등에는 적용될 수 없다.

첫째, 매국의 대가로 형성·취득한 친일재산이 헌법상 재산권의 객체로서 보호할 가치가 있는가 하는 점이다. 헌법 전문은 “대한민국 임시정부의…법통을 계승하고”라고 명시하고 있다. 현행 헌법 전문의 ‘상해임시정부 법통 계승’의 명문화는 일제 식민지배에 협력한 친일세력과 지배수단이 된 법체계를 부정하고 임시정부의 건국정신과 이념을 계승한다는 것이다. 특히, 임시정부 건국정신의 토대가 된 ‘대한민국 건국강령’은 건국 후 식민시대의 인적·물적 청산의 기본원칙을 규정하였다. 따라서 1948년 제헌헌법의 재산권 규정에 친일의 대가로 취득한 반민족행위자의 친일재산은 포함되지 않는 것이다. 아울러 현행 헌법상의 재산권 규정에서 보호되는 재산권 속에도 반민족행위자의 재산권은 포함되지 않는다.

둘째, 친일재산환수특별법 제정이 ‘소급 입법’에 해당하는가 여부다. 현행 헌법 제13조 제2항은 소급입법에 의한 참정권과 재산권 박탈을 금지하고 있다. ‘실정법 지상주의자’들은 헌법의 소급입법 금지원칙을 깰 경우 법적 안정성을 흔들어 사회불안을 조성할 수 있고 국민화합을 해칠 수 있다는 이유를 들어 친일재산 환수를 위한 특별법 제정을 꺼려한다. 그러나 반민족행위로 취득·형성된 친일재산 환수문제는 단순히 형식논리적인 법리로 다룰 수 있는 성질의 사안이 아니다. 반민족행위의 대가로 취득·형성한 재산의 보호에 정상적인 사회상태의 법률질서의 적용을 요구하는 것은 헌법정신과 국민들의 정의관념에 반하는 것이다.

현행 헌법 제23조 제2항은 재산권 행사의 사회적 의무성을 규정하고 있다. 재산권 행사의 사회적 의무는 재산권의 악용 또는 남용으로 인한 사회공동체 질서의 파괴를 방지하고 사회정의를 구현하고자 하는 것이다. 매국의 대가로 취득·형성한 재산은 정당한 방법으로 취득한 사유재산이 될 수 없다. 따라서 친일재산의 재산권을 주장하고 행사하는 것은 재산권의 남용으로 사회공동체 질서를 파괴하는 것이다.

‘친일재산환수특별법’ 제정은 친일 후손들의 재산권 보장이라는 법적 안정성을 물리치고도 남을 만큼 월등히 중대한 공익, 요컨대 민족정기의 회복과 사회정의 실현을 추구하고 있다고 본다. 따라서 친일재산환수특별법 제정이 현행 헌법이 금지하고 있는 소급입법에 의한 재산권 박탈 금지조항에 위배되지 않는 것이다. 늦은 감이 없지 않으나 이제라도 친일재산환수특별법을 제정하여 ‘민족정기’와 ‘사회정의’를 바로세워야 할 것이다.

이철호/한영대 교수·법학

http://www.hani.co.kr/section-001005000/2004/06/001005000200406291604357.html

그리고 이런 식이라면 이후의 군사정권 하에서의 부정하게 조성한 자산도 몰수가 가능하다는 생각도 드는 군요..트키 존두한 그 위리넘 일당의 모 서점요...




No
Subject
Name
Date
Hit
5170    카뮈를 위한 변명 - 박홍규 [1] 동주 2003/06/07  1388
5169    카뮈, 오웰, 카프카를 하나로 묶는 주제어 - 아나키즘 (빅홍규 인터뷰) [3] 돕헤드 2003/06/23  1491
5168    카레향신료 질문답변 으흠 2003/11/26  1284
5167    카레만드는법 [2] 으흠 2003/11/21  1919
5166    칠레에서: anarcho-communist 조직과 요즈음에는 피로한것들 지누 2002/12/23  1609
5165      친절한 문답풀이. 멍구 2007/07/18  1464
   친일재산환수특별법을 제정해야 하는 이유-한겨레 외 본인의 단견 [1] 보스코프스키 2004/06/30  1529
5163    친구사이와 함께 할 '야외액션단'을 모집합니다 2010/04/02  2396
5162    친구들의 즐거운 놀이 anarchanthug 2006/03/30  1525
5161    친구들, 놀러와요. [3] 쌔까만달 2003/06/28  1561
5160    친구가. 죽었다. 군대에게. [2] 꼬뮨 2002/09/09  1595
5159    충격!! 퀴어들이 종로에 간 까닭은? (펌) 김겸 2003/06/15  1476
5158    춤추고 노래하자, 해방! [1] 돕헤드 2003/09/29  1469
5157     아낰 2004/01/14  1450
5156    출입국관리소 박살내자! 이주노조 활동가들이 대거 연행되었다는 소식입니다 [3] 돕헤드 2007/11/28  1514
5155    출사표 [5] damn 2002/10/18  1651
5154    춘봉이에게 [3] 구설수 2004/04/14  1527
5153    축하해주세요. 새로운 팔레스타인 인종 차별 법이 나왔습니다. 은국 2003/08/07  2048
5152    축제로... [8] 빨갱이 2002/10/21  1567
5151    축구와 맑시즘적 해석 인드라 2004/05/12  2107
5150    추천할 책 하나. 크로폿킨 2004/01/12  1619
5149    추천사이트 Xu 2003/02/21  1618
5148    추천링크게시판 삭제대상 글 목록 [2] 보스코프스키 2004/05/15  1347
5147    추천 웹사이트! dope 2002/03/05  2171
5146    추석 기간에 부안에서 무슨 일이 있었나? [5] 매닉 2003/09/15  1555
5145    추락하는 부시 [3] 무나 2005/09/08  1540
5144    최후통첩을 받은 발전 노동자들의 결의 dope 2002/03/22  2319
5143    최첨단 야만시대 Anarchist 2003/02/25  1556
5142    최장집 <아세아문제연구소> 소장께 드리는 공개질의서 [2] 자율평론 2003/07/12  1524
5141    최원하님 아나키즘 도서 편찬위원회 홈피가 휴면으로 나옵니다. [2] 보스코프스키 2006/08/12  1498
5140    최보은의 충격선언 "박근혜 찍는 것이 진보" [19] dope 2002/03/16  3342
5139    최보은??? SmackTheState 2002/05/18  1706
5138    최병열 단식 농성 패러디. [2] 아가야 2003/11/29  1485
5137    최근의 세계 노동자 투쟁 [1] 돕헤드 2002/10/15  1938
5136    최근에 읽은 책들......... [3] vadaro 2002/06/16  1580
5135    최고급 납골당38기 한정 빅 세일분양 이런?? 2004/05/09  1730
5134    총통이 탄핵 되었다 다음은 [4] 아낰 2004/03/12  1470
5133    총선을거부하자 붕어 2004/03/16  1495
5132    총 대신 꽃, 지금 이 순간에 국민체조를 되새기는 이유는 [1] 돕헤드 2004/05/16  1411
5131    촛불집회 사회 봤던 청소년 활동가 '또또' <열린 세상>에서 정부 비판 [2] 돕헤드 2008/05/23  2493
Prev [1][2][3][4][5][6][7][8][9][10][11] 12 [13][14][15]..[141] Next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