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과자 2002-08-09 19:49:09, Hit : 1486
Subject   박노자 - 진보운동의 쌍둥이 사회주의와 평화주의
[진보의창]진보운동의 쌍둥이 사회주의와 평화주의

민주노동당 활동가 유호근의 병역거부 선언의 희보(喜報)를 들었을 때, 역사가 진일보하는 현장을 지켜보는 듯한 느낌이었다. 세계진보운동사에서 처음부터 사회주의를 동반해온 전쟁거부의 정신이 한국 사회주의자 사이에서도 드디어 본격적으로 발휘됐다는 것은, 한국 진보운동이 성숙단계에 진입했음을 의미한다는 생각이 당장 들었다. 그러나 기쁨과 함께 걱정이 오기도 했다.

사회주의 운동의 역사를 들추어보면 ‘전쟁을 먹고사는’, 그리고 군사주의 선전으로 대중의 뇌를 마비시키는 제국주의 세계에서 평화와 만국 근로자의 형제·자매애의 원칙에 충실하기란 얼마나 힘든가라는 것을 쉽게 알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친미반공 극우세력들이 아직까지 지배층의 ‘주류’를 이루고 있는 특수한 상황에서 사회주의적 평화주의의 길은 그야말로 ‘가시밭길’이 아닐 수 없다.

미제의 최초의 본격적인 아시아 침략인 1899~1902년간의 필리핀 침공·식민화 때는, 미국 내 초기 사회주의적 단체야말로 가장 일관성이 있는 반(反)침략, 평화주의적 입장을 시종일관 고수해왔다.

그러나 진정한 시련의 시기는, 1914년 제1차 세계대전의 발발과 함께 왔다. 소수를 제외하고는, 전쟁의 주요 당사국인 프랑스, 독일, 영국, 러시아의 ‘주류’ 사회주의자들은 군사주의적 선전의 맹공(猛攻)에 못 이겨 제국주의적 살육을 ‘조국방위전쟁’으로 받아들였다.

지금도 세계 평화주의자들의 귀에 그 당시 영국의 ‘반(反)징병제 연대’(Non-Conscription Fellowship)의 한 설립자였던 젊은 사회주의자 클리포드 알렌(Clifford Allen)의 공판 진술이 생생히 들린다.

“지배자들은 우리에게 ‘나라가 위태롭다’고 들먹이지만 그게 누구의 탓인가? 우리에게 ‘나라가 위태롭다’는 말로 언제나 협조를 얻을 수 있다는 현실에 지배자들이 익숙해지면 50년 후에 오늘과 같은 살육 상황이 또 반복될 것이다.”

지배자들이 강요하려고 했던 살육을 끝까지 거부한 알렌은 젊은 나이에 감옥에서 병으로 죽었다. 그와 함께 그때 영국에서 병역거부로 재판을 받은 수천명의 사회주의자들이 옥고와 각종 모욕과 공격들을 당했다.

미국에서도 전쟁을 비판한 ‘죄’를 범한 사회주의자들의 공판, 수형(受刑)이 1917년 이후에 줄을 이었지만, 상당수의 진보운동가들이 보수적 ‘주류사회’와의 갈등을 피하기 위해서 전쟁협력의 요구에 굴복하기도 했다.

제국주의적 지배층과의 ‘공존’에의 미련을 끝내 버리지 못하는 자칭 ‘현실주의자’와 각종의 고초를 각오하고 살육을 끝까지 거부하려는 진정한 사회주의자 사이의 논쟁은 열이 식을 날이 없었다.

사민당과 녹색당이 미국의 아프간 침략에 ‘조건부 지지’를 보내는 반면 민주사회당(PDS)이 미국의 살육을 철저하게 비판하는 현재의 독일 진보운동계의 상황은, 이와 같은 역사적인 문맥 속에서 이해할 수 있다.

이번의 비극적인 ‘서해교전’이 보여주듯이, 우리는 화약고 위에 앉아있는 것이고, 지배층의 전쟁광들을 어느 정도 억제할 만한 반전운동이 없으면 그 화약고가 폭발될 위험성이 높아진다. 전쟁반대의 가시밭길을 당당하게 걷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의미에서 나라와 나라 사람들의 생명을 살리는 유일한 길이다.

(박노자/노르웨이 오슬로국립대 한국학교수)




No
Subject
Name
Date
Hit
5130            [re] 죽림7현 무숙자 2002/08/12  1721
5129    가장 위대한 영화감독, 장 르누아르 회고전 [1] 문화학교서울 2002/08/08  1699
5128    왜 일까. [5] 바카 2002/08/08  1906
   박노자 - 진보운동의 쌍둥이 사회주의와 평화주의 과자 2002/08/09  1486
5126    아나키의 여름 행사 가볼라구 하는데... [1] 달팽이 2002/08/09  1488
5125      [re] 대자보 사무실 찾아가는 방법 돕헤드 2002/08/09  1495
5124    억울해. 뭔가. [5] 바카 2002/08/09  1281
5123    돌아오다 ^^ 과자 2002/08/10  1491
5122    병역비리 [1] 사기꾼 2002/08/10  1469
5121    여성과 국가 [4] Manic 2002/08/10  1639
5120    white power [1] pia 2002/08/11  1496
5119    단병호를 석방하라! [1] 돕헤드 2002/08/11  1506
5118    질문 [3] 사기꾼 2002/08/11  1529
5117    오래간만에 Manic 2002/08/12  1489
5116    [펌]개새끼들 [3] 멍청이 2002/08/12  1348
5115    8월 16일부터 열리는 '제 4차 서울국제회의 - 군사주의와 여성 인권 돕헤드 2002/08/12  1468
5114    중학교때... [5] 바카 2002/08/12  1394
5113    “목숨걸고 지하철타야 하는 현실 안타깝다” [4] 돕헤드 2002/08/13  1564
5112    관심있으면 시청하세요 [1] 과자 2002/08/13  1477
5111    manic! bung 2002/08/14  1672
5110    경찰 과자 2002/08/14  1519
5109    인터뷰/사회당 김영규 대표 ‘민노당은 보수 제3당이다’ [21] 돕헤드 2002/08/15  2268
5108    인터넷 통행 자유를 보장하라! [3] 과자 2002/08/15  2067
5107    함께배우는 역사. [8] 바카 2002/08/15  1885
5106    [논평] 동성애사이트가 청소년 유해매체물인가 바로 2002/08/16  1492
5105     이스라엘, 팔 10대소년 인간방패 '만행' [3] 바로 2002/08/17  1801
5104    자살을 못하게 한다.... [5] vadaro 2002/08/17  1691
5103    [아나키의 여름]다음주에 [2] 혹시 2002/08/18  1731
5102    질문; [13] 된장 2002/08/18  1791
5101    영화 '죽어도 좋아' 무료 상영 [1] 돕헤드 2002/08/21  2383
5100    멕시코! [3] 아나키 2002/08/22  1412
5099    이젠 경찰서에 항의방문도 못가나봐요 [3] 바로 2002/08/22  1500
5098    시한수 읊어보렵니다 [1] 나그네 2002/08/25  1296
5097    정부 안절부절 "제발 미국은 건드리지 마" [1] 바로 2002/08/25  1474
5096    자본의 패권, 민주주의의 적(펌) Manic 2002/08/28  1586
5095    [오마이뉴스]'절필선언' 유시민씨, '개혁적 국민정당' 추진 선언 [2] 바로 2002/08/28  2016
5094    불만이 있는 사람? [7] 바카 2002/08/29  1448
5093    대자보 출판기념회에 초대합니다. 대자보 2002/08/30  1513
5092    내일 2시 대학로에서. [1] 꼬뮨 2002/08/30  1480
5091    노예처럼왔다가 노예처럼 끌려가는 외국인노동자 돕헤드 2002/08/30  1409
Prev [1][2][3][4][5][6][7][8][9][10][11][12] 13 [14][15]..[141]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