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멍청이 2002-08-12 21:11:24, Hit : 1352
Subject   [펌]개새끼들
김규항씨의 글입니다.

4학년 1학기를 마치고 휴학을 하자 아버지가 분주해졌다. 하루는 아버지가 종이 한 장을 내밀었다.
“이거 OO본부 행정병으로 가는 건데, 그런 데 가면 책도 볼 수 있고 좋지 않으냐.” 직업군인이던 아버지는 당신 아들 됨됨이와 당신이 삼십 년 동안 체험한 군대가 빚어낼 부조화에 대해 오래 전부터 심각하게 걱정해온 터였다. 그런 아버지에게 모병 쪽에 있던 아버지 동기가 약간의 배려를 한 것이다. 나는 아버지의 청을 물리칠 수 없었고 그날 밤 종이를 채우기로 했다.
김-규-항-6-2-1-1-2... 워낙에 악필이라 글자 하나에 1분 정도를 들여 ‘그려나가던’ 나는 이내 짜증에 휩싸였다. 이게 도대체 무슨 짓인가. 나 때문에 원래 그 부대 운이 닿았던 한 녀석이 전방에 가서 뺑이 칠 거라는 데 생각이 이르자 도저히 더 참을 수 없었다. 나는 종이를 찢어 휴지통에 던졌다. “아버지 저 그냥 갈게요. 꼭 무사히 돌아오겠습니다.” 아버지는 예상했다는 듯 고개를 떨구며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입대 당일 나는 가족들을 대문 밖으로 나오지 못하게 했다. 친구 녀석들에게 입대 날짜를 알리지 않은 건 물론이었다. 혼자 기차를 타고 논산에 내려 머리를 깎고 훈련소에 들어섰다. 의연하고 의젓하게, 하여튼 갖은 폼은 다 잡으며 입대했건만 내 선택을 후회하게 되는 데는 단 하루도 걸리지 않았다. 67년 생부터 거슬러 시작한 나이 파악은 65년생에서 제일 많았고 63년생 땐 아무도 없었다.
파악을 마쳤다고 생각한 조교는 내무반을 나갔다. 조교가 다시 돌아온 것은 5분이 채 못 되어서였다. 다짜고짜 짠밥통을 걷어찬 조교가 소리쳤다. “손 안 든 새끼 나와.” 더럭 겁이 난 나는 앞으로 튀어나갔다. “너 이 새끼 왜 손 안 들었어.” “62년생입니다.” 와 하고 폭소가 터졌다. 머쓱해진 조교는 나가버렸지만 그 요란한 웃음소리는 내 머리통 속에 아득한 공명을 일으키며 후회와 절망감으로 변해갔다.
그 광경을 본 건 상병 때였다. 휴가 길에 나는 화곡동 국군통합병원에 들렀다. 중대 이병 하나가 트럭 바퀴에 머리통이 끼는 사고를 당해 입원해 있었다. 귤봉지를 들고 정형외과 병동을 찾았을 때, 내가 찾은 녀석 건너편 침상에 유난히 체구가 큰 사병 하나가 눈을 감은 채 울고 있었다. 침상 옆엔 그의 어머니로 보이는 아주머니가 아들 손에 고개를 묻은 채 하염없이 흐느끼고 있었다. 사병의 몸엔 담요가 덮여 있었지만 나는 이내 그의 다리가 없다는 걸 알 수 있었다. 모자의 끝 모를 절망과 비통이 내 가슴을 파고들었다.
군대 가서 사람된다느니 사내다워진다느니 하는 얘기는 그저 농담이다. 사람이 되는 게 권위에 무작정 복종하는 일이고 사내다워지는 게 힘없는 사람에게 일수록 불량스러워지는 게 아니라면 말이다. 군대도 군대 나름이겠지만 이 나라의 평범한 아들들이 가는 군대란 언제나 고되고 삭막하고 위험하기 짝이 없는 곳이며 아차 하면 병신 되거나 죽는 곳이며 도무지 배울 게 없는 곳이다. 돈을 먹여서 군대를 빠지는 일이 끔찍한 죄인 건 단지 신성한 국방의 의무를 다 하지 않거나 남 하는
고생을 피해서가 아니라, 다른 누군가를 대신 군대에 보내는 일이기 때문이다. 말하자면 마님 아들 빠진 자리를 머슴 아들이 대신하게 하는 것이다. 이른바 시민사회에서 말이다. 군대란 안 갈수록 이익인 곳임에 분명하지만 바로 그런 이유로 한국의 신체 건강한 청년이라면 그저 눈 딱 감고 3년 썩어줄 필요가 있다. 어쩔 것인가. 후진 나라에 태어난 것도 죄라면 죄 아닌가.
제 자식 대신 남의 자식 군대 보내는 더러운 아버지들, 그리고 이제 스물 몇 살의 나이에 그런 악취 나는 거래에 제 몸을 내 맞긴 음탕한 아들들. 그들에게 성질 나쁜 아들 군대 보내고 3년을 잠 못 이룬 내 아버지의 한숨과 다리 잘린 아들 곁에 얼굴을 묻고 하염없이 울던 한 어머니의 눈물을 담아 꼭 들려줄 말이 있다. 개새끼들.  




No
Subject
Name
Date
Hit
5130            [re] 죽림7현 무숙자 2002/08/12  1729
5129    가장 위대한 영화감독, 장 르누아르 회고전 [1] 문화학교서울 2002/08/08  1703
5128    왜 일까. [5] 바카 2002/08/08  1910
5127    박노자 - 진보운동의 쌍둥이 사회주의와 평화주의 과자 2002/08/09  1492
5126    아나키의 여름 행사 가볼라구 하는데... [1] 달팽이 2002/08/09  1494
5125      [re] 대자보 사무실 찾아가는 방법 돕헤드 2002/08/09  1499
5124    억울해. 뭔가. [5] 바카 2002/08/09  1286
5123    돌아오다 ^^ 과자 2002/08/10  1496
5122    병역비리 [1] 사기꾼 2002/08/10  1474
5121    여성과 국가 [4] Manic 2002/08/10  1640
5120    white power [1] pia 2002/08/11  1497
5119    단병호를 석방하라! [1] 돕헤드 2002/08/11  1510
5118    질문 [3] 사기꾼 2002/08/11  1531
5117    오래간만에 Manic 2002/08/12  1498
   [펌]개새끼들 [3] 멍청이 2002/08/12  1352
5115    8월 16일부터 열리는 '제 4차 서울국제회의 - 군사주의와 여성 인권 돕헤드 2002/08/12  1469
5114    중학교때... [5] 바카 2002/08/12  1396
5113    “목숨걸고 지하철타야 하는 현실 안타깝다” [4] 돕헤드 2002/08/13  1571
5112    관심있으면 시청하세요 [1] 과자 2002/08/13  1480
5111    manic! bung 2002/08/14  1675
5110    경찰 과자 2002/08/14  1526
5109    인터뷰/사회당 김영규 대표 ‘민노당은 보수 제3당이다’ [21] 돕헤드 2002/08/15  2274
5108    인터넷 통행 자유를 보장하라! [3] 과자 2002/08/15  2076
5107    함께배우는 역사. [8] 바카 2002/08/15  1890
5106    [논평] 동성애사이트가 청소년 유해매체물인가 바로 2002/08/16  1495
5105     이스라엘, 팔 10대소년 인간방패 '만행' [3] 바로 2002/08/17  1805
5104    자살을 못하게 한다.... [5] vadaro 2002/08/17  1698
5103    [아나키의 여름]다음주에 [2] 혹시 2002/08/18  1733
5102    질문; [13] 된장 2002/08/18  1794
5101    영화 '죽어도 좋아' 무료 상영 [1] 돕헤드 2002/08/21  2387
5100    멕시코! [3] 아나키 2002/08/22  1416
5099    이젠 경찰서에 항의방문도 못가나봐요 [3] 바로 2002/08/22  1501
5098    시한수 읊어보렵니다 [1] 나그네 2002/08/25  1299
5097    정부 안절부절 "제발 미국은 건드리지 마" [1] 바로 2002/08/25  1481
5096    자본의 패권, 민주주의의 적(펌) Manic 2002/08/28  1587
5095    [오마이뉴스]'절필선언' 유시민씨, '개혁적 국민정당' 추진 선언 [2] 바로 2002/08/28  2024
5094    불만이 있는 사람? [7] 바카 2002/08/29  1450
5093    대자보 출판기념회에 초대합니다. 대자보 2002/08/30  1517
5092    내일 2시 대학로에서. [1] 꼬뮨 2002/08/30  1485
5091    노예처럼왔다가 노예처럼 끌려가는 외국인노동자 돕헤드 2002/08/30  1414
Prev [1][2][3][4][5][6][7][8][9][10][11][12] 13 [14][15]..[141]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