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돕헤드 2004-05-20 21:29:15, Hit : 1289
Homepage   http://dopehead.net
Subject   영화로 만나는 민중의 외침 - 제8회 인권 영화제가 열립니다

http://www.sarangbang.or.kr/hrfilm/2004test/
2004년 5월 21일 금요일부터 5월 26일 수요일까지
서울 아트시네마와 아트큐브에서 열립니다.



다음은 인권하루소식입니다.

영화로 만나는 민중의 외침

제 8회 인권영화제, 감옥 체험 부대행사도 마련

올해 인권영화제에선 여러 편의 애니메이션을 만날 수 있다. 이주노동자 자녀들의 적응과정을 재미있게 말하는 <먼곳에서부터>와 물을 애타게 기다리는 사람들에게 오히려 흙먼지 일으키며 찾아 온 군대를 그린 <최우선권> 등 모두 6편의 애니메이션을 함께 상영한다. 베트남의 혁명과 전쟁을 실험적인 영상으로 엮은 다큐멘터리도 만날 수 있다. 쿠바 기록영화의 거장 산티아고 알바레즈의 중·단편들이다. 베트남 공화국의 지도자인 호치민의 일대기를 자전적 시와 뉴스릴로 만들어낸 <호치민 79봄들>, 폭격 속에서도 평상심을 잃지 않는 베트남 민중들의 모습을 엿볼 수 있는 <하노이, 13일의 금요일>이다.

어부들의 이야기를 담은 두 편의 영화도 상영된다. 헝가리 티자강을 삶의 터전으로 살아가던 주민들은 이웃 금광에서 유출된 청산염으로 인해 더 이상 고기를 잡을 수 없게 된다. <유산: 한 어부의 이야기>는 강을 살리기 위해 금광을 상대로 긴 싸움에 시작하는 한 어부를 카메라에 담았다. <죽은 물고기 한 마리>는 캐나다 어부들의 분노를 전하는 작품. 전통적인 손낚시 방법으로 어업을 이어가던 어부들이 해양정부청사 건물을 점거하기 시작했다. 정부가 저인망으로 무장한 거대 수산 자본의 편을 들면서 이들은 바다에서 밀려나게 될 지경이다. 돛에 올라 고공시위까지 진행하지만 투쟁의 끝은 멀기만 하다.

핵무기의 피해자를 찾아다니며 피해자들의 괴로움과 가해자의 뻔뻔함을 담은 <히바큐샤 : 세상의 끝>의 감독이 영화제에 참석할 예정. 히로시마 핵폭탄 피해자와 함께 이라크와 미국을 돌아다니면서 촬영한 이 작품은 핵의 반인권성을 일깨우고 있다. 이 외에도 호주의 난민 정책을 비판하는 <난민캠프>, 프랑스가 알제리 전투 당시 저질렀던 군사테러 기술이 남미 군사독재에 어떻게 쓰였는지를 폭로하는 <죽음의 부대: 프랑스 군사학교> 등도 놓치기 아깝다.

이번 영화제에서는 부대행사로 '감옥 체험'의 기회를 마련하고 있다. 대중 매체를 통해 접하는 감옥은 비약되거나 미화되기 일쑤이며, 감옥에서의 인권침해는 교도관들이 가하는 수용자 '폭력'으로만 생각하고 있지만 실제 감옥 그 자체가 인권 침해를 자행한다고 출소자들은 말한다. 출소자들이 자신들이 경험한 감옥을 직접 만들어서 관객들에게 '한국 감옥의 현실'을 체험하게 할 예정이다.

개막식은 만화가 이동수 씨와 장애인이동권연대 조한나 씨가 함께 진행을 맡았고 449프로젝트 김병오 씨가 축하공연을 한다. 개막식에 참석하기로 했던 <아나의 아이들> 감독 줄리아노 멀 카미스 씨는 현재 이스라엘 보안당국의 불허로 출국하지 못하고 있어, 그 상황을 파악하고 있는 중이다.
[김정아]




No
Subject
Name
Date
Hit
5130    대체복무 [7] punkcock 2004/05/28  1283
5129    용산철대위 용역과 대치중 [2] 노브레이크 2004/07/14  1283
5128    개발독재와 인권- 아시아, 특히 한국의 국가안보이데올로기와 인권침해 -펌 보스코프스키 2007/03/02  1283
5127    이교와 이단심문의 교회(狡獪)권력... 보스코프스키 2007/08/07  1283
5126    노엄촘스키의 글을 읽다가.... Utopia의 꿈 2003/08/31  1284
5125    여성성 [2] 돕헤드 2003/12/23  1284
5124     [4] punkcock 2004/04/29  1284
5123    또 심심해요 [7] 아낰 2004/05/23  1284
5122    [프레시안]'민주주의의 봄'은 대추리를 피해갔는가? [1] 보스코프스키 2007/02/23  1284
5121    [도서/애corea☆ & 교보문고]소년병, 평화의 길을 열다 보스코프스키 2007/07/19  1284
5120    [시민사회신문]양심적 병역거부, ‘범죄’인가, ‘권리’인가 [1] 보스코프스키 2007/09/28  1284
5119    좃같은 내 이기심 [5] 난 내가 아니야 2003/08/29  1285
5118    <책>「아나키즘의 역사」 연합뉴스 2003/10/22  1285
5117    소프트웨어진흥법 개정 법안에 대한 IT 산업노조의 입장 Xu 2003/12/18  1285
5116    ^^.. 멍청이 2005/02/13  1285
5115      [re] 슈타이님 저예요 저.^-^ [1] 슈타이 2005/12/31  1285
5114    [여행정보] 길 풍경 위의 사람들, 장돌뱅이를 찾아서 말씀 2007/01/31  1285
5113    [그날이오면]인문사회과학의 부활을 위하여 보스코프스키 2007/07/18  1285
5112    왜 그런거지? [3] uhhm 2007/09/19  1285
5111    팔레스타인 [1] 붕어 2003/06/20  1286
5110    [동영상03] 농성장 사람들 peace 2003/11/25  1286
5109    thesia 님에게 - 내가 생각하는 아나클랜의 정체성에 대하여 [4] 돕헤드 2004/04/13  1286
5108    브래지어로부터 해방을! by 쇼르쏘띠 [7] 돕헤드 2004/06/19  1286
5107    [속보]오늘 부산항서 자이툰부대 군수물자 선적 [1] 돕헤드 2004/07/10  1286
5106    반전시위에 자전거를 타고 참가하자 [4] 돕헤드 2004/10/09  1286
5105    오해에게 [1] 아낰 2004/12/01  1286
5104    부산 924 반전 국제공동행동 반전공동행동 2005/09/21  1286
5103    비 폭 력 [1] 111 2006/04/13  1286
5102    으음...책 질문인데요 [3] 숙자 2006/08/24  1286
5101    “큰폭력 막는 폭력은 비폭력” -비폭력 저항이란 [1] 돕헤드 2007/10/11  1286
5100      [re] 한반도의 통일문제와 아나키 돕헤드 2002/10/22  1287
5099    노무현의 어록 [6] 혹시 2003/05/16  1287
5098    노무현에게 보내는 문규현 신부님의 글입니다 ^^ [2] 멍청이 2003/07/30  1287
5097    어떻게 설명해야할까 [3] 2003/12/02  1287
5096    나에게 있어 "아나키"는... [2] Utopia의 꿈 2004/03/04  1287
5095    다함께 놀려먹기. [3] 2004/03/12  1287
5094    잠시 떠납니다. [1] 아낰 2004/04/30  1287
5093    이윤보다 [7] 아낰 2004/06/11  1287
5092    풍동철대위에 들어왔습니다. [2] 노브레이크 2004/07/10  1287
5091    가수는 없다. [1] 송다혜 2004/07/30  1287
Prev [1][2][3][4][5][6][7][8][9][10][11][12] 13 [14][15]..[141]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