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보스코프스키 2006-08-19 12:48:09, Hit : 1970
Homepage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88990816313&orderClick=LAA
File #1    innocent.jpg (273.0 KB)   Download : 13
Subject   [도서/교보문고]역사가 나를 무죄로 하리라 - 세계 혁명가 25인의 최후진술

역사가 나를 무죄로 하리라 - 세계 혁명가 25인의 최후진술  

저자 한스 마그누스엔첸스 베르거 | 역자 김준서, 안미라, 유경덕 | 출판사 이매진  

   정가 : 20,000원

판매가 : 18,000원(10%)

마일리지 : 10% 적립(1,800원)




2006년 07월 30일 출간 | ISBN : 8990816319
511쪽 | A5 | 1판  





   책소개 | 저자소개 | 목차 | 책속으로 | 출판사서평
  


  



  사회/정치/법 > 사회학 > 사회사상 > 혁명사  



  



체 게바라가 팬시상품이 되고 맑스가 털보분식점 간판에 내걸린 지금 우리는 역사는 어떻게 평가할 것인가?
<역사가 나를 무죄로 하리라>는 트로츠키, 칼 맑스, 로자 룩셈부르크, 어거스트 스파이스, 피델 카스트로 등 격동의 시대에 혁명을 위해 온몸을 바쳤던 혁명가 25인의 법정 최후진술과 변론을 담은 책이다. 최후진술과 변론을 통해 부르주아 법치국가의 허구성을 고발하고 있다.

"법정은 독자적인 권한이 없으며 불법이다. 법정은 지배계급의 이익을 대변하는 기구이기 때문에 법정이 내리는 판결이란 처음부터 편파적일 수밖에 없다. 이 법정에서 효력을 발휘하고 있는 현행법이란 악법에 불과하며, 악법에 근거해 내린 판결은 정의와는 무관한 것으로 일종의 정치적 보복행위일 뿐이다. 그 어떤 법률로도 혁명을 잠재울 수는 없다. 오히려 억압은 기존의 모순들을 더 악화시킬 뿐이다. 따라서 진정한 의미의 재판은 아직 끝난 것이 아니다. 최후의 심판은 역사가 내릴 것이다.  


  



지은이
한스 마그누스 엔첸스베르거 (Hans Magnus Enzensberger)
1929년 11월 독일 카우프보이렌에서 태어났으며 지금은 뮌헨에 살고 있다. 시인이자 에세이스트인 엔첸스베르거는 정치문화비평, 문학비평, 철학, 번역, 희곡, 영화, 라디오 드라마, 오페라, 르포 등 여러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몇 권의 소설과 아이들을 위한 책들을 펴냈다. 그의 에세이들과 정치분석들, 특히 제3세계에 관한 정치담론들은 그를 가장 중요하고 논쟁적인 문학계 인사로 꼽히게 만들었다. 1978년작 사회비평 <가라앉는 타이타닉>이 가장 대표작으로 꼽힌다.
저서로는 <늑대들의 변명> <모국어> 등의 시집과 <각각의 것들> <정치와 범죄> 등의 평론집, <하바나의 심문> <무정부의 짧은 여름> <정치 단상> 등이 있다. 1961년 처음 쓴 동요 모음집 <알러라이라우> 를 통해 아동문학가로서의 명성을 굳히게 되었으며, 어린이를 위해 쓴 책으로 <수학귀신>과 <로베르트 너 어디 있었니?> 등이 있다.

옮긴이
김준서 연세대학교에서 독어독문학과 철학을 전공한 뒤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독문학 석사학위를 받고, 현재 박사과정에 재학 중이다.
안미라 서강대학교 독어독문학과와 한국외국어대학교 통역번역대학원 한독과(국제회의반)를 졸업했다.
유경덕 동국대학교 독어독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독일어 교사로 일하다. 현재 번역에 힘쓰고 있다.

  


  



최초의 공산주의자 그라쿠스 바뵈프_ 프랑스 1797
살인자로서의 순교자 냇 ??너_ 미국 1831
혁명의 연금술사 루이 오귀스트 블랑키_ 프랑스 1832
혁명 선언자 칼 맑스_ 독일 1849
제도보다 인간을 신뢰한 무정부주의자 미하일 바쿠닌_ 러시아/독일 1850
파리코뮌의 보헤미안 샤를 테오필 페레_ 프랑스 1871
독일 사회민주주의의 선구자 빌헬름 립크네히트_ 독일 1872
무정부주의의 아버지 표트르 크로포트킨_ 러시아/프랑스 1883
미국 노동운동의 신화 어거스트 스파이스_ 미국 1886
메스를 쥔 혁명가 베라 피그네르_ 러시아 1887
붉은 기를 든 무정부주의자 르베이예_ 프랑스 1891
냉소적 혁명가 알렉산드르 파르부스-헬판트_ 러시아 1906
위대한 예술가라는 이름의 혁명가 트로츠키_ 러시아 1906
독일 공산당의 어머니 로자 룩셈부르크_ 독일 1914
삼일천하 소비에트의 지도자 오이겐 레비네_ 독일 1919
책을 믿지 않는 고집 센 좌파 아마데오 보르디가_ 이탈리아 1923
인도네시아 독립의 주역 모하마드 하타_ 인도네시아/네덜란드 1928
약관의 반파시스트 게오르기 디미트로프_ 불가리아/독일 1933
쿠바혁명의 화신 피델 카스트로_ 쿠바 1953
맑스주의에 얽매이지 않은 맑스주의자 코스로 루즈베흐_ 이란 1958
반인종차별의 변호인 아브람 피셔_ 서아프리카 1867
동유럽 혁명의 선구자들 야첵 쿠론과 카롤 모젤레프스키_ 폴란드 1965

후기
  


  



저는 동료들 70명의 목숨을 앗아간 야비한 독재자의 광분을 두려워하지 않는 것처럼 감옥 역시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저에게 유죄판결을 내리십시오. 그런 것은 전혀 중요하지 않습니다. 역사가 나를 무죄로 할 것입니다.
― 카스트로, 1953년

당신들은 7월혁명 때 사용된 무기들을 모두 압수했습니다. 좋습니다. 하지만 총알은 이미 총구를 떠났고, 파리의 프롤레타리아가 쏜 그 총알들은 지금 전 세계로 날아가고 있습니다. 그 총알은 현재도 끊임없이 목표물을 명중시키고 있으며 민중의 자유와 행복의 적이 단 한 놈도 고개를 쳐들 수 없는 그 날까지 계속해서 날아가 꽂힐 것입니다.
― 블랑키, 1832년

소멸해가는 세계가 뿜어내는 독한 연기가 아직은 하늘을 뒤덮고 있을지라도 조만간 작열하는 자유의 태양이 그 연기를 거둬낼 것입니다.
― 바쿠닌, 1850년

우리는 범죄자입니다. 왜냐하면 우리는 만인을 위한 빵, 만인을 위한 지식, 만인을 위한 노동, 만인을 위한 자유와 정의를 요구하기 때문입니다.
― 크로포트킨, 1883년

이 책의 목적은 지난 2세기에 걸쳐 가장 화제를 불러일으켰던 정치재판 기록들을 모으는 것이 아니다. 또 이 책에서는 각 사건들의 법률적 측면은 그다지 중요하게 다루지 않았다. 중요한 것은 그것들이 지니는 정치적 측면이다. 이 책은 혁명투쟁의 모든 가능성이 반영된 정치교본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한다. 또 모범적이며 추상적인 혁명이론을 제시하고 증명하려는 것이 아니라 혁명투쟁에서 나타나는 ‘정확’하고 역사적인 다양성을 구체적으로 보여주려고 한다. 물론 나는 이 책에서 합법적인 개혁주의를 배척했지만, 어떤 교조주의적인 편협함에도 빠지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이 책에는 과격주의자, 무정부주의자, 폭동선동가, 민족주의자, 사회민주주의자, 볼셰비키 등 다양한 부류의 사람들이 등장한다. 또 자료가 허용하는 한 제3세계의 해방운동 지도자들에게도 많은 지면을 할애했는데, 거기에서 우리는 혁명이 항상 맑스주의에 뿌리를 두고 있지는 않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식민지에서 혁명은 특히 종교문제와 민족문제가 중요한 동인이 되기 때문이다. 이런 사실을 통해 우리는 여러 혁명들의 공통점뿐만 아니라 차이점도 알 수 있게 된다.
― 저자 후기 중에서
  


  



혁명적 반론들, 역사적 이름들

체 게바라가 팬시상품이 되고 맑스가 털보분식점 간판에 내걸린 지금을 역사는 어떻게 평가할 것인가?
<역사가 나를 무죄로 하리라>는 트로츠키, 칼 맑스, 로자 룩셈부르크, 어거스트 스파이스, 피델 카스트로 등 격동의 시대에 혁명을 위해 온몸을 바쳤던 혁명가 25인의 법정 최후진술과 변론을 담은 책이다.

최후진술과 변론을 통해 부르주아 법치국가의 허구성을 고발한다

지난 세기 자본주의 사회 내에서 혁명가들에 대한 재판은 법적 절차가 무시...
[ 출판사 서평 더보기 ]

혁명적 반론들, 역사적 이름들

체 게바라가 팬시상품이 되고 맑스가 털보분식점 간판에 내걸린 지금을 역사는 어떻게 평가할 것인가?
<역사가 나를 무죄로 하리라>는 트로츠키, 칼 맑스, 로자 룩셈부르크, 어거스트 스파이스, 피델 카스트로 등 격동의 시대에 혁명을 위해 온몸을 바쳤던 혁명가 25인의 법정 최후진술과 변론을 담은 책이다.

최후진술과 변론을 통해 부르주아 법치국가의 허구성을 고발한다

지난 세기 자본주의 사회 내에서 혁명가들에 대한 재판은 법적 절차가 무시된 채 행해졌다. 리용의 섬유노동자봉기에서 파리코뮌 붕괴에 이르기까지, 시카고의 메이데이에서 페테르부르크의 피의 일요일에 이르기까지 그들의 재판은 순식간에 대량학살과 살육으로 바뀌었다. 정치적 형사재판은 부르주아 법질서의 산물이었으며, 이 책은 이러한 부르주아 법치국가의 허구성을 고발하고 있다. 혁명가들은 변칙적인 재판으로 범죄자가 되어 곤경에 빠지지만, 그들을 처벌하는 판결은 지배세력이 혁명을 평가절하하기 위해 자행하는, 정의와는 무관한 일종의 정치적 보복행위였다. 그러므로 진정한 의미의 재판은 아직 끝나지 않았으며, 최후의 심판은 역사가 내릴 것이다. 혁명가들에 대한 재판이 다시 열리게 된다면 그들은 어떤 판결을 받게 될 것인가.

혁명투쟁의 모든 가능성이 반영된 정치교본

각각의 혁명가의 변론 뒤에는 엮은이의 해설이 달려있다. 엔첸스베르거는 혁명가들의 삶과 재판이 있게 된 배경정보를 알려준 뒤 그들에 대해 엄중하고 날선 평가를 내린다. 그가 혁명가들의 법정진술을 모으고 그 진술에 대한 엄밀한 평가를 내리며 이뤄내려 했던 것은 혁명투쟁의 모든 가능성이 반영된 한 권의 정제된 정치교본이다. 그렇기 때문에 이 책에는 맑스주의뿐 아니라 무정부주의, 사회민주주의, 민족주의, 볼셰비키 등 다양한 진영에 있는 사람들의 목소리가 담겨있고, 엔첸스베르거는 이들의 진술과 그 바탕이 되는 이념, 그들의 행적에 대해 교조적이거나 편협하지 않으면서도 예리한 평가를 하고 있다.

지금·여기에서 억압당하는 수많은 사람들을 위해

이 책은 1989년에 국내에 같은 제목으로 발간된 적이 있지만, 당시에는 원전에서 12명만을 추려 엮어낸 선집이었다. 이번에 새로 발간되는 판본은 독일어판 원전에 실린 25명의 진술을 모두 실은 완역본으로, 맑스주의에 경도되고 제3세계의 상황에 인색했던 기존의 번역과 편집을 털어내어 세계 곳곳의 다양한 혁명적 흐름과 이 진보적 목소리에 대한 엮은이의 평가가 제대로 드러나도록 했다.
누군가는 지난 세기(바뵈프의 진술은 1797년에 행해진 것이므로 엄밀히 말하면 두 세기에 걸쳐 있기는 하다)의 법정진술들을 모아 책으로 내는 것을 지금의 우리 상황에서 지나치게 낭만적인 일이며 ‘죽은 자식 불알 만지기’에 불과하다고 말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혁명가들은 법의 존엄성과 잃어버린 정당한 삶의 가능성, 다시 말해 ‘현실’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고 그들이 말하는 진실과 정의는 지금·여기에서도 여전히 숙고해야 할 필요가 있다. 엔첸스베르거는 이렇게 말한다.

“혁명가들은 우선 자신이 아니라 항상 억압당해 자기 목소리를 내지 못하는 수많은 사람들을 위해 앞장섰다는 사실을 이해하고 있는 사람만이 혁명가들의 진술을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88990816313&orderClick=LAA




No
Subject
Name
Date
Hit
5130    내가 생각하는 아나클랜 최고 미녀 리스트! [7] 2002/09/29  2012
5129    국가에 갖힌 아나키즘의 또 다른 예? [2] 보스코프스키 2008/04/01  2011
5128    짜르방~ [1] 문화파괴 2010/04/02  2010
5127    [레프트21]좌파의 관점에서, 좌파를 위해 글을 쓴 작가 보스코프스키 2010/02/01  2008
5126    2009 cold play uhhm 2009/06/27  2007
5125    혁명가와 정신분열환자 [21] blackanarchy 2002/11/28  2007
5124    갑자기 실례지만.. Isie 2009/07/31  2006
5123      영덕의 농사짓는 찰학자 정상묵씨 . 2004/07/13  2004
5122    백주대낮에 버젓이 자행된 무기행진 [3] 돕헤드 2008/10/03  2000
5121    아무래도 [1] 문화파괴 2008/06/04  2000
5120    두리반 51공연동참요청서 [1] 야마가타 트윅스터(펌 2010/04/11  1999
5119        [re] 갑자기 실례지만.. [4] Isie 2009/08/01  1997
5118    일상을 축제로(수유 + 너머 펌) [1] 아낰(펌) 2004/02/16  1993
5117    동의하지 않은 섹스는 '강간'이다 [10] dope 2002/07/30  1993
5116    아니키즘의 조직원리.. 공동체원리 같은 것이군요. 소요유 2004/07/18  1992
5115    "전쟁이란 두 도둑놈간의 싸움이다" dope 2002/04/30  1992
5114    [네이트도서/YES24/다음도서/교보문고]카페의 아나키스트 사르트르 - 자유를 위해 반항하라 [4] 보스코프스키 2009/05/27  1991
5113    아나키의 정체 [1] 귀신 2008/03/18  1991
5112    고담서울의 병맛 리믹스 고담서울 2008/07/28  1990
5111      [re] 갑자기 실례지만.. [1] uhhm 2009/08/02  1989
5110    [모에 해방전선]기독교와 파시즘 보스코프스키 2007/08/05  1988
5109    [펌] 여고생해방전선 총을버려 공연 관련 전학협 자유게시판 논쟁 dope 2002/05/30  1985
5108      [re] 수유너머에서의 강의 어떠하였나요? [3] 요이 2009/07/15  1979
5107    [이시우 님 홈]이시우 작가 최후진술 보스코프스키 2008/01/17  1977
5106    [용산 행동하는 라디오] 4월 20일 월요일 첫방송 듣기 언론재개발 2009/04/23  1975
5105    항전과 실존 [4] 찬성 2007/07/13  1975
5104    흠...말... [6] 바카 2002/09/19  1974
5103      많이들 오세요~~~ b 2008/03/28  1973
5102    1970년대 컴퓨터 혁명 [9] Xu 2003/04/29  1973
5101    [항의서] MBC와 !느낌표 측의 사과를 요구합니다! [2] 상봉 2002/04/26  1973
5100    내게 대마초를 허하라! [3] 헴프 2004/08/26  1972
5099    이건 모 그냥 [2] uhhm 2009/07/02  1971
5098    포항건설노동자 탄압에 대한 인권단체연석회의 규탄성명 돕헤드 2006/08/18  1971
5097    dc인사이드 [10] 핫산 2003/07/08  1971
5096    친구사이와 함께 할 '야외액션단'을 모집합니다 2010/04/02  1970
   [도서/교보문고]역사가 나를 무죄로 하리라 - 세계 혁명가 25인의 최후진술 보스코프스키 2006/08/19  1970
5094    아나클랜 [5] 구설수 2004/01/25  1970
5093    3월 29일 토요일 벼룩없는 고양이시장이 열립니다 돕헤드 2008/03/26  1969
5092    미군장갑차 살인사건 희생자 고 신효순,심미선 49제 추모제 dope 2002/07/26  1966
5091    제 27회 전국연극제를 알립니다. 전국연극제 2009/05/01  1965
Prev [1][2][3][4][5][6][7][8][9][10][11][12] 13 [14][15]..[141]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