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조각조각 2002-02-27 06:45:10, Hit : 2401
Subject   시애틀 추장의 편지
대자보에서 퍼옴.


[시애틀 추장의 편지]  

워싱턴에 있는 대통령이 우리 땅을 사고 싶다는 말을 전해왔다. 하지만 어떻게 땅과 하늘을 사고 팔 수 있나?
이 생각은 우리에게 생소하다. 신선한 공기와 물방울이 우리 것이 아닌데 어떻게 그것을 사가겠다는 건가?

이 땅의 모든 것은 우리에게 신성한 것이다. 반짝이는 소나무 잎, 바닷가 모래밭, 짙은 숲속의 안개, 수풀과 지저귀는 곤충들 모두가 우리 민족의 기억과 경험속에 신성한 것이다.

우리는 우리의 핏줄속을 흐르는 피처럼 나무속을 흐르는 수액을 잘안다. 우리는 이 땅의 한 부분이며 땅 또한 우리의 일부다. 향기나는 꽃은 우리의 자매다. 곰과 사슴과 큰 독수리는 우리의 형제다. 바위, 수풀의 이슬, 조랑말의 체온, 사람 이 모든 것이 한 가족이다.

시내와 강을 흘러내리는 반짝이는 물은 단순히 물이 아니다. 우리 조상의 피다. 우리가 당신들에게 땅을 팔면, 이 땅이 신성하다는 것은 기억해야 할 것이다. 호숫물에 비치는 모든 것은 우리 민족 삶속의 사건과 기억을 말해준다. 졸졸 흐르는 물소리는 내 아버지의 아버지의 목소리다.

강은 우리의 형제다. 우리의 갈증을 달래주고 우리의 카누를 옮겨주고 우리 아이들을 키운다. 그러니 당신들은 형제를 대하듯 강을 친절히 대해야 한다.

우리가 땅을 당신에게 판다면, 기억하라. 공기가 우리에게 얼마나 소중한지. 공기는 모든 목숨있는 것들에게 정신을 나눠준다.
우리 할아버지에게 첫 숨을 쉬게 해 준 바람은 할아버지의 마지막 한숨을 거둬갔다. 바람은 우리 아이들에게도 생명의 정신을 불어넣어준다.
그러니 우리가 땅을 팔거든, 이 땅을 신성하게 세속에서 분리시켜둬야 한다. 사람들이 찾아가서 꽂향기로 달콤해진 바람을 음미할 수 있는 곳이 되도록 하라.

우리가 아이들에게 가르친 것을 당신도 당신의 아이들에게 가르칠건가? 땅이 우리의 어머니라는 것을? 땅에 일이 생기면 땅의 자녀들에게도 똑같이 생긴다.

우리는 안다. 땅은 사람 것이 아니라는 것을, 사람이 땅에 속한다는 것을.
모든 사물은 우리 몸을 연결하는 피처럼 서로 연결되어 있다. 사람은 인생의 직물을 짜는 것이 아니라, 단지 실 한가닥일 뿐이다. 이 직물에 사람이 무엇을 하든, 그것은 자기 자신에게 하는 것이다.

우리는 안다. 우리의 신은 당신들의 신이기도 하다는 것을. 땅은 신에게 소중한 것이다. 그래서 땅을 해치는 것은 땅의 창조주를 경멸하는 것이다.

우리는 당신들의 운명이 어떨지 모르겠다.
들소가 모두 몰살당하면 무슨 일이 생길까? 야생마가 길들여지면 어떻까?
숲속의 신비한 구석이 사람들 냄새로 가득하고 말하는 데 쓰는 전선(전화줄)으로 언덕의 전망이 얼룩지면 무슨 일이 생길까?
귀뚜라미는 어디에 거할까? 사라져버린다.
독수리는 어디 사나? 가버린다.
잽싼 조랑말에게 인사하고 사냥에 나서는 것은 뭔가? 삶의 종말과 살아남기 경쟁의 시작.

마지막 남은 빨간 사람(인디언)이 이 황야에서 사라지고 그의 기억은 초원을 가로지르는 구름의 그림자가 될 때, 그래도 해안과 숲은 여전히 여기 있을까? 우리 민족의 정신이 조금이라도 남아있게될까?

갓난 아이가 엄마의 심장고동 소리를 사랑하듯 우리는 이 땅을 사랑한다.
그러니 우리가 땅을 팔면, 우리가 했듯이 사랑해주라. 우리가 했듯 돌봐주라. 이 땅을 받았을 때처럼 땅에 대한 기억을 간직하라. 모든 아이들을 위해 땅을 보존하고 사랑해주라. 신이 우리를 사랑하듯.

우리가 땅의 일부이듯 당신들도 이 땅의 일부다. 이 땅은 우리에게 소중하며, 당신들에게도 소중한 것이다.

우리는 안다. 신은 하나란 것을. 빨간 사람이든 흰 사람이든 사람은 나뉠 수 없다.우리는 결국 형제다.
  
* 시애틀 추장의 편지 또는 연설문은 여러 가지 버전으로 전해져 오고 있습니다. 이 글에서 소개한 '시애틀 추장의 편지' 번역문은 한겨레 신문 신기섭 기자의 홈페이지(http://user.chollian.net/~marishine)에서 발췌했습니다. 영어 원문은 (http://www.halcyon.com/arborhts/chiefsea.html)에서 볼 수 있습니다.  




No
Subject
Name
Date
Hit
5130      아 그리고 조각조각 2002/07/06  1392
5129    www.anarclan.net 조각조각 2002/07/05  1656
5128    [펌]입시가없는세상 조각조각 2002/06/29  1447
5127    When I was in outside, [3] 조각조각 2002/06/28  1806
5126    (펌) 경찰, "소란 우려" 오태양 공판 방청 차단 : 대학생 10여명 노상구금 [4] 조각조각 2002/06/21  2635
5125    (펌)[우리도 투표하고 싶다①] 지문날인거부자 [1] 조각조각 2002/06/21  1869
5124     (펌)[성명] 인터넷의 토론이 국가보안법 위반? -전지윤씨의 기소는 부당- [3] 조각조각 2002/06/21  2554
5123      공개석상에서 남성이 벗는 행위,에 대해 [1] 조각조각 2002/06/01  1725
5122    제 18회 여성대회 -대학로로 오시어요 조각조각 2002/03/09  2056
   시애틀 추장의 편지 [1] 조각조각 2002/02/27  2401
5120    효순이 미선이와 김선일 [12] 2004/06/24  2964
5119    송다혜씨 보세요. [2] 젤소미나 2004/08/04  1394
5118    [코주부 통신] 정형모 박사 환갑기념 부폐잔치 [5] 젤소미나 2004/07/04  2126
5117    [코주부 통신] 방북인사 기자회견 및 코주부 창립파티 [8] 젤소미나 2004/06/20  2504
5116    [배덕자] 다시보는 인터넷의 걸작 만화 [9] 젤소미나 2004/06/19  1406
5115    이번주 풍동에서 논의해 보는게 어떻겠냐 했던 것들은 [1] 젤리 2004/07/22  1345
5114    오마이뉴스에... [4] 젠장 2003/03/16  1384
5113    리영희 선생의 호소글 [1] 젠장 2003/03/16  1370
5112    게바라여, 영원하라!(펌) [4] 젠장 2003/02/13  1350
5111      [re] 아나클랜 운영 관련 정혜민 2011/05/15  5140
5110      [re] 우리요 -이름 바꾸기 제안 정혜민 2011/05/20  5168
5109    마르코스- 네이버 캐스트 정혜민 2011/02/25  2694
5108    바쿠닌의 '신과 국가'를 찾습니다. 정혜민 2011/02/25  2831
5107      [re] 병역의 거부감을 느끼는 분들을 위한 반박글. 정혜민 2011/02/11  2476
5106    대북전단 관련한 논제 정혜민 2011/04/27  4981
5105    아나키 FAQ A section 번역된 곳 찾았습니다. 정혜민 2011/07/02  5140
5104    질문 정혜민 2011/01/29  2646
5103    슈타이님께 올리는 짧은 글 정형모 2005/12/29  1265
5102    대학주보 정하연기자입니다 정하연 2006/04/05  1237
5101    100일 출가_ 자유를 찾았다. 정토회 2006/10/08  1348
5100    '앙마'에 대한 이런저런 생각들... 정크 2003/01/14  1505
5099    '자본론'을 팔면서 생긴 일.. [2] 정크 2003/01/08  1401
5098    투표는 과연 국민의 신성한 권리인가? [1] 정크 2002/11/18  1553
5097    크롯포킨님. [1] 정치적인간 2003/10/18  1386
5096    [총선D-8일]*^^*행복해지기를 두려워하지 마세요-민주노동당 정연욱 2004/04/07  1330
5095    음..박종.. [2] 점점 더워지나봐~ 2003/05/20  1364
5094    "남자가 생리대 만들면 별종인가요?" [3] 전화 2005/04/29  1706
5093    롤리타 [10] 전하현 2003/12/02  1325
5092    여성들이여 보지를 이야기하자 [12] 전하현 2003/10/29  1994
5091    청와대진격투쟁 12시50분 현재 상황 전철연 2004/09/11  1343
Prev [1][2][3][4][5][6][7][8][9][10][11][12] 13 [14][15]..[141] Next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