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몽환 2009-01-18 03:03:13, Hit : 2032
Subject   첫 글
첫 글을 씁니다 항상 구경만 하다가 ㅎ
과연 이런 수다글을 써도 될까 하는 고민을 많이 했거든요 ㅋ

스무살 때 처음 아나클랜을 알았어요
지금은 강의명을 까먹었는데; 흠.. 아마도 사회주의 어쩌고.. 그런 이름이었던 듯 ㅎ
첫시간에 선생님이 자유롭게 얘기하고 싶은 내용 있으면 알아서 발표도 하고 그래라 해서

그 때쯤 처음 알게 된 (아마도 ㅋ) 아나키즘에 대해 발표를 하고 싶어서
인터넷으로 자료 찾다가 처음 알게 되었죠

아;
스물한살 때네요;
스무살 여름에 계절학기 듣다가 처음 아나키즘을 접하고 조 발표를 했었드랬지요
그러다가 스물한살 때 듣던 수업에서 또 아나키즘에 대해 더 알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 자료를 찾아서 발표문을 작성하고 선생님께 제출했더니

"주로 아나클랜에서 가져온 자료들이 대부분이더군요. 언젠가 자기목소리로 노래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뭐 이런 내용의 답장이 와서 발표는 무산되었었더랬죠 ㅋㅋㅋㅋㅋㅋㅋㅋ

ㅠㅠ

ㅋㅋ

한동안은 아예 온 마음을 접고 행복하게 살았더랬지요
그러다가 지지난해부터,, 졸업과 진로, ,,, 등으로 고민하기 시작하면서
다시 예전의 생각들이 많이 돌아왔어요
그러다가 촛불집회라는 계기를 맞아 특히 많은 것들을 돌리게 되었죠

그 때 다시 듣게 된 아나클랜이란 이름이었어요 ㅋ
그리고 다시 종종 들르기 시작했죠 ㅎㅎ

그냥 갑갑한 마음에 몇 자 적어봅니다
항상 어딘가에 내 마음을 말하고 싶은데 그럴 곳이 없어서 답답한 때가 많거든요

게으르다 보니 꾸준히 다니는 곳도 없고
마음은 있는데 게으름, 수줍음 등 핑계들로 마음 붙이는 곳이 없네요 ㅎ
공부도 그렇고 공간도 그렇고 사람도 그렇고-

밤이 깊었는데
모두들 안녕한 밤 지내시길... ㅎ ^^




No
Subject
Name
Date
Hit
5130    촛불시위와 전쟁반대 [2] 아나르고 2003/02/08  1405
5129    촛불시위같이갈필요없다 [3] 붕어 2003/01/10  1374
5128    초이화평교회 아낰 2004/02/02  1428
5127    초록 바람이 불어요 兒樂喜 2004/04/21  2065
5126    초기화면 링크 교체요... 보스코프스키 2005/07/25  1335
5125    초 청 합 니 다 [4] 녹색정치준비모임 2003/04/12  1600
5124    체르노빌의 악몽을 잊지말자 돕헤드 2006/04/21  1403
5123    청춘의 도망 -으흠 uhhm 2009/09/13  2222
5122    청춘의 도망 uhhm 2009/09/13  2244
5121    청와대진격투쟁 12시50분 현재 상황 전철연 2004/09/11  1362
5120    청와대를 아이들의 놀이터로 만들어요 아낰 2004/04/20  1408
5119    청소년독립신문 바이러스라고 아나요? [5] 룰루 2003/04/22  1414
5118    청소년 동성애자 인권학교 [1] 인권학교 2003/07/25  1414
5117    청년환경센터 회원이 됩시다! 청년환경센터 2003/05/30  1429
5116    청년학생들의 미대사관 진입시위와 경찰의 폭력적인 진압 돕헤드 2003/03/26  1272
5115    청계천을 막지 못하다니 - 개발파쇼, 밀실행정, 환경미화 돕헤드 2003/07/01  1332
5114    청계천을 걸으며 [2] 빨갱이 2006/04/27  1406
5113    첫화면에 대해 [3] 2004/06/24  1323
   첫 글 [3] 몽환 2009/01/18  2032
5111    첨바왐바와 아나키즘 [2] 돕헤드 2004/11/02  1365
5110    첨 뵙습니다. [7] sk 2002/07/26  1620
5109    철학이 필요한 시대 A 2008/06/22  2803
5108    철학의 빈곤인가 일상의 부재인가. [2] 아낰 2004/04/08  1371
5107    철학사적인 질문하나 드리겠습니다 [4] 모가비 2009/12/26  2579
5106    철수한다 [1] 닥터 보스코노비치 2004/07/03  1424
5105    철민이에게 편지 보낼 주소... 나동혁 2004/01/05  1408
5104    철도. 아부지. [1] Ohho 2002/01/11  2153
5103    철거투쟁기금마련 파티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1] 아샬 2003/12/24  1414
5102    철거민과 함께 [1] 오리대장 2004/05/27  1416
5101    천황제와 군사주의 돕헤드 2004/11/29  1416
5100    천천히 올라가는 음악 uhhm 2007/05/16  1308
5099    천주교신자 고동주, 평화운동가 오정록 병역거부선언 기자회견 병역거부자 2005/10/18  1410
5098    천성산 살리기, 도롱뇽 소송 100만인 서명운동에 동참하여 주세요~ 천성산 2004/06/22  1287
5097    천도 이전에 연방제 실시해야 [11] 지역분권 2004/06/15  1441
5096    처음뵙겠습니다. [6] 나루 2006/11/23  1918
5095    처음 [3] venuspluto 2002/12/20  1360
5094    책임감의 정도 [1] 바람돌이 2002/01/13  1693
5093    책: 한국 아나키즘 100년, 지은이 구승회 등등 김승현 2008/07/28  2486
5092    책 추천좀 부탁드릴께요. [5] 루시퍼 2003/10/28  1289
5091    책 <나는 지금 싸이질로 세상을 바꾼다>를 출간했습니다. 임승수 2007/07/12  1702
Prev [1][2][3][4][5][6][7][8][9][10][11][12] 13 [14][15]..[141] Next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