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돕헤드 2003-07-01 23:53:09, Hit : 1331
Subject   청계천을 막지 못하다니 - 개발파쇼, 밀실행정, 환경미화
녹색정치 준비모임 홈페이지에서 퍼온 글입니다.
주소는 아래와 같습니다.
http://www.greens.or.kr/bbs/view.php?id=best&no=37

--------------------
청계천을 막지 못하다니! 흑흑흑...




새만금도 어렵지만, 청계천은 더욱 어렵다.


그리고 새만금도 죄질이 나쁘지만, 청계천은 더욱 죄질이 나쁘다.


새만금에는 힘들게 살아온 전북이라는 특정한 지역의 경제가 저당잡혀 있어 마음을 아프게 하지만, 청계천을 찬성하는 사람들은 그냥 죄질이 나쁘기 때문에 아주 마음 편하게, 이 나쁜 놈들 하고 말해줄 수 있어 속만은 편하다.



그러나 막기는 매우 어렵다. 명박이형이라는 써글 놈이 있어서이기도 하지만, 실제로는 정말 복잡한 서울이라는 특별한 도시의 발전상, 그리고 도시 빈민의 문제, 게다가 조악한 인프라라는 문제들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1. 생태하천 복원이라는 말 좀 쓰지 마라!


청계천은 생태계라는 말과는 아무 상관이 없다. 정확히 얘기하면 조경에 가까운 일이다... 쓰바...


생태하천이라구 허벌 썰레발 떨지만, 그냥 쉽게 얘기하면 집에다 어항을 하나 갖다 놓는 거랑 똑같다구 보면 된다. 한강물을 푸든, 아니면 지하철 역사의 지하수들을 퍼오던, 하여간 그냥 커다란 어항 하나를 갖다 놓는다고 보면 똑같다.

원래 청계천 자체가 인공하천이기 때문에 건천이라고도 하는데, 하여간 물은 별로 없다. 아무리 삐가번쩍하게 해두, 늘상 물이 흐르는 하천이 아니기 때문에 명박이 형, 참을 수가 없다. 물 퍼다가 다시 흘리는 거다.

그냥 물만 흘리면 분수 같은 개념이지만, 물고기도 몇 마리 푼다고 하니까 그냥 어항 하나가 도심 한 가운데 있다고 생각하면 된다.

이걸 생태계라고는 안하고, 그냥 조경사업이라고 한다.

더 쉽게 얘기하자. 집 안 한 가운데 어항이 있으면 기분은 좋다. 거기에 자라를 키워두 되고, 아니면 아무 거나 넣어두 된다. 기분 나쁘면 치우면 그만이다.

그런 어항이 허벌 큰게 하나 서울 한 가운데 들어온다고 보면 딱이다. 문제는 치우기 어렵다는데 있다. 집에 있는 어항은 애가 다치면 치우면 그만인데, 사대문 안에 떡하니 들어온 청계천이라는 어항은 나중에 문제가 생기더라도 치우기가 좀 어렵다.

물론 그건 명박이 형이 걱정할 건 아니다. 다음에 들어올 시장이 걱정할 일도 아니다. 그냥 그게 부영양화가 되든, 또 다른 문제를 일으키들, 그들은 걱정하지 않는다. 어, 좋은 어항 하나 생기는구나 했던 시민 전체의 조금씩의 희생, 그리고 좀 될만한 세금으로 그냥 때우면 될 일이다.

하여간 이건 어항 만드는 사업이다. 여기다 제발 생태하천 복원이니, 도시 생태계 조성이니 하는 얘기 좀 하지 마라...

쉽게 생각하면, 진짜 하천은 청계천 밑의 파이프로 흐르고, 그 옆으로 또 강에서 물퍼올 또 다른 파이프가 흐르고, 대충 예쁘게 조성된 청계천이라는 파이프 위로 물이 흐르는 거다.

왜 내가 이게 생태계 복원이라고 하지 않냐면, 강의 하구에서부터 시작되는 생태계가 여기에는 없기 때문이다. 그냥... 미끈둥한 파이프가 강 밑으로 나오고, 강물이 스며드면서 시작되는 정상적인 생태계의 기초가 여기에는 없기 때문이다.

이 속에 사는 물고기들... 비들기 같은 거라고 보면 된다. 파리의 비들기들은 자동차가 달려오면 열심히 뛰어간다. 정말 열심히 뛰어간다. 나는 본능마저 까먹은 비들기 같은 것들을 어항 안에 뿌려주는 것과 마찬가지다.


2. 이거, 개발 파쇼의 복권이다!

전설이 몇 가지가 있다. 무슨무슨 위원이라고 참가한 사람들이 다 빙신이거나다 꼴통들인 것만은 아니다. 거기에도 생각이 있는 사람들도 있고, 양심있는 사람들도 있다.

쌩깐다는 말은 이럴 때 쓴다. 회의에 참가한 명박이 형, 계속 졸다가, 회의 끝날 때쯤, 그럼 언제부터 첫 삽을 뜨게되는 거지요?

건설회사는 노난다. 이건 새만금과 비슷하다.

명박이 형과 서울시 선거 같이 뛰었던 사람들. 인생 풀린다.

좋은 건? 명박이 형, 건설업체, 인근에 땅 있는 소유주들...

죽어나는건? 이와 상관없이 세금을 내야하는 나머지 서울 시민들, 강북으로 출퇴근 해야하는 사람들과, 어쨌든 그 근처에 가야하는 사람들, 청계천 일가에서 먹고 살았던 사람들, 그리구 강북 뉴타운 건설이라고 명박이 형 꾀임에 넘어가 허벌레 하는 사람들... 이 사람들이 죽어가는 거다.

그리고 다른 한편으로는, 이건 없는 사람들과 있는 사람들의 문제이기도 하다. 땅을 가진 사람들과 그냥 임대해 가계하나 가지고 있던 사람들과, 뭐 그런 사람들간의 문제이다.


3. 왜 어려운가?

여기에 프로들이 개입하지 못한 것은 복계하천 청계천의 상태가 꼴이 아니었고, 또 청계고가의 안정성에도 문제가 없다고 말할 수 없던 두 가지 문제 때문이다.

그럼 그냥 청계천 썩도록 하면 좋겠어? 니가 청계고가 무너지면 책임질래?

이 두 가지 문제에 프로 중의 프로라고 자부하던 자칭 전문가들이 전부 입 다문게 청계천 복원사업의 또 다른 핵심이다. 그래서 어려웠고, 다들 입 다물었다.

청계천 복원은 대의적으로 좋은게 아니었을까라고 얘기하는 사람들이나, 별 다른 대안은 없었다... 이 두 가지 중의 하나의 입장을 취할 수 밖에 없었다.

그 중에 정답은? 시간을 가지고 천천히 생각해보아야 한다는 것이다. 이런 어벙벙한 말 밖에 할 수 없는가? 실제로 그렇다.

무엇보다도 서울시에서도 아무런 계획을 가지고 있지 않은 상태에서, 이건 안되고, 저건 되고라는 검토를 할 수가 없었다고 말할 수 밖에 없을 것이다.



4. 이제 내일이면 고가가 헐리고 남은 것은 숙제들 뿐이다...


이제 청계고가의 통행금지가 시작되고, 헐릴 것이다. 고가를 다시 손을 보고, 시간을 갖고, 적절한 복원에 대해서 검토를 하자는 대부분의 주장이 힘을 잃게 된다.

명박이 형은 생각보다 쉬웠다고 샴페인을 터뜨릴 것이다.

그러나 악랄하게 여기서도 교훈 하나를 취할 수 밖에 없다.

청계천에서 내몰린 사람들... 그들을 위해서라도 무엇인가 필요하다.

그리고 긴긴 싸움은 이제 막 시작했을 뿐이다.

더 이상 이 땅에 이런 개발파쇼, 정보독재와 밀실행정에 의한, 그리고 '환경을 위한다는' 어항 행정은 없었으면 좋겠다...

그러나 말만으로 그러한 것들은 생겨나지 않는다.

헐린 고가 아래로, 우리는 하나의 패배를 가지게 된다. 이명박이라고 대표되는 개발 아이콘에 대하여, 패배 하나를 가지게 된다.

그러나 이건 지난한 싸움의 시작에 불과하다. 앞으로의 5년 내내, 늘 지고 싶지는 않다. 5년 동안, 기나긴 방어가 지리하게 계속될 것이다.

그리고 최대한의 선방을 하고 싶다... 그리고 다시 5년... 그 때도 지금처럼 암울하게 패배하고 싶지는 않다.

손 한 번 제대로 못써보고 밀리는 이러한 싸움을 다시 반복하고 싶지는 않다.

정치세력화가 절실하다는 것을 절감하는 밤이다.




No
Subject
Name
Date
Hit
5130    촛불시위와 전쟁반대 [2] 아나르고 2003/02/08  1405
5129    촛불시위같이갈필요없다 [3] 붕어 2003/01/10  1374
5128    초이화평교회 아낰 2004/02/02  1427
5127    초록 바람이 불어요 兒樂喜 2004/04/21  2065
5126    초기화면 링크 교체요... 보스코프스키 2005/07/25  1335
5125    초 청 합 니 다 [4] 녹색정치준비모임 2003/04/12  1600
5124    체르노빌의 악몽을 잊지말자 돕헤드 2006/04/21  1403
5123    청춘의 도망 -으흠 uhhm 2009/09/13  2222
5122    청춘의 도망 uhhm 2009/09/13  2244
5121    청와대진격투쟁 12시50분 현재 상황 전철연 2004/09/11  1362
5120    청와대를 아이들의 놀이터로 만들어요 아낰 2004/04/20  1408
5119    청소년독립신문 바이러스라고 아나요? [5] 룰루 2003/04/22  1414
5118    청소년 동성애자 인권학교 [1] 인권학교 2003/07/25  1414
5117    청년환경센터 회원이 됩시다! 청년환경센터 2003/05/30  1428
5116    청년학생들의 미대사관 진입시위와 경찰의 폭력적인 진압 돕헤드 2003/03/26  1271
   청계천을 막지 못하다니 - 개발파쇼, 밀실행정, 환경미화 돕헤드 2003/07/01  1331
5114    청계천을 걸으며 [2] 빨갱이 2006/04/27  1406
5113    첫화면에 대해 [3] 2004/06/24  1322
5112    첫 글 [3] 몽환 2009/01/18  2032
5111    첨바왐바와 아나키즘 [2] 돕헤드 2004/11/02  1365
5110    첨 뵙습니다. [7] sk 2002/07/26  1620
5109    철학이 필요한 시대 A 2008/06/22  2803
5108    철학의 빈곤인가 일상의 부재인가. [2] 아낰 2004/04/08  1371
5107    철학사적인 질문하나 드리겠습니다 [4] 모가비 2009/12/26  2579
5106    철수한다 [1] 닥터 보스코노비치 2004/07/03  1424
5105    철민이에게 편지 보낼 주소... 나동혁 2004/01/05  1408
5104    철도. 아부지. [1] Ohho 2002/01/11  2152
5103    철거투쟁기금마련 파티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1] 아샬 2003/12/24  1414
5102    철거민과 함께 [1] 오리대장 2004/05/27  1415
5101    천황제와 군사주의 돕헤드 2004/11/29  1416
5100    천천히 올라가는 음악 uhhm 2007/05/16  1308
5099    천주교신자 고동주, 평화운동가 오정록 병역거부선언 기자회견 병역거부자 2005/10/18  1409
5098    천성산 살리기, 도롱뇽 소송 100만인 서명운동에 동참하여 주세요~ 천성산 2004/06/22  1287
5097    천도 이전에 연방제 실시해야 [11] 지역분권 2004/06/15  1441
5096    처음뵙겠습니다. [6] 나루 2006/11/23  1918
5095    처음 [3] venuspluto 2002/12/20  1360
5094    책임감의 정도 [1] 바람돌이 2002/01/13  1693
5093    책: 한국 아나키즘 100년, 지은이 구승회 등등 김승현 2008/07/28  2486
5092    책 추천좀 부탁드릴께요. [5] 루시퍼 2003/10/28  1289
5091    책 <나는 지금 싸이질로 세상을 바꾼다>를 출간했습니다. 임승수 2007/07/12  1702
Prev [1][2][3][4][5][6][7][8][9][10][11][12] 13 [14][15]..[141] Next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