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빨갱이 2006-04-27 23:17:28, Hit : 1501
Subject   청계천을 걸으며
청계광장에서 시작한 물줄기를 따라
중랑천과 만나는 곳 까지 약 두시간 여에 걸쳐 청계천을 걸었습니다.

군데군데 하얗게 말라버린 풀들과
이리저리 물길이 나버린 인공적인 풀밭
그리고 하류로 가면 갈 수록 심해지는 녹조(?)

인공적으로 만든 자연에 생명이 깃들기 힘들기 때문일까요?
지나가면서 본 살아있는 것이라곤
녹색 이끼들과 금방 방생한 듯한 금붕어 두마리
방생중인 거북이 한마리 뿐이었습니다.

환경을 구호로 앞세우고 만든 냇가 치곤
너무 그 구호에 어울리지 않는 면들만 발견한 것 같아 좀 씁쓸합니다.

그래서 불현듯 생각난 게 있는데,
여름에 청계천에 쪽배를 띄워보는 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고무대야든, 비닐로 만든 비싼 놈이든 아무튼
그런 걸 타고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물총같은 걸 쏘면서말이죠

딱히 특별한 의미는 없지만, (갖다 붙이면 여러가지 의미가 되겠지만)
그냥 재미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한 번 글이나 올려봅니다.

당연히 "불법"입니다만,
오로지 한쪽 방향으로 걷기만 해야하는 청계천에서
갑자기 느닷없이 일탈을 해보는 것도
신선하지 않을까요?

그냥 청계천을 걷가 갑자기 생각난 일입니다.




No
Subject
Name
Date
Hit
5130    촛불시위와 전쟁반대 [2] 아나르고 2003/02/08  1566
5129    촛불시위같이갈필요없다 [3] 붕어 2003/01/10  1451
5128    초이화평교회 아낰 2004/02/02  1529
5127    초록 바람이 불어요 兒樂喜 2004/04/21  2143
5126    초기화면 링크 교체요... 보스코프스키 2005/07/25  1457
5125    초 청 합 니 다 [4] 녹색정치준비모임 2003/04/12  1688
5124    체르노빌의 악몽을 잊지말자 돕헤드 2006/04/21  1503
5123    청춘의 도망 -으흠 uhhm 2009/09/13  2353
5122    청춘의 도망 uhhm 2009/09/13  2350
5121    청와대진격투쟁 12시50분 현재 상황 전철연 2004/09/11  1442
5120    청와대를 아이들의 놀이터로 만들어요 아낰 2004/04/20  1516
5119    청소년독립신문 바이러스라고 아나요? [5] 룰루 2003/04/22  1560
5118    청소년 동성애자 인권학교 [1] 인권학교 2003/07/25  1511
5117    청년환경센터 회원이 됩시다! 청년환경센터 2003/05/30  1588
5116    청년학생들의 미대사관 진입시위와 경찰의 폭력적인 진압 돕헤드 2003/03/26  1357
5115    청계천을 막지 못하다니 - 개발파쇼, 밀실행정, 환경미화 돕헤드 2003/07/01  1438
   청계천을 걸으며 [2] 빨갱이 2006/04/27  1501
5113    첫화면에 대해 [3] 2004/06/24  1482
5112    첫 글 [3] 몽환 2009/01/18  2136
5111    첨바왐바와 아나키즘 [2] 돕헤드 2004/11/02  1510
5110    첨 뵙습니다. [7] sk 2002/07/26  1696
5109    철학이 필요한 시대 A 2008/06/22  2919
5108    철학의 빈곤인가 일상의 부재인가. [2] 아낰 2004/04/08  1475
5107    철학사적인 질문하나 드리겠습니다 [4] 모가비 2009/12/26  2711
5106    철수한다 [1] 닥터 보스코노비치 2004/07/03  1533
5105    철민이에게 편지 보낼 주소... 나동혁 2004/01/05  1511
5104    철도. 아부지. [1] Ohho 2002/01/11  2250
5103    철거투쟁기금마련 파티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1] 아샬 2003/12/24  1556
5102    철거민과 함께 [1] 오리대장 2004/05/27  1519
5101    천황제와 군사주의 돕헤드 2004/11/29  1523
5100    천천히 올라가는 음악 uhhm 2007/05/16  1390
5099    천주교신자 고동주, 평화운동가 오정록 병역거부선언 기자회견 병역거부자 2005/10/18  1500
5098    천성산 살리기, 도롱뇽 소송 100만인 서명운동에 동참하여 주세요~ 천성산 2004/06/22  1386
5097    천도 이전에 연방제 실시해야 [11] 지역분권 2004/06/15  1547
5096    처음뵙겠습니다. [6] 나루 2006/11/23  1991
5095    처음 [3] venuspluto 2002/12/20  1475
5094    책임감의 정도 [1] 바람돌이 2002/01/13  1815
5093    책: 한국 아나키즘 100년, 지은이 구승회 등등 김승현 2008/07/28  2597
5092    책 추천좀 부탁드릴께요. [5] 루시퍼 2003/10/28  1398
5091    책 <나는 지금 싸이질로 세상을 바꾼다>를 출간했습니다. 임승수 2007/07/12  1810
Prev [1][2][3][4][5][6][7][8][9][10][11][12] 13 [14][15]..[141]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