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보스코프스키 2008-04-07 14:10:10, Hit : 860
Link #1    http://www.pressian.com/Scripts/section/article.asp?article_num=60080406145443
Subject   [프레시안]광우병과 '쌍둥이' 청와대
광우병과 '쌍둥이' 청와대  
  [송기호 칼럼] 한미 FTA와 민주주의  

  2008-04-07 오전 8:27:48    


  

  
  여기 두 개의 청와대가 있다. 하나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청와대요, 다른 하나는 이명박 대통령의 그것이다. 이 둘이 성격에서 상당히 다르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 그러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놓고 보면, 둘은 다를 것이 없다.
  
  지금 두 개의 청와대 공문이 있다. 노 전 대통령이 귀향하기 10일 전,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이하 민변)은 그의 청와대로부터 공문 하나를 받았다. 광우병 위험 물질이 거듭 나왔던 미국산 쇠고기 검역 자료를 공개할 수 없다는 것이었다. 그로부터 한 달 후쯤인 3월 18일, 이번에는 지금의 청와대로부터 공개 거부의 공문이 도착했다. 두 청와대는 똑같이, 자료 공개를 거부했다.
  
  한국과 미국은 다음 달에 있을 한미 정상 회담 의제의 하나로 한미 FTA를 합의했다. 미국은 의회가 한미 FTA를 승인하는 전제 조건으로 쇠고기 검역 대폭 완화를 내세우고 있다. 그리고 이를 한국은 아주 잘 알고 있다. 사실상 쇠고기 검역은 한미 정상 회담의 중요한 비공식적 의제가 되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양국의 정상 회담 실무자들은 이 문제를 놓고 머리를 맞대고 있을 것이다.
  
  그런데도 현재의 청와대는 공개 거부 통지서에서, "이명박 정부 국정 과제 이행 초기 3개월 플랜에 미국산 쇠고기 검역 재개 관련 사항은 포함되어 있지 않음"이라고 명시했다.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청와대를 믿고 싶은 나로서는 4개월째부터의 계획에는 포함되어 있다고 해석하고 있다.
  
  왜냐하면, 지금의 청와대가 그렇게 말하기 불과 한 달 전 쯤, 과거의 청와대가 보낸 공문에도 "현재 한미 간에 협의가 진행 중인 사안"이라고 되어 있다. 그리고 지금 정부의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도 지난 1월 21일자 공문에서, "외교통상부로부터 미국산 쇠고기 수입 문제를 구두 보고 받았다"고 인정했다.
  
▲미국산 쇠고기 검역 완화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의 핵심 전제 조건이다. 그러나 정부는 미국산 쇠고기 관련 정보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  

  민변은 지금 세 개의 광우병 검역 소송을 치르고 있다. 오는 금요일, 농림수산식품부와의 재판이 있다. 농림부는 미국산 쇠고기 검역 기준을 완화하고자, 작년 6월 말에 3일 동안 미국 도축 공장, 비육우 사육 농장 현지 점검을 했다. 하지만 그 결과를 공개하기를 거부했다.
  
  뒤이어, 오는 24일에는 지식경제부와의 재판이 있다. 작년 7월에 미국산 쇠고기 광우병 위험 물질 혼입에도 불구하고 관계 장관회의는 검역 재개를 결정했다. 지경부는 그 회의록 공개를 거부했다. 세 번째로, 다음 달 초하루에는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와의 재판이 잡혀 있다. 인수위원회가 구두로만 보고를 받았다는 이유로 보고 내용 공개를 거부했기 때문이다.
  
  우리는 진정 민주주의인가? 사실에 기초한 여론의 형성이야말로 민주주의의 출발이다. 그러나 도대체 누가 무엇을 위하여 미국산 쇠고기 광우병 위험에 관한 모든 정보를 이토록 통제하는가? 민주주의가 묻힌 묘지에는 거짓 정보만 가득하다.
  
  노무현 정부의 국정브리핑이 올 2월에 낸 <참여정부 경제 5년>이라는 책에는 "2006년 말 미국산 쇠고기에서 뼛조각을 발견하고 다시 수입을 중단했다"(317쪽)고 쓰여 있다. 그러나 한미 FTA 선결조건으로 미국산 쇠고기가 2006년 10월에 다시 수입된 이래, 수입이 중단된 적은 없다. 광우병 위험 물질이 거듭 발견되고, 다이옥신이 나오고, 가짜 검역 증명서조차 나왔지만 수입은 결코 중단되지 않았다. 헤아릴 수 없이 무수히 발견된 뼛조각 물량은 그저 폐기되거나 반송되었을 뿐이다. 책의 부제인 "한국 경제 재도약의 비전과 고투"라는 말이 아깝다.
  
  쌍둥이 같은 두 개의 청와대에게 요구한다. 최소한 미국의 광우병 위험 정보는 국민에게 모두 공개하라! 도대체 뭘 알아야, 미국산 쇠고기 검역 완화에 대해 찬성을 하든지 반대를 하든지 할 것이 아닌가?  
    
  

  송기호/변호사·조선대 겸임교수


http://www.pressian.com/Scripts/section/article.asp?article_num=60080406145443
  




No
Subject
Name
Date
Hit
5092    나쁜 기업 - 나이키와 아디다스, 바이엘과 화이자, 네슬레와 델몬트 그리고 삼성 [7] 돕헤드 2008/04/29  1243
5091    푸르딩 이녀석 요새 뭐하면서 사는지 아시는 분 있습니까?? [7] 금치산자 2008/04/29  1090
5090    [언론기사] 아나키스트의 항일독립운동에 대한 진실규명 결정 [31] 돕헤드 2008/04/29  1024
5089    게시판만 들어오면 바이러스가.... [580] b 2008/04/28  1018
5088    일본 홋카이도 G8 정상회담 반대투쟁 활동가를 보내기위한 준비위원회 모임 [4] 돕헤드 2008/04/27  993
5087    자유로운 개인들의 자유로운 연대체 [23] 촛불하나 2008/04/21  1519
5086    진중권 댓글 [4] 촛불하나 2008/04/21  1067
5085      [re] 진중권 댓글 [2] 보스코프스키 2008/04/21  935
5084    [참세상]다 내어준 쇠고기 협상, 예고된 '굴욕' [4] 보스코프스키 2008/04/19  865
5083    아나키즘에 대한 개념의 부족인가? [8] 보스코프스키 2008/04/18  1335
5082    아나키즘 도서 편찬 위원회 [5] 혁명소녀 2008/04/17  909
5081    [미디어오늘]미국산 쇠고기, 수입 못해 안달 났다 [5] 보스코프스키 2008/04/16  1437
5080    [참세상]임시국회 개최, 한미FTA 비준 최대 쟁점 부각 보스코프스키 2008/04/16  666
5079    이명박과 1% 부유층은 '아나키스트' [10] 돕헤드 2008/04/15  1152
5078      저글에 있는 댓글 --> 아나키스트 규정의 오용에 대한 준엄한 비판들 [2] 보스코프스키 2008/04/17  838
5077    [지행네트워크][콜로키움(3.3) 발제문] 생태아나키즘과 문학/ 신철하 선생님 [1] 보스코프스키 2008/04/14  1546
5076    [대자보]“논밭 없애라” 식량빈국의 합창 보스코프스키 2008/04/11  744
5075    [리장]찝찝한 18대 총선 : 과연 선거는 민주적인가? 보스코프스키 2008/04/10  1562
5074    [김경서]생태 아나키즘 미술의 가능성 - 개체의 자율성을 공동체로 묶어주는,,, 보스코프스키 2008/04/10  1329
5073    2MB [3] punkcock 2008/04/09  1092
5072    [경인일보]생계형 범죄와 온도계 보스코프스키 2008/04/09  874
5071    [지행 네트워크]마을과 코뮨을 논하다(녹색평론) 보스코프스키 2008/04/09  1135
5070    베이징 올림픽 성화 꺼졌다. 노원 2008/04/09  1043
5069    아나레스님 블로그의 흑적색기에 FAI가 있던데... [1] 보스코프스키 2008/04/08  849
5068    무정부계 청년들, 속속 검거되다 [1] 돕헤드 2008/04/07  947
   [프레시안]광우병과 '쌍둥이' 청와대 보스코프스키 2008/04/07  860
5066    [참세상]한미FTA 타결 1년, 잊혀진 2년의 기억 보스코프스키 2008/04/06  697
5065    어찌저찌 uhhm 2008/04/04  881
5064    [대운하 삽질에 반대하는 벙개]시멘트가 희망이냐? 4월9일 만나요 돕헤드 2008/04/03  780
5063    [초록정당을 만드는 사람들]표현의 자유와 사상의 자유의 차이 : 감옥의 송두율과 박홍 이사장 보스코프스키 2008/04/02  1142
5062    이거니 [3] 돕헤드 2008/04/01  956
5061    G8 관련 일본 입국 거부당한 동영상 카라 2008/04/01  1081
5060    국가에 갖힌 아나키즘의 또 다른 예? [2] 보스코프스키 2008/04/01  1083
5059     [프레시안]경찰, 민생엔 늦장 대응, 집회엔 과잉 대응 보스코프스키 2008/03/31  1148
5058    이 퍼포먼스할때 들리는 노래 제목좀 알려주세요 촛불하나 2008/03/29  1033
5057    G8 정상회담 반대 투쟁에 참가하자 [1] 돕헤드 2008/03/27  921
5056    [문화우리] 세운상가 1차 세미나 문화우리 2008/03/27  780
5055    못된놈 uhhm 2008/03/26  797
5054    3월 29일 토요일 벼룩없는 고양이시장이 열립니다 돕헤드 2008/03/26  973
5053      많이들 오세요~~~ b 2008/03/28  823
Prev [1][2][3][4][5][6][7][8][9][10][11][12][13] 14 [15]..[141] Next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