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보스코프스키 2008-04-09 17:35:30, Hit : 870
Link #1    http://www.kyeongin.com/news/articleView.html?idxno=372390
Subject   [경인일보]생계형 범죄와 온도계
생계형 범죄와 온도계  


2008년 04월 03일 (목)  하승우webmaster@kyeongin.com  


    
▲ 하승우(지행네트워크 연구활동가)
생계형 범죄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 신문을 펼칠 때마다 심심찮게 그 단어를 찾을 수 있다.

생계형 범죄라는 말이 처음 우리 사회에 등장한 것은 IMF 이후이다. 1996년까지는 생계형 범죄라는 말이 없었고 공무원들의 비리를 일컫는 생계형 비리, 생계형 수뢰라는 말만 있었다. IMF체제로 인한 실업과 배고픔, 불안, 절망은 물건을 훔치거나 사람을 속이는 범죄를 증가시켰다. 가족의 먹거리를 마련하기 위해 범죄를 저지르는 현대판 장발장, 우리 사회의 슬픈 자화상이다.

IMF 이후 이렇게 생계형 범죄가 늘어나자 1999년 2월 법무부는 벌금을 못내 노역장에 유치된 2천여명을 특별히 사면했다. 그리고 12월에는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생계형 범죄 수배자에게 관용을 베푸는 특별 조치를 실행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런 조치는 단순한 임시방편일 뿐이고 그 원인을 없애지 못했다.

그런 적극적인 조치 이후 생계형 범죄가 잠시 고개를 숙이는 듯했지만 2002년부터 다시 본격적으로 그 비율이 증가하고 있다. 그리고 단순히 비율만 증가하지 않고 그 범위가 청년, 주부, 노인, 이주노동자 등 여러 층의 사람들로 넓어지고 있다. 범죄의 대상도 가게의 물건에서 맨홀 뚜껑, 길에 세운 차의 기름, 모금함 등 불특정한 대상으로 확산되고 있다. 그리고 겉으로 드러나는 범죄행위가 아니라 범죄의 원인이 되는 불안요인을 생각하면 그 폭은 더 넓어진다. 전기요금이나 수도요금을 내지 못하는 가구 수가 계속 늘어나고 있고, 최근 20년간 자살률 증가속도, 노년층과 여성 자살률은 세계 1위권을 달리고 있다. 이혼율도 세계 1위권을 달리고 있다. 인터넷 경매 사이트에서는 아기 돌반지나 개인 수집품들이 팔리고 있다. 이런 불안정함은 지금 현재의 살아남기를 위해 미래의 삶을 '과감히' 포기하게 한다.

그런데 우리 사회에는 생계형 범죄만 일어나지 않는다. 이른바 죄보다 사람을 더 미워하게 만드는 범죄도 있으니, 그것은 바로 권력을 가진 사람들의 범죄이다. 남들의 애달픈 생계는 나 몰라라 하고 자기 이익만 챙기는 이런 사람들은 이익을 위해 권력을 매수하고 갖은 비리를 저지른다. 더 심각한 점은 이들이 그런 범죄를 저지르고도 자신의 지위와 권력, 돈을 이용해서 처벌을 피한다는 점이다. 국민들의 기대를 모았지만 언제나 권력층이나 재벌에 대한 수사는 '역시나'로 끝난다. 그러면서 사람들은 '유전무죄, 무전유죄'를 되뇌고 죄의식을 망각한다. 생계형 범죄의 파렴치함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있지만, 사실 그 파렴치함에는 뭘 해도 되지 않는다는 자포자기의 심정과 나라고 뭘 못하겠냐는 공격적인 불만이 뒤섞여 있다.

일찍이 프란츠 파농은 사람들 사이의 폭력성 증가가 사람들 사이에 내면화된 감정과 무관하지 않음을 밝힌 바 있다. 시간이 흐를수록 가난한 사람들이 상류층의 범죄에 무관심해지는 반면, 자기 주변의 비슷한 사람들에게는 더욱더 민감하게 반응하고 폭력적으로 변한다. 그리고 그런 폭력은 아이나 여성같은 사회적 약자들에게 집중되고 더 잔인해진다.

최근에 발생하는 일련의 강력범죄를 보며 섬뜩함을 느끼는 건 그 때문이다. 그 섬뜩함은 특정 개인의 문제일 수 없다. 파농이 지적했듯이 그것은 "거울이 우리의 모습을 그대로 비추는 것처럼 우리가 행사한 폭력이 반사되어 우리에게 되돌아오는 것"이기 때문이다.

지금 당장은 위협으로 느껴지지 않고 안전하다 여길 수 있다. 하지만 20대 80에서 1대 99로 향하는 사회에서 과연 1%가 안전할 수 있을까? 단순히 위험사회를 강조하는 것만으로는 우리의 삶을 담보할 수 없고, 좋은 삶을 위한 장기적인 고민이 필요하다. 이미 10년째 우리 사회에는 시끄러운 경고음이 울리고 있다. 그런데 우리는 아직 그 심각성을 깨닫지 못하고 있다. 100도를 넘기 전에는 직접 손을 넣지 않는 이상 그 물의 온도를 알지 못한다. 지금 우리 사회는 100도를 향해 끓고 있다.



http://www.kyeongin.com/news/articleView.html?idxno=372390




No
Subject
Name
Date
Hit
5092    나쁜 기업 - 나이키와 아디다스, 바이엘과 화이자, 네슬레와 델몬트 그리고 삼성 [7] 돕헤드 2008/04/29  1240
5091    푸르딩 이녀석 요새 뭐하면서 사는지 아시는 분 있습니까?? [7] 금치산자 2008/04/29  1083
5090    [언론기사] 아나키스트의 항일독립운동에 대한 진실규명 결정 [31] 돕헤드 2008/04/29  1021
5089    게시판만 들어오면 바이러스가.... [580] b 2008/04/28  1014
5088    일본 홋카이도 G8 정상회담 반대투쟁 활동가를 보내기위한 준비위원회 모임 [4] 돕헤드 2008/04/27  989
5087    자유로운 개인들의 자유로운 연대체 [23] 촛불하나 2008/04/21  1514
5086    진중권 댓글 [4] 촛불하나 2008/04/21  1063
5085      [re] 진중권 댓글 [2] 보스코프스키 2008/04/21  931
5084    [참세상]다 내어준 쇠고기 협상, 예고된 '굴욕' [4] 보스코프스키 2008/04/19  863
5083    아나키즘에 대한 개념의 부족인가? [8] 보스코프스키 2008/04/18  1330
5082    아나키즘 도서 편찬 위원회 [5] 혁명소녀 2008/04/17  906
5081    [미디어오늘]미국산 쇠고기, 수입 못해 안달 났다 [5] 보스코프스키 2008/04/16  1434
5080    [참세상]임시국회 개최, 한미FTA 비준 최대 쟁점 부각 보스코프스키 2008/04/16  664
5079    이명박과 1% 부유층은 '아나키스트' [10] 돕헤드 2008/04/15  1145
5078      저글에 있는 댓글 --> 아나키스트 규정의 오용에 대한 준엄한 비판들 [2] 보스코프스키 2008/04/17  834
5077    [지행네트워크][콜로키움(3.3) 발제문] 생태아나키즘과 문학/ 신철하 선생님 [1] 보스코프스키 2008/04/14  1542
5076    [대자보]“논밭 없애라” 식량빈국의 합창 보스코프스키 2008/04/11  741
5075    [리장]찝찝한 18대 총선 : 과연 선거는 민주적인가? 보스코프스키 2008/04/10  1558
5074    [김경서]생태 아나키즘 미술의 가능성 - 개체의 자율성을 공동체로 묶어주는,,, 보스코프스키 2008/04/10  1325
5073    2MB [3] punkcock 2008/04/09  1090
   [경인일보]생계형 범죄와 온도계 보스코프스키 2008/04/09  870
5071    [지행 네트워크]마을과 코뮨을 논하다(녹색평론) 보스코프스키 2008/04/09  1130
5070    베이징 올림픽 성화 꺼졌다. 노원 2008/04/09  1039
5069    아나레스님 블로그의 흑적색기에 FAI가 있던데... [1] 보스코프스키 2008/04/08  845
5068    무정부계 청년들, 속속 검거되다 [1] 돕헤드 2008/04/07  941
5067    [프레시안]광우병과 '쌍둥이' 청와대 보스코프스키 2008/04/07  856
5066    [참세상]한미FTA 타결 1년, 잊혀진 2년의 기억 보스코프스키 2008/04/06  694
5065    어찌저찌 uhhm 2008/04/04  880
5064    [대운하 삽질에 반대하는 벙개]시멘트가 희망이냐? 4월9일 만나요 돕헤드 2008/04/03  778
5063    [초록정당을 만드는 사람들]표현의 자유와 사상의 자유의 차이 : 감옥의 송두율과 박홍 이사장 보스코프스키 2008/04/02  1137
5062    이거니 [3] 돕헤드 2008/04/01  952
5061    G8 관련 일본 입국 거부당한 동영상 카라 2008/04/01  1077
5060    국가에 갖힌 아나키즘의 또 다른 예? [2] 보스코프스키 2008/04/01  1078
5059     [프레시안]경찰, 민생엔 늦장 대응, 집회엔 과잉 대응 보스코프스키 2008/03/31  1143
5058    이 퍼포먼스할때 들리는 노래 제목좀 알려주세요 촛불하나 2008/03/29  1030
5057    G8 정상회담 반대 투쟁에 참가하자 [1] 돕헤드 2008/03/27  920
5056    [문화우리] 세운상가 1차 세미나 문화우리 2008/03/27  778
5055    못된놈 uhhm 2008/03/26  796
5054    3월 29일 토요일 벼룩없는 고양이시장이 열립니다 돕헤드 2008/03/26  969
5053      많이들 오세요~~~ b 2008/03/28  821
Prev [1][2][3][4][5][6][7][8][9][10][11][12][13] 14 [15]..[141] Next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