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보스코프스키 2008-04-18 12:28:15, Hit : 1497
File #1    아나키즘에_대한_개념의_부족인가.hwp (0 Byte)   Download : 39
Subject   아나키즘에 대한 개념의 부족인가?
이 글은 아래에 있는 "이명박과 1% 부유층은 '아나키스트'"라는 글에 대한 반박과 지적입니다. 그다지 잘 쓴글은 아니지만 나름대로 써 보았습니다. 많은 비판 환영합니다.


아나키즘에 대한 개념의 부족인가?

얼마 전에 "이명박과 1% 부유층은 '아나키스트' " 라는 글을 보았다.

http://www.mediamob.co.kr/ctzxp/Blog.aspx?ID=200961

이 글은 시작부터 ‘이 명박과 1% 부유층 = 아나키스트’ 라고 규정하고 있지만 아나키즘의 정의조차 인식하지 못하는 듯하다. 하지만 이런 기준이라면  이 건희, 이 재용 부자(夫子) = 아나키스트 인가? 글이 개념을 전혀 모르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 국가를 긍정하는 아나키스트 - 화란과 같이 거의 모든 자유가 인정받는 국가라고 해도 - 는 없으므로! 그러나 모든 탈 국가주의자와 반 국가주의자가 아나키스트 일 수는 없다. 하다못해 아나키즘과 아나키스트에 관한 도서의 모든 저자들이 아나키스트는 아닌 것처럼.  물론 아나키즘을 무정부주의라는 일면적인 번역에 반대하는 것 처럼 반 국가주의나 탈 국가주의로도 번역하지는 않는다. 이에 대해서는 아나키즘 FAQ를 통해서 더 많이 찾아낼 수 있다. 다른 지적에 있어서는 시장주의를 주장해 놓고 반 시정적인 모순을 찾아낸 부분이 있긴 하지만 이것은 정책의 모순점일 뿐 노골적인 국가 반대라고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 ‘비즈니스 프렌들리’의 허구를 벗기기 위해서 아나키즘으로 동원한 특면도 있지만 엿 보인다. 국가의 무력화에서 이것을 찾지만 단순히 국가를 무력화 하거나 변란을 꾀하는 모든 무리들을 아나키스트로 보는 것은 사전의 곡해에서 찾을 수 있는 정도이다. 아직도 많은 영한사전의 anarchism 과 anarchist 의 해설엔 ‘반역자’ 라는 개념을 적어 넣고 있다. 이 점은 아직도 권력에 영합하는 것이 신상에 이롭다는 생각을 하고 있는 사람들의 영향력 하에서 살고 있다는 생각을 들게 한다.
아나키즘 포 비즈니스도 잘못된 적용의 예이다. 차라리 아나키즘을 상품화하는 것이 이 예일 것이다. 이 예는 과문하지만 몇 가지 있다고 하는데 아직 찾아보지는 못했다. 작은 정부라는 것이 얼핏 들으면 아나키즘에 가까울 수 있지만 규모의 축소가 전제되는 이야기일뿐더러 작은 정부라는 것은 정부의 존속이 전제되는 것 일진대 아나키즘으로 간주되어야 할 이유는 없는 것이다. 차라리 이 점에선 노암 촘스키의 ‘즉각적 국가폐지 반대’가 더 아나키즘엔 설득력 있다.
‘권위나 권력이 부여되는 조직 자체를 부정한다’ 는 것을 아나키즘의 핵심으로 받아들이는 것을 본다면 개념을 모르지는 않는 것으로 안다. 다양한 성향도 인정하니 더더욱 안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개인주의적 아나키즘’의 특징까지 떠 올린다니 더 더욱!!
필자도 박 형준이 말하는 것 처럼 비즈니스 프렌들린지 비즈니스 호스틸린지 하는 자들이 무척 싫다. 하지만 이런식으로 아나키즘까지 혐오스럽게 만드는데 의도치 않게라도 동의하게 해서야 되겠는가!! 차라리 저들을 향해 타매하는 논조의 글을 날리시려면 ‘개인 탐욕 지상주의자’ 같은 말이 더 어울릴 것이다. 그리고 창비 주간 논평 중에 ‘도둑정치(kleptocracy)’라고 쓴 글도 있다.(->법치주의 혹은 도둑정치, 누가 떼법에 매달리나 ;이대근/ 경향신문 정치·국제에디터) 이유는 저들 자신들에겐 경전의 문구처럼 신성한 그 규정이 타자들에겐 (자신들의 이익을 감춘) 공익을 요구하니깐! 비판 댓글 중에도 ‘역설적 펑키족’을 지적한 말이 있기는 하다. 한국의 권리제한 규정 중엔  ‘공공복리’도 사유로 들어간다. 하지만 이것이 왜 권리제한의 사유가 되어야 하는 지는 필자는 알지도 못하고 알 필요도 없다고 본다. 저들 국가 본성에선 당연한 이야기이므로.

아나키스트의 본질로 ‘삼성 특검’의 조속한 마무리를 들었지만 설득력이 없기는 마찬가지다. 물론 특검 찬성이 아나키스트의 규정 요소일 수는 없지만 반대가 아나키스트라는 증거로 들고 나온 ‘상속세 폐지’가 설득력 없기는 매 한가지다. 존속이 아나키스트의 특성이 아닌 것과 마찬가지로. 오히려 이 점에서 자신들에게 그 토록 신성하게 적용되어야 하는 것이 왜 타자들 특히 노동자, 농어민, 문화예술인, 시민사회단체 활동가 등 에겐 왜 이기적이라는 규정으로 덧 씌워져야 하는지에 대한 위선만 지적했어도 이런 규정은 내리지 않겠다. 강 우석 감독이 영화 ‘실미도’ 를 제작하면서 사유물이 된 국가를 비판한 적이 잠시 있는데 바로 국가기구의 사적동원이다. 아나클랜 게시판의 댓글에서도 이 점이 마땅히 지적되어 있고 이 때문에 정재계 그리고 관계와 언론계 까지 아우르는 혼맥이 있을 수 있었다. 혼맥도는 참여연대에서 이미 제공한 바 있다. 겉으로 국가권력의 최소화를 주장하는 위선도 마찬가지 면에서 지적되었지만 여전히 최소를 주장하지 부재(不在)를 주장하는 것이 아니다. 다른 한 편으로 강남의 그 좋은 암 환자를 위한 시설(삼성 의료원 같은)도  강남에 집중되어 있고 암 사망자 수가 강북이 휠씬 많다. 이미 공권력이 사적인 구사대(오히려 최씨 무신정권의 사적 구사대에서 시작한 삼별초가 반몽 항쟁에 앞장선 사실이 감개무량하다.)로 전락한 지는 오래 되었고 어차피 저들의 국가관은 자신들이 쥐고 흔들 수 있는 국가이냐 아니냐에 대해서 국가관이 극과 극을 왔다 갔다 한다. 즉 ‘상실했던 10년’ 론처럼 자신들의 안락 여부가 그 0순위의 판단의 기준이자 경전이다. 댓글에서 아나르코 - 캐피털리즘을 주장하는 미국인들이 있기는 하나 자본주의(캐피털리즘)의 조류 특성상 계서(hierarchy)가 제외된 모델이 없기에 그리고 필연적으로 야기(흔히 말하는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분화 등도 이런 것이다. 어떤 정당에서 내세우는 사회연대전략이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의 나눔이라는 아름다운 말(?)로 포장되어 있지만 자본의 위선을 생략하는 중대한 실수를 범하고야 말았다. 이걸 주장할 시간에 직역 구분이 자본의 필요만 관철되어 나뉘어 진 모순을 타격 했으면 그런 선거결과는 가져오지 않았을 것이다.)하기에 이는 허구이다. 그리고 쓰레기 이념 자체가 아니다. 오히려 이념이 문제라기보다는 압박이 문제인 측면이 많다. 사실 그 사회에서 박해받는 무리들 대다수는 그 사회에서 매력이 그다지 없는 자들이고 이 점은 아나키즘의 적용에서도 예외 없이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극과 극이 통한다는 말도 있지만 이 이야기를 저들에게 적용하는 것은 부적절하다. 차라리 저들이 국가기구가 필요없다고 주장하고 자신들에게 뿐만이 아니라 핍박받아오거나 하는 사람들 모두에게 유해하다고 했다면 당연히 이것이 적용 되겠지만!




No
Subject
Name
Date
Hit
5092    나쁜 기업 - 나이키와 아디다스, 바이엘과 화이자, 네슬레와 델몬트 그리고 삼성 [7] 돕헤드 2008/04/29  1408
5091    푸르딩 이녀석 요새 뭐하면서 사는지 아시는 분 있습니까?? [7] 금치산자 2008/04/29  1290
5090    [언론기사] 아나키스트의 항일독립운동에 대한 진실규명 결정 [31] 돕헤드 2008/04/29  1163
5089    게시판만 들어오면 바이러스가.... [580] b 2008/04/28  1176
5088    일본 홋카이도 G8 정상회담 반대투쟁 활동가를 보내기위한 준비위원회 모임 [4] 돕헤드 2008/04/27  1131
5087    자유로운 개인들의 자유로운 연대체 [23] 촛불하나 2008/04/21  1722
5086    진중권 댓글 [4] 촛불하나 2008/04/21  1271
5085      [re] 진중권 댓글 [2] 보스코프스키 2008/04/21  1106
5084    [참세상]다 내어준 쇠고기 협상, 예고된 '굴욕' [4] 보스코프스키 2008/04/19  995
   아나키즘에 대한 개념의 부족인가? [8] 보스코프스키 2008/04/18  1497
5082    아나키즘 도서 편찬 위원회 [5] 혁명소녀 2008/04/17  1062
5081    [미디어오늘]미국산 쇠고기, 수입 못해 안달 났다 [5] 보스코프스키 2008/04/16  1607
5080    [참세상]임시국회 개최, 한미FTA 비준 최대 쟁점 부각 보스코프스키 2008/04/16  763
5079    이명박과 1% 부유층은 '아나키스트' [10] 돕헤드 2008/04/15  1301
5078      저글에 있는 댓글 --> 아나키스트 규정의 오용에 대한 준엄한 비판들 [2] 보스코프스키 2008/04/17  1013
5077    [지행네트워크][콜로키움(3.3) 발제문] 생태아나키즘과 문학/ 신철하 선생님 [1] 보스코프스키 2008/04/14  1734
5076    [대자보]“논밭 없애라” 식량빈국의 합창 보스코프스키 2008/04/11  862
5075    [리장]찝찝한 18대 총선 : 과연 선거는 민주적인가? 보스코프스키 2008/04/10  1744
5074    [김경서]생태 아나키즘 미술의 가능성 - 개체의 자율성을 공동체로 묶어주는,,, 보스코프스키 2008/04/10  1534
5073    2MB [3] punkcock 2008/04/09  1309
5072    [경인일보]생계형 범죄와 온도계 보스코프스키 2008/04/09  1057
5071    [지행 네트워크]마을과 코뮨을 논하다(녹색평론) 보스코프스키 2008/04/09  1307
5070    베이징 올림픽 성화 꺼졌다. 노원 2008/04/09  1222
5069    아나레스님 블로그의 흑적색기에 FAI가 있던데... [1] 보스코프스키 2008/04/08  1022
5068    무정부계 청년들, 속속 검거되다 [1] 돕헤드 2008/04/07  1100
5067    [프레시안]광우병과 '쌍둥이' 청와대 보스코프스키 2008/04/07  994
5066    [참세상]한미FTA 타결 1년, 잊혀진 2년의 기억 보스코프스키 2008/04/06  804
5065    어찌저찌 uhhm 2008/04/04  1015
5064    [대운하 삽질에 반대하는 벙개]시멘트가 희망이냐? 4월9일 만나요 돕헤드 2008/04/03  912
5063    [초록정당을 만드는 사람들]표현의 자유와 사상의 자유의 차이 : 감옥의 송두율과 박홍 이사장 보스코프스키 2008/04/02  1323
5062    이거니 [3] 돕헤드 2008/04/01  1075
5061    G8 관련 일본 입국 거부당한 동영상 카라 2008/04/01  1290
5060    국가에 갖힌 아나키즘의 또 다른 예? [2] 보스코프스키 2008/04/01  1206
5059     [프레시안]경찰, 민생엔 늦장 대응, 집회엔 과잉 대응 보스코프스키 2008/03/31  1356
5058    이 퍼포먼스할때 들리는 노래 제목좀 알려주세요 촛불하나 2008/03/29  1239
5057    G8 정상회담 반대 투쟁에 참가하자 [1] 돕헤드 2008/03/27  1048
5056    [문화우리] 세운상가 1차 세미나 문화우리 2008/03/27  914
5055    못된놈 uhhm 2008/03/26  920
5054    3월 29일 토요일 벼룩없는 고양이시장이 열립니다 돕헤드 2008/03/26  1171
5053      많이들 오세요~~~ b 2008/03/28  968
Prev [1][2][3][4][5][6][7][8][9][10][11][12][13] 14 [15]..[141] Next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