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멍청이 2002-11-24 13:25:39, Hit : 1830
Subject   세상을 바꾸는 건.
움움.
무엇일지 정말 알 수 없다.

어제 아침 11시.
서울출입국관리소 앞 이주노동자 집회에 참석했다.
평등이주지부. 직접행동. 원광대 내년 총학.
..이렇게 참석했다.
사람 숫자 10명이던가?
별 일 없이 잘 마무리 했다.
전경은 떼거지로 몰려와 있었다.
혹시라도 이주노동자가 한명이라도 집회에 나타나면 바로 덮칠려고 했었나보다.

오후에는 3시부타 용산 집회에 참석했다.
청소년 행동의 날. 집회가 있었고.
범대위 집회가 있었다.
민족주의는 좌파와 양립할 수 없음을 다시 느낀 자리였다.

목요일을 화려하게 장식했던 1001,1002 부대는.
어제 뒤쪽에 물러나 있었다.

형식적으로 전경부대와 몸싸움을 하고.
바로 마무리 집회 했다.
중간에 나는 돌을 한 번 맞았었다.


우리는 다시 전북으로 내려왔다.

돌아오면서 관성화된 집회에 대해 잠깐 이야기 했었다.

엊그제.
한총련 애들이.미대사관 앞에서 기습시위를 하다 전원 연행되었다.

어제.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전경과 밀고 당기고 놀았다.

정말.
파이와 꽃병이 필요하겠구나 싶다.
그래도 나는 꽃병 던지기 싫다.
그것이 나에게 날아온다고 생각하면. 끔찍하다.

화염병을 실제로 보고.
조금 놀랐었다.
3-4m 높이로 솟는 불길과.
주위로 날아가는 유리 파편들.
내가 생각했던 거 보다 훨씬 위력적인 무기였다.

두서없는 글.
나중에 구체적으로 적어야지.




No
Subject
Name
Date
Hit
5090    [한겨레21]자위대 반대! 일본 지자체의 내공 보스코프스키 2006/11/25  1856
5089    [공지] 이번 토요일 아나클랜 모임 할아버지 집 오후 3시 [1] 돕헤드 2002/11/28  1856
5088    [네이트도서/YES24/다음도서/교보문고]카페의 아나키스트 사르트르 - 자유를 위해 반항하라 [4] 보스코프스키 2009/05/27  1854
5087    흠...말... [6] 바카 2002/09/19  1853
5086    [용산 행동하는 라디오] 4월 20일 월요일 첫방송 듣기 언론재개발 2009/04/23  1852
5085        [re] 갑자기 실례지만.. [4] Isie 2009/08/01  1851
5084    세계화. 그 화두. [9] 바카 2003/07/11  1851
5083    [레프트21]좌파의 관점에서, 좌파를 위해 글을 쓴 작가 보스코프스키 2010/02/01  1850
5082    여수에 갇혀있는 이주노동자 사말의 두번째 편지 [1] 매닉 2004/02/20  1849
5081    언론학교로 오세요^^ 민언련 2002/10/04  1848
5080    [착취로부터 도망치자!] [16] 구설수 2004/04/28  1845
5079      많이들 오세요~~~ b 2008/03/28  1841
5078    [코주부 통신] 정형모 박사 환갑기념 부폐잔치 [5] 젤소미나 2004/07/04  1841
5077    2월 3일 지율과 천성산을 위한 촛불집회에서 조약골님 [3] 自由魂 2005/02/04  1840
5076    짜르방~ [1] 문화파괴 2010/04/02  1838
5075    [민중의소리]국민건강 팔아먹고 한미FTA 고집하는 재경부 규탄한다 보스코프스키 2006/12/23  1838
5074    이들이 진짜 한국의 경찰 맞습니까? [2] dope 2002/07/28  1837
5073    성찰을 위한 칼럼 하낫~~~!!!! 보스코프스키 2007/01/03  1836
5072    check thiz out ! bung 2002/02/05  1836
5071    여고샐해방전선과나<개인성명> [5] interbung 2002/06/02  1835
5070    '또다른 하나회' 나눔회 사건 터지나-오마이뉴스 보스코프스키 2005/01/12  1834
5069    [도서/알라딘(내용) & 리브로(도서이미지)]아나키즘 국가권력을 넘어서 [1] 보스코프스키 2007/08/20  1833
5068    La Solidareco de Esperanto 28 [1] 카라 2006/12/29  1832
5067    만리동 잔혹사 [1] 인드라 2004/05/23  1832
5066    메뉴부분의 html파일(사이트 맨 아래 검은 띠 부분) 수정본 입니다. 보스코프스키 2006/10/04  1831
5065      [re] 수유너머에서의 강의 어떠하였나요? [3] 요이 2009/07/15  1830
5064    Indymedia 한국은 [10] 광기형 2008/12/26  1830
5063    [로쟈]혁명가의 교리문답 보스코프스키 2008/02/23  1830
   세상을 바꾸는 건. [6] 멍청이 2002/11/24  1830
5061    주민증 꺼져! 다이어 2006/02/11  1828
5060    ok people in the fear [1] uhm 2002/05/17  1827
5059    퍼옴 [3] eclipse 2002/02/07  1827
5058    야만적이고 예술적인 용산참사 현장 - 철거된 가게 앞 텃밭, 새싹이 돋았다 2009/07/22  1825
5057    우창수 콘서트에 초대합니다 1월 26일 울산 / 27일 부산 노래나무심기 2008/01/13  1824
5056    이건 모 그냥 [2] uhhm 2009/07/02  1823
5055    아나클랜 사이트를 전면 개편해보는 것이 어떨까요? [17] 돕헤드 2009/01/12  1822
5054      [re] 갑자기 실례지만.. [1] uhhm 2009/08/02  1821
5053    3월 29일 토요일 벼룩없는 고양이시장이 열립니다 돕헤드 2008/03/26  1820
5052    토지정의와 땅 관련 글 모음입니다.-우리모두/역사비평/황해문화 등 보스코프스키 2005/03/02  1820
5051    짜르방~ (2) 문화파괴 2010/04/16  1819
Prev [1][2][3][4][5][6][7][8][9][10][11][12][13] 14 [15]..[141]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