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돕헤드 2002-09-08 13:10:00, Hit : 1471
Subject   미군 장갑차 여중생 압살 사건의 충격적인 진실을 말한다
민중의소리에서 퍼왔습니다.
http://voiceofpeople.org/new/news_view.html?serial=1650&category=type10


장갑차 조종 전문가 이기환씨의 보고서

미군 장갑차 여중생 압살 사건의 충격적인 진실을 말한다



민중의소리 기자  



미군이 운행하는 장갑차에 의해 한국의 신효순 심미선 두 여중생이 깔려죽은 사건은 단순한 사고사가 아니라 여중생들을 닭 몰듯 장난 삼아 몰고 희롱하며 깔아 죽였다는 사실이고 그것도 모자라 전 후진을 반복하여 확인 압살까지 강행한 천인공노할 만행이었다는 사실이다.

이 그림을 보자. 그림은 미군 장갑차 살인범국민대책위원회 사무실에 있는 사진을 확대하여 전문가의 눈으로 보고 그린 것이다. 이 그림을 보라.


ⓒ이기환


이 글을 쓰는 필자는 탱크 장갑차 교육학교인 육군 기갑 학교를 졸업하고 우리 나라에서는 26사단 탱크중대에서 탱크를 조종했고 71년도 베트남전에 참전해서는 백마부대 장갑차파견대에서 밀림왕 7호라는 장갑차를 1년간 조종하며 베트남의 간선도로인 일번국도를 매일 같이 누비고 다녔고 3만Km이상의 무사고 조종경력을 갖고 있는 장갑차와 탱크 조종 전문가 출신이다. 1950년생 52세 이름은 이기환.

처음 장갑차 압살 사고에 대해 이야기를 들었을 때는 나는 그것이 주행중에 어쩔 수 없이 일어난 사고라고 생각했고 또 그렇게 믿었다. 시간이 지나면서 신문이나 방송에서 여러 사람들이 고의에 의한 압살 살인이라 했을 때도 나는 그것이 주행중에 충돌을 피하기 위해 급히 방향을 틀거나 아니면 급커브를 돌다가 난 사고라고 믿었다.

사람을 그것도 둘씩이나 고의로 깔아 죽인다는 것은 전쟁터에서 부딪힌 적군이라고 해도 상상하기 힘든 일이고 또한 전차병은 전차자체가 대형 무기이기 때문에 탱크나 장갑차 승무원들은 사관학교생들처럼 군기가 엄하고 특히 전차병 조종수는 정신과 몸이 강건한 자가 맡기 때문에 고의로 인한 사고는 나지 않는다. 그래서 나는 살인을 믿지 않고 있다가 미군 장갑차병의 진술이 다 거짓이라는 것을 알면서부터 사고 현장에 찾아가 보게 되었고 사건현장에서 나는 고의에 의한 살인임을 직감하고 치를 떨었다. 그리고 8월 26일자로 인터넷에 글을 올렸었다.
(박동익 선생님이 대신 올려줌)

제목은 어는 장갑차의 분노라는 것이었는데 그 글은 필자가 컴퓨터 문외한(컴맹) 이라서 사건 현장사진을 보지 못하고 현장 답사만으로 쓴 것이기에 지금과 같은 글을 쓸 수 없었다.

그러다 8월 31일날 사건 현장사진을 20여장 보고서야 충격적인 사실에 대한 확증을 갖게 되었고 따라서 이제야 확실한 글을 쓸 수 있게 되었다.


그렇게 단정짓는 근거는 다음 세 가지다.

첫째 사건 현장답사결과 시각장애인이 장갑차를 운행하지 않는 한 그 같은 참사가 날 자리가 아니었다고 판단했고

둘째 사건 주범들이 사고사라고 해명하며 내놓는 말들이 탱크, 장갑차 조종전문가의 눈으로 볼 때 모두 다 시커먼 거짓말이었고

셋째 사건 현장 사진 판독 결과 소녀들이 죽음을 맞은 자리와 시신의 상태 그리고 장갑차의 궤도 자욱의 선명한 흔적들, 거기다 멀리 뒤로 떨어져 있는 신발 짝들이 모든 상황을 명확히 대변해주고 있었다.

이제 이번 사건이 사고사가 아니고 희롱 압살 후 확인 압살까지 자행한 잔인한 살인인가를 구체적으로 입증해 보이겠다. 방법은 사건현장 조사를 한 판단과 20여장의 현장 사진 판독 증거와 장갑차 조종 전문가로서 견해를 가지고 살인마들의 거짓 변명을 하나하나 조목조목 따져가며 분쇄해 버리고 그 위에 내 주장의 확실함을 입증해 보이겠다.

첫째장: 살인마들의 거짓 주장에 대한 전문가로서 철퇴 반박

1. 장갑차 조종수(운전병)가 여중생들을 못 봤다고 하는 거짓말에 대한 답

시야 장애가 없이 고개까지 50m 이상 쭉 뻗은 직선 도로가 사건 지점 이전부터 펼쳐져 있었고 사건 당일 6월 13일 오전 10시경 맑은 날씨였기에 눈밝은 조종수가 못 볼 이유가 없다 토끼 새끼 한 마리도 정확히 볼 수 있는 상황인데 두 명의 여중생을 못 봤다니 그것을 말이라고 하는가 그것도 커브를 돌고 나서 오르막길을 오르느라 시속20Km이하로 달리는 상황에서 15m전방의 사람들을 못 봤다니, 이 살인마들아!

장갑차나 탱크의 조종수는 시력과 정신력이 좋은자만 뽑는다는 사실
말도 안되는 소리지만 조종수가 못 봤다면 전차장이나 전방사수가 본다는 사실

2. 장갑차 조종수가 중대장과의 교신을 하느라 신경을 쓰다가 여중생들을 못 봤다고 하는 거짓말에 대한 답

장갑차 조종수는 오로지 전방 관찰과 운전에만 신경 쓰는 것이 주 임무지 중대장 등과의 교신은 조종수의 책무가 아니다 중대장이나 대대장 등과의 교신은 당연히 전차장(지휘관)의 임무고 그의 권한이다 조종수는 전차장의 명령을 따르면 되는 것이다 단 하나 예외라면 전차장이 죽었거나 의식불명일 때 조종수가 중대장 등과의 교신을 하며 지시를 받을 수 있다. 따라서 조종수가 중대장과의 교신에 신경을 쓰다가 두 여중생을 못 봤다는 말은 것은 거짓말이다. 그것을 말이라고 내뱉는가. 설사 중대장과 교신을 했다해도 그것은 장갑차 조종에 별 영향을 주지않는다 조종수는 늘상 무전교신을 하며 조종을 하고 다니기 때문이다

3. 충돌이나 추돌의 위험을 피하기 위해 급히 조종간을 오른쪽으로 틀다가 사고가 났다고 하는 거짓말에 대한 답

장갑차가 오르막 10m를 남겨두고 앞으로 진행하고 있는데 앞에서 어떤 차량이 중앙선 지점을 먹은채 달려와 충돌위험이 있었다면 장갑차 조종수는 5m정도의 짧은 거리에서 상대차량과 마주쳤기에 반사적으로 온 힘을 다해 조종간(운전대)을 우로 당겼어야 한다 그랬다면 사건 현장도로에 오른쪽궤도(쇠바퀴)의 찍어물린 자욱이 선명하게 남아있어야 하고 또한 두 여중생들의 시신이 일렬 종대로 누워있을 수가 없다. 횡으로 흩어져 쓰러져 있었을 것이다.

또한 앞서가는 차량과의 추돌 위험이 있었다면 앞서의 충돌 현상시 발생하는 것과 같은 상황이 전개되었어야 한다. 그러나 전혀 아니다. 따라서 충돌과 추돌의 위험이 있어 사고가 났다는 말은 거짓이다.

4. 과속으로 인해 사고가 났다고 하는 거짓말에 대한 답

장갑차는 차량자체가 무거운데다 일반차량과는 달리 엔진에서 나오는 동력이 스프라겟트라는 쇠톱같은 톱니바퀴에 전달되어 그 톱니바퀴에 1톤이나 되는 쇠바퀴가 씌워져 굴러가는 것이기에 평균 시속 50Km이하 정도밖에 달릴 수 없다.

사건 지점 오르막길에서는 커브를 돌고 난 직후 바로 오르막이라서 시속 20Km정도로 달렸을 것이다 따라서 과속으로 인해 사고가 날 일은 결코 없었다

5. 도로폭이 좁아 사고가 났다고 하는 거짓말에 대한 답

도로는 그림에서 보다시피 대형 버스 두 대가 비켜지나갈 정도의 폭이고 큰 도로에 비해 폭이 좁은 만큼 조심하게 되고 오르막길에서 장갑차가 거의 속력이 없는 상태에서 과속이 어쩌고 도로폭이 어쩌고 하는 얘기는 쓰잘데 없는 헛소리다.

6. 미군 장갑차 여중생 살인범들은 앞서의 여러 가지 변명들이 통하지 않을 것 같자 이제 마지막으로 입을 모아 통신 장애 때문에 사고가 났다고 둘러대고 있다

통신장애 때문이란 거짓말에 대해 답을 내리기 전에 왜 범인들이 통신장애라는 변명을 늘어놓는가 라는 점에 이해가 있어야 한다

일반 차량의 경우에는 운전자가 혼자서 전방을 주시하며 차량을 운행하는 것이 상례지만 장갑차나 탱크는 조종수가 혼자서 운전해 가는 것이 아니라 전차장이나 전방사수 등 전원이 전후방을 주시하며 보조 운전자가 된다는 사실이다 따라서 만에 하나 조종수가 사람이나 전방의 사물을 보지 못하고 사고 위험에 처했을 때 전차장등이 곧바로 헬멧에 장착된 통신 장구를 통해 상황을 알려 사고 위험을 막게 되어있다

이 같은 사실로 인해 조종수가 두 여중생을 보지 못해 사고가 났다는 말이 설득력이 없자 그들 살인범들은 마지막 모의 끝에 마지막 거짓말을 꺼내놓은 것이다. 그것은 통신장비가 고장이 나서 즉 통신장애가 있어 조종수에게 알려줄 수가 없어 압살 사고가 났다는 것이다.

통신 장애 때문에 사고가 났다는 거짓말에 대해 이 거짓말에 대해 답하기 전에 다시한번 강조하고 싶은 사실은 사고 장갑차 조종수(운전병)가 정신 이상이나 혼수상태에 빠지지 않는 한 두 여중생들을 못 볼 이유가 하나도 없다는 사실이다

시각이 180도로 활짝 열려있고 전방시야가 곧은 도로로 50m까지 확 트인 상태에서 시속 20Km정도로 서행하는 상황에서 조종수는 장갑차 앞 15m전방의 직선도로 갓길을 걷고 있는 여중생들을 반드시 보았다. 확실히 보고서 오히려 갓길 바깥쪽으로 장갑차를 붙여 소녀들을 몰아댄 것이다.

장갑차는 기동성과 통신이 생명이기 때문에 어지간한 사고로는 통신장애가 나지 않는다 내가 월남에서 장갑차를 몰았던 1년 동안 한번도 통신고장이 없었다는 사실

통신 장애 때문에 사고가 났다는 거짓말에 대한 마지막 답

이 같은 거짓말은 유치원생이 들어도 웃을 일이다. 몇 주전까지만 해도 너희 살인범들은 조종수가 중대장과의 교신(통신)에 신경을 쓰다가 사고가 났다고 하지 않았는가

미군 장갑차 살인범들아 너희들은 우리가 조삼모사에 속는 원숭이쯤으로 보이는가.

살인범들과 그들을 감싸고 있는 주한 미군들은 들어라 이제 우리 민족과 이 나라는 너희들 손아귀에서 놀아야하는 원숭이가 아니란 말이다

둘째장: 사건 현장에 남겨진 살해 증거들

1.신발

우리의 소녀들인 효순이와 미선이가 깔려죽은 자리에서 아래쪽으로 5m와 7m지점에 운동화 한짝씩이 갓길과 갓길옆 풀섶위에 떨어져 있었다. 그들은 그 지점 이전부터 깔려죽은 자리까지 누구엔가 무엇엔가 쫓겨와서 죽었다는 사실이다.
무엇에 쫓겨와서 죽었을까?!

2.궤도 자욱

사건 현장 사진 20여장을 자세히 들여다 보면은 전문가가 아니더라도 소녀들을 궤도로 5차에 걸쳐 깔아 죽였다는 것을 알 수가 있다.
앞으로 전진해서 압상(쓰러뜨리고)
뒤로 후진하여
옆으로(대각선으로) 전진하여 미선이의 배 아랫부분과 다리를 깔아 뭉개고
뒤로 후진하고
다시 전진하며 정확히 정조준하여 S자로 천천히 조종해가며 미선이의 가슴과 머리 효 순이의 배와 가슴 머리를 정확히 짓이기고 지나갔다.
사진은 범대위 사무실에 있음.

위와 같은 사실들로 인해 살인마들의 주장은 완전 거짓으로 들어 났다. 이제 사건 현장 주변과 현장 사진의 증거를 가지고 실제 상황을 말해 보겠다.

미군이 운행하는 사건 장갑차는 마을을 지난 지점의 급커브를 막 돌아서 오르막 직선도로를 들어서면서 시속 20Km 이하의 속력상태로 오르며 직선도로 옆 15 m 전방의 갓길을 걸어 가고 있는 원색 옷차림의 소녀들을 보았고 장갑차 조종수인 워커 마크 병장은 15 m 전방의 소녀들을 보는 순간부터 광기에 사로잡힌 살인귀가 되어 장갑차를 갓길로 붙여 조종하며 소녀들을 몰아 대었고 왼쪽 옆과 뒤를 살피며 가던 소녀들 효순이와 미선이는 앞서 지나가던 장갑차들과는 달리(앞서 지나간 장갑차들은 도로 중앙쪽으로 붙여 운행하며 갓길쪽의 여유를 남겨두고 지나갔다.) 자신들이 걷고 있는 갓길로 차를 몰아 등뒤로 무섭게 쫓아오는 살인귀의 장갑차를 보고 앞으로 뛰기 시작했다.

(사람은 등뒤에서 뭐가 쫓으면 본능적으로 앞으로 뛰게 되어있고 그리고 갓길 바로 옆으로는 1.8 m정도 언덕이 길게 막혀 있어 옆으로는 도망칠 수가 없는 곳이다.)

워커마크라는 살인귀는 더욱 광기 어린 눈깔로 속력을 내어 소녀들을 몰았고 장갑차에 함께 탔던 놈들-전차장과 전방사수라는 것들도 야수가 되어가고 있었다.

아니 어쩌면 이미 암묵적인 교감으로 야수짓하기로 합의가 되어 있었을 것이다.

광란의 살인귀들은 등뒤로 쫓고-
소녀들은 순간적으로 일어난 일에 놀라며 살기 위해 정신없이 앞으로 뛰었다.
상상해 보라. 이 광경을-

외마디 소리가 나오고 신발이 벗겨져 나가도록 살기 위해 뛰었지만 끝내 살인귀들의 장갑차에 덮침을 당하고 말았다.
직선도로 오르막길 30m지점 우리의 어린 소녀들이 생을 마감하는 자리였다.

소녀들은 살기 위해 공포감으로 15m를 뛰었고 장갑차의 살인마들은 새디즘적 살인 쾌감을 즐기며 30m를 달려 덮쳤다.
소녀들이 10m만 앞으로 더 뛰었으면 살았을텐데...
그러면 높은 밭언덕이 사라지는 곳이 라서 옆으로 달아나 살 수 있었는데...

직선도로 오르막길 30m지점 우리의 어린 소녀들인 효순이와 미선이는 이 자리에서 이렇게 장갑차에 덮침을 당해 쓰러졌다. 그러나 이 때까지는 장갑차 하판 아래서 경상을 입은 채 기절해 누워있는 상태였다.

(탱크나 장갑차는 차 아래 하판이 판판하고 높게 제작되어 있어 사람이나 동물이 차 아래로 기어다닐 수 있기에 저속으로 오르막을 올라가는 장갑차에 덮쳐 깔렸다 해도 궤도에 깔리지 않는 한 죽지 않는다. 앞으로 뛰는 사람과 뒤쫓는 장갑차의 속력이 별 차이가 없는 상황이었다면 죽지 않는다.)

하판 아래서 살아서 누워있는 우리의 소녀들은 조금만 시간이 지나면 깨어나 제 발로 일어날 아이도 있었다. 그러나 광기어린 살인마들은 장갑차를 뒤로 후진하여 본 바 아직 정신을 제대로 차리지 못하고 쓰러져 있는 소녀들을 확인하고 옆으로 전진과 후진을 하여 한번 깔고 다시 전진하여 소녀들의 배와 가슴 머리를 1cm의 오차도 없이 정확히 짓이기고 나갔다.

효순이와 미선이의 시신위로 궤도 자욱이 너무도 선명하게 나와있다. 골이 터지고 창자가 터져 나오고 뭐라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광경이다. 우리의 꿈 많고 어린 소녀들인 신효순과 심미선양은 이렇게 죽음을 당했다.

소녀들이 죽음을 당한 아래쪽엔 두 개의 신발이 떨어져 주인을 기다리고 있었고 한 짝은 5m아래 떨어져 궤도에 깔린 자욱으로 있었고 한 짝은 7m아래 갓길 풀섶에 곱게 떨어져 있었다. 미선이의 운동화였다.

소녀들이 죽음을 당한 현장 주변에는 꿈을 접은 시신과 함께 살인 광란의 축제를 벌이고 간 살인마들의 발자국(궤도자욱)이 여기저기에 선명하게 남아있었다.


사건의 진상과 결말

미군 장갑차에 의해 죽은 우리의 어린 두 소녀 신효순과 심미선양은 사고로 죽은 것이 아니라 앞머리에서 필자가 단호히 판단을 내리고 확인을 했듯이 희롱 압살 후 확인 압살을 자행한 고의적인 잔인한 살인 범죄란 사실이다.

이 기막힌 사실을 이 천인공노할 만행을 우리는 온 나라와 온 세계에 알려야 한다.

어린 소녀들이 외국 군인에게 무자비하게 학살당했는데도 소파협정 때문에 처벌하지 못한 다면 온 국민이 나서서 싸워 살인마들을 처단해야 한다. 개인의 생명이나 민족의 생명을 업수히 여기는 자들과는 목숨을 걸고 싸워야 한다.

나는 내 나라와 내 민족 나의 사랑하는 후손들을 위해 비장한 각오로 이 글을 쓴다.

편안한 삶을 위해, 죽음이 무서워 범죄와 싸우지 않는다면 우리는 범죄의 하수인으로 살 수 밖에 없다.

대 책

행위라고 하는 것은 그것이 어떤 행위든 겉으로 보면 상황에 대처한 몸동작이고 그 결과지만 속내를 들여다 보면 행위는 의식의 외부적인 표출이기도 하다 끊임없이 계속되는 주한 미군들의 폭력 강도 강간 살인 등 악랄한 범죄 행위는 범죄자 개개인의 문제이기보다 그들의 머리속을 지배하고 있는 한국민에 대한 집단의식 속에서 발생한다는 사실이다.

주한 미군 그들이 갖고있는 한국민에 대한 집단의식은 식민지 땅의 주민들쯤이라는 것이다

윤금이 여성 살해 및 금번 신효순 심미선양 살해와 같은 주한미군들의 흉악한 범죄행위는 이런 의식에서부터 벌써 자라고 있었던 것이다
그들의 한국민에 대한 못된 집단의식과 범죄행위는 그들 탓만이 아니다 우리가 이 대한민국이라는 나라가 그렇게 하도록 마당을 만들어 바친 것이다.

생각해 보라 피 끓는 젊은 군인들이 남의 나라에 주둔하면서 폭력을 휘두르든 강간을 하든 살인을 하든 그 나라 법에 엄중히 처벌받지 않고 자기나라 사람들에 의해 자유롭게 슬슬 조사 받고 풀려나는데 그 어떤자가 본능적인 범죄 유혹으로부터 철저히 자신을 방어하고 다니겠는가
따라서 우리는 더 이상의 살상을 방지하고 우리의 자존과 평화로운 삶을 위해서 이번 신효순 심미선양 살인 만행에 대해 범국민적으로 궐기해 우리 법으로 살인마들을 처벌하여 주한미군의 한국민에 대한 잘못된 집단의식에 철퇴를 가하고 쐐기를 박아야 한다

※ 소파협정 개정하여 살인마들을 처벌하고
※ 군 작전권 인수하여 국방주권 바로 세우자

이 길만이 주한미군의 흉악한 범죄로부터 벗어나 이 민족 이 나라가 바로 사는 길이다.
우리 모두 나서자

2002. 9. 6 이 기환





No
Subject
Name
Date
Hit
5090    통 일 좌 파 [4] 돕헤드 2002/08/30  1924
5089    '개혁적 국민신당' 광고배너입니다 [4] 바로 2002/08/30  1798
5088    약골씨 이정상봉 2002/08/31  1483
5087    학생좌파그룹의차이점은? [3] 친구 2002/09/02  2111
5086    마석 이주 노동운동가 꼬빌, 비두씨 긴급 연행 [2] 돕헤드 2002/09/03  1507
5085    "사람죽는 군대 난 못가" 바로 2002/09/03  1900
5084    인디문학 온라인전시회 '살해동기유발전' 접수마감임박. [5] 최원하 2002/09/04  1628
5083    도와주오 [2] Big Shout 2002/09/04  1549
5082    9월8일 일요일 대자보 에서 만나요 ㅡㅡ; [3] 광대 2002/09/05  1633
5081    이번 일요일 아나키 음식모임 [5] 돕헤드 2002/09/06  1772
5080    노점상 박봉규씨 6일 오전 운명 돕헤드 2002/09/07  1450
5079    사회당 동지들을 우려합니다 돕헤드 2002/09/07  2714
5078    '통일좌파'에 답한다 돕헤드 2002/09/07  1550
5077    돕헤드. [1] 승희 2002/09/07  1543
5076    한국군 이라크 전쟁에 파병되나 바로 2002/09/08  1689
5075    남한 좌익혁명세력의 계보와 실체 [1] 돕헤드 2002/09/08  1524
   미군 장갑차 여중생 압살 사건의 충격적인 진실을 말한다 [6] 돕헤드 2002/09/08  1471
5073    [지금 즉시 참가하자] 노동비자 쟁취와 구속 동지 구출을 위한 이주노동자 총력 결의대회 [1] 돕헤드 2002/09/08  1543
5072    2002년 한국아나키즘학회 가을학술세미나 [7] 돕헤드 2002/09/08  1832
5071    친구가. 죽었다. 군대에게. [2] 꼬뮨 2002/09/09  1612
5070    일요일 모임 때 대자보 사무실 앞에서 담배 핀 사람들 [7] 돕헤드 2002/09/09  1801
5069    역시나 그 친구는 자살이었다. [1] 꼬뮨 2002/09/10  1510
5068    [참세상뉴스] 이주노동자 총력 결의대회와 꼬빌, 비두씨의 소식 돕헤드 2002/09/10  1580
5067    사랑이야말로 진정한 의학이며 재활치료이다 돕헤드 2002/09/10  1549
5066    complain [3] bung 2002/09/10  2047
5065    한 고교생의 자퇴선언서 [3] 돕헤드 2002/09/12  2070
5064    매닉과 할아버지 [3] 익룡 2002/09/13  1708
5063    8월 12일부터 장애인이동권연대는 이번 발산역 리프트 장애인 추락참사에 대한 서울시의 공개사과를 요구하며, 서울 을지로에 있는 국가인권위원회를 점거하고, 무기한 단식 농성에 돌입했습니다. [1] 돕헤드 2002/09/15  1690
5062    예비군훈련 통지서가 날라 왔다 [1] ???? 2002/09/15  1898
5061    군대문제에 대해서 질문...... [6] vadaro 2002/09/15  1503
5060    안녕하세요..그냥 인사.. [4] 공달 2002/09/17  1547
5059    소식지 소식 [6] Manic 2002/09/18  1677
5058    조약골 [1] 조각조각 2002/09/19  1581
5057    흠...말... [6] 바카 2002/09/19  2364
5056      [re] 선물을 하나 줄께 [3] dope 2002/09/19  1537
5055    또 왔습니당.. [3] 공달 2002/09/19  1597
5054    군대가서 뺀지먹다 [1] hrat 2002/09/19  1809
5053    나라.애국심. [2] 바카 2002/09/19  1552
5052    꼬빌과 비두씨가 강제로 잡혀있는 화성 외국인보호소는 어떤 곳인가? [1] 돕헤드 2002/09/20  1724
5051    http://www.apicaw.com/ [5] C. 2002/09/20  2032
Prev [1][2][3][4][5][6][7][8][9][10][11][12][13] 14 [15]..[141] Next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