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돕헤드 2002-09-12 00:35:03, Hit : 2070
Subject   한 고교생의 자퇴선언서
한겨레 '왜냐면'에 실린 글입니다.
http://www.hani.co.kr/section-001062000/2002/09/001062000200209111821676.html


학교는 나에게 무엇을 해주었나


한 고교생의 자퇴선언서


2002년 9월5일 나는 대전 만년고등학교에서 보낸 4개월 동안의 짧은 학교생활을 마감합니다. 나는 “학교는 나에게 무엇을 해주었는가”라는 물음으로 자퇴선언서를 시작하려 합니다. 과연 “학교는 나에게 무엇을 해주었나” 이 물음은 학교의 기본 목적인 ‘교육’에 대해 “학교는 학생들에게 얼마나 충실했는가”라는 질문으로 돌려 말할 수 있습니다.

학교를 ‘학습의 장’이라고 말합니다. 그리고 ‘사회의 축소판’이라고도 합니다. 하지만 내가 만년고등학교에 입학해 처음 들은 ‘교장 훈화’에서부터 학교는 학습의 장도 사회의 축소판도 아니었습니다. 오직 대입시를 위한 학력 신장의 장일 뿐이었습니다.

교육을 ‘국가 백년대계’라고 합니다. 그만큼 교육은 한 나라의 미래를 본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이 나라의 공교육에 ‘백년대계’라는 말은 단지 꿈일 뿐입니다. 이 나라의, 그리고 내가 적을 두고 다녔던 만년고등학교의 교육은 ‘국가 백년대계’ 수준의 교육이 아닌, 즉 ‘먼 앞을 내다보고 사회 상황에 대응할 수 있는 교육’이 아닌, 단지 ‘입시’를 위한 교육이었다고 나는 단언할 수 있습니다. 이런 ‘입시학습’은 동네 학원에서도 받을 수 있습니다. 굳이 ‘학교’라는 틀 안에 갇히지 않아도 얼마든지 배울 수 있는 것입니다. 학교는 각 문제의 본질을 가르치고, 한사람 한사람의 학생을 지도해 나가는 곳입니다. 하지만, 지금 학교는 그런 것을 가르쳐야 한다는 인식 자체가 없는 곳입니다. 오직 입시를 위해서 모든 것을 희생하라는 학교의 방침이 사라지지 않는 한, 나와 같은 ‘양심적 자퇴생’들은 기하급수적으로 양산될 것입니다.

학교에서 내가 얻은 것은 아무 것도 없습니다. ‘교육을 받지 않았으냐’고 말하겠지만 그것은 한편 ‘너무 당연한 것’입니다. 자동차 살 때 교육세 물고, 담배 한갑 사면서도 교육세 물고, 기름 넣으면서 교육세 무는데, 교육 받지 말라는 것은 그냥 세금을 ‘기부’하라는 것이겠지요. 세금을 내는 대가로 받는 것이 교육입니다. 그 위에 저는 석달 동안 몇십만원을 학교에 내야 했습니다. 그런데 나는 진정한 의미의 교육을 받지 못했습니다.

학교는 나에게서 몇가지를 빼앗았을 뿐입니다. 학교에서만 배울 수 있는 것들을 ‘필요 없는 것’으로 매도한 교사진들에 의해 저는 학교가 주어야 마땅한 것을 빼앗겼습니다. 원리를 배우고 실험하며 학습을 확인하는 것이 학교의 목적이지만, 이미 학교와 교사들은 ‘문제풀이 노예’가 되어서 우리들에게 ‘문제풀이 요령’만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학교는 나의 개성을 빼앗아갔습니다. 우리들 모두에게 군복(교복의 유래는 군복입니다)을 입혀 ‘통제 대상’ 이상으로는 여기지 않았고, ‘머리 기를 자유’를 앗아 신체의 자유권조차 빼앗았습니다. 불법적 수업에 대항하는 저에게 ‘반동분자’라는 탈을 씌웠습니다. ‘준법’이라는 가치가 ‘반동’이라는 메아리가 되어버렸습니다.

학교는 원칙을 저버렸습니다. 원칙에 기준해 학생들을 교육해야 할 학교에 원칙은 없었습니다. 학교는 이렇게 썩어들어갔습니다. ‘상위권 6개반만 모의고사를 보자’라는 편법까지 동원해가면서 ‘성적 올리기’에 혈안이 되어 있었고, ‘대입’을 위해서 개인의 시간 따위는 신경쓰지 않았습니다.

자율학습이란 이름으로, 보충수업이란 이름으로 학생들은 내기 싫은 돈을 학교에 바쳐가면서 일부 교사들의 용돈 지갑 채우기에 이바지했습니다. ‘사회적 대의명분’이라는 이름 앞에 교육인적자원부 시행령과 공정거래법 따위는 문제가 되지 않았습니다.

나는 이런 학교에 다시 한번 의문을 제기합니다. ‘학교는 무엇을 하기 위해 세워졌는가’라고. 나는, 지금과 같은 상태가 계속된다면, 대한민국 교육인적자원부 산하 고등학교를 모두 경매에 붙일 것을 제안합니다. 자립형 사립고등학교를 만들어 ‘귀족 교육’까지 하는 마당에, 해선 안 될 것이 뭐 있겠습니까 ‘고등학교’라는 이름을 내리고, ‘학원’으로 모든 학교를 등록할 것을 제안합니다. 어차피 가르치는 것은 똑같지 않습니까

나는 학교를 떠납니다. 계속 다녀야 ‘안정된 대학에 가고, 안정된 직업을 잡고, 안정된 가정을 꾸릴 수 있다’고 말하는 학교를 떠납니다. 나의 양심이 ‘계속 학교 다니면서 안정된 대학에 가고, 안정된 직업을 잡고, 안정된 가정을 꾸릴 수 있다’는 것을 굴복으로 보기 때문입니다.

나는 내 식대로 갑니다. 나는 내 식대로 살고자 합니다.

이태우/ 우리스쿨(urischool.org) 대표




No
Subject
Name
Date
Hit
5090    통 일 좌 파 [4] 돕헤드 2002/08/30  1924
5089    '개혁적 국민신당' 광고배너입니다 [4] 바로 2002/08/30  1798
5088    약골씨 이정상봉 2002/08/31  1483
5087    학생좌파그룹의차이점은? [3] 친구 2002/09/02  2111
5086    마석 이주 노동운동가 꼬빌, 비두씨 긴급 연행 [2] 돕헤드 2002/09/03  1507
5085    "사람죽는 군대 난 못가" 바로 2002/09/03  1900
5084    인디문학 온라인전시회 '살해동기유발전' 접수마감임박. [5] 최원하 2002/09/04  1628
5083    도와주오 [2] Big Shout 2002/09/04  1549
5082    9월8일 일요일 대자보 에서 만나요 ㅡㅡ; [3] 광대 2002/09/05  1633
5081    이번 일요일 아나키 음식모임 [5] 돕헤드 2002/09/06  1772
5080    노점상 박봉규씨 6일 오전 운명 돕헤드 2002/09/07  1450
5079    사회당 동지들을 우려합니다 돕헤드 2002/09/07  2714
5078    '통일좌파'에 답한다 돕헤드 2002/09/07  1550
5077    돕헤드. [1] 승희 2002/09/07  1543
5076    한국군 이라크 전쟁에 파병되나 바로 2002/09/08  1689
5075    남한 좌익혁명세력의 계보와 실체 [1] 돕헤드 2002/09/08  1524
5074    미군 장갑차 여중생 압살 사건의 충격적인 진실을 말한다 [6] 돕헤드 2002/09/08  1472
5073    [지금 즉시 참가하자] 노동비자 쟁취와 구속 동지 구출을 위한 이주노동자 총력 결의대회 [1] 돕헤드 2002/09/08  1543
5072    2002년 한국아나키즘학회 가을학술세미나 [7] 돕헤드 2002/09/08  1832
5071    친구가. 죽었다. 군대에게. [2] 꼬뮨 2002/09/09  1612
5070    일요일 모임 때 대자보 사무실 앞에서 담배 핀 사람들 [7] 돕헤드 2002/09/09  1801
5069    역시나 그 친구는 자살이었다. [1] 꼬뮨 2002/09/10  1510
5068    [참세상뉴스] 이주노동자 총력 결의대회와 꼬빌, 비두씨의 소식 돕헤드 2002/09/10  1580
5067    사랑이야말로 진정한 의학이며 재활치료이다 돕헤드 2002/09/10  1549
5066    complain [3] bung 2002/09/10  2047
   한 고교생의 자퇴선언서 [3] 돕헤드 2002/09/12  2070
5064    매닉과 할아버지 [3] 익룡 2002/09/13  1708
5063    8월 12일부터 장애인이동권연대는 이번 발산역 리프트 장애인 추락참사에 대한 서울시의 공개사과를 요구하며, 서울 을지로에 있는 국가인권위원회를 점거하고, 무기한 단식 농성에 돌입했습니다. [1] 돕헤드 2002/09/15  1690
5062    예비군훈련 통지서가 날라 왔다 [1] ???? 2002/09/15  1898
5061    군대문제에 대해서 질문...... [6] vadaro 2002/09/15  1503
5060    안녕하세요..그냥 인사.. [4] 공달 2002/09/17  1547
5059    소식지 소식 [6] Manic 2002/09/18  1677
5058    조약골 [1] 조각조각 2002/09/19  1582
5057    흠...말... [6] 바카 2002/09/19  2364
5056      [re] 선물을 하나 줄께 [3] dope 2002/09/19  1537
5055    또 왔습니당.. [3] 공달 2002/09/19  1597
5054    군대가서 뺀지먹다 [1] hrat 2002/09/19  1809
5053    나라.애국심. [2] 바카 2002/09/19  1552
5052    꼬빌과 비두씨가 강제로 잡혀있는 화성 외국인보호소는 어떤 곳인가? [1] 돕헤드 2002/09/20  1724
5051    http://www.apicaw.com/ [5] C. 2002/09/20  2032
Prev [1][2][3][4][5][6][7][8][9][10][11][12][13] 14 [15]..[141] Next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