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보스코프스키 2008-03-16 19:28:36, Hit : 1736
Link #1    http://leenyuk.egloos.com/1523186
Subject   [이녁의 모순없는 세계]누가 불법시위를 만드는가

누가 불법시위를 만드는가

지안님 http://thexian.egloos.com/1797779
시수님 http://nimphet.egloos.com/1726937
남무님 http://studioxga.egloos.com/3662470
이녁님 http://leenyuk.egloos.com/1312984


시위 문제를 다룰 때 진짜 중요한 문제는 체포 전담부대도 전기총도 아니다. 바로 시위대와 정부간의 균형이다. 시위대는 집회와 결사의 권리를 행사하는 국민이고 정부는 시위대의 권리 행사가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지 않도록 억제하는 역할을 한다. 시위 자체를 막는 게 목적이 아니라 시위가 막나가는 걸 막는 게 정부의 목적인 것이다. 이 과정에서 양자간 균형이 중요하다. 시위대의 힘이 지나치게 강해져서 타인의 권리와 자유를 침해해서도 안되고 반대로 정부의 힘이 너무 강해서 집회와 결사의 자유를 억압해서도 안되는 것이다.

이처럼 양자의 균형이 중요한 문제는 결국 양비론으로 흘러가기 마련이다. 하지만 굳이 어느쪽의 책임이 더 큰지를 묻자면 나는 정부측의 책임이 더 크다고 본다. 최소한 현재 대한민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련의 정부 방침 - 전기총을 도입 여부, 폴리스 라인 문제, 즉결심판 방침, 체포전담부대 창설 논의 - 을 놓고 봤을 때는 말이다.

정부와 정부의 입장에 동의하는 사람들의 주장은 간단하다. 불법시위, 폭력시위를 철저하게 법대로 엄단하겠다는 것이다. 불법이나 폭력을 옹호하는 사람은 거의 없으니까 이러한 주장은 상당히 설득력을 지닌다. 문제는 과연 그 불법과 합법의 정의를 누가 내리며 폭력과 비폭력의 경계, 질서와 무질서의 경계는 어디 있느냐 하는 것이다.

불행하게도 정부가 원한다면 왠만한 시위는 모두 '불법시위' 로 만들어 버릴 수 있는 게 현행 집시법이다. 이를테면 '교통 소통을 위하여 필요하다고 인정하면 이를 금지' 할 수 있는 집시법 12조나 '해가 뜨기 전이나 해가 진 후에는 옥외집회 또는 시위를 하여서는 아니 된다' 는 집시법 10조가 대표적인 사례일 것이다. 물론 관할 경찰서장의 재량에 따라 집회를 허가할 수는 있지만 그건 말 그대로 경찰서장 마음에 달린 일이다.

즉 아무리 당신이 평화적인 촛불 시위를 하고자 최대한 법적 절차를 갖추었어도 관련당국이 마음만 먹는다면 교통 소통 방해와 같은 명목으로 당신의 집회를 불법시위로 만들어 버릴 수 있다는 말이다. 아니면 당신이 집회를 하고자 하는 곳에 어떤 유령단체가 집회신고를 미리 해 놓고 당일날 나타나지 않는다고 해도 당신은 그 자리에서 집회를 열 수 없다. 그뿐인가? 만일 당신이 '불법시위' 로 규정된 집회에 참여해서 '평화적인' 시위를 벌이더라도 폴리스라인을 넘으면 즉결 심판에 회부될 수 있다.

엄정한 법 집행도 좋고, 법치질서 확립도 좋다. 폭력시위 추방도 좋다. 하지만 그 전에 정부쪽으로 기울어져 있는 시위대와 정부의 균형추부터 제대로 맞추어야 하지 않겠는가? 역설적이게도 상당수의 '불법시위' 가 정부에 의해 만들어지는 게 현실이다. 그리고 이미 수많은 시민단체는 물론 인권위에서도 집시법 개정의 필요성을 지적했지만 정부에서는 집시법 개정 문제는 뒷전으로 미뤄둔 채 그저 불법시위 엄정 진압에만 목소리를 높히고 있다.

강자와 약자 모두에게 잘못이 있다면(당연히 '불법시위' 를 규정할 능력을 가진 정부가 강자다. 조직력에 있어서도, 무장 수준에 있어서도, 불법 시위에 대한 처리 문제에 있어서도 강자는 정부이다.) 강자가 먼저 양보하는 게 옳지 않을까? 아니 옳고 그름의 판단을 떠나서 강자가 먼저 화해의 손을 내미는 것이 문제를 해결하는 데 더 빠르고 효과적인 길일 것이다. 강자가 자신의 무장은 일방적으로 강화하면서 약자에게 '너 나쁜 짓 한거 사실이니까 무기 버려' 라고 소리치는 건 아무래도 비겁해 보인다.

by 이녁 | 2008/03/16 13:29 | 제법 진지한 이야기 | 트랙백 | 덧글(3)

트랙백 주소 : http://leenyuk.egloos.com/tb/152318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쌍부라 at 2008/03/16 14:02 #
이건 뭐 장애자 올림픽도 아니고..

시위대하고 전의경이 서로 대치하는 걸로도 모자라서 전의경 출신들이 '불법 폭력시위'만 까고 있네요.
그 와중에 자신들을 정말 고생시키는 윗대가리를 까는 사람은 못봤네요. 안타깝습니다.
Commented by lunati at 2008/03/16 14:56 # x
해가 뜨기 전이나

또는 해가 진 이후라...

잘못봐서 해가 지기 전에나 해가 진 이후로 보여서

그럼 일몰의 순간에 하란거냐??? 라고 생각했음 -_-;;



폭력시위도 별 상관도 없는 전경들 다치고 문제가 있긴 하지만

폭력시위라도 하지 않으면 관심도 별로 안가지고 그러는 상황도 문제 -_-;
Commented by 말하는당근 at 2008/03/16 18:30 #
폭력 시위를 하면 언론은 타겠지만, '저 빨갱이들 왜 저래' 소리밖에 못 듣지요. 안타깝습니다.

http://leenyuk.egloos.com/1523186





No
Subject
Name
Date
Hit
5052    오스기 사카에 - “나는 자유를 원하기 시작했다.” 돕헤드 2008/03/25  1952
5051    1926년 3월 25일, 日박열-가네코 사형 언도 [4] 돕헤드 2008/03/25  1518
5050    독립영화에 참여하여 출연해주실 백인 남자 두분을 찾고 있어요 [1] 노원 2008/03/25  1910
5049    [미디어스]앞으로 시위하려면 목숨 걸고 하라? 보스코프스키 2008/03/25  1391
5048    [임승수/민중의 소리]왜 이명박 정부는 ‘준법’을 강조하는가? 보스코프스키 2008/03/25  1296
5047    [제안] 아나클랜 새로 태어나도록 하자 [3] 돕헤드 2008/03/24  1939
5046    2008년 인디다큐페스티발에 가자 돕헤드 2008/03/21  1511
5045    엠마 골드만과 알렉산더 버크만의 삶과 사상 [1] 돕헤드 2008/03/19  2180
5044    [다함께 성명] 중국 정부는 티베트인들에 대한 억압과 학살을 중단하라 스머프 2008/03/19  1417
5043    아나키의 정체 [1] 귀신 2008/03/18  1626
5042      [re] 아나키스트는 스스로 정의하는것이라 생각합니다. [2] 스머프 2008/03/19  1294
5041    [새로운 사회를 여는 연구원]급진좌파와 사민주의 보스코프스키 2008/03/17  1401
5040    Anarcho-Liberal Shapirus 2008/03/17  1464
5039      번역은 아나키즘 FAQ라는 게시판이 일단 밖에 있습니다. [2] 보스코프스키 2008/03/17  1219
   [이녁의 모순없는 세계]누가 불법시위를 만드는가 보스코프스키 2008/03/16  1736
5037    [한겨레21 외]이땅의 개인은 어떻게 시련을 겪었나 외 - 추억의 뉴스 보스코프스키 2008/03/16  1381
5036    싸이트 참조아여 아나 2008/03/15  1170
5035     [한국 인권행동]군대의 것은 군대로 보내라! 보스코프스키 2008/03/14  1871
5034    3월 22일 토요일 평화행진 '총대신 꽃을' [3] 돕헤드 2008/03/13  1446
5033    3월 15일 토요일 저녁 이주노동자들과 함께 하는 연대의 밤에 오세요 돕헤드 2008/03/13  1431
5032    3월 11일 5시 이주탄압분쇄비대위 농성단 해단식이 있습니다. 이주탄압분쇄비대위 2008/03/11  1470
5031    미향마을에 꿈과 희망을 [1] 카라 2008/03/10  1677
5030    루시 파슨스(Lucy Parsons)와 헤이마켓 아나키스트들 그리고 메이데이에 대하여 [1] 돕헤드 2008/03/10  4095
5029    [민중의소리] 김광일 반전활동가 체포영장발부 통보 스머프 2008/03/09  1384
5028    [프로메테우스]사람연대 만들어 세상을 바꾸자! 외 1편-사회당이 보는 아나키즘 관?? 보스코프스키 2008/03/07  1919
5027    이라크 민중의 피로 석유 얻자는 파병, 함께 반대합시다 [2] 스머프 2008/03/07  1213
5026    [현동훈]아나키스트가 되기 위한 노력. 보스코프스키 2008/03/03  1424
5025    [펌][안내]성공회대 인권평화센터 '평화공감 오인오색' 개최(3.12) 보스코프스키 2008/03/03  1384
5024    나는 아나키스트인가. [3] 촛불하나 2008/03/03  1424
5023    새로운 아나키즘 잡지를 만들어보려고 합니다 [6] 돕헤드 2008/03/03  1344
5022    절대적 자유를 향한 반역의 역사 - 이호룡의 새 책 [1] 돕헤드 2008/03/03  1339
5021      [교보문고/도서의 큰 이미지 등] 절대적 자유를 향한 반역의 역사 - 이호룡의 새 책 보스코프스키 2008/03/03  1116
5020    ‘다중’ 네트워크 ‘제국’을 위협한다 [1] 돕헤드 2008/03/03  1357
5019      [교보문고]도서의 대형 표지이미지 & 누리꾼 서평... [1] 보스코프스키 2008/03/03  1925
5018    [격주간 다함께]여전히 강력한, 그러나 위기를 겪는 조직 좌파 - PD 일부 계열의 아나키즘 관 등?? [10] 보스코프스키 2008/03/02  1643
5017    [월간 다함께]인민전선이란 무엇인가 - 트로츠키의 아나키즘에 대한 인식?? 보스코프스키 2008/03/02  1433
5016    돕님 인권교육센터 개소식에서 하승우 교수님 만나셨는지요? [2] 보스코프스키 2008/03/01  1150
5015    돕헤드님 글 봐주시길 바랍니다^^ [10] 촛불하나 2008/02/29  1487
5014    켄 로치 감독 관련 글은 영화에 있어서의 아나키(즘)적 유통 방식이 무었인가를 ... [9] 보스코프스키 2008/02/28  1864
5013    법 관련 질문 [3] 노원 2008/02/27  1004
Prev [1][2][3][4][5][6][7][8][9][10][11][12][13][14] 15 ..[141] Nex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