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fu 2003-05-23 22:17:32, Hit : 1379
Subject   담뱃값 인상
김화중(金花中) 보건복지부 장관은 23일 국내 담 뱃값을 갑당 3천원 이상으로 대폭 올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또 현재 개최중인 세계보건기구(WHO) 총회에서 담배규제 기본협약을 채택한 것과 관련, 협약이 국제사회에서 발효되기 전에라도 관련 국내법을 개정, 협 약 내용을 실행하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WHO 총회를 다녀온 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국내 담뱃값은 선 진국에 비해 너무 싸며 이는 금연정책에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갑당 1천500원~2천5 00원 수준인 국내 담뱃값을 3천원 이상으로 올려야 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담뱃값 인상을 반대하는 사람들도 있으므로 국민적 합의는 거쳐야 할 것"이라면서 "하지만 최근 한 여론조사에서 국민 다수가 담뱃값이 3천원 이상 되 어야 한다고 답했고 나도 마찬가지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우리나라 답뱃값은 미국이나 영국 등 선진국의 20~25% 수준이다.

김 장관은 이어 "담배광고 전면 금지, 담배에 대한 경고문구 강화 등 담배규제 기본협약의 구체내용을 조속한 시일내에 실행할 계획"이라면서 "이 협약은 세계 40 개국 이상에서 인준되어야 국제협약으로서 발효되지만 국내에서는 그 전이라도 법을 개정해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또 청소년에 대해 담배를 피우지 못하도록 하는 것은 기존 흡연자가 담배를 끊게 하는 것보다 훨씬 더 중요하다면서 이들에 대한 규제를 대폭 강화하겠 다고 밝혔다.

김장관은 한편 전세계가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감시 시스템을 만들 어야 한다면서 WHO를 통해 시스템이 구축되면 우리나라가 후진국 등에 기술지원도 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장관은 "이종욱 박사가 차기 WHO 사무총장으로서 일을 잘 할 수 있도록 우리 나라에서 적극 지원해야 한다"면서 "다른 나라에 뒤지지 않도록 국내법 개정 등의 조치를 신속히 취하겠다"고 말했다.

satw@yna.co.kr




No
Subject
Name
Date
Hit
5050    [안내]11월 1일 토요일 노동탄압분쇄, 이라크파병 저지, 노무현규탄 범국민대회 돕헤드 2003/10/31  1396
5049    상비군을 폐지 하고 민방위를 강화하라. [4] 아낰 2004/02/10  1396
5048        구설수 아낰 2004/04/03  1396
5047    구설수/노동시간단축과 여가 2004/04/23  1396
5046    민노당원들. [3] ㅋㅋㅋㅋ 2004/07/01  1396
5045    아나키 여름 두번째 모임에서 아나클랜과 관련해 나누었던 이야기들 정리했습니다. 아나키여름 2004/07/19  1396
5044    평화와 재건은 지진해일 피해자들에게 돕헤드 2004/12/31  1396
5043    대나무로? [3] ^^ 2005/04/08  1396
5042    강화정 연출 편집되는 경험 소설주스 소설주스 2005/10/28  1396
5041    [함께하는 시민행동]2005 빅브라더상(Big Brother Award Korea)시상 결과 보스코프스키 2005/11/29  1396
5040    분노를 불사르다 [11] uhm 2002/11/27  1397
5039    돋보기로 읽는 아날레 [4] penji 2003/02/15  1397
5038    가난한 사랑을 위하여 <新 노동의 새벽> [3] 2004/04/23  1397
5037    붕어에게 uhhm 2007/08/29  1397
5036    결국은.... punkcock 2003/01/22  1398
5035    [동영상03] 농성장 사람들 peace 2003/11/25  1398
5034    나에게 있어 "아나키"는... [2] Utopia의 꿈 2004/03/04  1398
5033    영화로 만나는 민중의 외침 - 제8회 인권 영화제가 열립니다 [1] 돕헤드 2004/05/20  1398
5032    아나키의 여름(8/22) 참고자료 [1] 동주 2004/08/03  1398
5031    ^^.. 멍청이 2005/02/13  1398
5030    부산 924 반전 국제공동행동 반전공동행동 2005/09/21  1398
5029    [교보문고]이데올로기와 미국 외교 보스코프스키 2008/01/30  1398
5028    엠비씨뉴스데스크에서.. [2] 빨갱이 2003/06/18  1399
5027    전기없는 생활의 장점 [1] 돕헤드 2003/08/17  1399
5026    강철민이 파병반대 단식을 하고 있답니다 [6] 용석 2004/06/28  1399
5025    <사회적 합의주의 분쇄투쟁>에 대한 몇가지 논점 확인 [1] 아낰 2004/08/03  1399
5024    동감! [2] 아낰 2005/05/08  1399
5023    월드컵과 민족주의 [1] 박원준 2002/06/07  1400
5022    두 작은 영혼들의 영정에 바칩니다. 게릴라 2002/12/13  1400
5021    전쟁의 참상 - 비위 약하신 분 입장 금지. [3] 아나꼬미아 2003/03/26  1400
5020    전쟁 반대 황사 마스크를 만드는 건 어떤가요? [2] 매닉 2003/03/31  1400
5019    80년 5월 팔레스타인. [2] 은국 2003/06/23  1400
5018    [책] '아나키즘의 역사' [1] 크로폿킨 2003/10/21  1400
5017    누가 노동자들을 죽이는가.. [2] 멍청이 2003/10/30  1400
5016    정신병 [6] 송다혜 2004/07/31  1400
5015    멕시코여행 붕어 2003/01/04  1401
5014    메일링 리스트에 관해 알려드릴 말씀 [1] Xu 2003/05/12  1401
5013    으흠씨께 질문.. [3] HotFan 2003/11/23  1401
5012    12월 26일 명동성당 '투쟁하는 노동자 투쟁문화제' 돕헤드 2003/12/25  1401
5011    문예실천단 2차 거리공연 7월10일(토) 오후4시 30분 부산 사상터미널 [5] 문예실천단 2004/07/09  1401
Prev [1][2][3][4][5][6][7][8][9][10][11][12][13][14] 15 ..[141] Next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