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박두환 2011-02-08 23:42:07, Hit : 890
Subject   병역의 거부감을 느끼는 분들을 위한 반박글.
님 말씀처럼 모병제 즉 지원제로 바꾼다면 뭐가 달라지조? 따져볼까요. 현 시점에서 징병제로 군대를 모집하고 있는 대한민국이 모병제,지원제로 바뀐다면 누가 지원할까요? 어느계층이 지원할까요? 바로 소득이 낮은 가난한 계층일것입니다.

경제적 어려움으로 어쩔수 없는 선택을 하는것이조. 이건 어떻게 보면 자율적인 선택으로 볼수 있지만 경제적 어려움 사회의 획일성,단일성 사회기반의 부실성 불공정성으로 이러한 조건에서 나온 선택은 타율적인 선택입니다 올바른 선택이 아니지요 이건 즉 돈이 있는 사람은 군대를 않간다는걸로도 반증합니다. 그렇게 된다면 지원제는 자본,시장이 사람목숨을 가지고 계산대에 올려놓아 저울질하는 씁씁한 꼴이 될것입니다. 즉 우리가 낸 세금으로 군인을 사서 쓰는것이조.(돈이면 무조건 다된다라는... 물질만능주의가 더번질것입니다.)

그럼 도대체 국방의 시민의식은 어떻게 해석해야 하는것이고 안보는 어떻게 될것입니까? 저가 말한건 지원제 모병제를 자체를 비판하는게 아닙니다 말이 좋아 지원제모병제이지. 사회경제기반 공정성 다양성 등이 아직 다져진 상태가 아닌 우리나라에서 지원제를 시도한다는것은 별다른 대책없이 자유지상주의자들처럼 개인의 이익만 따지는 것과 다를바가 없습니다.(우리나라는 남북으로 군사대립중인 지구에서 몇안되는 분쟁 지역입니다.)

전 아나키즘이 급진적이고 극단적인 이데올로기가 아니라고 봅니다 이데올로기중에서 가장 이해와 소통과 도덕성을 우선시 하는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저는 그렇다고 징병제가 좋다는건 아닙니다. 저는 매우 가난한 처지에 있지만 모병제,지원제도가 성립 됬다고해도 군대에는 가지 않을 것입니다. 하지만 저가 지금 보고있는 세상은 소수의 저같은 특이한 케이스를 제외한 일반적인 케이스로 보고 있는 것입니다. 징병제도 충분히 사회 문제가 되고 있지만. 지금 지원제로 바뀐다 한들 또 다른 사회문제를 야기 한다는 것입니다. 저가 말하고 싶은건 아직 우린 준비가 되지 않았다는 뜻 입니다.

가장 지금 시급한건 앞전에서 말한 우리나라의 사회의 획일성 불공정성 사회기반의 부실성을 정면으로 비판하고 대책을 강구해야 할듯합니다.

또 말씀드리지만 앞에서말한 우리나라의 이러한 배경에서 우리가 병역거부 징병제 반대를 주장한다는것은 자유 지상주의자들 처럼 우리도 개인적인 이득을 취하기 위한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는것을 이해해 주십시오.

저도 병역 반대자지만 이건 후일로 남겨두고(도덕적으로 볼때 충분히 우리 자유를 근본적으로 침해하는 격이 있음으로 도덕적인 질타를 받을만합니다.)

작금 문제가 있는 우리 사회부터 바꿔나가야 할듯합니다.

ㅜㅜ 너무 나대서 죄송합니다.




No
Subject
Name
Date
Hit
5572            [re] 대북전단 관련한 논제 Amazing Mets 2011/05/27  889
5571              [re] 대북전단 관련한 논제 박훈인 2011/06/05  813
5570      [re] 대북전단 관련한 논제 Amazing Mets 2011/04/28  804
5569        [re] 대북전단 관련한 논제 zara 2011/05/02  745
5568    마르코스- 네이버 캐스트 정혜민 2011/02/25  1129
5567    바쿠닌의 '신과 국가'를 찾습니다. 정혜민 2011/02/25  1221
5566    존레논- imagine 팅크왕자 2011/02/14  1105
   병역의 거부감을 느끼는 분들을 위한 반박글. 박두환 2011/02/08  890
5564      두환씨 답변. 팅크왕자 2011/02/14  942
5563      [re] 병역의 거부감을 느끼는 분들을 위한 반박글. 정혜민 2011/02/11  930
5562    아나키즘은 어떠한 사회 계약론도 인정하지 않습니까? 박두환 2011/02/08  825
5561      제 생각엔 오히려 그 반대입니다 Amazing Mets 2011/02/20  874
5560    Anarchy in the South Korea dope 2011/02/05  1136
5559    정혜민//사랑이랑님 답변. 팅크왕자 2011/01/30  896
5558    댓글(comment)이 안써지는 이유가 뭔가요? 사랑이랑 2011/01/30  736
5557    병역거부와 아나키스트의 길 - 안지환님의 결정을 보면서 사랑이랑 2011/01/30  906
5556    질문 정혜민 2011/01/29  926
5555      [re] 질문 팅크왕자 2011/01/30  757
5554    병역거부자안지환을위한 자립음악생산자모임의 지지공연 dope 2011/01/19  1136
5553    유럽의 아나키즘 투쟁이 되살아나는가. dope 2011/01/04  972
5552    [개강임박] 아감벤, 지젝 등 등 2011년 다지원 철학 강좌들을 소개합니다! 다지원 2011/01/03  828
5551    안지환 병역거부 선언문 - 아, 오날 일인의 아나키스트로서 국가의 역(役)에 거부한다. dope 2011/01/03  1178
5550    [알림] 아나클랜 재개통! 운영자 2010/12/31  818
5549    짜르방~ (2) 문화파괴 2010/04/16  869
5548    두리반 51공연동참요청서 [1] 야마가타 트윅스터(펌 2010/04/11  962
5547    '쏘다'가 정의다 - 백무산 Yi 2010/04/05  1096
5546    짜르방~ [1] 문화파괴 2010/04/02  892
5545    장애인여러분! 이제 광화문광장으로 피켓 한장 들고 모입시다! [1] 2010/04/02  748
5544    친구사이와 함께 할 '야외액션단'을 모집합니다 2010/04/02  862
5543    한국 아나키즘 학회 부활준비... [3] 보스코프스키 2010/03/31  1150
5542    삼성 반도체 노동자 박지연씨의 명복을 빕니다 [1] 2010/03/31  904
5541    4월 3일은 홍대앞 '작은 용산' 두리반에서 농성을 시작한지 100일째가 됩니다 2010/03/27  777
5540    2010 STOP! 성매매 영상제작 공모전 출품 안내(2010. 02. 09 ~ 03. 19) 한국여성인권진흥원 2010/03/19  1061
5539    320 이라크와 함께하는 평화문화제 "전쟁은 이제 그만!" 피자매연대 2010/03/18  869
5538    ◀다극화 체제, 미국 이후의 세계▶를 출간했습니다. 임승수 2010/03/16  932
5537    [사망소식] 영국의 아나키스트 콜린 워드 [2] 2010/03/12  819
5536    3월 19일-21일 G20에 반대하는 사람들이 모이는 대회가 열립니다 [1] G20 반대행동 2010/03/08  969
5535    G20 반대행동 블로그입니다 G20 반대행동 2010/03/08  953
5534    [알립니다] 3월 6일 토요일에 아나키스트 모임을 갖고자 합니다 [4] 모이자 2010/03/03  1017
5533    墨子-經說下篇 [1] 문화파괴 2010/02/15  1190
Prev [1] 2 [3][4][5][6][7][8][9][10][11][12][13][14][15]..[141] Next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