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dope 2002-01-18 16:52:16, Hit : 2403
Subject   <한통계약직노조 파업 투쟁 400일> "다가오는 두 번째 봄은 따뜻하겠죠?"


<한통계약직노조 파업 투쟁 400일>
"다가오는 두 번째 봄은 따뜻하겠죠?"

공공연맹 주최 분당 본사 앞 집회…
한통노조 따뜻한 음료 제공 '훈훈'

한통계약직노조의 파업 투쟁이 16일로 400일째다.

어느덧 두 번째 겨울을 지나 두 번째 봄을 기다리고 있다.
다시 찾은 분당 한국통신 본사 앞.
노조 파업이 400일째 되던 이날,
공공연맹 주최로
'비정규직 철폐와 한국통신계약직노조 파업투쟁 승리를 위한 결의대회'가 진행됐다.
한통계약직노조에겐 400일이라는 파업 투쟁 일 수보다 더 많은 집회 경험일 것이다.

"한통계약직노조의 이야기만 나오면 가슴이 뭉클합니다.
400일 동안 정규직화는 얻어내지 못했지만
비정규직의 문제, 현실을 알려낸 것은 상당한 성과라고 할 수 있습니다."
공공연맹 양경규 위원장은
책임 있게 한통계약직의 문제를 풀어가겠다고 약속한다.

'한승훈 조합원의 죽음, 이동구 조합원의 뇌출혈, 이혼 당한 네 명의 조합원, 구속 5명…'
이들이 400일 동안 "비정규직의 목소리 좀 들어달라"며
목동전화국 점거농성, 분당 본사 앞 노숙농성, 한강 고공농성, 국회본회의장 진입 등
숱한 극단적인 투쟁을 선택해 남겨놓은 '가슴 아픈' 결과물.
또한 주저앉을 수 없는 이유라고 한다.

"육체적으로 힘든 건 참을 수 있습니다.
다만 가족을 돌보지 못한다는 것이 가장 힘듭니다."
누구나 그러하듯 이들에게도 약한 고리는 가족.
한 조합원은 가족을 만나고 돌아오는 버스를 탈 때면
무수한 생각으로 갈등이 생긴다며
지난 추석 이후로 '꿈'에서만 가족을 본다고 한다.

"많이 힘들지만 그래도 가장 힘이 날 때는
우리가 주최인 집회에 많은 노동자들이 연대해 줄 때입니다."
이날 한통계약직 노동자들의 표정이 조금은 밝았다.
사회보험노조, 데이콤노조, 세광노조, 연구전문노조 등
300명이 넘는 노동자들이 이들과 함께 했기 때문이다.
결의대회 도중 한국통신노조가 따듯한 음료를 제공해
더욱 훈훈함을 줬다.
"조금씩 조금씩 서로 다가 가야죠."

"다가오는 두 번째 봄은 따뜻하겠죠?"
얼마나 오래 입었는지 조금 엷게 색이 바랜 검은 색 조끼를 입고 있는
한통계약직 한 조합원의 말이 계속 맴돈다.(김소연 기자)


1월 16일 한국통신 본사앞에서
노조파업 4백일째를 맞는 날
파업투쟁승리를 위한 결의대회가 진행되고 되고 있는 모습.






No
Subject
Name
Date
Hit
5570        [re] 대자보사무실 찾아가는 법을 지도를 겯들여 상세하게 설명해놓았습니다 dope 2002/01/10  2027
5569    Ebonics [1] dope 2002/01/09  2334
5568    freeschool listserve C. 2002/01/10  2442
5567    썩은비,붕어,인터넷내용등급제,검열반대,여고생해방전선,당장클릭! [13] dope 2002/01/10  4042
5566    한 많은 한탄을 한강에 뿌리리 eclipse 2002/01/11  2515
5565    워찌된거여 [1] Ohho 2002/01/11  1727
5564    철도. 아부지. [1] Ohho 2002/01/11  2164
5563    월드컵 [2] Ohho 2002/01/11  9180
5562    경쟁과상호부조 [1] 붕어 2002/01/12  1684
5561    책임감의 정도 [1] 바람돌이 2002/01/13  1707
5560    Ohmigod Jinu is soo bad at starcraft [2] C. 2002/01/14  2051
5559      [re] Ohmigod Jinu is soo bad at starcraft C. 2002/01/14  2049
5558    have you ever? [3] bung 2002/01/14  2037
5557    자유학교 영어수업에 관하여 on english classes dope 2002/01/15  2077
5556    돕헤드에게.. [5] eclipse 2002/01/15  1835
5555    -_-a [5] deadskin 2002/01/15  2028
5554    원리원칙! eclipse 2002/01/16  1940
5553    제발 그만 죽이십시오 - 권정생 [3] dope 2002/01/16  1891
5552    pcri general meeting nancy 2002/01/17  1728
5551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권 1000인 선언 dope 2002/01/17  1915
5550    이번 토요일 자유학교 관련 모임 dope 2002/01/17  1995
5549    자유학교의 정기모임은 매주 일요일 오후 4시입니다 dope 2002/01/17  1945
5548    saturday night fever.with oregon`s tough guy. bung-oh` 2002/01/18  2044
5547    녹색평론과 아나키즘 중독자 2002/01/18  2307
   <한통계약직노조 파업 투쟁 400일> "다가오는 두 번째 봄은 따뜻하겠죠?" dope 2002/01/18  2403
5545    프리스쿨에대해몇가지 붕어 2002/01/19  1954
5544    제목... [3] Wanderlusting 2002/01/23  1602
5543    New Class this Saturday!! [2] the nancy 2002/01/23  1745
5542    여기 대자보사무실인데요 deadskin 2002/01/24  1756
5541      [re] 여기 대자보사무실인데요 [4] 붕어 2002/01/25  1518
5540    이번주토요일두시반홍대!<required reading.> 붕어 2002/01/25  1787
5539    crazy c.b.s bung 2002/01/25  2214
5538    정치에 관심가져보기. [1] 꼬뮨 2002/01/25  1673
5537    에스페란토. [1] 멍청이 2002/01/25  1483
5536    Women studies class at Ewha c. 2002/01/27  1904
5535    Dubya c. 2002/01/27  2259
5534    my strong iron fist is. [1] bung 2002/02/01  1970
5533    님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4] ... 2002/02/02  2270
5532    isreal [1] s 2002/02/02  1651
5531    Freeschool Minutes Feb. 3rd c. 2002/02/04  2038
Prev [1] 2 [3][4][5][6][7][8][9][10][11][12][13][14][15]..[141] Next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