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돕헤드 2003-09-04 13:59:16, Hit : 4095
Subject   말레이시아 아나키스트가 아나클랜에게 보내온 편지
며칠 전 말레이시아의 아나키스트로부터 작은 소포를 받았습니다.
소포에는 편지와 각종 전단지와 소식지들이 담겨 있었습니다.
제게 그 소포를 건네준 이는 '주연언니'인데 그 분은 민주노총 사람들과 함께 말레이시아를 방문했을 때, 거기서 말레이시아의 아나키스트들을 만나게 되었다고 합니다.
주연언니나 민주노총 사람들은 물론 아나키스트는 아니지만 말레이시아 아나키스트들을 보자마자 이들이 아나키스트라는 것을 대번에 알았다고 합니다.
(뭐, 특이한 외모를 하고 있었던 걸까요?)

하여간 주연언니와 그외 한국의 운동권들은 말레이시아의 아나키스트들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이들이 쿠알라 룸푸르에서 배고픈 사람들에게 무료로 음식을 나눠주는 일을 한다거나(푸드 낫 밤즈), 또는 어떤 아나키스트는 20대 후반인데 철저한 채식주의자의 생활을 시작한 지 벌써 8년이 된다는 이야기 등을 듣고는 아마도 '단순히 무정부만을 주장하는 철없는 아나키즘'이라는 오해를 어느 정도 씻었던 모양입니다.

주연언니가 한국에 돌아와 절 만나 아래의 편지와 전단지 등을 주었을 때 저는 너무 감격해서 눈물이 나올 지경이었습니다.
말레이시아의 아나키스트들이 아나클랜에게 연대의 손길을 보내고 있습니다.
이들이 보내온 편지의 영어 원문은 아나클랜 영어 게시판에 있습니다.
또한 편지를 비롯한 모든 자료는 '인포샵'에 보관해놓을 예정입니다.

관심있는 분들은 직접 인포샵에 가서 볼 수 있으며, 자료들은 모두 문서로 되어 있으므로 복사기로 복사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기회가 닿으면 스캔을 받아서 파일공유자료실에 스캔한 이미지를 올려놓으려고 합니다.

말레이시아를 비롯해 아시아 전역의 아나키스트들과 더욱 강한 연대의 끈을 이어갔으면 합니다.

-----------------------------
아나클랜에게

아나클랜에 있는 여러분, 안녕하세요?
저는 쿠알라 룸푸르 푸드낫밤즈와 ARC 및 WIMTEC에서 일을 하고 있는 알린(Alin)이라고 합니다.
제가 이 편지를 쓰는 이유는 당신의 친구인 주연과 민주노총에서 온 한 분이 말레이시아에 온 첫날 저희들에게 혹시 한국의 아나키스트 단체와 연락을 하고 있는지 물어보았기 때문입니다.
저는 작년 언젠가 여러분들과 연락을 하려고 메일을 보낸 적이 있습니다.
여러분 중 한 명이 답장을 해주었지만 지금 현재 그 분의 이름이 기억나지 않습니다.
그래서 어쨌든 우린 서로 연락을 하지 못하게 되었었죠.
주연은 우리에게 아나클랜과 연락할 수 있는 주소를 보내준다고 했어요.
그래서 저는 이번이 다시 서로 연락을 시작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기왕 서로 연락을 하면서 소식지와 팜플렛을 이 편지와 함께 보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소식지의 이름은 Info Aktif 이고, 1호와 2호는 지금은 해체된 우리의 단체인 Black Commune 에서 만든 것이고, 3호와 4호는 우리들이 최근 만든 새로운 모임에서 제작한 것입니다.
그 모임 이름이 바로 ARC 입니다.
또한 첨부한 인쇄물은 제 여자친구와 다른 친구들이 함께 만든 아나키스트 페미니스트 모임에서 작성한 것입니다. 이 모임 역시 최근에 결성되었죠.

처음 시작하는 마당에 제가 지금 할 수 있는 이야기는 그리 많지 않은 것 같네요.
하지만 제가 듣기로는 한국은 아나키 투쟁의 긴 역사를 갖고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저희들로서는 한국의 경험을 듣고 배우고자 합니다.
또한 우린 한국의 투쟁과 연대하는 네트워크를 건설하고 나아가 특히 아시아 지역에서 보다 넓은 네트워크로 확장되길 바라고 있습니다.
각종 현안들/정도들/의견들을 토론하고 교환하면서 우리들이 공동으로 할 수 있는 것이라면 무엇이든 함께 할 수 있겠죠.
물론 우리들이 여러분들에게 묻고 싶은 질문들도 많이 있으며, 여러분들 또한 마찬가지라고 생각하빈다.
하지만 이 편지는 저희를 소개하는 차원이므로 여기서는 이만 줄이기로 하겠습니다.
우리들이 서로 연락을 하며 지낼 수 있기를 그리고 함께 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그 때까지, 안녕.

열심히 투쟁하세요.
알린.




No
Subject
Name
Date
Hit
5570    (뇽무)근데 영어게시판은 멈춘건가요? 이름따위 2011/05/23  4511
5569    아나키의 여름에 참여하고 싶어요. 그리고 약골에게 으흠 2011/06/12  4508
5568    담을 넘는다 조약골 2011/05/17  4507
5567      [re] 우리요 -이름 바꾸기 제안 정혜민 2011/05/20  4488
5566    박정근 석방, 국가보안법 폐지 riotguro 2012/01/15  4483
5565    아나키 FAQ A section 번역된 곳 찾았습니다. 정혜민 2011/07/02  4475
5564    아나키즘, 그 오해와 진실 [1] 이길 2003/09/04  4475
5563    ★ [새책] 『자립기 ― 1960년대 이후 자립생활기의 형성과 가족 및 사회의 극적 변화』(마이클 J. 로젠펠드 지음, 이계순 옮김)가 출간되었습니다! 갈무리 2014/12/01  4472
5562    엠마골드먼과상황주의자들그리고,계급전쟁에관해 [1] 붕어 2003/01/04  4458
5561    안그래도 아나클랜 이름을 kyung 2011/05/23  4442
5560      [re] 아나클랜 운영 관련 정혜민 2011/05/15  4436
5559    참 매닉! kyung 2011/05/23  4418
5558    아나키즘 선전이나 아나키스트로써 활동하자 tom 2014/12/31  4406
5557      [re] 담을 넘는다 일월향 2011/05/17  4379
5556    작두도령! kyung 2011/05/23  4368
5555    "우리는 해석되지 않은 채 하나의 표지로 있다" 부활 2011/05/17  4352
5554    지난번 열린 도둑질 토론회에서 오고 간 내용들을 정리했습니다. 읽어보세요! [1] dope 2002/03/21  4351
5553    우리요 -이름 바꾸기 제안 uhhm 2011/05/19  4327
5552    마붑씨에게 cat1234 2011/05/29  4324
5551    "응답하지 못한다면 재앙이 있을 것이다" 부활 2011/05/17  4313
5550    대북전단 관련한 논제 정혜민 2011/04/27  4309
5549    함께 만들어가는 저항의 거점, 인포샵 돕헤드 2003/07/26  4305
5548    군대반대운동 게시판 sad 2011/05/03  4303
5547      [re] 안그래도 아나클랜 이름을 kyung 2011/05/23  4295
5546    [널린노래방 진행기] 파병반대 널린노래방 82시간의 기록 돕헤드 2004/07/30  4278
5545    [시/김지하/야후지식검색]오적 [5] 보스코프스키 2005/11/03  4264
5544    참 지누! 이름따위 2011/05/23  4217
5543    아날로그/디지털 책자배포운동이 절실합니다 Yi 2011/05/25  4214
5542    으흠인데요. cat1234 2011/05/26  4202
5541      [re] [옮김] 질서정연한 열광?/ 노혜경 - 어딘지 중산층 지식인의 역겨움이 느껴지는 글이군요... [10] SmackTheState 2002/06/21  4200
5540        [re] 대북전단 관련한 논제 Amazing Mets 2011/05/23  4149
5539    다중지성의정원 2011년 3분학기가 6월 27일(월)에 개강합니다. 다지원 2011/06/07  4147
5538      [re] 대북전단 관련한 논제 박훈인 2011/05/18  4147
5537    나는야 직딩 kyung 2011/05/23  4142
5536    [새책]『9·11의 희생양』 - 테러와의 전쟁에서 국가범죄와 증오범죄! 다지원 2011/06/08  4137
5535    [아나키의 여름]아나키즘은 왜 서구사상이 아닌가 혹시 2002/07/29  4103
   말레이시아 아나키스트가 아나클랜에게 보내온 편지 [7] 돕헤드 2003/09/04  4095
5533    대공분실 실적올리기 나서나 - 평화활동가 1년 전 사건 혐의 씌워 연행 [6] 돕헤드 2004/11/26  4066
5532    "자본주의도 사회주의도 지구 생명 파괴엔 공범" dope 2002/06/19  4019
5531    a photo of Schoolgirl Liberation Front's gig at Myungdong on Dec 20 dope 2001/12/23  3977
Prev [1] 2 [3][4][5][6][7][8][9][10][11][12][13][14][15]..[141]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