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보스코프스키 2009-11-17 08:52:19, Hit : 928
Link #1    http://blog.aladdin.co.kr/mramor/2847318
Link #2    http://kukey.com/news/articleView.html?idxno=13526
Subject   [로쟈]민주주의와 아나키적 원리
제목 없음

작년부터 국내에서 가장 주목받은 정치철학자라면 단연 프랑스 철학자 자크 랑시에르다. 그의 주저 <불화>도 소개될 예정이기에 (일부 불만에도 불구하고) '랑시에르 붐'은 한동안 더 이어질 듯하다. 랑시에르의 민주주의론을 소개/해명하는 글이 눈에 띄기에 옮겨놓는다. 필자는 <정치적인 것의 가장자리에서>(길, 2008)와 <무지한 스승>(궁리, 2008)을 우리말로 옮긴 양창렬씨다.  

 

고대신문(09. 05. 10) 민주주의는 모든 정체의 아나키적 원리  

민주주의란 무엇인가? 그것은 어원상 ‘인민의 지배’를 뜻한다. 그러나 현실에서 그 단어는 아무데나 쓰이고, 그만큼 의미 없는 단어가 되었다. 좌우를 막론하고 민주주의를 표방할 뿐 아니라, 민주주의 앞에 붙는 수식어에 따라 그것은 전혀 다른 것을 가리킨다. 다양한 수식어만큼이나 민주주의는 닳아빠진 개념이 된 듯하다. 이처럼 모호한 개념을 유지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을까? 랑시에르에 의하면 민주주의와 같은 정치 관념들의 고유함은 그것이 다의적이라는 데 있는 것이 아니라, 투쟁의 대상이 된다는 데 있다. 민주주의에 대한 이해는 다를 수밖에 없고, 바로 그 차이가 불화를 가능하게 한다. 정치적 투쟁은 바로 그 단어를 전유하기 위한 투쟁이다. 민주주의라는 단어를 되찾기 위해 랑시에르는 그 단어의 희랍적 어원 그리고 그것의 역사적 분절을 되짚어 본다. 특히 플라톤이 범례적으로 보여준 민주주의에 대한 증오에 주목하면서 말이다.  

『국가』, VIII권에서 플라톤은 여러 정체들을 검토하면서 민주정을 과두정에 대한 빈자들의 전복으로 간주한다. 이 아카데미아의 철학자는 민주주의적 인간형을 서술하는 데 꽤 많은 페이지를 할애한다. 왜냐하면 그에게 정체란 정부 형태만이 아니라 그 체제 하에서 공통으로 살아가는 존재 방식과 습속을 뜻하기도 하기 때문이다. 특히 민주주의적 인간은 노예와 구별되는 신분상의 자유, 의회에서 자유롭게 말할 수 있는 자유 뿐 아니라, ‘멋대로 할 수 있는 자유’를 가졌다. 플라톤은 561c-e에서 이소노미아를 누리는 사람의 삶을 묘사하는 데, 이 민주주의적 인간형은 오늘날 공화주의자들이 비판하는 소비사회의 탈근대적 개인을 예견한 것으로 보아도 무방하다. 이 제멋대로 하는 자유는 민주정 자체가 정체들의 잡화점과 비슷한, 무정부 상태의 다채로운 정체라는 사실에 기초한다.

플라톤은 이소노미아에 가장 분개하는데, 그것은 법 앞의 평등만이 아니라, 오히려 법을 비롯한 공적 사안을 결정하는 데 참여할 수 있는 평등을 가리킨다. 그것을 보장해주는 것은 바로 추첨이었다. 추첨은 통치를 ‘아무나’에게 ‘우연’하게 맡길 뿐, 통치자의 어떤 자질이나 지식도 따지지 않는 제도다. 지식과 정치적 탁월함을 가진 자에게 기하학적 평등에 따라 통치의 특권이 돌아가야 한다고 보았던 플라톤에게 추첨은 무질서 그 자체였다. 그리고 이는 정치에 대한 지식 그리고 그 지식을 갖고 있는 전문가가 있는가라는 랑시에르의 주요한 화두와 연결된다.

플라톤의 『프로타고라스』(320d-324d)에 등장하는 흥미로운 신화에 주목하자. 에피메테우스는 다른 생명체들에게는 기술을 나눠주면서 정작 인간에게는 생존에 필요한 성질들을 부여하는 것을 잊는다. 그래서 프로메테우스는 신들에게서 불과 기술을 훔쳐 인간에게 가져다준다. 그런데도 인간들은 흩어져 살 뿐, 도시국가에 모여 살지 못한다. 결국 제우스는 멸종할 위기에 처한 인간에게 정치적 덕(염치와 정의)을 주기로 작정한다. 헤르메스가 그 덕을 기술을 나눠주듯 분배해야 하느냐고 묻자, 제우스는 모두가 그 몫을 가질 수 있도록 분배하라고 답한다. 소수만이 그 몫을 갖는다면 도시국가는 있을 수 없기 때문이라면서 말이다.

여기에서 프로타고라스는 민주주의의 기본 원리를 말해주고 있다. 정치와 관련해서 전문가란 존재하지 않으며, 모두가 평등한 능력을 갖고 있다. 심지어 이 평등이 모든 정치 질서, 모든 정치 공동체를 정초하는 전제가 된다. 랑시에르는 이것을 ‘평등 전제’라고 부른다. 앞서 언급한 추첨 그리고 프로타고라스가 들려준 신화가 공통적으로 가리키는 것은 누가 누구를 정치적으로 지배해야할 자연적 원리(archē)는 없다는 사실이다. 모든 정부 형태는 이 원리의 부재, 정당성의 부재에 토대를 둔다. 랑시에르가 말하는 민주주의는 여러 정체들 중 하나의 정체가 아니라, 모든 정체의 아나키적 원리인 것이다.

민주주의는 이 평등전제를 입증하고 활성화시키는 정치를 뜻하기도 하며 그것은 반드시 정치적 주체화를 거친다. 이 점에서 데모스라는 단어가 내포한 이중성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그것은 인민 전체를 가리키기도 하고, 빈자들만을 가리키기도 한다. 인민은 본디 정치적 주체인 동시에 배제된 자라는 이중적 신체를 가진 분열된 주체인 것이다. 정치적 주체화는 항상 말과 사물 사이의 틈에서 생겨난다. 가령 헌법에 기록되어 있는 인민의 권력을 몫 없는 자들이 실제로 행사하려할 때 그것은 정치 질서 자체에 분리와 불일치를 가져오는 사건이 됨을 우리는 경험을 통해 알고 있다. 마찬가지로 ‘우리 빈자들, 노동자들, 여성들도 인민인가?’, ‘우리는 이 나라를 통치할 주인의 범주에 셈해지고 있는가?’라는 질문들은 언제나 말과 사물, 담론과 현실 사이의 간극을 폭로하는 효과가 있다. 이러한 질문들 그리고 그 질문을 던질 수 있는 무대를 만들어내는 역량과 행위야말로 정치요 민주주의다.  



랑시에르에게 가장 많이 쏟아지는 비판 중 하나는 그가 정치를 일시적이고 국지적인 것, 다시 말해 드문 사건으로 묘사하며, 선거나 투표와 같은 제도를 치안의 장치로 보는 등 제도의 문제에 무관심하다는 것이다. 고로 정치를 어떻게 이어갈지, 민주주의 또는 평등을 어떻게 제도화할 것인지에 대해 그가 답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이 비판에 대한 몇 가지 답변들로 결론을 대신하자.

첫째, 우리는 앞에서 랑시에르에게 민주주의란 하나의 정체나 통치 형태가 아니라 정치 자체의 전제이자 원리임을 밝혔다. 민주주의는 제도가 아니다. 둘째, 랑시에르는 바디우처럼 모든 투표에 기권하라고 주장하지도 않는다. 그는 지난 2005년에 있었던 유럽헌법안에 대한 국민투표에서 지배자들의 합의에 맞서 반대표를 던지는 것이 투표 속에서 인민주권을 연출하는 한 방식이라고 보았다. 마찬가지로 작년에 쇠고기 재협상과 대통령 재신임을 국민투표에 부치자던 주장은 ‘대한민국의 모든 권력은 국민—사실 그것은 인민으로 바꿔 읽을 수 있으며, ‘아무나’에게로 확장될 수 있어야 한다—으로부터 나온다’는 인민주권의 원리를 정치 무대에 올리는 한 실험이 될 수도 있었다.  

셋째, 랑시에르는 『민주주의에 대한 증오』에서 짧은 임기로 연임할 수 없게 의회의 대표를 뽑고, 국가의 공무원이 인민의 대표를 중임할 수 없게 만드는 등 고대 그리스의 ‘추첨’을 연상시키는 주장들을 한다. 물론 이것들은 대의제를 ‘민주적’으로 이끄는 최소치이지 그러한 제도 변화 자체가 민주주의는 아니다. 넷째, 랑시에르는 바리케이드가 세워지고 무너지며, 촛불에 불이 붙고 사그라지는 짧은 봉기의 순간에 완전히 새로운 것이 나타났다 사라진다고 주장하는 것이 아니다. 그가 최근의 인터뷰에서 밝혔듯이 그는 ‘사건과 돌발’의 사상가가 아니라 ‘해방’의 사상가다. 역사는 국가 형태에서 벗어나는 공통적인 것의 형태들을 발명하려는 다양한 노력과 실천들의 망으로 이루어진다. 이것은 그가 간헐적인 사건들의 불연속으로 이루어진 하나의 선형적 시간이 아니라, 공존하는 여러 시간성들의 집합을 통해 역사를 사유하기 때문이다.(양창렬_파리1대학 철학과 박사과정) 

09. 05. 16.

http://blog.aladdin.co.kr/mramor/2847318

강조는 로쟈... 양창렬 씨 문서 원문은 http://kukey.com/news/articleView.html?idxno=13526  입니다.





No
Subject
Name
Date
Hit
5532    [즈믄누리][핀란드역으로]를 읽고 보스코프스키 2010/02/15  779
5531    [몽똘]슈티르너의 정치적 자유주의 비판 보스코프스키 2010/02/15  1024
5530    [몽똘]한 특별한 지식인의 죽음을 애도하며... 보스코프스키 2010/02/15  796
5529    궁금한 것이 있습니다. [4] 바더 2010/02/10  868
5528    [레프트21]좌파의 관점에서, 좌파를 위해 글을 쓴 작가 보스코프스키 2010/02/01  886
5527    [레프트21]하워드 진 ― 민중의 역사가 보스코프스키 2010/02/01  916
5526    '폭력론 노트'와 '오늘의 아나키즘' 재출간 안내 - 용산인포샵 레아에 있습니다 [2] 2009/08/26  1369
5525    매월 마지막 일요일 저녁 7시 용산참사 현장 레아에서 아나방 모임을 합니다 [1] 아나방 2009/08/03  1602
5524    용산참사 1주기 추모 문화제 "용산, 진실의 꽃으로 부활하라!" 1월 20일에 열립니다 2010/01/17  965
5523    [로쟈의 저공비행]크로포트킨 읽기 보스코프스키 2010/01/10  1014
5522    새움 겨울 무료 대중강좌 안내 / 유럽중심주의비판,녹색성장비판,맑스경제학 등 [1] 새움 2009/12/31  814
5521    다중지성의정원 세미나를 소개합니다=) 다지원 2009/12/29  853
5520    철학사적인 질문하나 드리겠습니다 [4] 모가비 2009/12/26  1140
5519    밴드메이트구합니다 89년생 광고글아닙니다 모가비 2009/12/26  944
5518    12월 27일 용산 현장에서 불법음악회 합니다 2009/12/21  799
5517    한국 인디미디어 왜 안 쓰는가? [3] G-raf 2009/12/14  1169
5516    <용산, 337가지로 표현하기> 12월 22일, 용산과 함께하는 아주 특별한 송년모임 2009/12/14  911
5515    [유니콘]양심을 강제함은 영혼의 강간이다. & 종교의 정의 보스코프스키 2009/12/14  875
5514    [고뇌와 외침]이탈리아의 ‘뜨거운 가을’ 보스코프스키 2009/12/10  823
5513    "21세기 인류의 희망은 인디언 아나키 민주주의" 2009/12/06  893
5512    먹튀자본이 바로 여기있구나! 발레오공조코리아지회 2009/12/03  691
5511    2009 세계이주민의 날 기념 연대 집회를 합니다 [1] 2009/12/03  697
5510    양심의 감옥 바깥이 모조품입니다 / 은국 은국(펌) 2009/12/02  819
5509    이주노동자 단속반대 뭐라도 액션 웹자보 2009/11/19  799
5508    [레디앙]이주노동자 사법 살해한 미국 얘기 보스코프스키 2009/11/18  792
5507    용산참사 현장에서 1인시위음악회를 합니다 2009/11/17  760
   [로쟈]민주주의와 아나키적 원리 보스코프스키 2009/11/17  928
5505    [레디앙]08체제 강조는 '결국 비지론' 의심 ... &김대중-노무현, 민주주의를 공격했다 ... 보스코프스키 2009/11/16  883
5504    [하승우]제국의 심장에서 반란을 꿈꾼 한인 아나키스트 [1] 보스코프스키 2009/11/16  860
5503    11월 11일 '뭐라도 팀' 이주노동자 단속추방반대 액션합니다 [1] 2009/11/10  843
5502    다시 일 uhhm 2009/10/31  799
5501    질문좀 드릴게요. [2] Rhinov 2009/10/31  932
5500    "불법" 사람은 없다.- 단속추방 중단 촉구 결의대회 [1] 2009/10/27  874
5499    [세미나] 북아현 도큐먼트 ‘금화장길 노란대문’ - 북아현을 노크하다/ 선착순30명, 참가비무료 문화우리 2009/10/20  902
5498    이명박, 김석기, 오세훈, 천성관, 재개발 조합, 용역깡패, 시공사를 기소한다 2009/10/15  870
5497    [네이트도서]한국 근대 아나키즘문학 낯선 저항 보스코프스키 2009/10/15  877
5496    [으악!]가난뱅이의 역습 보스코프스키 2009/10/15  1041
5495    [희망을 위한 직접행동]자발적 가난의 재구성, 가난뱅이의 역습 보스코프스키 2009/10/15  871
5494    [희망을 위한 직접행동]크로포토킨 자서전, 다중과 함께하는 청년의 영혼(동국대 대학원신문) 보스코프스키 2009/10/15  745
5493    [희망을 위한 직접행동]우리 역사의 사라진 길, 아나키즘 보스코프스키 2009/10/15  737
Prev [1][2] 3 [4][5][6][7][8][9][10][11][12][13][14][15]..[141] Next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