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보스코프스키 2009-09-01 10:02:39, Hit : 869
Homepage   http://blog.aladdin.co.kr/mramor/3060798
Link #1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28&aid=0002009894
Link #2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28&aid=0002009791
Subject   [네이트도서]세 깃발 아래에서 - 아나키즘과 반식민주의적 상상력
책소개
세계 정치와 문화를 총체적으로 그리면서 직조해낸 19세기 이른 세계화 시대의 자화상!

19세기 후반, 세계 정치의 큰 흐름이었던 아나키즘의 프리즘을 통해 민족주의를 분석한 이 책은 『상상의 공동체』에서 논의되었던 '민족주의' 문제를 19세기 후반 전 세계적으로 유행했던 아나키즘과의 연관관계 속에서 파헤친 것이다. 필리핀의 대표적 민족주의자 호세 리살(Jose Rizal)과 스페인의 이사벨로 데 로스 레예스(Isabelo de los Reyes), 그리고 쿠바의 혁명과정을 중심으로 펼쳐진 역사적 사례를 통해 규명해 내고 있다.

필리핀 민족주의 운동이 아나키즘을 비롯한 유럽의 급진적 운동 및 쿠바를 비롯한 변두리에서 진행되던 저항적 민족주의의 흐름과 발맞추어 진행되었다는 것을 보여주는 책이다. 또한 민족주의 문제를 '아나키즘'이라는 프리즘으로 다시 비춰봄으로써, 이미 그 시대에 '세계화'의 맹아가 엿보인다는 이른바 '이른 세계화'(early globalization)라 부를 만한 것을 제시한다. 세계 곳곳을 살펴보며 19세기 후반의 세계가 왜 '이른 세계화'의 시대였는지를 설명한다.


[YES24 제공]

출판사 서평
9세기 후반, 세계 정치의 큰 흐름이었던 아나키즘의 프리즘을 통해 민족주의 분석
1983년 첫 출간 이래 수십 개 나라에서 번역ㆍ출간, 지금까지 약 25만 부가 판매되어 학술서로서는 드물게 세계적으로 엄청난 반향을 불러일으킨 『상상의 공동체』(Imagined Communities: Reflections on the Origin and Spread of Nationalism)의 저자 베네딕트 앤더슨(Benedict Anderson, 1936 ~ ). ‘민족’을 근대 이후의 정치적 필요에 의해 구성된 '상상의 공동체‘라고 규정한 앤더슨의 이 책은 ‘민족주의’ 연구에 관한 한 이제 고전의 반열에 올랐으며, 특히나 ‘민족주의’ 문제에 예민한 우리에게도 열띤 학문적 논쟁의 대상이 되었다.

이번에 새롭게 펴낸 이 책은 『상상의 공동체』에서 논의되었던 ‘민족주의’ 문제를 19세기 후반 전 세계적으로 유행했던 아나키즘과의 연관관계 속에서 파헤친 것으로 필리핀의 대표적 민족주의자 호세 리살(Jose Rizal)과 이사벨로 데 로스 레예스(Isabelo de los Reyes)를 중심으로 펼쳐진 역사적 사례를 통해 규명해내고 있다.

10여 개 국어에 능통한 언어 실력, 그리고 인도네시아ㆍ태국ㆍ필리핀 등 동남아시아학에 정통한 학문적 역량, 20세기 동남아시아 현대사와 밀접하게 연관되어 앤더슨 스스로도 인도네시아에서 강제 출국과 비자 취소를 당하는 등 그에게서 ‘동남아’는 삶과 학문이 한데 어우러진 격동의 장(場)임에 틀림없다. 거기서 그는 민족주의 문제를 ‘아나키즘’이라는 프리즘으로 다시 비춰봄으로써, 이미 그 시대에 ‘세계화’의 맹아가 엿보인다는이른바 ‘이른 세계화’(early globalization)라 부를 만한 것을 제시한다.

왜 19세기 후반 필리핀에 주목하는가 ― 세계체제의 주변부 가장자리에 있었으나 가장 세계적이었던 때
이 책은 필리핀 민족주의 운동이 아나키즘을 비롯한 유럽의 급진적 운동 및 쿠바를 비롯한 변두리에서 진행되던 저항적 민족주의의 흐름과 발맞추어 진행되었다는 것을 보여주는 작품이다. 필리핀 민족주의의 거름이 된 호세 리살의 독창적인 소설들은 다년간 유럽에서 생활한 리살이 여러 언어로 읽어댄 유럽의 소설들에 그 형식 및 아이템을 어느 정도 빚지고 있으며, 두 번째 소설인 『엘 필리부스테리스모』에 등장하는 혼란스러운 사회적 분위기는 배고픈 농민들의 폭동이 빈발했던 스페인의 사회상을 반영했음 직하다. 그런데 이것은 단순히 어느 한쪽(선진적 유럽)이 다른 한쪽(변두리인 필리핀)에 영향을 주는 관계가 아니다. 스페인 감옥에서 자행되는 잔인한 고문을 폭로하는 범대륙적인 운동은 아나키스트 저술가들 및 급진파 언론에 의해 일파만파로 퍼져나갔으며, 이는 필리핀과 쿠바에서 동시에 터진 독립전쟁과 더불어 스페인 제국의 몰락으로 이어졌다. 당시 유럽에서는 러시아에서 건너온 암살이라는 움직임이 아나키스트들에 의해 한창 시작되는 중이었는데, 스페인 총리였던 카노바스도 아나키스트에 의해 암살되었으며, 암살자가 대의명분의 하나로 리살의 처형을 내세웠다는 신문 보도가 실리기도 했다. 폭탄이 발명되면서 더욱 효과적으로 번진 암살이라는 레퍼토리는 유럽 대륙에서는 잦아들었지만 이후 안중근 의사를 비롯한 각국의 민족주의자들에 의해 반복되었다.

이 책의 또 다른 주인공인 이사벨로 데 로스 레예스 역시 스페인의 감옥에서 풀려나온 뒤 유럽에서 잡지를 창간하여 ‘미 제국주의’의 실상을 폭로하는 한편, 세계 각지의 반제국주의 운동을 소개하기도 한다. 필리핀에 돌아온 이후 마닐라에서 최초의 근대적 노동조합을 조직한 그의 후기 경력은 몬주익 감옥에 수감되어 있을 당시부터 교류했던 아나키스트 등 스페인 급진파로부터 감화를 받은 데서 비롯되었다.

호세 리살과 이사벨로 레예스 ― 필리핀 민족주의의 원형, 그리고 아나키즘의 영향
이렇듯 필리핀 민족주의는 아나키즘과 떼려야 뗄 수 없는 밀접한 연관관계 속에 있다고 볼 수 있다. 저자인 앤더슨의 말처럼, 이 책은 전투적인 민족주의들 사이에서 아나키즘이 발휘했던 중력의 힘을 지도로 그려보고자 시도하고 있다. 그렇다면 왜 이렇게 아나키즘은 민족주의 운동에 빨리 스며들어 갈 수 있었을까.

앤더슨의 말대로라면, 아나키즘 운동은 산업 프롤레타리아라 할 만한 계층이 주로 북부 유럽에만 국한되어 있던 시대에 농민들과 농업노동자들을 경멸하지 않았다. 또한 아나키즘은 개인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부르주아’ 작가와 예술가들에게도 열려 있었으며, 이는 당시 제도적 마르크스주의의 방식과는 다른 것이었다. 제국주의에 적대적인 만큼, ‘하찮고’ ‘몰역사적인’ 민족주의에 대한 어떠한 이론적 편견도 품지 않았으며, 그것은 식민지 세계의 민족주의에도 그대로 적용되었다는 것이 앤더슨의 주장이다. 더욱이 아나키스트들은 대양을 가로지르는 이주의 거대한 시대적 흐름을 이용하는 데에도 빨랐다는 것이다.
즉 신세계의 마지막 민족주의 항쟁이었던 1895년 쿠바에서의 그것과 아시아의 첫 번째 민족주의 항쟁이었던 1896년 필리핀의 그것은 어쩌다가 동시에 일어나 역사적 사건이 아닌 것이다. 전설적인 스페인 세계 제국의 마지막 중요한 잔재에 남은 토착민으로서, 쿠바인들과 필리핀인들은 단지 서로에 대해 읽기만 한 것이 아니라, 상당한 개인적 연계도 맺고 있었고, 어느 정도까지는 행동을 서로 조율하기도 했는데, 이렇게 지구를 가로지르는 공동행동(transglobal coodination)이 가능해진 것은 세계사에 처음 있는 일이었다. 바로 이 지점에서 서로 정도는 달랐지만, 필리핀인들과 쿠바인들이 찾아낸 가장 믿을 만한 동맹은 프랑스ㆍ스페인ㆍ이탈리아ㆍ벨기에ㆍ영국의 아나키스트들이었다. 그 이유는, 이유도 각자 다르기는 했지만, 종종 민족주의가 아니기도 했다. 이러한 조율은 그렇다면 어떻게 가능했을까.

앤더슨은 그것을 19세기의 마지막 20년 동안 ‘이른 세계화’(early globalization)라고 부를 만한 것이 시작되었기 때문이라고 본다. 『상상의 공동체』에서 이미 인쇄자본주의(print-capitalism)를 통해 인쇄 기술이라는 테크놀로지의 발달이 민족주의 사상 발전의 배후에 있었음을 주장했지만, 이 책에서는 그 논의를 더욱 발전시켜 ‘철사’(wire, 전보의 발명과 해저 케이블 등)에 의한 통신수단의 발달과 1876년 만국우편연합의 출범에 상당한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예를 들어 호세 리살이 유창한 독일어로 가족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은 상대는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에 살고 있는 필리핀 연구자 블루멘트리트로서, 두 사람의 내밀한 이야기를 담은 서신에 의해 이어지는 ‘이른 세계화’의 네트워크는 대면해 본 적이 없는 여러 사람들이 공공 영역의 인쇄물들을 통해 하나의 공동체에 소속감을 느낀다는 ‘상상’의 민족 공동체와는 성격이 무척 다르다.

세계 정치와 문화를 총체적으로 그리면서 직조해낸 19세기 이른 세계화 시대의 자화상!
이 책은 단지 필리핀과 쿠바, 스페인에만 머무르지 않는다. 19세기 후반의 세계가 왜 ‘이른 세계화’의 시대였는지를 규명하려는 듯 앤더슨은 세계 곳곳을 누벼가며, 우리에게 친숙한 수많은 정치가와 예술인들을 등장시킨다. 그들은 단지 파편적으로 그려지는 것이 아니라, 누구누구는 누구에게 영향을 주었고, 또 누구누구는 또 다른 누구에게 영향을 주는, 즉 우리 세기의 세계화보다 훨씬 앞서 이룩한 세계였음을 보여준다.


[YES24 제공]

목차
옮긴이 해제
옮긴이의 말
감사의 말
서론

제1장 프롤로그 : 수탉의 달걀
새로운 과학 / 현지 지식의 풍요로움 / 숲의 형제들 / 기묘한 아름다움들 /
비교를 통한 숙고

제2장 알라… 라-바
초국적 서재들 / 석류 속의 니트로글리세린 / 볼티모어로부터의 유산? / 동종요법의 학생 / 라-바(La-bas) / 플로베르와 예비 살인자 / 시도해 보지 않은 쾌락 /
프랑스어의 사치 / 복수를 쓰다 / 로돌프의 아이들 / 웃음과 자살 / 협동과 경쟁

제3장 비스마르크와 노벨의 세계적 그늘에서
유럽으로 가는 길 / 비스마르크와 제국주의의 새로운 지리 / 검은 깃발 / 카시케 스페인(CACIQUE SPAIN) / 교단: 빼앗긴 그리고 열중한 / 검은 날개 / 막역한 친구 / 최초의 귀향 / 이주자 민족주의 내부의 분열 / 사라진 서재? / 『엘 필리부스테리스모』 해석: 초대륙주의와 예시 / 전위 / 라바숄 춤곡 / 수수께끼의 미소

제4장 소설가의 발자취
체르니셰프스키의 질문 / 콘래드의 나라 / 라 리가 필리피나 / 두 번째 귀향 / 열대의 시베리아 / 마르티의 반란 / 쿠바로 가는 리살? / 새로운 국면들 / 다피탄을 떠나다 / 마지막 여정 / 마닐라의 웨일레르 체제 / 세 가지 숙고

제5장 몬주익
타리다의 성전 / 급진화된 파리 / 벨기에노동당과 『제르미날』 / 드레퓌스 사건 / 앤틸리스의 애국자: 의사 베탄세스 / 안졸릴로: 포자에서 산타아게다까지 / 소용돌이 속으로 / 젊은이여, 동쪽으로 가라 / 적은 누구인가 / 세계화된 신사 / 블루멘트리트 / 앤틸리스인들 / 일본인들 / 중국인들과의 인맥 / 파와: 전쟁의 국제화 / 마닐라로 가는 말라테스타 / 서쪽의 저녁놀: 이사벨로 데 로스 례예스 / 동쪽의 저녁놀: 마리아노 폰세

후기
참고문헌
찾아보기


[YES24 제공]

작가소개
저자 베네딕트 앤더슨(Benedict R. O'G. Anderson, 1936~ )
중국 윈난(雲南) 성의 쿤밍(昆明)에서 영국계 아일랜드인 아버지와 잉글랜드인 어머니 사이에 태어났다. 어린 시절 대부분을 베트남인 보모의 손에 자랐으며, 1941년 앤더슨 가족은 미국 캘리포니아로 이주했다. 1957년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을 졸업했으며, 1967년 미국 코넬 대학에서 인도네시아 역사에 관한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1967년부터 코넬 대학에서 정치학과 동남아시아학을 가르쳤으며, 2002년 은퇴하여 현재는 코넬 대학 명예교수로 있다. 그와 더불어 세계적인 학자로 잘 알려진 페리 앤더슨(Perry Anderson)은 그의 친동생이기도 하다.
저서로 ‘민족주의’ 연구에 관해 세계적 명성을 가져다눈 책으로 ‘민족’을 근대 이후의 정치적 필요에 의해 구성된 ‘상상의 공동체’라고 규정한 대표작 『상상의 공동체: 민족주의의 기원과 전파에 대한 성찰』(1983)과 『혁명기의 자바: 점령과 저항, 1944~46』(1972), 『언어와 권력: 인도네시아 정치문화 탐구』(1990), 『비교의 유령: 민족주의, 동남아시아, 세계』(1998) 등이 있다.

역자 서지원徐智源
1980년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대 정치학과를 졸업했다. 같은 대학교 대학원에서 「태국 탁신 정부의 빈곤 정책과 그 정치적 동학에 대한 연구」(2006)로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현재 미국 오하이오 주립대학 정치학과에서 인도네시아의 과거청산을 주제로 박사학위 논문을 준비 중에 있다.


[교보문고 제공]


http://book.nate.com/detail.html?sbid=5299654&sBinfo=bookinfo&mode=search

관련 문서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28&aid=0002009894 ,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28&aid=0002009791 ,
http://blog.aladdin.co.kr/mramor/3060798
두 번째 문서 도서와 직접 연관을 맺지는 않습니다만 앤더슨 비판 문서여서 동시에 가져 왔습니다. 첫 번째 문서는 이 도서의 관련 서평입니다. 인문학 서재로 유명한 로쟈 님께서 첫 번째와 두 번째를 함께 등재하셨습니다.




No
Subject
Name
Date
Hit
5492    마땅히 감당할만한 어려움과 감당케하심의 비밀 복음의문 2009/10/15  748
5491    일제고사, 또 봐?? 2009/10/13  754
5490    [성명서] 이주노동자 문화 활동가 미누를 석방하라! [5] 2009/10/10  719
5489    [속보] 밴드 스탑크랙다운 보컬 미누 오늘 출입국단속반에 의해 폭력 연행, 내일중 강제출국 위기!! [3] 2009/10/08  1046
5488    Anarchy is what states make of it 이라던 한 남자 RichBelzer 2009/10/08  1028
5487    용산국민법정의 모든 것을 알려줘 2009/10/03  956
5486    어제 [1] 문화파괴 2009/09/28  827
5485    미니피켓을 만들어 보자. [5] 문화파괴 2009/09/25  957
5484    [레프트21]대중매체는 전능한가? 보스코프스키 2009/09/18  859
5483    [동영상] 용산참사 8개월 추모제에 오세요 2009/09/17  824
5482    [해방]언론이 저지른 ‘살인’의 추억 보스코프스키 2009/09/17  701
5481    [레프트21]청년 헤겔학파에 대한 마르크스의 계승과 단절 보스코프스키 2009/09/16  779
5480    청춘의 도망 -으흠 uhhm 2009/09/13  777
5479    청춘의 도망 uhhm 2009/09/13  800
5478    라디오로 듣는 용산참사 현장소식 (2009년 9월 11일) 2009/09/12  676
5477    사회과학아카데미 2009-2학기 개강 사회과학아카데미 2009/09/11  595
5476    [레프트21]자본주의와 예술 & 자본주의와 예술을 읽고 보스코프스키 2009/09/10  736
5475    외할아버지 돌아가시다 uhhm 2009/09/08  1096
5474    글 일 uhhm 2009/09/01  716
   [네이트도서]세 깃발 아래에서 - 아나키즘과 반식민주의적 상상력 [1] 보스코프스키 2009/09/01  869
5472    노란색 꽃 식물 쇼 uhhm 2009/08/31  884
5471    어제 [1] uhhm 2009/08/31  731
5470     [2] uhhm 2009/08/31  854
5469    아나방 [2] 문화파괴 2009/08/28  764
5468    [해방]국가의 폭력은 정당한가? 보스코프스키 2009/08/27  757
5467    용산 찍고! uhhm 2009/08/24  773
5466    과거 붕어의 글 uhhm 2009/08/23  852
5465    아나키즘에 대해 [4] uhhm 2009/08/16  1029
5464    아나키의 여름.. 요이 2009/08/16  753
5463    오늘, 아니 어제(15일)에 마로니에 공원에 있었는데.. zara 2009/08/16  771
5462    문득 uhhm 2009/08/15  681
5461    ㅎㅎ 떨거지 uhhm 2009/08/15  725
5460    땀 이빠이 잠 uhhm 2009/08/15  822
5459    직접행동 [7] 2009/08/09  945
5458    [월간사회운동][혁명운동과 여성] 엘러너 마르크스 <-- 아나키스트에 대한 ***없는 인식을 보시라! [2] 보스코프스키 2009/08/08  937
5457    한 블로그 포스트의 비난어 아나키스트!!! [1] 보스코프스키 2009/08/08  1078
5456    용산참사 200일 추모제가 열립니다 2009/08/05  761
5455    [행동하는 라디오] 용산참사 200일 - 진상규명 없이 저는 절대로 남편을 보내드릴 수 없습니다 언론재개발 2009/08/05  892
5454    참사를 부르는 쌍용자동차 공권력 침탈을 즉각 중단하라! 2009/08/05  789
5453    아나방, 나방들의 찬란한 날개짓을 꿈꾸며 우리는 용산에 다닥다닥 붙어 있다 [3] 2009/08/03  1119
Prev [1][2][3] 4 [5][6][7][8][9][10][11][12][13][14][15]..[141] Next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