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Ohho 2002-03-11 21:24:23, Hit : 2230
Subject   테러방지법 졸속처리 움직임
인터넷 한겨레에서 펌
-------------------------------------------------

국회 정보위가 인권 침해 우려가 큰 테러방지법을 제정하면서, 법률 제정시 여론 수렴을 위해 거치도록 한 공청회마저 생략한 채 입법을 서두르고 있다.
정보위는 11일 이수일 국가정보원 2차장이 참석한 가운데 학계 인사 2명의 진술과 김홍신 한나라당 의원의 제정반대 청원을 듣는 것으로 공청회를 대신했다.

국회 정보위의 이런 법안 졸속심의는 국가인권위원회·대한변호사협회와, 인권운동사랑방 등 시민단체들이 일제히 테러방지법 제정을 반대하고 있는 상황에서 논란이 예상되는 공청회를 피해 의견수렴의 형식적 절차만 밟으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에 대해 김덕규 정보위원장은 “정보위 회의는 공개할 수 없기 때문에 전문가 진술과 반대 청원을 들은 것”이라며 “애초 정부가 제출한 원안에 비해 심의 과정에서 인권침해 소지를 줄여 이제 `테러예방'이라는 상징적 의미밖에 남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정보위가 의지만 있다면 공개된 상태에서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는 온전한 공청회를 열 수 있다는 점에서, 정보위가 국회법 조항 뒤에 숨어 졸속심의를 했다는 비난을 피하기 어렵게 보인다.

여야는 12일 민주당 총무경선에서 신임 총무가 선출되는 대로 여야 총무협상을 열어 다음 정보위 회의 날짜를 정할 방침이며, 정보위 소속 여야 의원 가운데 테러방지법 제정을 반대하는 의원이 없어 이 법은 3월 임시국회 중에 처리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한편, 이날 국회 정보위에서 시민단체들의 반대청원을 소개한 김홍신 의원은 “시민들의 권리를 침해할 우려가 큰 만큼, 여론 수렴을 충분히 해야 하는데도 쫓기듯이 심의를 하고 있다”며 “테러방지법은 반드시 공청회를 거쳐야할 중요한 사안”이라고 말했다. 김보협 기자bhkim@hani.co.kr




No
Subject
Name
Date
Hit
5490      [re] discussion on "The Organisational Platform of the Libertarian Communists" (1926) nancy 2002/03/01  1922
5489    must fucking read - Interrogation at US border [1] dope 2002/03/03  1717
5488      [re] warning to jinu jinu 2002/03/05  1686
5487      [re] foo foo the snoo jinu 2002/03/05  1791
5486    경찰, 정보통신윤리위원회에 발전노조 홈페이지 폐쇄요청 dope 2002/03/05  1898
5485    징계 따위로 우리의 투쟁대오를 흔들 수 없다. <발전노조 기자회견문> dope 2002/03/05  2405
5484    차라리 경찰과 군대를 민영화해라 <민주노총 성명서> [1] dope 2002/03/05  2320
5483    발전노조 홈페이지 폐쇄를 반대한다! [1] dope 2002/03/05  2048
5482    "아나코 생디칼리즘과 레닌주의" musm 2002/03/05  2720
5481    추천 웹사이트! dope 2002/03/05  2171
5480    경찰의 검문시 대응방법 [1] dope 2002/03/06  1983
5479    정말 그럴까? -시애틀 추장 이야기. 중독자 2002/03/06  2612
5478    거리를 되찾자(Reclaim The Street) musm 2002/03/06  8475
5477    3월 8일은 세계 여성의 날입니다 International Women's Day dope 2002/03/07  2928
5476    김대중 정부는 차세대 전투기 사업을 즉각 중단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한 남북한 상호 군축에 앞장서라 [5] dope 2002/03/08  2027
5475    제 18회 여성대회 -대학로로 오시어요 조각조각 2002/03/09  2148
   테러방지법 졸속처리 움직임 Ohho 2002/03/11  2230
5473    가메다가 상봉 2002/03/11  1657
5472    The self-liberation dope 2002/03/12  1852
5471    도둑질에관한토론회-discussion on the shoplifting [6] bung 2002/03/12  2046
5470    도둑질 dope 2002/03/13  2039
5469     C R I M E by Hakim Bay dope 2002/03/13  3037
5468    빅토르 하라 [1] dope 2002/03/13  2404
5467    켈리포니아 교포가 쓴 글 [1] 멍청이 2002/03/13  1998
5466    일본인 손님 dope 2002/03/14  2024
5465    명동성당의 심상치않은 분위기 [2] dope 2002/03/14  2095
5464    이번 토요일 발전산업 매각 저지 투쟁대회 있습니다 -> 일요일로 연기되었습니다 dope 2002/03/15  1832
5463    fundraising [1] nancy 2002/03/15  2066
5462    차세대 전투기 구입 사업 전면 폐지 운동을 시작하자 [1] dope 2002/03/16  2198
5461    최보은의 충격선언 "박근혜 찍는 것이 진보" [19] dope 2002/03/16  3341
5460    이 땅의 아나키스트들은 진보정당들을 어떻게 봐야 하는가... [2] 바카 2002/03/17  1695
5459      [re] 이 땅의 아나키스트들은 진보정당들을 어떻게 봐야 하는가... 붕어 2002/03/18  1733
5458      [re] 내가 바라보는 진보정당.. [6] dope 2002/03/18  2154
5457    군대가기 싫어.-_-; [2] 바카 2002/03/18  1552
5456    교보문고에서 책을 훔치다 걸린 대학원생의 이야기 [9] dope 2002/03/19  2722
5455    좌익과 여성주의자가 반드시 봐야할 영화 밥꽃양 3월 30일 서울 이화여대에서 상영합니다 [6] dope 2002/03/19  2508
5454    '차세대 전투기(F-X) 도입 사업 중단, F-15K 전투기 도입 반대'를 위한 제2차 국방부 앞 집중 투쟁(3월 20일∼29일) dope 2002/03/20  2584
5453    한반도 전쟁위기; 거짓말이 아닙니다. 6월 사랑방 2002/03/21  2944
5452    지난번 열린 도둑질 토론회에서 오고 간 내용들을 정리했습니다. 읽어보세요! [1] dope 2002/03/21  4961
5451    대체 왜! [1] 멍청이 2002/03/21  1557
Prev [1][2][3] 4 [5][6][7][8][9][10][11][12][13][14][15]..[141] Next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