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돕헤드 2002-09-12 00:35:03, Hit : 2015
Subject   한 고교생의 자퇴선언서
한겨레 '왜냐면'에 실린 글입니다.
http://www.hani.co.kr/section-001062000/2002/09/001062000200209111821676.html


학교는 나에게 무엇을 해주었나


한 고교생의 자퇴선언서


2002년 9월5일 나는 대전 만년고등학교에서 보낸 4개월 동안의 짧은 학교생활을 마감합니다. 나는 “학교는 나에게 무엇을 해주었는가”라는 물음으로 자퇴선언서를 시작하려 합니다. 과연 “학교는 나에게 무엇을 해주었나” 이 물음은 학교의 기본 목적인 ‘교육’에 대해 “학교는 학생들에게 얼마나 충실했는가”라는 질문으로 돌려 말할 수 있습니다.

학교를 ‘학습의 장’이라고 말합니다. 그리고 ‘사회의 축소판’이라고도 합니다. 하지만 내가 만년고등학교에 입학해 처음 들은 ‘교장 훈화’에서부터 학교는 학습의 장도 사회의 축소판도 아니었습니다. 오직 대입시를 위한 학력 신장의 장일 뿐이었습니다.

교육을 ‘국가 백년대계’라고 합니다. 그만큼 교육은 한 나라의 미래를 본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이 나라의 공교육에 ‘백년대계’라는 말은 단지 꿈일 뿐입니다. 이 나라의, 그리고 내가 적을 두고 다녔던 만년고등학교의 교육은 ‘국가 백년대계’ 수준의 교육이 아닌, 즉 ‘먼 앞을 내다보고 사회 상황에 대응할 수 있는 교육’이 아닌, 단지 ‘입시’를 위한 교육이었다고 나는 단언할 수 있습니다. 이런 ‘입시학습’은 동네 학원에서도 받을 수 있습니다. 굳이 ‘학교’라는 틀 안에 갇히지 않아도 얼마든지 배울 수 있는 것입니다. 학교는 각 문제의 본질을 가르치고, 한사람 한사람의 학생을 지도해 나가는 곳입니다. 하지만, 지금 학교는 그런 것을 가르쳐야 한다는 인식 자체가 없는 곳입니다. 오직 입시를 위해서 모든 것을 희생하라는 학교의 방침이 사라지지 않는 한, 나와 같은 ‘양심적 자퇴생’들은 기하급수적으로 양산될 것입니다.

학교에서 내가 얻은 것은 아무 것도 없습니다. ‘교육을 받지 않았으냐’고 말하겠지만 그것은 한편 ‘너무 당연한 것’입니다. 자동차 살 때 교육세 물고, 담배 한갑 사면서도 교육세 물고, 기름 넣으면서 교육세 무는데, 교육 받지 말라는 것은 그냥 세금을 ‘기부’하라는 것이겠지요. 세금을 내는 대가로 받는 것이 교육입니다. 그 위에 저는 석달 동안 몇십만원을 학교에 내야 했습니다. 그런데 나는 진정한 의미의 교육을 받지 못했습니다.

학교는 나에게서 몇가지를 빼앗았을 뿐입니다. 학교에서만 배울 수 있는 것들을 ‘필요 없는 것’으로 매도한 교사진들에 의해 저는 학교가 주어야 마땅한 것을 빼앗겼습니다. 원리를 배우고 실험하며 학습을 확인하는 것이 학교의 목적이지만, 이미 학교와 교사들은 ‘문제풀이 노예’가 되어서 우리들에게 ‘문제풀이 요령’만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학교는 나의 개성을 빼앗아갔습니다. 우리들 모두에게 군복(교복의 유래는 군복입니다)을 입혀 ‘통제 대상’ 이상으로는 여기지 않았고, ‘머리 기를 자유’를 앗아 신체의 자유권조차 빼앗았습니다. 불법적 수업에 대항하는 저에게 ‘반동분자’라는 탈을 씌웠습니다. ‘준법’이라는 가치가 ‘반동’이라는 메아리가 되어버렸습니다.

학교는 원칙을 저버렸습니다. 원칙에 기준해 학생들을 교육해야 할 학교에 원칙은 없었습니다. 학교는 이렇게 썩어들어갔습니다. ‘상위권 6개반만 모의고사를 보자’라는 편법까지 동원해가면서 ‘성적 올리기’에 혈안이 되어 있었고, ‘대입’을 위해서 개인의 시간 따위는 신경쓰지 않았습니다.

자율학습이란 이름으로, 보충수업이란 이름으로 학생들은 내기 싫은 돈을 학교에 바쳐가면서 일부 교사들의 용돈 지갑 채우기에 이바지했습니다. ‘사회적 대의명분’이라는 이름 앞에 교육인적자원부 시행령과 공정거래법 따위는 문제가 되지 않았습니다.

나는 이런 학교에 다시 한번 의문을 제기합니다. ‘학교는 무엇을 하기 위해 세워졌는가’라고. 나는, 지금과 같은 상태가 계속된다면, 대한민국 교육인적자원부 산하 고등학교를 모두 경매에 붙일 것을 제안합니다. 자립형 사립고등학교를 만들어 ‘귀족 교육’까지 하는 마당에, 해선 안 될 것이 뭐 있겠습니까 ‘고등학교’라는 이름을 내리고, ‘학원’으로 모든 학교를 등록할 것을 제안합니다. 어차피 가르치는 것은 똑같지 않습니까

나는 학교를 떠납니다. 계속 다녀야 ‘안정된 대학에 가고, 안정된 직업을 잡고, 안정된 가정을 꾸릴 수 있다’고 말하는 학교를 떠납니다. 나의 양심이 ‘계속 학교 다니면서 안정된 대학에 가고, 안정된 직업을 잡고, 안정된 가정을 꾸릴 수 있다’는 것을 굴복으로 보기 때문입니다.

나는 내 식대로 갑니다. 나는 내 식대로 살고자 합니다.

이태우/ 우리스쿨(urischool.org) 대표




No
Subject
Name
Date
Hit
5450    한국 사회의 폭력성, 그 재생산 구조의 역사적 형성 -http://www.cyworld.com/cutgordius 보스코프스키 2004/09/09  1482
5449    한국 독립미디어센터(Indymedia Center, IMC)의 오프라인 만남이 3월 21일에 열립니다 imc 2005/03/08  1472
5448    한국 독립미디어센터(Indymedia Center, IMC)를 세우자 [4] 준비모임 2005/01/25  1492
5447    한국 독립미디어센터(Indymedia Center, IMC)는 이렇게 운영된다 준비모임 2005/02/15  1510
5446    한국 국적 탈북자 중국 감옥에서 4년째 복역 중 [1] 노원 2008/02/23  2179
5445    한국 Indymedia 전체회의 3월 11일 [2] 기린 2009/03/06  2266
5444      한겨레의 다른 기사를 덧붙입니다. [2] 아무개씨 2004/07/16  1476
5443      한겨레가 고발한 사설칼럼 2제... 보스코프스키 2007/03/24  1450
5442    한겨레21] 대한민국 사병은 거지인가 funkadelic 2002/09/22  2714
5441    한겨레21 펌) '노조탄압 한수 배우시죠' [1] 빨갱이 푸른하늘 2003/07/26  2268
5440    한겨레 평화물결단에 다녀와서 [2] 동주 2003/08/18  1493
5439    한겨레 21의 양심적 병역거부 특집기사 모음링크 보스코프스키 2007/03/21  1559
5438    한겨레 21 674호 표지이야기 공정무역은 아직도 배 고프다 [1] 보스코프스키 2007/08/30  1546
5437    한가지 이른 제안 [1] Xu 2003/04/14  1497
5436    한가지 여쭈어 볼것이 있습니다. [15] 코치즈 2003/02/17  1511
5435    한 여중생의 불쌍한 죽음인가? 사회적 타살인가? [1] 박원준 2004/03/31  1524
5434    한 블로그 포스트의 비난어 아나키스트!!! [1] 보스코프스키 2009/08/08  2921
5433    한 번 제대로 파헤쳐 보시지요.. 그래야.. 끝이 날 것. [5] 홋호 2006/09/20  1744
5432    한 많은 한탄을 한강에 뿌리리 eclipse 2002/01/11  2581
5431    한 공권력의 장을 볼작시면... 보스코프스키 2007/03/08  1513
   한 고교생의 자퇴선언서 [3] 돕헤드 2002/09/12  2015
5429      한 가지 쏙 빼먹은 사실, [3] 크로폿킨 2004/06/25  1354
5428    한 IT노동자의 삶 Xu 2004/05/10  1489
5427    학생행동연대의 탄핵정국 관련 성명서 [1] 2004/03/17  2646
5426    학생좌파그룹의차이점은? [3] 친구 2002/09/02  2061
5425    학생은 죽어나고, 교사는 쫓겨나는 막장 일제고사 반대행동에 참가하는 법 돕헤드 2009/03/27  1997
5424    학사정연 여름정치학교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3] 학사정연 2007/08/17  1948
5423    학벌주의 극복의 대안들 - 김동춘 토론회 [3] 학벌없는사회 2002/07/17  2675
5422    학벌없는사회 기초교육강좌 [3] 조각조각 2006/07/24  1477
5421    학벌 컴플렉스 [5] 인드라 2004/05/25  2285
5420    학교에서.. [9] 멍청이 2002/12/06  1454
5419    하하하 씨리즈다. [1] 오땅!! 2003/01/03  1506
5418    하하하 check this out 커트니 2003/08/17  1482
5417    하참봉에게 [1] 구설수 2004/04/14  1452
5416    하라부지 [4] 매닉 2002/10/29  1451
5415    하라버지의 첫번째 "폭력론노트 열린강연회" 후기 [5] 승희 2003/06/09  1427
5414    하두리님! 꼭 보셔요! [3] 최원하 2004/04/21  1479
5413      하두리 아낰 2004/04/03  1465
5412    하늘이 머리 위에 닫겠네........... [3] 아라나 2005/02/24  1489
5411    하늘땅 별바람. [1] 아낰 2004/04/22  1522
Prev [1][2][3][4] 5 [6][7][8][9][10][11][12][13][14][15]..[141]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