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사회과학아카데미 2009-06-05 21:08:18, Hit : 674
Subject   사회과학아카데미 `로렌골드너`특강 6월10일
쇠락이 점증해가는 자본주의`



시간 : 6월 10일 수요일 오후 7시 30분

장소: 사회과학 아카데미 http://cafe.daum.net/ReturnMarx

약도: http://cafe.daum.net/ReturnMarx/6081/24

강사: 로렌 골드너 샘

통역: 황선길 샘

주선: 전원배 샘



참가료: 지불하고 푼만큼

  
1. 쇠락이 점증해가는 자본주의
2. 자본은 그 위기를 해결하고자 역 주행한다
3. ‘워싱턴 컨센서스’ 30년의 결산표
4. 역사에서 가장 거대한 폰지 도식의 이론적인 기초
5. 생산양식의 쇠퇴
6. 자본은 스스로를 구하기 위해 인간의 발전을 폐기시킨다
7. 프로그램: 자본주의로부터 빠져나오는 이행의 형태와 내용
8. 되돌아보기: 1917-1921년 이후 세계 노동계급에게 가장 거대한 장이 열리고 있다
  







1917-1921년 이후 세계 노동계급에게 가장 거대한 장이 열리고 있다


자본가계급의 끝모를 혼란을 표현하는 이번 위기는 반자본주의 급진 좌파에게  1차대전 이후 세계 노동자계급 반란의 패배 이후 가장 거대한 서장을 제공하고 있다. 1차대전 이후 당시 는 미국이 날개를 달고 지배하기 시작하던, 영국 세계 지배의 세기였고 비틀거리고 있던 자본주의적 축적 국면이었다. 오늘날은 미국이 세계를 지배하는 시대이고 조금만 애쓰면 잡히 는 ‘워싱턴 컨센서스’로 대표되는 30년 쇠락의 시기이다. 앞선 분석에서도 암시했지만 매우 중대한 사실은 날개를 달고 기다리며 미국을 계승할 어떤 권력도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 ‘사실’ 때문에 세계 자본의 재조직과 새로운 노동계급의 가능한 ‘하늘의 폭풍’을 위한 투쟁의 장이 활짝 열린다. 1929년 이후 최대의 자본주의 위기가 1919년 이래의 최대 노동자계급 반란을 준비시켜줄 수도 있을 것이다. 1914년과 1945년 사이의 노동 계급의 연이은 패배가 새로운 아메리카 시대를 확고하게 하는 데 필요했다. 그러나 곧 다가올 시대는 자본주의의 패를 다시 섞는 유사한 전투를 보게 될 것이고 ‘도둑들의 사이가 갈라지는’ 이 새로운 상황 속에서 가능한 혁명적 돌파구가 나타날 수 있다 .

.......................중략..........................

우리의 과제는 세계자본주의적인 계급이 우리를 희생하더라도 이러한 재편과정에서 실패할 것이라는 사실을 확신하는 것이다. 여기가 로두스다, 여기서 뛰어라! 여기에 장미가 있다. 여기서 춤을 추자. 동지들, 우리가 실패한다면 우리 생애에 다시는 돌아오지 못할 서장을 역사는 우리에게 제공해 주었다. 90년 전에 로자 룩셈부르크는 이렇게 말했다, “혁명은 말한다. 나는 있었다. 나는 있다. 나는 있을 것이다.” 그 미래를 만들 것인가, 파괴할 것인가는 우리의 몫이다.”







로렌골드너 (홈페이지 http://home.earthlink.net/~lrgoldner/) : 미국 학생운동의 중심지 중 하나인 버클리에서 1960년대 후반 급진 좌파정치에 관여하게 되었다. 혁명적 관점에서는 반-스탈린주의적이자 반-사회민주주의적인 마이너집단에서 시작했다. 로자룩셈부르크를 통해 이 집단의 레닌주의에서 멀어졌고 이후 상황주의자들, 보르디가, 독일과 네덜란드의 평의회 공산주의, 그리고 보르디가와 평의회 공산주의를 통합을 시도하는 프랑스의 신-보르디가주의적 좌파 공산주의자들 (도브 Dauve, 까마트 Camatte)의 영향을 받았다.





No
Subject
Name
Date
Hit
5412    [데이비드 그레이버] 역순의 혁명 [1] 2009/07/01  989
5411    어제의 모임후기 [3] 문화파괴 2009/07/01  802
5410    오늘 아나키스트 모임에서 나온 이야기들 정리 [4] 2009/06/30  1109
5409    오늘의 모임 [2] uhhm 2009/06/30  803
5408    직장인 인생 [1] uhhm 2009/06/29  857
5407    [데이빗 그레이버] 잠정적 자율지대: 혹은 마다가스카르의 유령-국가 2009/06/28  1078
5406    아아아아아아아아악 uhhm 2009/06/27  805
5405    2009 cold play uhhm 2009/06/27  788
5404    6월 30일 아나키스트 모임을 하는 이유 [7] 분자 2009/06/25  1136
5403      [re] 6월 30일 아나키스트 모임을 하는 이유 [10] 문화파괴 2009/06/26  986
5402    6.30. 홍보영상 만들어보기.. [1] 준비팀(혹은 개인) 2009/06/23  886
5401    6.30 아나키스트 모임 준비회의를 합니다 [1] 준비팀 2009/06/22  992
5400    안녕하세요? 멩고 2009/06/21  653
5399    rain rain rain uhhm 2009/06/21  775
5398    6월23일 화요일 `니들이 전기열사를 알아?`특강 [1] 사회과학아카데미 2009/06/20  834
5397    근래에 uhhm 2009/06/20  701
5396    투밥게시판 보다가 uhhm 2009/06/17  989
5395    읽어볼꺼리 -작은 선물 uhhm 2009/06/15  865
5394    아나키스트 ㄴㅔㅌ워크 대회 6월 30일에 하자 [11] 기린 2009/06/15  1120
5393    대학로에서 [1] uhhm 2009/06/15  744
5392    인디미디어에서 [1] uhhm 2009/06/14  828
5391      [re] 인디미디어에서 uhhm 2009/06/15  763
5390    건방진 콩님께 uhhm 2009/06/13  818
5389    cold play uhhm 2009/06/11  917
5388    헨리 데이빗 쏘로우 uhhm 2009/06/11  1162
5387    한국 아나키스트 ㄴㅔㅌ워크 회의를... [7] giraffe 2009/06/08  1183
5386      [re] 한국 아나키스트 ㄴㅔㅌ워크 회의를... [1] uhhm 2009/06/15  765
5385    [극단새벽]창단25주년 레파토리시리즈 세번째 "어느 골짜기에 관한 논쟁" 극단새벽 2009/06/07  896
5384    [극단새벽] 2009년 상반기 "14기 연극아카데미" [1] 극단새벽 2009/06/07  754
   사회과학아카데미 `로렌골드너`특강 6월10일 사회과학아카데미 2009/06/05  674
5382    [새로운 사회를 여는 연구원]노블리스 오블리제? No! 노블리스! 보스코프스키 2009/06/05  744
5381    역발상 [6] 문화파괴 2009/06/03  848
5380    노무현의 자살건 [2] uhhm 2009/05/31  1103
5379    이런 더러운 깡패 정권 -_- [1] R2bel 2009/05/30  901
5378    짜증 [1] uhhm 2009/05/29  853
5377    으헝헝 어려워 동문 2009/05/29  715
5376    다시 매닉에게 uhhm 2009/05/28  806
5375    약골 [1] uhhm 2009/05/28  828
5374    억압과 올라감 [1] uhhm 2009/05/28  817
5373    아나키 FAQ 번역... 촛불하나 2009/05/28  797
Prev [1][2][3][4][5] 6 [7][8][9][10][11][12][13][14][15]..[141] Next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