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2009-07-04 20:52:55, Hit : 2316
Subject   "아나키스트 인류학의 가능성들 : 직접행동의 민주주의를 위하여" 참가 안내
원문은 http://blog.jinbo.net/redscaled/?pid=599 에 있습니다.
------------------



관련글 목록

소개: 데이비드 그레이버를 소개합니다 :: 올 여름에는 그레이버랑 세미나를 하자
전문 번역: 승리의 충격 :: 역순의 혁명 :: 잠정적 자율지대: 마다가스카르의 유령-국가
일부 번역: 국가론에 대한 단상들 :: 고소 사부와의 대담 중 국가에 대한 부분
국역서: 가치이론에 대한 인류학적 접근 (알라딘 링크임)


영어 원문

새로운 아나키스트들 (뉴 레프트 리뷰 - 맑스주의와 아나키즘의 비교)
이타주의자들의 군대 (글은 아직 안 읽어봤는데... 본인한테 언뜻 들은 내용. 군에 자원입대 하는 사람들은 활동가와 똑같은 이유에서 그렇게 한다!? 평범한 사람들이 왜 우경화되나?)
부채: 첫 5000년의 역사 (자본주의는 노예제의 한 형태?)
이외 위키피디아 페이지에 다른 글들의 링크 및 인터뷰 링크가 올라와 있음.


■ 제3회 연구공간 <수유+너머> 국제워크샾, “아나키스트 인류학의 가능성들 : 직접행동의 민주주의를 위하여”


오는 7월 13일 월요일부터 17일 금요일까지 매일 저녁 7시 데이비드 그레이버 선생님과 함께 하는 국제 워크샾이 열립니다. 반지구화 운동, 반전운동, 생태운동의 현장을 누비며 자본주의를 넘어서는 새로운 아나키즘의 정치학을 고민해 오신 선생님과 더불어 ‘빡세게’ 공부하는 프로그램입니다. 직접민주주의의 정치적 가능성과 아나키즘의 현재적 의미에 대해서 함께 고민하고 토론하며 공부하고자 하시는 모든 분들을 초대합니다.


■ 데이비드 그레이버(David Graeber) 선생님.

그는 아나키스트입니다. 그리고 인류학을 좋아합니다. 인류를 대상으로 하는 이 학문은 ‘정치’에 대한 낯설고 다양한 상상력을 발견하도록 우리를 돕기 때문입니다. 저항의 형식은 우리가 통상 상상하는 것보다 훨씬 더 풍부합니다. 제3회 국제워크샵은 인류학과 함께, 그리고 유쾌한 그레이버 선생님과 함께 우리 시대의 운동과 사유의 능력에 대해 질문합니다.


데이비드 그레이버 선생님께서는 『가치이론에 대한 인류학적 접근』(그린비,2009), Possibilities: Essays on Hierarchy, Rebellion, and Desire (AK Press ; September 1, 2007, 수유+너머 번역중), Fragments of an Anarchist Anthropology (Prickly Paradigm Press; April 1, 2004), Direct Action: An Ethnography(AK Press, 근간) 등을 쓰셨고, 2009년에는 '부채(Debt)'에 관한 책이 출간될 예정입니다.


■일정

공개강연 | 7월 13일 월요일 오후 7시_ <인류학과 그 가능성들 : 가치와 사회> (공간플러스)
집중세미나(1) | 7월 14일 화요일 오후 7시_ <국가와 그 외부> (강의실1)
집중세미나(2) | 7월 15일 수요일 오후 7시_ <권위와 행동> (강의실 1)
집중세미나(3) | 7월 16일 목요일 오후 7시_ <운동과 조직> (강의실 1)
집중세미나(4) | 7월 17일 금요일 오후 7시_ <선물과 공동체>(강의실 1)

■수강안내

월요일의 공개강연은 무료입니다. 집중세미나에 참가하시려면 회비를 입금하고 신청해 주세요.
수강회비 : 8만원
입금계좌 : 국민은행 363 002 0403 0007(예금주 : 안명희)
문의 : 정정훈 (010-3942-0748)

* 덧글 문의도 가능~ ^^
* 웹자보를 클릭하시면 참가 신청 게시판으로 이동합니다~





No
Subject
Name
Date
Hit
5370    병역거부자안지환을위한 자립음악생산자모임의 지지공연 dope 2011/01/19  2370
5369    3월 8일은 세계 여성의 날입니다 International Women's Day dope 2002/03/07  2369
5368    반전배지 판 교사 파면 물의 [1] 은국 2003/07/26  2363
5367    [프로메테우스]사람연대 만들어 세상을 바꾸자! 외 1편-사회당이 보는 아나키즘 관?? 보스코프스키 2008/03/07  2361
5366    (펌) 경찰, "소란 우려" 오태양 공판 방청 차단 : 대학생 10여명 노상구금 [4] 조각조각 2002/06/21  2359
5365    오스기 사카에 - “나는 자유를 원하기 시작했다.” 돕헤드 2008/03/25  2355
5364    잡담 [3] 방랑 2003/02/22  2355
5363    예측 불허 . . 헌법제1조 다시 쓰는 시민혁명 돕헤드 2008/06/09  2354
5362     풍동뉴스2호-골리앗음악있다- [3] nobreak.gg.gg 2004/04/28  2354
5361    은국 석방을 위한 대책 위원회 홈페이지 [3] 돕헤드 2004/11/29  2349
5360    프랑스 총파업!(유럽 각국 상황) 크로폿킨 2009/01/30  2346
5359    6.30 아나키스트 모임 준비회의를 합니다 [1] 준비팀 2009/06/22  2340
5358    소련의 침몰과 로날드 레이건 [2] 야인시대 2004/06/17  2340
5357    故 KAYSAR HOSSAIN (후세인)씨 사망관련 경과보고iammarx [4] 2004/04/22  2339
5356    2월 19일에 저의 병역거부 기자회견이 열립니다. [6] 은국 2009/02/16  2334
5355    [추천도서] 저주받은 아나키즘 - 엠마 골드만 김태희 2002/01/08  2333
5354    ## 퇴직-귀농 늘며 최근 급증…도시중심 [생산자 공동체]도 늘어 ##. [1] . 2004/07/12  2331
5353    Anarchy is what states make of it 이라던 한 남자 RichBelzer 2009/10/08  2329
5352    [김경서]생태 아나키즘 미술의 가능성 - 개체의 자율성을 공동체로 묶어주는,,, 보스코프스키 2008/04/10  2329
5351      How to make a stencil t-shirt. dumpsterdive 2008/06/02  2326
5350    네이트 BBS4U 서비스가 오는 6월 말로 종료된다고 합니다. 보스코프스키 2005/05/27  2317
   "아나키스트 인류학의 가능성들 : 직접행동의 민주주의를 위하여" 참가 안내 [2] 2009/07/04  2316
5348    나는 이렇게 썻어 [4] 아나키 2004/03/27  2316
5347    평화 활동가들이 연행되었습니다. 요르단강 서안 마사 지역입니다. [1] 은국 2003/08/07  2316
5346    <아나키즘 : 공상에서 현실로>라는 강좌를 소개합니다!! [5] 나람 2009/03/12  2315
5345    진중권 댓글 [4] 촛불하나 2008/04/21  2314
5344    [코주부 통신] 방북인사 기자회견 및 코주부 창립파티 [8] 젤소미나 2004/06/20  2312
5343    DIY 소책자 (zine) [2] 김승현 2008/10/21  2310
5342    "가네코 후미코라는 사람을 알고 계신지 궁금합니다." [2] 돕헤드 2008/05/16  2306
5341    보호라는 권력관계 [5] 돕헤드 2008/05/30  2305
5340    휴- 하는 마음 뿐 [6] leo 2006/08/09  2304
5339    [으악!]가난뱅이의 역습 보스코프스키 2009/10/15  2295
5338    어이쿠 [14] punkcock 2008/01/23  2293
5337    @나방 7월 26일 회의 [3] 기린 2009/07/27  2292
5336    질문 정혜민 2011/01/29  2290
5335    [몽똘]슈티르너의 정치적 자유주의 비판 보스코프스키 2010/02/15  2285
5334    아나키즘에 대한 개념의 부족인가? [8] 보스코프스키 2008/04/18  2285
5333    개그프로 그리고 & 펑크 [4] 문화파괴 2009/04/14  2284
5332    [제안] 아나클랜 새로 태어나도록 하자 [3] 돕헤드 2008/03/24  2279
5331      두환씨 답변. 팅크왕자 2011/02/14  2272
Prev [1][2][3][4][5][6] 7 [8][9][10][11][12][13][14][15]..[141]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