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달팽이 2003-11-11 19:25:15, Hit : 993
Subject   전투병 파병 결정.
**

11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주재로 열린 통일ㆍ외교ㆍ안보 분야 장관회의에서 전투병과 비전투병 혼성 부대를 이라크에 추가 파병키로 결정한 것은정부가 미국과 치안상황 등 ‘현실적 여건’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음을뜻한다. 파병 규모도 당초 우리가 미국측에 제시했던 ‘비전투병 3,000명안’보다 상당히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혼성부대’임을 강조하고 있지만, 실제 결정의 내용은 ‘전투병증원’이다. 각종 구상이 검토된 끝에 결국은 미국측이 제시한 원안인 ‘폴란드형 사단규모’로 접근해가고 있는 것이다.정부 관계자들은 우리가 비전투병 위주의 재건부대를 파견하더라도 공격받을 가능성이 있다는 제2차 이라크 정부합동조사단의 보고가 정부의 방향선회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하고 있다. 추가 파병 원칙이 이미 결정된상황에서 이라크 현지의 치안 불안이 파병 부대의 자체 방어 능력에 대한필요성을 부각시킨 것이다. 또 정부가 비전투병 위주 파병 구상을 포기했다는 것은 파병 부대의 성격이 완전히 바뀌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전투병을 파병키로 한 이상 한 지역에서 독자적인 작전수행이 가능토록 해야 한다는 점이 무엇보다 중요해 진 것이다. 이 같은 방침은 그 동안 우리군에 의한 독자적 작전 수행 필요성을 일관되게 주장해 온 국방부 등의 논리가 대세를 점한 것으로 볼 수 있다.우리 파병 부대가 독립적인 지휘체계를 갖고 있어야 다른 나라 파병 부대와의 사이에서 발생할 수 있는 혼선을 줄일 수 있고 따라서 우리 군의 희생도 최소화할 수 있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발휘한 셈이다. 파병 부대의 성격이 질적으로 바뀌었다는 것은 혼성 부대 편성이 전투병을 중심으로 하고, 공병ㆍ의료 등의 비전투병이 지원임무를 맡는 형태로 바뀐다는 것을 뜻하기도 한다.

한 지역에서 독자적인 작전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치안 유지 활동이 중심이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독자적 작전 수행을 위해서는 파병 병력의 반이상은 전투병이어야 한다는 것이 정부의 판단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단 파병 규모는 아직 유동적이다. 미측은 5,000명 이상을 요구하고 있으나이러한 요구가 그대로 수용될 가능성은 현재로선 크지 않다. 파병 규모는향후 미측과의 협상 과정에서 파병 지역이 어디로 결정되느냐에 따라 가변성이 생길 수 밖에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미측의 기대를 감안, 파병 규모를 3,000명 이상으로 늘려 잡을 수있다는 신축성을 보이고 있으나 파병 지역 선정 과정에서 3,000명 안을 고수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

x 같군요. 허허. 다른나라에서 파병안한다는 소리도니까..

비전투병 보낸다고 큰소리 뻥뻥치더니.

막상 미국과 협상테이블 앉자마자 다 들어고.

허허....허탈




No
Subject
Name
Date
Hit
5330    신발 뭐 신어요? [8] 배추 2003/08/28  990
5329    이윤보다 [7] 아낰 2004/06/11  990
5328    까부수자 마초들! [2] 고려초 2004/06/19  990
5327    어렵다 매닉 [15] 아낰 2004/06/22  990
5326    [퍼옴] 어흥 [2] 방중군 2004/07/12  990
5325    ... [1] 보스코프스키 2004/08/27  990
5324    우리쌀은 우리가 지켜야 한다 - 김동주 [2] 돕헤드 2004/10/24  990
5323    태양은 없다. [2] 아낰 2004/11/10  990
5322    가을이다 [1] 송다혜 2004/10/30  990
5321    [우리모두/한겨레 등]요한 바오로 2세의 두 측면 외 보스코프스키 2005/04/15  990
5320    비폭력, 평화, 자유를 위한 발간지 소식 [3] 기자 2006/12/25  990
5319    보려해도보이지않네. [2] 붕어 2002/12/21  991
5318    근본주의 이후 [1] 김종화 2003/01/20  991
5317    실천 이성 [7] 아나키스트 2004/02/06  991
5316    저는 어립니다 [7] 이지도르 2004/03/16  991
5315    씨바 [1] 2004/03/27  991
5314    구설수님 보세요. [10] 매닉 2004/06/19  991
5313    서울국제노동영화제 8월 정기 상영회 비대칭 2004/08/24  991
5312    ㅇㅇ [1] ㅇㅇ 2004/09/12  991
5311    돕이 불쌍해... 매닉 2004/10/23  991
5310    [만평] 또 하나의 피습(?) 돕헤드 2006/05/25  991
5309    벽돌쌓기 캠페인 문화우리 2006/11/28  991
5308    시간은 흐르지 않는다 말씀 2007/01/29  991
5307    [세미나] 공공미술 비평 세미나 "공론公論의 장場을 열다" 문화우리 2007/05/10  991
5306    졸라 웃긴다 [1] Xu 2003/01/16  992
5305    전쟁 반대.... 빨갱이 2003/04/02  992
5304    국적포기~ [11] 멍청이 2003/04/03  992
5303    내일은 없어? [4] 승희 2003/04/18  992
5302    재미난 대항해시대 [3] 빨갱이 2003/04/29  992
5301      [re] 쓰지 말라니요 [1] Xu 2003/06/16  992
5300    양심적병역거부는콩글리쉬. [1] 붕어 2003/07/07  992
5299    군대좀 [1] 군대안간어린이 2004/02/02  992
5298    요! 오리대장 2004/04/29  992
5297    매닉!! 아낰 2004/06/16  992
5296    PC코드와 만두 [14] 똥꺼 2004/06/20  992
5295    반전시위에 자전거를 타고 참가하자 [4] 돕헤드 2004/10/09  992
5294    바쁜 요즘.. [2] shyxu 2004/11/15  992
5293    사랑한다....널 [1] 송다혜 2004/12/29  992
5292    to Uhm [2] nancy 2006/09/05  992
5291    나는 이렇게 본다. [2] 다함께 2007/08/19  992
Prev [1][2][3][4][5][6][7] 8 [9][10][11][12][13][14][15]..[141]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