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요이 2009-08-02 18:19:32, Hit : 2234
Subject   평택 가는 길.

  
  
  

  
                width="450"
      height="336"
      border="0"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pluginspage="http://www.macromedia.com/go/getflashplayer"
      wmode="window"
      allowfullscreen="true"      quality="high"
      flashvars="file=http://mediachampon.net/sites/default/files/video/output/P.T.SSANGYONG_516.flv&image=http://mediachampon.net/sites/default/files/video/output/P.T.SSANGYONG_516.jpg&rotatetime=3&autostart=false" />







()


 


 


지난주 나는 붉은악마 티셔츠 ‘우리는 대한민국입니다.’ 를 입고 평택을 다녀왔다. 그곳에는 전투가 벌어지고 있었다.


 


1. 평택에서의 국가


 


그곳에서 국가란, 주변 상공을 감시하고 있는 경찰헬기, 공장 정문을 차단하고 있는 중무장 병력과 장갑차량들, 야산에 매복해 있는 검은 기동대들의 모습으로 다가왔다. 고성능 스피커 - 경찰 지휘자의 기계적인 명령과 지시에 맞추어, 거대한 방석망으로 엄폐한 병력들과 그 사이로 돌진하는 살수차(화학제), 위협적인 헬리콥터의 저공비행(최루액을 공중에서 투하)으로 이루어진 진압작전은, 불과 2~3분 만에 끝이 났고, 점거 농성중인 노동자들에게 물을 전달하려던 수천명의 노조단체, 사회단체, 개인 등 연대세력은, 도망치기에 급급했다. 도로에는 깨진 보도블럭들과 죽봉, 누군가 써갈긴 스프레이 낙서가 온통 화학제와 물에 의해 젖어있었고, 그 사이로 하나둘 줄줄이 체포되어 끌려오는 자들이, 가끔은 구호를 외치거나 욕을 해대며 그러나 대부분 체념한 듯이 묵묵하게, 그렇게 지나쳐갔다. 어느 버스정류소에 망연하게 앉아있던 연두색 티셔츠의 농성자 가족들… 눈이 벌개져서 눈물 콧물을 쉴새없이 흘려대는 주변의 기자들… 인근 아파트를 수색한다며 우르르 몰려가는 기동대원들과 욕하는 시민들, 베란다에서 구경하는 주민들…과… 노을이 지고 그 아파트 유리창에 반사되어 비춰진 검은 헬기…


 


-         돌을 던져서는 이길 수 없다.


-         죽봉이나 쇠파이프로도 이길 수 없다.


-         글을 쓰거나 영상을 만들거나 노래를 해도 이길 수 없다.


 


“아마 안될꺼야…”


경찰병력의 쇠몽둥이 보다 무서웠던 것은, 바로 이 생각이다. 오늘날 우리에게, 촛불의 직접행동이 이어지고 있으나, 또한 꺼져가고 있다. 반복되는 저항과 패배에 지쳐가고 있다. ‘내가 촛불을 들어도, 그는 들지 않을꺼야.’ 수감자의 딜레마에 사로잡혀가고 있다. 국가는 요지부동하고, 절대적이고, 견고하다. 검은 헬기의 그림자는 언제까지나, 누구나, , 아파트 베란다에서, 호버링을 하고 있을 것이다.


 


 


2. 꿈은 이루어진다.


 


누군가의 꿈이 지난 1 19일에 악몽으로 바뀌었고, 또한 누군가의 꿈이 지금 이 시간에도 악몽으로 치닫고 있다.


 


과거의 우리들은 이미 만주에서 공동체의 꿈을 이루려 했고, 그 해방공간은 능력에 따라 일하고 필요에 따라 가져가는’, 중앙집권이 아닌 자유연합의, 시골과 같은 도시, 도시와 같은 시골, 분권화되어 직접 민주주의가 가능한, 누군가의 제목처럼 오래된 미래로 나아가려 했다. 그러나 전쟁과 혁명이지만 실패한 혁명으로 인해 다시 기나긴 악몽의 역사를 건너왔다.


 


과거에도 소위 ‘순정 아나키스트’들은 노조운동을 부정하기도 하였으며, 일해봤자 자본주의를 더욱 견고하게 할 뿐이라고 답했다. 그리고 또 다른 아나키스트들은 생디칼리즘에 입각하여 노동자가 직접 생산을 통제하기 위한 - 자본가로부터의 해방이면서 동시에 노조 지도부로부터의 해방 운동에 참가했다나는 이러한 전방위적 일상투쟁에는 동조한다.


 


그러나 근대사의 어느 국면에서 노조 운동의 태업이나 파업 등 직접행동은 아나키즘으로부터 사회주의 계열로 넘어간 것처럼 보인다. (쌍용차 옥상 점거의 그 곳에서도 예의 그 붉은 깃발들이 펄럭이고 있었다.) 그 깃발들을 보게 되자노동은 신성한 것이며, 누군가 이미 예견한 것처럼, 이 자본의 시스템은 결국엔 그 생산관계의 모순으로 인해어느날 붕괴할 것이라던, 그러한 유물론적인… 예언이 실현되는 것처럼 짧은 감상이 드는 듯도 하였다. 분명 붕괴되고 있다. 그러나 실제 붕괴하고 있는 것은 그 안의 해고된 노동자들과 가족들… 그들의 생존권뿐이다. 국가와 거대자본은 그들의 소비자들과 함께 끊임없이 진화하고 있을 뿐이다. 어떤 노동단체의 기관지에서 말한 바처럼 ‘우리는 유령과 싸우고 있다’.


 


공장이 공동체의 작업장과 다를 바 없었을 때, 생산관계의 모순은 일어났을까? 사측과 노조라는 어떠한 대립적인 구분이 가능했을까? 무엇보다 문제해결에 있어 국가가 필요했을까?


 


현 시점에서는 분명 어쩔 수 없는 최선이기도 하지만, 노조는 공권력의 철수와 함께 공적 자금의 투입을 요구하고 있다. 국가에 버림 받으면서까지, 국가에 희망을 걸어야 하는, 그 점이 나는 서글프다.  


 


그러니까 유령은 이명박으로부터 오지 않았다. 쇠파이프나 진압경찰의 정체불명 화학제가 섞인 물대포에서도 오지 않았다. 수십억의 돈을 들여 용역회사와 계약한 사측으로부터 오지 않았고, 노조 지도자의 지루하기 짝이 없는 연설에서도 오지 않았다그건 더 불분명하고 설명하기 힘든, 어떻게 보면, 염력과 기공, 그쪽의 세계와도 연관되어 있는, 집단적 무의식의 어느 심원하면서도, 우리 세계에 두터운 장막처럼 드리워져 있는, 그러한 불길한 기운에서 오는 듯 하다.  


 


어느 사복 경찰관이 나를 검문하고는 그냥 돌려보냈다그 누구도 알아보았을 것이다


쇠파이프를 든 사수대도, 긴 머리를 묶어올린 무장한 여경들도, 기자 완장과 화이버 안전모를 착용한 기자들도, 행진 대열에 간간히 물을 건네주거나 응원하던 시민들도,


 


붉은 티셔츠에 적힌 그 유령의 문장을.


 


그 문장이 악몽처럼 명령하고 있는 것이다.


 


-         노예에게서 상상력이나 꿈은 불필요하다.


 







No
Subject
Name
Date
Hit
5330     1월 6일 병역거부를 선언한 우공의 병역거부 이유서 돕헤드 2009/01/06  2270
5329    매일아침 스무번씩 반복암송하면 무병장수하고 불로불사한다 [1] 死生決斷 2007/10/02  2270
5328    진보넷 10주년 기념 티셔츠 돕헤드 2008/11/10  2267
5327    정말 그럴까? -시애틀 추장 이야기. 중독자 2002/03/06  2263
5326    아나방, 나방들의 찬란한 날개짓을 꿈꾸며 우리는 용산에 다닥다닥 붙어 있다 [3] 2009/08/03  2261
5325    켄 로치 감독 관련 글은 영화에 있어서의 아나키(즘)적 유통 방식이 무었인가를 ... [9] 보스코프스키 2008/02/28  2261
5324     [한국 인권행동]군대의 것은 군대로 보내라! 보스코프스키 2008/03/14  2260
5323    G8 관련 일본 입국 거부당한 동영상 카라 2008/04/01  2259
5322     [프레시안]경찰, 민생엔 늦장 대응, 집회엔 과잉 대응 보스코프스키 2008/03/31  2254
5321    320 이라크와 함께하는 평화문화제 "전쟁은 이제 그만!" 피자매연대 2010/03/18  2253
5320    지금이 아나키스트들이 나설 때라고 생각합니다. [5] 촛불하나 2008/05/26  2253
5319    [로쟈의 저공비행]크로포트킨 읽기 보스코프스키 2010/01/10  2252
5318    오늘 아나키스트 모임에서 나온 이야기들 정리 [4] 2009/06/30  2252
5317      [re] 6월 30일 아나키스트 모임을 하는 이유 [10] 문화파괴 2009/06/26  2249
5316    학벌주의 극복의 대안들 - 김동춘 토론회 [3] 학벌없는사회 2002/07/17  2248
5315     (펌)[성명] 인터넷의 토론이 국가보안법 위반? -전지윤씨의 기소는 부당- [3] 조각조각 2002/06/21  2248
5314    철학사적인 질문하나 드리겠습니다 [4] 모가비 2009/12/26  2245
5313    [jkphoto/책사람]아나키즘 - 개념정리 / 난 얼마나 아나키스트일까? & 중요문장 스크랩 [5] 보스코프스키 2009/01/09  2244
5312    조세희, "젊었을 때 아나키즘에 빠졌던 것 같다" [8] 돕헤드 2008/12/23  2243
5311      [교보문고]도서의 대형 표지이미지 & 누리꾼 서평... [1] 보스코프스키 2008/03/03  2240
5310    6.30. 홍보영상 만들어보기.. [1] 준비팀(혹은 개인) 2009/06/23  2239
5309    안다,니들열받는거. [32] 붕어 2002/11/07  2239
5308    독립영화에 참여하여 출연해주실 백인 남자 두분을 찾고 있어요 [1] 노원 2008/03/25  2238
5307    "11월까지 철군문제를 잊고 지낼 수 있는가?" 흩어진 투쟁의 마음 다시 모으며 단식하는 김재복 수사 [1] 돕헤드 2004/08/30  2238
5306    [새온]이명박의 거짓 과 착각 보스코프스키 2008/09/24  2237
5305     punkcock 님. 공동체 '산안마을'입니다 [1] 뿐이 2002/07/03  2236
5304    [네이트도서/YES24]혁명의 탄생 - 근대 유럽을 만든 좌우익 혁명들 [2] 보스코프스키 2009/07/14  2235
5303    한 많은 한탄을 한강에 뿌리리 eclipse 2002/01/11  2235
   평택 가는 길. 요이 2009/08/02  2234
5301    푸르딩 이야기 듣고 와봤습니다 [2] 김종화 2002/11/15  2234
5300    켄 로치 감독을 아나키스트로 볼 수 있는가? [3] 보스코프스키 2008/02/25  2231
5299    약골~ [4] 폿킨 2008/06/03  2230
5298    신성한 똥 [4] dope 2002/04/09  2227
5297    외할아버지 돌아가시다 uhhm 2009/09/08  2226
5296    학생행동연대의 탄핵정국 관련 성명서 [1] 2004/03/17  2225
5295    너무억울해요..이글도 여기 올려도 되는지 모르겠습니다. [1] 死生決斷 2007/10/02  2224
5294    구타 못견뎌 사병 분신자살…해병대 6일동안 숨겨 [5] 상봉 2002/05/29  2223
5293    [안아키]아나키스트는 기준을 반대한다! [4] 보스코프스키 2008/05/29  2222
5292    용산, 풍동, 철거민 인디포럼 2009/04/19  2221
5291    [Daum 도서]혁명가 역사의 전복자들 보스코프스키 2008/09/26  2221
Prev [1][2][3][4][5][6][7] 8 [9][10][11][12][13][14][15]..[141]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