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돕헤드 2006-12-02 04:59:35, Hit : 956
Subject   평화를 택한 사람들, 혁명을 택한 사람들
2006년 12월 1일은 숨가쁜 날이었다.

전날 국회에서 날치기로 통과된 비정규 악법의 원천 무효를 주장하며 수 천명의 노동자들이 국회로 진격하기도 했으며, 국가보안법 제정일인 이날 인권활동가들은 국가보안법 폐지 투쟁을 벌이기도 했다.
12월 1일은 또한 세계 에이즈의 날이기도 한데, 차별없는 세상을 꿈꾸는 이땅의 많은 사람들은 이날을 HIV/AIDS 감염인 인권의 날로 그 의미를 명확히 하고, 감염인들의 인권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벌였다.
그리고 12월 1일은 바로 평화를 위해 싸우다 감옥에 갇힌 사람들을 위한 평화수감자의 날이기도 하다.
그래서 오늘 하루 방방곡곡에서 민중의 평화와 인권을 위한 숨가쁜 투쟁들이 피어올랐다.



나는 대추리를 출발해 2006 평화수감자의 날 '평화에게 기회를' 행동에 참가하기 위해 자전거를 끌고 서울 길거리로 나갔다.
그리고 여의도 국회 앞에서 자전거를 타고 나온 수십 명의 사람들과 함께 영등포 교도소 앞까지 떼거리로 자전거를 탔다.

미국이 일으킨 전쟁과 강대국들이 보유한 핵무기와 이스라엘이 자행하고 있는 민간인 마을에 대한 공중폭격과 강제로 땅을 빼앗아 늘이려는 군사기지와 언제든 전쟁을 수행하기 위해 천문학적으로 부풀리고 있는 국방예산으로 얼룩진 2006년 12월, 진정 우리는 평화에게 기회를 줄 수는 없는 것일까.

평화의 페달을 밟으며 자전거를 타고 사람들이 도착한 곳은 국가폭력을 온몸으로 거부하고 당당하게 감옥에 수감된 사람들이 바로 철조망 담장 너머에 갇혀 있는 영등포 교도소 앞이다.
바로 그 담장에 우리는 '평화에게 기회를'이라는 우리의 절박한 소망이 담겨 있는 배너를 건다.



그리고 우리는 그 앞에 옹기종기 모였다.
사람들의 면면이 참으로 다양했다.
감옥에서 나온 병역거부자들과 앞으로 감옥에 들어갈 병역거부자들이 서로 손을 맞잡고 따뜻한 체온을 나누고 있었고, 인권활동가들과 평화활동가들이 모여 이 행동에 담긴 의미를 공유했다.



양심에 따라 평화를 택하기 위해 병역을 거부하고 감옥에 갇힌 사람들은 감옥 바깥으로 나올 수 없어 마음으로만 이 행사에 참여할 수 있었다.
이들이 하고 싶었던 말과 글 한 구절 한 구절이 전시되었다.
사람들은 깊이 공감하며 읽어내려 갔다.



촛불을 든 사람들과 잠베이 드럼, 기타, 피리, 탬버린 등의 악기를 든 사람들이 모여 서로 공명을 했고, 한반도 좌파펑크 카오스 클래스와 철조망을 불판으로 팀 사람들이 섞여들었다.
카메라를 든 사람들은 촬영을 하고, 북을 든 사람들은 북을 쳤다.



학생들이 왔고, 회사일을 마치고 퇴근해 바로 영등포 교도소 앞으로 달려온 노동자들이 있었다.
참으로 다양한 사람들이 모였다.
평화라는 이름 아래 이렇게 색색깔의 사람들이 모였고, 자생적으로 생겨나 각지에서 꾸준하고 다양한 평화운동을 벌이던 사람들이 만났다.



웃고 떠들고 노래하고 담배를 피며 춤을 추었다.
날씨는 추워서 얼어 붙을 것 같았지만 우리는 가만히 있지 않았다.
북을 치고 함성을 지르고 손뼉을 치며 뒤엉켜들었다.



평화에게 기회를 주기 위해서 말이다.
춤꾼이 나오고, 평택과 영양에서온 농사꾼이 만났다.
손뼉이 마주 쳐 불꽃이 반짝이듯 촛불이 일렁이고 눈빛이 빛났다.



그렇게 형형색색의 사람들이 모였지만 모두들 국제 엠네스티에서 양심수로 지정한 김지태 이장님의 석방을 한마음으로 바라고 있었다.



한국정부는 김지태 이장을 즉각 석방하라!

권력자들은 김지태 이장님에게 폭력의 혐의를 씌워 감옥에 가두었지만 양심을 가진 사람들에게는 들리는 법이다.
진실에 눈을 뜬 사람들에게는 보이는 법이다.
감옥에 결코 가둘 수 없는 양심의 소리를, 그 평화의 외침을 말이다.



수감된 사람들의 즉각적인 석방을 요구하는 외침이 영등포 교도소 담장을 싸고 울려 퍼진다.
이 함성은 모든 구치소와 교도소로 퍼져나갈 것이다.

감옥문을 열어제끼고 모든 양심수와 평화수감자들을 석방하라!
군사기지를 열어제끼고 무기를 녹여 없애라!

이것은 평화를 향한 목소리다.
우리의 요구는 간단하다.
수감자들의 즉각적인 석방 - 이것은 가진자들의 사법 정의를 뒤집어 엎고, 민중의 새로운 정의를 세우기 위한 혁명이다.



나는 구호를 외치듯 노래를 불렀다.
방방 뛰면서, 내 모든 생각과 염원과 에너지를 마이크에 쏟아냈다.
차가운 길바닥은 내 고향과도 같다.
6년전 내가 노래를 시작하고, 활동을 시작한 곳도 바로 그 차갑디 차가운 길바닥에서다.
그곳에서 함께 행동을 한 친구 병역거부자들의 이름을 하나씩 마음 속으로 불러보며 안타까운 12월 1일 밤을 보냈다.



오정록...



고동주...



김훈태...



김도형...



김영진... 그리고 그밖의 또 많은 사람들.
나와 함께 평화를 택한 사람들.




No
Subject
Name
Date
Hit
5330    폭력의 엘리지, <스즈키 세이준 회고록> [1] 문화학교서울 2002/02/14  1472
5329    폭력을 같이 정의해봐요! [5] 바카 2003/05/29  947
5328    폭력엔 사랑으로 (故김선일씨 추모사에 덧붙여) [2] 장향[藏香] 2004/06/25  1386
5327    폭력론 노트, 오늘의 아나키즘 구입 안내 [1] 돕헤드 2003/04/22  4426
5326    폭력과 성스러움 - 파졸리니 특별전 dope 2002/05/06  1527
5325    포항에서 죽은 노동자, 아직 평택에도 서울에도 있다 돕헤드 2006/09/02  945
5324    포항건설노동자 탄압에 대한 인권단체연석회의 규탄성명 돕헤드 2006/08/18  1799
5323    포스트모던니 아나키스트들 [7] 붕어 2002/12/01  1245
5322    포르노 [12] 구설수 2004/06/10  1222
5321    포도주스님.. [2] ^^ 2005/03/31  942
5320    평화캠프에 함께하실 분~~~ 캠프 2003/07/29  1110
5319    평화캠프 웹자보 채은영 2004/07/25  974
5318    평화의 페달을 밟자!! (12월 1일 평화수감자의 날) 전쟁없는세상 2004/11/09  1213
5317    평화의 근원적 의미를 생각한다 돕헤드 2004/04/10  941
5316    평화유랑단이 서울 지역에서 유랑공연을 합니다 돕헤드 2004/04/06  938
5315    평화유랑단 평화바람의 새로운 홈페이지 돕헤드 2005/02/06  925
5314    평화유랑단 평화바람 2005년 새소식 [1] 돕헤드 2005/01/11  930
5313    평화유랑단 이번 주 일정 [3] 돕헤드 2003/12/16  952
5312    평화와 환경을 생각하는 네번째 워크샵 안내 - 김종철(녹색평론) 돕헤드 2003/10/08  950
5311    평화와 재건은 지진해일 피해자들에게 돕헤드 2004/12/31  929
5310    평화와 자치를 노래하는 활력포럼! [2] 새로운학생운동 2003/08/04  939
   평화를 택한 사람들, 혁명을 택한 사람들 [1] 돕헤드 2006/12/02  956
5308    평화를 원한다면 삼성케녹스는 일단 보류! 돕헤드 2006/11/02  957
5307    평화를 원한다면 깊이 고민하시라 무엇을 먹느냐 돕헤드 2004/04/18  1019
5306    평화가 무엇이냐 - 40주년 버전 돕헤드 2007/01/01  955
5305    평화 활동가들이 연행되었습니다. 요르단강 서안 마사 지역입니다. [1] 은국 2003/08/07  2172
5304    평화 교육에 함께 참여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1] 아낰(펌) 2004/04/29  940
5303    평택을 위한 평화액션 페이지를 만들었습니다! [2] 매닉 2006/05/07  1013
5302    평택과 관련된 기사들보다는... [2] 빨갱이 2006/05/11  953
5301    평택 전쟁기지 건설 반대를 위한 서울지역 촛불문화제 돕헤드 2006/03/30  945
5300    평택 미군기지 확장반대 서울촛불문화제 + 비정규직 개악안 저지 촛불문화제에 참가해주삼 돕헤드 2006/04/12  949
5299    평택 미군기지 확장 반대 및 한미 FTA 협상 저지를 위한 "평화야, 걷자" 대추리 2006/06/28  934
5298    평택 대추리 빈 집 꾸미기 사진. [2] jerrybuilt 2006/07/03  2544
5297    평택 가는 길. 요이 2009/08/02  1871
5296    평등노조 이주노동자지부 주최 집회에 대한 경찰의 끔찍한 폭력 탄압 소식 [2] 돕헤드 2002/11/03  1067
5295    편집은 창조를 죽인다. [5] Xu 2003/04/29  945
5294    편지 - 하루 네시간 노동제를 위하여 돕헤드 2007/03/10  952
5293    페인트 조공구함 1명 남자 아나르고 2003/03/08  1668
5292    펑크족, 아나키스트와 함께한 일주일....2편 [5] 원더 2005/07/21  1497
5291    펑크족, 아나키스트와 함께한 일주일....1편 [1] 원더 2005/07/20  1267
Prev [1][2][3][4][5][6][7] 8 [9][10][11][12][13][14][15]..[141] Nex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