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돕헤드 2008-12-23 18:28:31, Hit : 1316
File #1    IE000985277_STD.jpg (240.2 KB)   Download : 23
Subject   조세희, "젊었을 때 아나키즘에 빠졌던 것 같다"


▲ 작가 조세희 지난 14일 오후 광화문 교보빌딩 10층 대강당에서 열린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출간 30주년 기념낭독회 및 '침묵과 사랑' 출판기념회에서 만난 소설가 조세희.

조세희, "젊었을 때 아나키즘에 빠졌던 것 같다"
[인터뷰] <난·쏘·공> 출판 30주년 기념 작가 조세희

병마와 싸우며 미발간 장편소설 <하얀저고리> 집필 中

1970년대 산업화 시대를 배경으로 도시 하층민의 소외와 애환을 다룬 문제작, 작가 조세희(67·사진)의 소설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이 올해로 출간 30주년을 맞았다. 1978년 6월 첫 출간된 이 소설은 1996년 4월 100쇄, 2005년 11월 200쇄를 넘겼다. 2007년 9월 100만부, 2008년 11월 현재 통산 105만부가 팔렸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 동료 및 후배 문인 등이 함께 집필한 <침묵과 사랑>이 출간됐다.

지난 14일 <난·쏘·공> 출판 30주년을 기념하는 낭독회 및 기념문집 헌정식이 광화문 교보빌딩에서 열렸다. 강동구 둔촌아파트에 거주하는 작가 조세희를 만나기 위해 올 봄부터 기다렸던 기자. 병마와 싸우면서 집필에 몰두하고 있는 작가 조세희씨는 유독 하얀 흰머리가 첫눈처럼 인상 깊었다.

-많은 독자, 후배·문인들과 함께하는 <난·쏘·공> 출간 30주년 기념낭독회을 갖는 오늘 기분은?

"세월이 무섭다. 오늘 행사장 오는 길이 우울하고 쓸쓸해서 혼났다. 30년 감회라는 것은 특별한 게 없다. 한국의 어떤 상황이 <난·쏘·공>을 이리 오랫동안 읽게 했는지 모르겠다. 뜻 깊은 날이지만 좀 우울하다."

-작가 입장에서 <난·쏘·공>이 30년 동안 사랑을 받은 비결은 무엇이라고 보는가?

"난 자랑할 게 하나도 없다. 내가 문학을 시작할 때 <난·쏘·공>이 이렇게 많이 나갈지 상상을 못했다. 1970년대 근로기준법을 공부하면서 일을 했다. 통금 전까지 일했다. 군부독재 치하라 노동자 모임도 없었다. 내가 부딪힌 문제부터 해결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 시절 가만히 있을 수 없어서 글을 썼다. 그 작품이 바로 <난·쏘·공>이다. 난 중노동을 했다. 박정희가 잘 먹여 준 것이 아니다. 국민들이 고생해서 경제가 이만큼 성장한 것이다. <난·쏘·공> 집필 당시 철거 및 시위 현장을 취재할 때 3번이나 나부러졌다.

-시위현장을 다니는 것으로 유명한데 요즘도 현장에 취재를 나가는지, 그리고 건강은 어떠신지?

"내가 현장에 나가는 것은 머릿수를 채우는 것이고 카메라는 소설이다. 아주 슬픈 소설이다. 시위현장을 지나면서 다소 불편하더라도 시위자를 욕하지 말라. 난 지독한 현장을 보면 끙끙 앓는다. 요즘은 집회 현장에 못 나간다. 오늘을 위해 답변을 준비했는데 떨려서 잘 안 보인다. 내가 젊었을 때 아나키즘에 빠졌던 것 같다. 그 때는 무정부주의자는 오래 살면 안 된다고 생각해서 건강을 안 챙겼었다. 술을 못했는데 담배는 하루에 3갑씩 피웠다. 그러면서 멀쩡하기를 바라면 말도 안 된다. 지금 나의 적은 병도 아니고 이데올로기도 아니다. 건강은 아주 나쁘다. 종합병원에 가면 여러 명의 의사가 돌봐준다. 심장, 뇌, 폐…오늘을 위해 요즘 더 많이 먹고 몸도 만들고 그랬다. 이 죽일 놈의 기억력보다 더 오래 살아남기 위해 악착같이 버텨야겠다."

-젊은 시절 많은 길이 있었을 텐데 문학의 길을 선택하기까지 어떤 방황이 있었는지?

"4·19 때 현장에서 뛰었던 사람으로 동대문경찰서 앞에서 피를 묻힌 세대다. 내 눈 앞에서 '어 맞았네. 어 죽었네' 몇 초 사이에 일어난 일이지만 평생 지워지지 않는다. 1970년대 할 일이 글 쓰는 일 밖에 없었다. 딴 재주는 없었지만 글 쓰는 것을 인정해주신 선생님들이 있었다. 난 처음 독자가 7명이었다. 지금은 얼마나 행복한지 모른다."


-'80년 광주'의 역사적 기록을 다룬 첫 장편 <하얀 저고리>는 언제쯤 만나볼 수 있는지?

"<하얀 저고리>는 어떻게든 살아 있는 동안 쓸 것이다. 난 마음에 안 들면 인연을 끊는데 아직 죽지 않은 사람이 많다. 그들 중 아직 죽지 않은 사람들이 내 부고를 먼저 보지 않을까 생각한다. 그렇더라도 3000장만은 쓰려고 한다."

-독자들과 요즘 젊은 세대에게 하고 싶은 말은?

"냉소주의에 빠지지 말라. 냉소주의는 사람의 기운을 빼앗아 간다. 절대 절망에 빠지지 말아 달라. 죽어서도 지하에 있다가 여러분들이 싸우지 않으면 내가 싸우러 나올 것이다. 그런 일이 없길 바란다. 나는 여러분 세대에 많은 희망을 걸고 있다. 여러분 세대가 잘 되는 것을 보고 싶다."

출처 : 조세희, "젊었을 때 아나키즘에 빠졌던 것 같다" - 오마이뉴스





No
Subject
Name
Date
Hit
5292    으웩 [1] 리도 2009/02/07  973
5291    퀴즈 - 다음은 어디에 나온 구절일까요? [3] 몽환 2009/02/06  825
5290    [최원]윤소영 교수의 비판에 답함 [3] 보스코프스키 2009/02/05  1423
5289    [용산 철거민 학살 추모곡] 일어서라 돕헤드 2009/02/02  604
5288    프랑스 총파업!(유럽 각국 상황) 크로폿킨 2009/01/30  1090
5287    안양교도소에서 온 이길준의 편지(20090121) 돕헤드 2009/01/29  875
5286    1월 31일 토요일 오후 4시 서울 청계광장에서 2차 범국민 추모대회가 열립니다 [1] 돕헤드 2009/01/21  937
5285    아나키스트 김승현 텔레비전에 나온다! [1] 돕헤드 2009/01/27  931
5284    [소유란 무엇인가 읽기] *1 : 들어가기 크로폿킨 2009/01/27  1033
5283    [진보경제연구원]테러리즘 비판(트로츠키 글) [1] 보스코프스키 2009/01/26  802
5282    설날 잡담 [5] 도리 2009/01/26  729
5281    오늘도 잡담~ [5] 몽환 2009/01/25  748
5280    너희가 누구인지 그 때 알았다 [1] 돕헤드 2009/01/24  669
5279    가입인사 올립니다 [6] Amazing Mets 2009/01/24  798
5278    안녕하세요! [5] jucc 2009/01/21  790
5277    헉 건방진콩 님들아 트래픽 초과임... [2] 도도리리 2009/01/21  964
5276    저도 잡담을 해보고 싶어서, 간만에, [9] 크로폿킨 2009/01/21  1058
5275    두번째 글 [3] 몽환 2009/01/20  740
5274    첫 글 [3] 몽환 2009/01/18  900
5273    유투브에 올라온 1월 10일 팔레스타인의 해방과 평화를 위한 긴급행동 동영상 돕헤드 2009/01/14  792
5272    아나클랜 사이트를 전면 개편해보는 것이 어떨까요? [17] 돕헤드 2009/01/12  1084
5271    [jkphoto/책사람]아나키즘 - 개념정리 / 난 얼마나 아나키스트일까? & 중요문장 스크랩 [5] 보스코프스키 2009/01/09  1095
5270    [노이에자이트]일본의 혁명가 고도쿠 슈스이의 제국주의론 보스코프스키 2009/01/08  952
5269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인 학살 중단 촉구 긴급행동 ─ 학살을 중단하라 스머프 2009/01/08  753
5268    "운하 파다 니 무덤 판다" 문자 보내기 돕헤드 2009/01/08  1158
5267     가자에서 벌어지는 전쟁에 반대하는 직접 행동 [1] 돕헤드 2009/01/07  942
5266      유럽, 격렬한 반전시위로 새해 열어 [1] 돕헤드 2009/01/07  787
5265     1월 6일 병역거부를 선언한 우공의 병역거부 이유서 돕헤드 2009/01/06  976
5264      오마이뉴스 관련기사입니다. 보스코프스키 2009/01/09  639
5263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가자지그 지상군 투입 규탄 긴급 기자회견 스머프 2009/01/06  705
5262    르몽드 이번호 아나키즘 특집기사 목록.... [5] 보스코프스키 2009/01/05  766
5261    인디미디어 코리아 준비모임 1월 8일 목요일에 합니다 돕헤드 2009/01/02  937
5260    이스라엘의 전쟁폭력과 대학살을 반대하는 촛불문화제 1월 6일 화요일 이스라엘 대사관 앞 돕헤드 2009/01/02  864
5259    1월 15일, 프루동 탄생 200주년입니다, [2] 크로폿킨 2009/01/01  951
5258      [우리모두]르몽드 1월호 주요목차 보스코프스키 2009/01/05  740
5257    연대는 어떻게 이뤄지는지 궁금합니다. [2] 아프리카 2008/12/27  854
5256    Indymedia 한국은 [10] 광기형 2008/12/26  935
5255    [최원/學] 이론적 아나키즘 관련 {민주주의의 경계들} 인용 보스코프스키 2008/12/23  746
   조세희, "젊었을 때 아나키즘에 빠졌던 것 같다" [8] 돕헤드 2008/12/23  1316
5253    그리스 반정부 시위를 지지하는 공개편지 돕헤드 2008/12/22  761
Prev [1][2][3][4][5][6][7][8] 9 [10][11][12][13][14][15]..[141] Next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