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클랜 게시판/링크/물물교환/파일공유/아나키즘 읽기자료
잡민잡론잡설/안티 다국적기업/관리자방/English

아나키즘저널발행준비위원회/투쟁과집/투쟁과밥/군대반대운동
아나키FAQ번역프로젝트/재활센터/여고생해방전선/전쟁저항자들

View Article     
Name
  스머프 2009-01-08 20:25:22, Hit : 776
Subject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인 학살 중단 촉구 긴급행동 ─ 학살을 중단하라

 




[성명] 이스라엘의 지상군 투입을 규탄한다!
    

1월 3일, 이스라엘의 대규모 지상군 병력이 팔레스타인 가자 지구에 진입했다.
이스라엘은 자신들의 정치적 목적을 위해서라면 얼마나 많은 팔레스타인인들이 피를 흘리든 개의치 않는다는 잔학성을 다시금 드러낸 것이다.


팔레스타인 의료진은 지상 공격 하루만에 23명이 사망했는데 이 중 20명이 민간인이라고 밝혔다.


가자 지구는 세계 최고 수준의 인구 밀도를 보이는 지역인데다, 이스라엘이 무차별 공격을 가하고 있어 앞으로 민간인 피해는 눈덩이처럼 늘어날 것이다.


이스라엘의 지상군 투입 뒤 열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즉각적 휴전 요구 결의문 채택에 실패했다. ‘이스라엘의 후견인’ 미국은 역겹게도 결의안에 하마스의 로켓 공격 중단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겨 있지 않다는 이유로 거부했다. 미국은 언제나 이런 식으로 이스라엘의 학살과 침략 행위를 옹호해 왔다.


물론 안보리의 휴전안은 대안이 될 수 없다. 이스라엘의 봉쇄 중단과 이스라엘군의 철수가 없는 휴전은 가자의 팔레스타인인들을 천천히 죽음으로 몰아넣는 것에 불과하다.


곧 대통령에 취임하는 오바마는 공을 부시에게 떠넘기며 이스라엘이 벌이고 있는 학살을 모른 척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뭄바이 테러 당시 적극적으로 ‘테러’를 비난하던 것과는 판이한 태도다.


한국 정부도 “하마스의 공격과 곧 이은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가자지구 및 인근 상황이 악화되고 있음을 심각하게 우려”(12월 29일 외교통상부 대변인 성명)한다며 마치 이번 일의 원인이 하마스 측에 있는 것처럼 상황을 왜곡하고 있다.


지금 이스라엘은 군사력에 있어 압도적 우위를 점하고 있다. 그러나 하마스가 결사항전 의지를 다지고 있는데다 팔레스타인 민중의 지지를 받고 있기 때문에 이스라엘의 뜻대로 되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더구나 세계 곳곳에서 이스라엘의 지상군 투입을 비난하는 시위가 계속되고 있다. 영국에서는 1월 3일 약 6만 명이 모여 이스라엘 대사관 앞까지 행진을 했고, 미국ㆍ인도네시아ㆍ프랑스 등에서 수천 명이 참가하는 대규모 연대 시위가 벌어졌다. 그 중에서 연대 시위의 규모가 가장 크고 또 가장 중요한 곳은 이집트다.


친미적인 이집트 무바라크 정부는 가자 지구와 인접한 이집트 국경을 폐쇄해 이스라엘에 협력하고 있다. 그래서 이집트의 강력한 팔레스타인 연대 시위는 반정부 시위로 발전하고 있다.


우리는 이런 국제적 연대 시위에 지지를 보내며, 앞으로도 한국의 진보적 시민ㆍ사회ㆍ정치 단체들과 함께 이스라엘의 학살을 규탄하는 행동을 건설하기 위해 적극 나설 것이다.


2009년 1월 5일
다함께




No
Subject
Name
Date
Hit
5292    으웩 [1] 리도 2009/02/07  1007
5291    퀴즈 - 다음은 어디에 나온 구절일까요? [3] 몽환 2009/02/06  837
5290    [최원]윤소영 교수의 비판에 답함 [3] 보스코프스키 2009/02/05  1460
5289    [용산 철거민 학살 추모곡] 일어서라 돕헤드 2009/02/02  616
5288    프랑스 총파업!(유럽 각국 상황) 크로폿킨 2009/01/30  1115
5287    안양교도소에서 온 이길준의 편지(20090121) 돕헤드 2009/01/29  894
5286    1월 31일 토요일 오후 4시 서울 청계광장에서 2차 범국민 추모대회가 열립니다 [1] 돕헤드 2009/01/21  953
5285    아나키스트 김승현 텔레비전에 나온다! [1] 돕헤드 2009/01/27  954
5284    [소유란 무엇인가 읽기] *1 : 들어가기 크로폿킨 2009/01/27  1055
5283    [진보경제연구원]테러리즘 비판(트로츠키 글) [1] 보스코프스키 2009/01/26  822
5282    설날 잡담 [5] 도리 2009/01/26  748
5281    오늘도 잡담~ [5] 몽환 2009/01/25  762
5280    너희가 누구인지 그 때 알았다 [1] 돕헤드 2009/01/24  682
5279    가입인사 올립니다 [6] Amazing Mets 2009/01/24  817
5278    안녕하세요! [5] jucc 2009/01/21  807
5277    헉 건방진콩 님들아 트래픽 초과임... [2] 도도리리 2009/01/21  992
5276    저도 잡담을 해보고 싶어서, 간만에, [9] 크로폿킨 2009/01/21  1086
5275    두번째 글 [3] 몽환 2009/01/20  754
5274    첫 글 [3] 몽환 2009/01/18  930
5273    유투브에 올라온 1월 10일 팔레스타인의 해방과 평화를 위한 긴급행동 동영상 돕헤드 2009/01/14  817
5272    아나클랜 사이트를 전면 개편해보는 것이 어떨까요? [17] 돕헤드 2009/01/12  1102
5271    [jkphoto/책사람]아나키즘 - 개념정리 / 난 얼마나 아나키스트일까? & 중요문장 스크랩 [5] 보스코프스키 2009/01/09  1118
5270    [노이에자이트]일본의 혁명가 고도쿠 슈스이의 제국주의론 보스코프스키 2009/01/08  985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인 학살 중단 촉구 긴급행동 ─ 학살을 중단하라 스머프 2009/01/08  776
5268    "운하 파다 니 무덤 판다" 문자 보내기 돕헤드 2009/01/08  1190
5267     가자에서 벌어지는 전쟁에 반대하는 직접 행동 [1] 돕헤드 2009/01/07  970
5266      유럽, 격렬한 반전시위로 새해 열어 [1] 돕헤드 2009/01/07  803
5265     1월 6일 병역거부를 선언한 우공의 병역거부 이유서 돕헤드 2009/01/06  1002
5264      오마이뉴스 관련기사입니다. 보스코프스키 2009/01/09  657
5263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가자지그 지상군 투입 규탄 긴급 기자회견 스머프 2009/01/06  731
5262    르몽드 이번호 아나키즘 특집기사 목록.... [5] 보스코프스키 2009/01/05  783
5261    인디미디어 코리아 준비모임 1월 8일 목요일에 합니다 돕헤드 2009/01/02  960
5260    이스라엘의 전쟁폭력과 대학살을 반대하는 촛불문화제 1월 6일 화요일 이스라엘 대사관 앞 돕헤드 2009/01/02  888
5259    1월 15일, 프루동 탄생 200주년입니다, [2] 크로폿킨 2009/01/01  972
5258      [우리모두]르몽드 1월호 주요목차 보스코프스키 2009/01/05  762
5257    연대는 어떻게 이뤄지는지 궁금합니다. [2] 아프리카 2008/12/27  877
5256    Indymedia 한국은 [10] 광기형 2008/12/26  961
5255    [최원/學] 이론적 아나키즘 관련 {민주주의의 경계들} 인용 보스코프스키 2008/12/23  764
5254    조세희, "젊었을 때 아나키즘에 빠졌던 것 같다" [8] 돕헤드 2008/12/23  1343
5253    그리스 반정부 시위를 지지하는 공개편지 돕헤드 2008/12/22  777
Prev [1][2][3][4][5][6][7][8] 9 [10][11][12][13][14][15]..[141] Next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lifesay